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산의 벚꽃명소 4곳

꽃의 계절 봄이 다가 오니 여기저기서 꽃놀이 가자는 소리로 말을 한다. 계절마다 묘미를 느끼며 여행하는 것도 솔직히 즐거운 일이긴 한데 너무도 갈 곳이 많이 즐거운 고민에 빠지게 되는 계절 또한 봄인 것 같다. 이번 주말 벚꽃구경 어디로 갈까? 생각하고 있는 분들을 위해 부산토박이로써 부산의 멋진 벚꽃명소를 알려 드릴까한다. 벚꽃하면 대부분 사람들이 진해를 떠 올리기도 하지만 부산의 벚꽃명소 또한 한번 가보면 다시 가고 싶다는 말이 절로 나올만큼 아름다운 곳이 많아 이번 주말을 맞아 부산의 벚꽃명소 몇군데를 소개할까한다.


 

첫번째 부산의 벚꽃명소는 바로 신선대유원지이다. 신선대 부둣가라고 하면 부산 사람이 아니라도 많이 들어 봤을 것이다. 그러나 신선대 유원지라고 하면 왠지 생소한 느낌이 드는 것은 아직 사람들의 발길이 그리 많지 않았기 때문일 것이다. 나 또한 부산에서 오래 살았지만 이곳을 처음 방문했을때 너무도 좋았던 기억이 새록새록한다. 이곳 신선대유원지가 벚꽃이 유명한 이유는 아마도 벚꽃이 만발한 오솔길이 너무도 아름답기때문이다.


도심에 이런 낭만적인 벚꽃길이 있었나할 정도로 마음까지 착 가라앉는 느낌에 심신이 안정되는 듯한 느낌까지 드는 벚꽃길이었다. 벚꽃이 만발한 오솔길에서의 데이트 연인이라면 한번쯤 해보고 싶은 마음이 드는 장소이다. 물론 정상에 올라가면 부산의 부둣가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명소이기도 하다.

신선대유원지 벚꽃길


두번째 부산의 벚꽃명소는 바로 광안리 남천삼익비치 주변의 벚꽃길이다. 이곳은 광안리해수욕장과 가까이 있어 젊은세대들이 많이 찾는 부산의 벚꽃명소이기도 하다. 벚꽃이 흩날리는 날엔 모두들 차에서 내려 사진을 찍느라 북새통을 이루는 곳이기도 하다 도심 속의 여유를 그대로 느끼게 해주는 부산의 벚꽃명소라 나 또한 자주 찾는 곳이기도 하다.

광안리 남천동 삼익비치 아파트 .

세번째 부산의 벚꽃명소는 황령산 벚꽃길이다. 이곳은 산이라 그런지 아베크족이 많이 찾는 데이트장소이기도 하다. 예전에 남편과 데이트갔을때는 잘 몰랐었는데 언제부터인가 이곳에 벚꽃이 만발해 너무도 이쁘다라는 생각을 했었다. 사랑하는 사람과 같이 있을땐 주변이 하나도 안 보였나보다. 황령산은 부산의 전경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하고 야경이 정말 끝내주는 곳이다. 물론 봄엔 벚꽃길이 완전 끝내주는 정말 아름다운 곳이기도 하다.


황령산.

네번째 부산의 벚꽃명소는 바로 해운대 해수욕장이 바로 보이는 달맞이언덕이다. 특히 달맞이언덕에 있는 문텐로드는 별을 보며 걸을 수 있는 코스로 등산객들에게 인기코스이기도 하다. 달맞이언덕은 길이 넓지 않아 벚꽃이 만발한때엔 차가 막혀 주차장을 방불케한다. 다행히 달맞이언덕 주변 곳곳에 주차장이 있어 주차를 하고 벚꽃길을 거닐면 더 좋은 데이트장소가 될것이다.


 

달맞이언덕


부산 달맞이언덕.


바닷바람이 강하게 부는 부산이라 벚꽃이 만개해도 며칠 뿐이지만 그래도 그만의 매력이 넘쳐나 더 운치있고 매력이 있는 것 같다. 아름다운 바다도 보고 멋진 부산의 전경도 느껴보는 부산의 아름다운 벚꽃길..유명한 명물이 많은 부산답게 그 배경 또한 명품이란 말을 덧 붙이고 싶다.

