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삼광사 연등축제

부처님 오신날을 즈음해 삼광사에 다녀 왔습니다. 
우리나라 최대의 연등 축제가 열리는 곳이라 그런지 입구부터 경내까지 연등이 가득했습니다.
평소 자주 가는 범어사와 비교 될 만큼 정말 많은 연등에 입이 딱 벌어질 정도더군요.
평소 매스컴을 통해 연등 축제가 해마다 열린다는 소식을 접하긴 했지만
이토록 많은 연등이 있으리라고 상상도 하지 못했습니다.
마치 대륙의 한 사찰을 보는 것 같은 착각까지 들 정도더군요.


짜잔... 어떤가요...
부처님 오신날을 즈음해 많은 신도들과 관광객들이 이곳 삼광사를
찾아 왔는데도 사람의 모습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연등이 가득합니다.


정말 연등 축제의 장소인 만큼 대단하다는 말 밖에 안 나오죠...
처음 보신 분들은 직접 본 저만큼 놀라운 광경일겁니다.


하지만 더 재밌는 연등이 있었으니 그건 바로....
저~~~기 보이나요
저 멀리 전깃줄처럼 길게 된 줄에 다양한 모양의 등이 달려 있는 것들 ....

 

망원렌즈로 보기 전까지 잘 알 수 없었답니다.
자세히 보니 일반 연등의 모양과 차이가 많이 나더군요.


그럼 어떤 모양들이 즐비해 있는지 한번 보실까요...


연꽃 모양도 보이고..
과일인지 수박모양..
북, 장고등 악기를 비롯해
별 모양까지 정말 다양합니다.


앗....가까이서 보니 불가사리?!...
ㅋㅋ


ㅋㅋ....누구의 아이디어인 줄 몰라도 재밌네요.

삼광사, 연등, 연등축제,부산,축제

삼광사 연등축제


 

어떤가요...재밌는 연등의 모양이 가득하죠.
부처님 오신날 마다 늘 가던 사찰만 가서 그런지
재밌는 모양을 한 등은 삼광사에서 본게 처음이라 신기하기도 했습니다.
밤이면 불도 들어 온다고 하니 더 화려하고 이쁘겠다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근데...이런 재밌는 등 모양 다른 사찰에도 있나요?!...
ㅎㅎ..


 


** 즐거운 연휴 모두 잘 보내고 계시겠죠.. 남은 연휴도 가족과 함께 즐거운 시간 보내셔요..**

 

삼광사 연등축제 현장

국내 최대규모의 연등축제가 부산의 삼광사에서 화려하게 열리고 있다. 부산 삼광사는 대한불교 천태종의 대표적인 사찰이다. 해마다 부처님 오신날을 즈음해 연등이 사찰입구에서 경내까지 하늘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가득히 걸린다. 연등은 석가모니의 탄생을 축하하고 세상의 어둠과 고통을 걷어내고 지혜와 자비가 풍만한 세상을 기원하자는 의미에서 시작되었다고 한다. 처음엔 대나무골대에 알록달록 한지를 붙여 만들었는데 지금은 편의상 베로 만들어 튼튼하게 사용하고 있다.



부처님 오신날을 즈음해 미리 연등을 달아 가정의 안정과 번창을 비는 사람들이 부처님 오신날 당일까지 이어진다. 부산 최대의 사찰이다 보니 연등 또한 장관이다. 다른 나라에서도 연등의 화려한 모습을 찍기 위해 온다고 하니 가히 놀라만 한 규모이다.



보통 작은 사찰에 가면 연등을 다는 것이 한 가정에 하나로 여겨지는데 이곳엔 연등 하나에 수십명의 명단이 걸린다. 그만큼 사람들이 이곳 삼광사를 찾아 온다는 의미도 될 것이다. 각 지역별로 나눠 이름을 적는 모습도 볼만한 풍경 중에 하나이다. 작은 사찰에서는 볼 수 없는 정말 대단한 모습이기도 하다.



