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내도 놀라버린 남편의 수박껍질 버리는 방법

장마도 일찍 끝나고 태풍도 올해는 참 착하게 지나가다 보니 수박, 참외등 과일이 많이 저렴합니다. 몇 달 전만해도 과일이 너무 비싸 사 먹는데 엄두가 안 났는데 지금은 룰루~랄라 하며 맛나게 과일을 챙겨 먹고 있습니다. 얼마전에 마트에서 산 씨없는 수박은 먹을때마다 편하고 좋네요. 그런데 씨없는 수박이라도 완전 씨가 없는건 아니니 구입해서 먹다 너무 놀라는 일이 없길....

 

노하우, 수박껍질 버리는 법수박껍질 이거 처치곤란인데....

씨없는 수박도 이렇게 검은씨가 있어욤...... 씨가  10개 이하가 들어 있으면 씨없는 수박으로 분류한다고 하니 모르셨던 분들은 참고하시고 구입하시길..

 

씨없는 수박이라도 이렇듯 하얀 씨앗은 많아요. 물론 그냥 먹어도 잘 넘어 갑니다.

 

씨없는 수박씨없는 수박이지만 이렇듯 흰 씨앗은 많음.

수박은 먹을 만큼 잘라서 먹고 나머진 이렇게 랩으로 돌돌 씌운 뒤 락앤락통에 넣어 냉장실에 보관하시면 됩니다.

 

정말 편하고 맛난 씨없는 수박이었슴돠~

 

자....이렇게 맛난 수박 먹고 제일 골칫거리인 수박껍질 어떻게 처리해야 할까요? 그냥 버리면 부피 장난이 아니공....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여름철, 부피를 확 줄이는 수박껍질 버리는 팁입니다.

 

이 방법은 남편이 가르쳐 줬어요. 주부9단인 저보다 더 알뜰살뜰.....제일 먼저 수박의 물기를 조금 제거해 주시고.. 채칼로 샤샤샥 얇게 잘라 주세요.

 

요렇게...

 

손조심 하시는거 잊지 마시구요..우리집 칼 쓰는 일은 남편의 몫..ㅋㅋㅋ

 

채칼로 얇게 민 수박껍질은 물에 한 번 헹굼을 한 뒤 물기가 잘 빠지는 소쿠리에 받쳐서 햇살에 말려 주세요. 물기를 제거하지 않으면 단물때문에 개미나 날파리가 많이 모여들 수 있어요.ㅡ,ㅡ

 

요즘 날씨가 너무 좋아서 1시간만 말리면 완전 물기 싹 제거..

 

요 상태로 물기가 싹 제거되면 음식물쓰레기통에 버리면 됩니다. 무슨 음식물이든 물기제거는 필수인거 아시죠.. 가격이 저렴하다고 많이 사 먹게 되는 수박.... 이제 두꺼운 껍질때문에 사 먹을지 안 사 먹을지 고민하지 마세요. 어떤 분들은 수박껍질로 반찬을 만들어 먹는 분도 계시던데 전 거기까진 좀 무리더라구요.. 다음엔 그것도 도전! 무더운 여름, 가격이 저렴한 과일로 여름 잘 나시길 바랍니다.

 냉장고에 넣을 수박 냄새 안나게 하는 아주 쉬운 방법!

 여름철 과일껍질 알뜰하게 벗기는 법

 참외 속이 안 좋을때 씨앗만 한방에 제거하는 노하우

 
 

참외껍질 벗기는 법

복숭아 잘 자르는 법

날씨가 많이 더워 입맛이 없다보니 자연스럽게 과일을 찾게 됩니다. 얼마전 어깨수술을 받고 나서는 더 많이 과일만 찾게 되는 것 같습니다.  며칠전 참외를 사 온 남편이 집에서 감자 깎는 칼을 가지고 왔더군요. 칼 대신 참외껍질을 벗길거라는 말에 조금 의아했지만 직접 참외를 채칼로 깎는 모습에 빵터졌답니다. 과일칼로 깎는 것보다 훨씬 수월하고 알뜰하게 껍질을 벗기더라구요.. 그래서 오늘 준비했습니다. 여름철 과일 정말 정말 알뜰하게 자르는 노하우에 대해서 말입니다.

1. 참외

과일, 참외, 깎는 법

참외 알뜰하게 깍는 법


참외는 먼저 칼로  아랫부분과 윗부분을 먼저 칼로 자른 뒤.....