 

 

광안대교 밤 풍경

부산에서 유명한 관광지 중 하나로 광안리를 뽑습니다. 이곳은 아름다운 바다를 배경으로 부산 활어센타가 밀집되어 있고 각종 편의시설도 마련되어 있어 부산을 찾는 관광객들이 필수적으로 들리는 곳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낮보다 밤에 찾으면 더 좋은 풍경을 볼 수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분들이 간혹 있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부산 광안리에 들리면 꼭 야경을 보라는 말을 하고 싶습니다. 부산 광안리의 유명한 명물 광안대교 야경이 가히 일품이기때문이지요.

그럼 낮에 본 광안대교와 밤에 본 광안대교를 사진으로 실시간으로 비교해 보시길...

 

 

 

어떤가요....광안대교야경 밤에 보니 더 아름답게 빛나는 것 같죠....^^



 

부산 최고의 야경은 어디?

내가 부산에 살아서 일까... 간혹 부산에 사는게 정말 행복하다고 느낄때가 많다. 아름다운 바다가 가까이 있어서 좋고..멋진 산이 즐비해 있어 좋고..무엇보다도 구수한 경상도 사투리가 정겨워서 좋다. 하지만 그 중에서 많은 사람들에게 제일 알리고 싶은 건 바로 부산야경의 모습이다. 다른 지역에서도 야경의 아름다운 모습을 볼 수 있지만 부산처럼 도심의 야경과 함께 잘 어울어진 바다의 멋진 풍경은 없다. 물론 강과 연계된 야경은 있을지 모르지만 우리 부산처럼 멋진 야경은 솔직히 보진 못했다.


한번씩 야경이 보고 싶을때 찾는 황령산...이곳은 아름다운 바다와 화려한 부산의 모습을 동시에 느낄 수 있어 좋다.



부산의 상징대교인 광안대교의 화려한 야경을 전체적으로 볼 수 있어 좋고....

 

광안리해수욕장과 해운대해수욕장 그리고 동백섬을 한 자리에서 다 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저 멀리 고층빌딩들이 즐비한 해운대는 우리나라에서 제일 높은 고층아파트로도 유명하다.

 

복잡하게 살아가지만 가끔은 아름다운 야경을 보며 조금은 여유로운 삶을 만끽하기도 한다.

 

낮보다 밤이 더 아름다운 부산...그래서일까...많은 사람들이 부산을 낭만이 가득한 도시라고들 한다.

 

해운대 마천루라고 불리우는 고층아파트는 홍콩의 화려한 야경에도 뒤지지 않을만큼 화려하다.

 

조금은 투박한 사투리가 느껴지지만 이곳에 사는 부산 사람들의 마음은 바다처럼 넓고 푸근하다. 물론 아름다운 야경을 제대로 느낄 줄 아는 낭만적인 사람들도 많이 사는 곳이 바로 부산이기에 나 또한 늘 이곳에 사는 것에 자긍심을 느낀다. 
[황령산 야경을 찍으며.....피오나]

 

부산에서 벚꽃길이 아름다운 곳

불과 몇 주전까지만 해도 변덕스런 날씨때문에 감기에 걸리신 분들이 많다고 하더니..언제 그랬냐는 듯이 하루가 다르게 포근한 날씨덕분에 꽃들이 만발하는 봄이 완연하네요.

하지만 아침 저녁은 여전히 서늘한 기운이 많이 나니 건강에 늘 신경써야 할 것 같습니다.
휴일.. 날씨도 포근하고 쾌청해 간만에 나들이를 했습니다.
뭐..나들이라 해 봤자 오후에 가게에 들어가 열심히 일해야 하지만...
그래도 남들처럼 꽃구경을 할 수 있다는데 대해 단 몇 시간의 여유지만 기분은 좋았습니다.
역시나 날씨가 좋아서 그런지 도로엔 나들이를 하러 가는 차들로 넘쳐 났습니다.
" 차 많이 막힐 것 같은데 어떡하지?!..."
" 꼭 멀리 갈 필요있어.. 가까운 곳에도 좋은 곳 많은데.."
남편은 미리 생각해 둔 곳이 있는지 여유로운 말투였습니다.
" 아...황령산 가나보네.."
" 어떡게 알았지..ㅎㅎ"
뭐... 대충 보면 알 수 있는 도로코스라 한번에 알 수 있겠더군요.
우리가 간 곳은 바로 부산에서 벚꽃길로 아름다운 곳입니다.
그곳은 바로 황령산....
황령산이라고 해서 꼭 등산하는 코스가 아니니 상상은 금물...
이곳은 부산시내가 한 눈에 내려다 보이는 유명한 드라이브코스이지요.
한마디로 아베크족들이 다 아는 곳이라고 해야겠네요...ㅎㅎ


오잉...역시나 휴일이라 그런지 많은 사람들이 이곳 황령산을 찾아 오셨더군요.
부산사람이라면 대부분 다 아실 멋진 길이기에 이번 휴일에 더 복잡했던 것 같습니다.
올라가는 입구부터 많은 차들로 도로가 거의 주차장 수준이 되었네요.