일단 삼광사에 왔으니 인증샷 하나 찍공...ㅎㅎ 연등이 너무 화려해 내 모습이 너무 작게 느껴진다. 해마다 동네 작은 사찰에서 부처님 오신날을 맞이 했는데 이번에는 남편이 최대 규모의 연등축제라고 구경하고 싶다는 말에 선뜻 달려 왔다. 역시나 안 왔으면 후회할 뻔한 장관이 펼쳐져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 삼광사 연등축제였다.



그 많던 사람들이 연등때문에 보이지 않을 정도이다. 이 많은 연등을 어떻게 다 달았을까하는 생각까지 드니 대단하다는 생각 뿐이다.



마치 대륙의 한 사찰을 보는 것 같은 느낌에 찬사까지 보내고 싶어지는 연등축제이다. CNN에서 우리나라에서 가고 싶은 곳 50선에 뽑혔을 정도로 유명한 축제의 장이다.


말이 필요없이 화려한 자태를 뽐내는 삼광사 연등축제.... 가히 절경이라고 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의 장관이었다. 평소 점심시간에는 밥(공양)을 주는데 부처님 오신날에는 밥 대신 빵으로 준다고 사람들이 말한다. 아마도 이곳에 들리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그런 것 같다. ㅎㅎ...희한하게 난 부처님 오신날이라고 하면 어린시절 엄마 손잡고 비빔밥을 먹었던 기억이 생생한데 왠지 공양을 하지 않는다고 하니 서운한 마음이 쬐끔 들기도 한다. 하여간 삼광사의 연등축제는 낮과 밤 모두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하는 곳이니 꼭 한번 들러 멋진 풍경에 매료 되었음한다. 우리나라에서 연등이 가장 아름답게 달려 있는 곳이니 이번 연휴 가족들과 구경하는 것도 뜻깊은 시간이 될 것이다.
p,s) 부처님 오신날 당일에는 차량이 사찰내 주차장에 들어 가지 못한다. 주변에 길이 좁고 주차할 곳이 적당하지 않으니 되도록이면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 좋을 듯 하다.

 

영화' 달마야 놀자' 촬영지는 어디?

영화 '달마야 놀자' 촬영장으로 널리 알려진
김해 삼방동에 있는 은하사를 다녀 왔습니다.
           은하사는 가락국의 전설을 간직한 천년고찰로도 알려진 유서깊은 사찰입니다.


 수로왕의 부인이며 인도 아유타국의 공주인 허왕후의
오빠인 장유화상이 창건하였다는 이 절은
           신어산이 병풍처럼 둘러쳐진 곳에 아늑하게 자리잡고 있습니다.


병풍처럼 아름다운 풍경을 자아내는 신어산 전경입니다.
신어산의 옛 이름이 바로 은하산인 것으로 전해져 지금의 은하사가 되었다는 설도 있습니다.
지금의 은하사는 대한불교조계종 제14교구 본사인 범어사의 말사이기도 합니다.


그럼 고즈넉한 풍경이 느껴지는 아담한 은하사 구경 해 보실까요.

 
은하사 올라가는 계단이 조금 가파르긴 해도
올라가면 정말 아름다운 풍경이 눈 앞에 펼쳐진답니다.


은하사 들어서는 문입니다.
왠지 또다른 세상이 펼쳐질 것 같은 기대감이 들지 않나요..

입구에서 본 은하사 전경입니다.


은하사에 들어서니 영화에서 본 듯한
사찰의 분위기가 그대로 느껴지는 듯 합니다.


다른 사찰과는 달리 소박함이 느껴지는 사찰이었습니다.


부처님 오신날을 맞아 연등들이 경내를 화려하게 수놓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은하사 대웅전.


곳곳에 세월의 흔적을 엿 볼 수 있는 건물들이 눈에 띄더군요.