껍질 벗기는 채칼로 참외껍질을 벗기면 정말 알뜰하게 잘 벗겨진답니다.

물론 손을 베일 염려도 과도보다 없어 안심해도 된다는......

순식간에 참외가 알뜰하게 잘 깎였습니다. 참외가 작아 포크로 콕 찍어 먹었어요... 에궁... 주사기 꽂은 제 손을 보니 언제 수술했었나 할 정도로 지금은 새삼스럽게 보입니다. ㅎ 현재 거의 회복중이니...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감자 벗기는 채칼로 참외의 껍질을 벗겨내니 정말 얇죠..... 과도로 껍질을 벗기면 참외 속도 많이 날아 가는데 남편의 기발한 생각에 박수까지 나왔다는...ㅋㅋ

2. 수박

과일,수박, 자르는 법

수박을 잘 자르면 화채를 만들때도 용이


수박은 1/4 등분이나 1/6 등분으로 자른 뒤... 일정한 간격으로 위의 사진처럼 세로로 칼집을 내어 주세요..


그 다음은 반대로 칼집을.......

가로 세로로 꼼꼼하게 칼집을 내었으면 사진처럼 칼집을 내어 안쪽을 돌려 잘라 주세요.


가로 세로를 비롯해 일정한 간격으로 칼집을 내어 주면 포크로 콕 찍어 먹기 좋구요.. 무엇보다도 수박을 알뜰하게 먹을 수 있답니다.

3. 참외


참외는 껍질을 벗긴 뒤 1/4 등분으로 잘라 주세요.

그리고 칼 뒷면으로 씨를 제거해 주세요. 씨 제거는 참외 속이 안 좋을때 하는 방법이니 유익할겁니다. 뭐... 참외를 먹어도 설사를 하지 않는다면 씨 채로 드셔도 무방합니다.



4. 파인애플

과일, 파인애플, 자르는 법

파인애플은 심을 제거해야 맛있어


사진에서 보는대로 파인애플위에 적혀진 번호의 순서에 맞게 칼로 등분을 해 주세요.

그 다음은 파인애플의 단단한 심을 제거해 주시구요..


그 다음이 중요한데요... 과도를 비스듬히 기울인 후 파인애플 껍질 부분을 제거해 주시면 됩니다.


마지막으로 먹기 좋게 자르면 끝.... 파인애플은 껍질을 최대한 얇게 벗겨야 한다는 것을 인지해 주세요. 껍질 바로 안쪽 부분도 단맛이 많이 나니까요..

5. 복숭아

과일, 복숭아, 자르는 법

복숭아는 칼집만 잘 내어줘도 돼!


복숭아는 깨끗이 씻어 위의 사진처럼 칼집을 먼저 내어 주세요.


칼집을 낸 뒤 손으로 자른 복숭아를 툭치면 이렇게 꽃이 펼쳐지듯 된답니다.


알뜰하게 씨만 남으니 완전 기막힌 칼집이라는...... 아참...아이가 먹을거라면 중간에 칼집을 한번 더 내어 주시면 됩니다.


물론 이렇게 한번 더 칼집을 내면 손으로 뜯기가 더 수월하다는 사실......

칼집만 잘 냈을 뿐인데 정말 모양도 이쁘고 알뜰하게 과일을 먹을 수 있어요. 올 여름은 많이 더워 과일을 더 많이 찾게 되는데 과일을 알뜰하게 껍질 벗기는 방법과 자르는 방법을 숙지하신다면 정말 유익할겁니다.
줌마스토리 과일 노하우 관련글
→딸기가 맛이 없다면? 달콤한 설탕딸기 만드는 법.
 
오렌지껍질을 재활용해서 만든 방향제 완전 대박!
지긋지긋한 만성변비 3일만에 탈출하는 노하우 .
 

 

후식으로 먹는 과일 알뜰하게 자르는 노하우.


날씨가 더워 많이 힘든 여름이지만 그래도 과일들은 뜨거운 햇살을 받아 그런지 당도가 많이 높은 것 같습니다. 요즘 특히 많이 나오는 복숭아를 비롯해 수박도 설탕을 뿌려 놓은 듯 달달한 맛이 그대로 느껴지니까요..하지만 하우스에서 자란 것도 노지에 자란 것 못지않게 당도가 높아 언제 어느때 과일을 사 먹어도 맛있는 과일을 접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맛있는 과일 알뜰하게 잘 먹는 것도 힘들게 농사짓는 분들에 대한 예의라는 생각이 들어 오늘 후식으로 먹는 과일 알뜰하게 잘라서 먹는 노하우를 같이 공유할까합니다.