평소에도 좁은 길인데 갓길에 주차된 차들로 인해 완전 난리부르스가 따로 없더군요.
그렇다고 포기를 하고 차를 돌릴 수도 없는 상황..... ㅠ


하지만 봄을 만끽하려는 많은 사람들의 모습에서 여유로운 마음이 느껴져 차가 막혀도 다른 날과는
달리 기분은 좋았습니다. 왜냐하면 넉넉한 마음으로 아름다운 벚꽃길을 거닐 수 있었기때문이었지요.
ㅎ..남편은 계속 운전중이었지만..


와...황령산 벚꽃길이 시작되는 곳부터 완전 눈이 부실 정도로 아름다운 벚꽃길이 펼쳐집니다.

진해 군항제를 바빠서 가지 못했는데 부산에서 진해 못지 않은 멋진 벚꽃길을 보니 기분이 마냥 좋았습니다.
한마디로 진해 안가서 조금 아쉬웠던 부분까지 다 메워 지는 것 같은 느낌이 팍팍...

어떠세요...정말 멋진 벚꽃길이죠....


아름다운 벚꽃길에 삶의 여유로움을 그대로 느끼는 하루가 된 것 같아 마음이 풍요로워지더군요.


거기다 소풍나온 가족들도 많아 돗자리를 깔고 도시락을 먹고 싶어지더라구요....
'이럴 줄 알았으면 도시락을 준비해 오는건뎅...'  ㅎ


정말 여유로운 휴일 풍경이죠.. 도심 속에 작은 휴식 공간같은 느낌이 팍팍...

휴일인데다가 날씨도 초여름 날씨를 방불케해 가족,연인,친구들이 아름다운 벚꽃길을
구경하러 많이 나오신 모습이었지요.

와.....황령산에서 내려 다 본 부산의 전경입니다.
보통 바다에 안개가 끼어 선명하게 잘 보이지 않는 부산의 모습인데 이 날은 날씨가 꽤청해
선명하게 부산의 전경을 볼 수 있었습니다. 부산의 명물 광안대교도 보이공...

해운대와 동백섬도 보이고...부산 곳곳을 볼 수 있어서 넘 좋더군요.


어떠세요..황령산에서 아름다운 벚꽃길도 거닐어 보시고 멋진 부산전경도 한 눈에 볼 수 있으니
정말 멋진 곳이죠.
부산에서 벚꽃이 아름다운 길이 많긴 하지만 제가 보기엔 이 곳이 제일 아름다운
것 같더군요. 해운대 달맞이언덕엔 예전엔 화려했는데 요즘엔 주변에 공사하는 곳들이 많아
예전만큼 아름답지 않더라는....

그리고 두번째로 제가 멋진 벚꽃길이 있는 곳으 소개한다면 바로 남천동 벚꽃길입니다.
아참..이곳은 밤에 가서 사진으로 담는게 더 이쁘다는 사실...
낮에는 차들이 많이 다니므로 사진 찍는 구도가 제대로 나오지 않습니다.
그래서 전 가게 일 마치고 남편과 새벽에 갔다 왔습니다. 시간은 3시...ㅋㅋ

새벽 3시면 다 잘 시간이라 그런지 벚꽃으로 유명한 이길엔 주차된 차들만이 아름다운 벚꽃길을
감상하는 듯 했습니다.


분위기가 더 운치있고 낭만이 있지 않으세요.... 왠지 나만의 세상에 온 듯 한 착각이 들공....ㅎㅎ


가로등에 비친 벚꽃이 더 아름답게 보이네요.....

벚꽃이 마치 부케같은 느낌도 들공... 은은한 벚꽃이 더 아름답게 느껴지기까지 합니다.


남천동 벚꽃길은 광안리해수욕장과 연결되어 있어 더 운치가 있는 길이지요.

벚꽃길의 끝이 광안리해수욕장으로 나오는 길입니다.