그리고..
참 조용한 사찰이구나! 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물론..
부처님 오신날 당일에는 발디딜틈이 없겠지만..
평소에는 너무도 조용한 느낌이더군요.


은하사에서 제일 눈에 띈 건 아마도 자연기둥을 이용해서 만든 범종각이었습니다.
정말 신기하기까지 하더군요.
조금 아쉬운 면이 있다면 나무에 색깔을 입힌것이 조금은 어색해 보였지만..


여하튼..
영화 ' 달마야 놀자 ' 에 나와서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진 사찰치고는
찾는 사람들이 그리 많지 않아 그저 작은 사찰의 모습을 보는 듯 했습니다.

은하사..
이름만큼 아름다움이 곳곳에서 느껴져
 한번더 돌아 보게되는 정말 아기자기한 사찰이었습니다.

 
TAG 김해, 달마야놀자, 부처님오신날, 사찰, 연등, 영화촬영장, 은하사, 천년고찰
트랙백 0, 댓글 6개가 달렸습니다

도심 속의 작은 사찰에서 본 화려한 연등..

부산 2010.05.21 22:49

'부부의 날' 잘 보내고 계시겠죠.
ㅎㅎ..
저도 오늘 즐겁게 잘 보냈습니다.
날씨가 조금은 더웠지만 좋아하는 야구도 보고..
야구장에서 맛있는 것 양 껏 먹고..
그리고..
'부부의 날'이자 '부처님 오신 날'이라 집에 오는 길에
한 사찰에 들러 연등구경까지 하고 왔습니다.
 

저녁 9시가 다 되어서 사찰에 도착해서 그런지..
사람들은 거의 없이 조용한 분위기 그자체였습니다.


'부처님 오신날' 이라 연등을 화려하게 불을 켜 놓지 않았다면..
정말 적막할 뻔한 시간시간 이었지만 ..
특별한 날이라 사람들은 거의 없어도 연등의 화려함에
여느 대형 사찰 못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 곳은 해운대구 반여동에 위치한 해림사입니다.
해마다 '부처님 오신날'이면 범어사나 장안사에 가는게 보통이었는데..
이번 '부처님 오신날'은 가까운 곳에 다녀 오기로 했답니다.
몸은 피곤했지만 ..
화려한 연등과 조용한 사찰 분위기를 보니 피곤함이 가시는것 같았습니다.


연등 하나에 가족의 건강기원등 원하는 소원을 빼곡히 적은 글귀가
왠지 숙연해지는 기분이 들기도 하더군요.


대웅전앞에 대형 연등..


경내의 연등도 화려한 자태를 뽐내고 환하게 방을 밝히고 있었습니다.


가족과 함께 연등아래에서 추억을 남기는 분들도 눈에 띄더군요.


늦은 시간이었지만..
대웅전에서 절을 하는 분들은 계속 늘어나는 듯 했습니다.


늦은 시간이라 사람이 많지 않은 건 아니겠지만..
그래도 너무 조용해 보이는 ' 부처님 오신날'의 사찰 풍경이었습니다.


연등 너머로 도심의 화려한 불빛이 보이네요.
조금은 사찰의 모습이 도심과 잘 어울리지 않아 보이지만..


왠지 삭막함을 사찰로 인해 조금은 부드러워 보이기도 합니다.


오늘 하루 '부처님 오신날' 이라고 하여 대형 사찰에서는
많은 사람들때문에 몸살이 다 날 정도라고 하는데..
왠지 특별한 날 같지 않은 사찰 풍경이란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뭐..
큰 사찰에 가야 좋나요..
오늘 도심 속의 사찰을 다녀 오니 더 좋았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어요.


조용하고..
아늑한 분위기가 좋아서 말입니다.
 
TAG 도심 속 사찰, 반여동, 부산, 부처님 오신날, 야경, 연등, 연등축제, 해림사, 해운대구
트랙백 0, 댓글 8개가 달렸습니다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