1. 오렌지
오렌지는 껍질이 두껍기때문에 껍질을 잘 까는 것이 우선입니다.
양 끝을 먼저 자른 후.....

옆으로 일정한 간격으로 칼집을 내어 주세요.

위에서 보면 이런 모습이겠죠...

그 다음은 손쉽게 껍질이 벗겨지므로 오렌지를 하나 하나 뜯어서 드시면 됩니다.

2. 수박
수박은 먼저 네등분으로 잘라주세요...

그리고 사진처럼 일정한 간격으로 칼집을 내어 주십시요.
위로 칼집을 내었으면 옆 부분도 일정한 간격으로 칼집을 내어 주세요.
그 다음이 중요한데요.. 아랫부분을 칼로 긋듯이 전체적으로 칼집을 내어 주셔야해요.
그럼 알뜰하면서도 먹기 좋게 수박이 잘리게 되므로 그냥 접시에 담아 드시면 됩니다.

3. 참외
참외는 잘 먹어야 본전이라는 말이 있듯이 씨를 제거해 먹는게 솔직히 제일 좋아요.
물론 눈으로 봐도 너무 싱싱한 모습이면 그냥 씨를 제거하지 않고 드셔도 되지만....
전 안전빵으로 씨를 제거해서 알뜰하게 잘라 먹겠습니다.
이상하게 참외만 먹으면 화장실에 고고싱해셩...


보통 씨를 제거할때 칼 앞부분으로 그냥 잘라서 드시는데 그럼 맛있는 부분이 다 날라가요.
그러니 칼 뒷면으로 씨를 제거하셔야합니다. 왠지 칼 뒷면으로 하면 씨가 제거되지 않을 것 같다구요..
한번 해 보시면 그런 말씀 안 하실겁니다. 완전 신기하게 씨만 쏙 제거된다는 사실....


4. 파인애플
파인애플은 잘 잘라 먹어야 하는 과일 중의 하나지요.
노하우가 없으면 솔직히 파인애플을 통으로 사서 먹기가 여간 번거로운 일이 아니랍니다.
사진의 모습처럼 껍질 부분은 그대로 두고 네등분으로 먼저 자릅니다.
그 다음은 파인애플 중간의 딱딱한 심을 자릅니다.
다음이 중요한데요..비스듬히 기울인 후 껍질 부분만 남겨두고 칼로 잘라 주세요.
그리고 먹기좋은 크리고 자르기만 하면 정말 알뜰하게 파인애플을 먹을 수 있답니다.

5. 복숭아
무슨 과일이든간에 껍질째 드는 것이 몸에 좋은데요.. 뭐..파인애플은 빼공...
깨끗이 농약을 제거한 후 통째로 먹는 것이 제일 좋지요.
하지만 손님이 왔을때는 그냥 드리기가 좀 그렇죠.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복숭아를 일정한 간격으로 먼저 칼집을 내어 주세요.
칼집을 많이 하면 좋긴한데 손이 좀 많이 가는 편이라 한 6~8 조각이 나오도록 칼집을 내어주세요.

칼집을 좀 많이 내면 이렇게 쩍하고 손으로 살살해도 모양대로 잘 분리됩니다.
물론 복숭아가 씨만 남기고 알뜰하게 다 먹을 수 있어요.

그런데 혹시 아이들 손님이 왔다구요...
그럴땐 칼집을 가로로 한번 더 전체적으로 돌려 주세요.


그럼 아이들이 먹기 좋은 크기가 됩니다.

물론 세로로 칼집을 냈을때보다 더 쉽게 잘 분리되구요....


어떤가요...먹기 좋은 크기로 잘 잘라졌죠..
맛있는 과일 잘 고르고 잘 샀다고 그게 다는 아닌 것 같아요.

맛있는 과일을 얼마나 알뜰하게 먹느냐는 것이 더 중요한 일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무더운 여름철 입맛이 없다고 힘들어 하시는데 그럴때 맛있는 과일로 입맛을 사로 잡으시길 바랍니다.
낮에는 여전히 폭염으로 무더운데 밤엔 이제 열대야가 사라진 것 같습니다.
선풍기를 틀지 않아도 선선한 바람이 창가로 스며들어 시원하게 느껴지니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