헉...늦은 새벽시간인데도 우리처럼 낭만을 즐기러 오신 분들이 있군요...
저렇게 걸어 다니는 모습이 더 운치있어 보입니다.

사진으로만 봐도 운치가 그대로 묻어 있는 부산에서 제일 아름다운 벚꽃길로 선정된 남천동 벚꽃길..
자주 가서 보지만 낮보다는 역시 밤이 더 운치가 있는 듯 했습니다.


남천동 벚꽃길을 나오면 이렇게 멋진 광안리 바다가 한 눈에 들어 옵니다.
광안리 바다의 야경도 정말 낭만이 가득해 보입니다.
어떠세요.. 부산에서 가장 아름다운 벚꽃길 잘 보셨나요?
바닷바람이 강하게 부는 부산이라 벚꽃이 만개해도 며칠 뿐이지만 그래도 그만의 매력이 넘쳐나
더 운치있고 매력이 있는 것 같아요. 아름다운 바다도 보고 멋진 부산의 전경도 느껴보는 부산의
아름다운 벚꽃길..
유명한 명물이 많은 부산답게 그 배경또한 명품이란 말을 덧 붙이고 싶습니다.

 
부산에는 가을이 되면 각종 행사로 인해 가을이 정말 빨리 지나가는 것 같습니다. 얼마전에 세계적인 이목을 집중시킨 부산국제영화제를 비롯해 이번 달 22일부터시작하는 부산불꽃축제는 낙엽이 지는 가을 낭만을 느낄 수 있는 멋진 축제이기도 하지요.불과 몇 년전만 해도 부산불꽃축제를 보기 위해 이곳 저곳 광안대교에서 펼쳐지는
화려한 불꽃을 찍기위해 정말 많이도 다녔었는데 올해는 불꽃축제를 보지 못해조금 아쉬운 마음이 들기도 합니다.하지만 아쉬운 마음 텔레비젼을 보면서라도 나름대로 낭만을 느껴 볼려고 합니다.주말을 맞아 많은 분들이 부산불꽃축제를 보기 위해 오시겠지요.그럼 오늘은 제가 못가는 대신 여러분이라도 멋진 불꽃축제를 보시라고 부산에서 불꽃축제를 볼 수 있는 명당자리를 소개할까합니다.어짜피 불꽃축제를 멋지게 촬영하실거면 좋은 자리에서 편안하게 낭만을 느끼며 찍으시는게 좋겠죠...자 그럼 이제 소개합니다. 필요하신 분 필기구 준비하시구용..ㅎ

부산불꽃축제 명당자리 첫번째..

용호동 이기대...
용호동에 가면 이기대라는 곳이 있습니다.
영화'해운대'에서도 나 온 부산의 멋진 명소이기도 하지요.
이기대에서는 다른 곳과는 달리 광안대교의 모습이 가깝게 느껴지는 곳이기도 합니다.

이기대 바닷가에서 찍은 광안대교입니다.
불꽃축제를 이곳에서 보면 정말 끝내 주겠죠.

두번째 명당자리는 해운대 동백섬입니다.
이곳은 일몰 야경이 정말 끝내주는 곳이라 사진매니아들도 많이 찾는 곳입니다.
이곳에서 불꽃축제를 보시면 이기대 못지 않게 가깝게 광안대교의 불꽃축제를 느낄 수 있을겁니다.


세번째 명당자리는 장산입니다.
올라가는데는 좀 힘들어도 힘든 만큼 멋진 풍경을 선물 받으실겁니다.
일부러 이 곳까지 와서 야경을 찍는 분들도 있을 정도로 야경이 아름다운
부산의 명소이기도 하지요.

부산불꽃축제를 하는 날은 등산객들이 다른 날보다 몇 배는 많을 정도라고 합니다.


네번째 부산불꽃축제의 명당자리는 황령산입니다.
아베크족이 많이 모여드는 곳이기도 한 황령산은 부산불꽃축제기간에는 더욱더
북새통을 이루지요.

저도 이곳에서 부산불꽃축제의 멋진 야경을 찍기 위해 오전에 올라와서 자리 잡았다는..ㅎ
모르시는 분들은 저녁에 가야지하고 나오시는데 그럼 불꽃축제 못 봅니다.
중간에서 교통통제 하거든요. 미리 서둘러 오셔야 할겁니다.


그럼 황령산에서 하루종일 기다렸다 찍었던 부산불꽃축제 야경 사진 잠깐 감상해 보시길..

어때요 ..정말 멋진 풍경이죠.
그외 광안리해수욕장 백사장에 앉아서 부산불꽃축제를 보는 방법도 있는데
그 방법을 솔직히 권하고 싶지 않습니다.
사람만 많고 시끄럽고 정신없고 완전 난장판 그자체랍니다.
2년 전 광안리해수욕장 백사장에 앉았다 너무 많이 몰려든 사람들때문에
몸살 나는 줄 알았습니다.

그리고 불꽃축제가 끝나도 완전 아수라장이 따로 없다는 사실...ㅋ
자..아름다운 불꽃축제를 한층 업그레이해서 볼 수 있는 명당자리 정말 좋은 정보죠..
부산토박이다 보니 이곳저곳 안 다닌 곳이 없어서 나름 노하우를 알려 드리는거니
부산불꽃축제 구경 잘 하시고 멋진 사진 많이 올려 주세요.
직접 구경 못가는 제가 그 사진이라도 대신 보고 위로 받을려구요..ㅎㅎ

제7회부산불꽃축제기간..10월 22일~ 29일 까지입니다.
각종 문화공연도 병행하니 좋은 추억을 만들어 가실 것 같네요.
그럼 멋진 구경 잘 하세요......

장소..부산광안리해수욕장과 광안대교 일대..
 

 

영화의 전당 야경

부산국제영화제의 위용을 그대로 볼 수 있는 해운대 우동 센텀시티에 위치한 '영화의 전당'은 멀리서 봐도 웅장함을 대로 느낄 수 있습니다.물론 가까이 가서 보노라면 그 웅장함에 입이 다물어지지 않을 정도이지요..아찔한 모습의 지붕은 마치 UFO를 연상케할 정도의 신비한 모습입니다.무엇보다도 부산의 명소로 손 꼽히는 야경들 중에 또 하나의 멋진 명소로 속할 정도의 아름답고 신비로운 '영화의 전당' 야경은 많은 사람들에게 영화에 대한 미래 도시를 느낄 수 있도록 해 주는데 충분하지요. 휴일 남편과 함께 책길에 나섰다가 잠시 담아 본 사진입니다.간만에 찍어서 좀 사진이 서툴러 아름다운 모습을 완벽하게 담지 못한게 아쉽더군요.여하튼 쌀쌀한 날씨에 나름대로 찍어 왔으니 잠시 부산의 아름다운 명소로 꼽힐 '영화의 전당' 야경을 감상해 보시길 바랍니다.


'영화의 전당' 바로 옆에 위치한 센텀시티 야경입니다.

도시적인 느낌이 물씬 느껴지는 아름다운 곳이기도 하지요.




해운대 요트경기장 주변 야경입니다.

이곳 주위는 초고층빌딩이 밀집된 곳이기도 하지요.


오늘의 하이라이트 야경 '영화의 전당'입니다.

전체를 담기 위해 일부러 강건너에서 촬영했습니다.
가까이서 촬영하면 웅장한 자태를 다 담을 수 없기때문이었다는..



정말 화려한 모습이죠.

삭막한 도심의 모습보다는 왠지 야경으로 보니 색다른 포근함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낮과 달리 야경으로 보니 정말 화려한 모습 그자체죠.
언버런스한 지붕의 '영화의 전당' 은 그 자태가 예술적으로 보이기까지 하더군요.
아래에서 보기엔 왠지 불안한 느낌의 지붕이긴 하지만 첨단 건축기법으로
규모 7.0의 지진에도 안전하게 설계되었고,적설량 1m 이상에도 견딜 수
있도록 만들어진 지붕이라고 합니다.
축구장 2.5배 크기로 건물의 길이 163m, 너비62m, 무게가 무려
4,000톤으로 '영화의전당' 지붕에는 4만 2,000개의 LED등이 달렸고
조명 공사비만 무려 44억이 넘는다고 합니다.
정말 최대의 걸작이니 만큼 그 비용 또한 만만치 않은 '영화의 전당'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낮엔 화려한 지붕의 자태를 밤엔 환상적인 빛의 물결을 느낄 수 있는
'영화의 전당'의 아름다운 모습..
세계적인 영화인의 자리다 보니 많은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기엔
충분하다는 생각까지 들었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큰 지붕으로 기록 될 '영화의 전당'은
기네스북에 등재하는 계획도 수립하고 있을 정도라고 하네요.
정말 부산의 명물은 한번 보면 잘 잊혀지지 않을 만큼 놀라게 하는 곳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