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시장에서 본 조금 특별하게 느껴졌던 돈통

오랜만에 쉬는 날 서귀포에 다녀 왔다. 제주도여행자로 왔을땐 제주시~서귀포시까지 이동하는게 별로 멀게 느껴지지 않았는데 제주도에 정착해 살아보니 솔직히 서귀포시까지 움직이기가 특별한 날이 아니면 쉽지 않다. 제주도에 정착후, 우리가 사는 집이 가게와 20~30분 거리라고 하니 대부분 사람들이... " 왜 그렇게 멀리 집을 구했어요? " 라고 했다. 그러면서 하는 말.... 제주시에 살면 서귀포에 가는게 쉽지 않다는 것이다. 부산에서 살때는 워낙 도로에 차가 많아 기다리는 것이 익숙해져 별거 아니라고 생각했지만 역시 제주도에 살아 보니 30분 거리도 멀게 느껴지고 1시간은 정말 큰 마음을 먹어야 움직이게 되더라는.... 아마도 차가 막히지 않는 잇점때문에 그런 심리적 마음이 더 들었는지도 모른다.

 

 

그렇게 시간을 내어 찾은 서귀포는 역시 멀게 느껴졌다. 아마 태풍이 오던 날 비바람을 뚫고 움직여서 더 그런 마음이 들었는지도 모른다.

 

 

역시 서귀포시는 관광지였다. 어딜가나 많은 관광객들로 북적였다. 시장도 예외는 없었다. 공영주차장 한 곳에 들렀더니 이미 만차다.

 

 

하는 수 없이 차를 몇 번이야 동네를 돌아서야 주차를 할 수 있었다.

 

 

서귀포올래시장 공영주차장

 

우정회센타

 

공영주차장을 들어 가는 길에 올해 연초 제주도여행때 먹었던 횟집이 보였다. 이집은 회를 주문하면 꽁치김밥이 서비스로 나오는 그런 곳이다. 물론 꽁치김밥만 포장가능하다.

 

 

태풍이 오는 날인데도 사람들이 많다. 역시 관광지다.

 

 

주차를 하고 시장으로 내려 오니 억수로 반가운 호떡이 눈에 똭!!!! 부산 남포동에서 1박2일 멤버(이승기)가 왔다 갔다 유명해진 씨앗호떡을 이곳 제주도 올래시장에서 팔고 있었다. 반가운 마음에 일단 사진부터 찍었다.

 

 

사진을 찍고 호떡을 주문하니........뜨아.... 재료가 다 나가서 우리가 먹을게 없단다..ㅠㅠ 제주도에서 씨앗호떡을 맛보다 싶었는데 이런 ....너무 아쉬웠다. 그렇게 발길을 돌리려다 발견한 돈통.....천원, 오천원, 만원통을 따로 비치해 두고 셀프로 손님들이 이용하고 있었다.

 

 

원래 음식을 하는 사람들도 돈을 만지면서 하는 곳이 많은데 이곳은 철저히 위생을 지키고 있었다. 무엇보다도 5,000원짜리와 만원짜리 돈통은 처음본지라 적잖게 놀랬다. 지금껏 셀프로 손님들이 잔돈을 가져가는 돈통은 대부분 10원, 100원등 잔돈이 넣어진 통이랑 천원짜리 돈통이 고작이었는데.... 여긴 오천원, 만원짜리 돈통이 비치되어 있었다. 손님들이 양심껏 알아서 돈을 넣고 잔돈도 가져가는 그런 시스템인 셈.....하여간 왠지 이 돈통들을 보니 특별해 보였다. 나만 이런 생각을 하는 건 아마 아닐 것이란 생각에 포스팅해 본다.

 

부산에서 유명한 씨앗호떡집

오락가락 장맛비에 마음까지 일주일 내내 마음까지 울적했는데..
일주일만에 쉬는 날이라는 것을 하늘도 아는지..
어제는 왠일로 언제 비가 왔냐는 듯이 날씨가 쾌청했습니다.
그래서 남편과 함께 간만에 남포동 구경을 갔습니다.
연애때 하루가 멀다하고 갔던 남포동인데..
결혼하고 나니 어쩌다 생각나면 가는 곳이 되어 버렸네요.

일요일도 아니고 월요일인데도 역시나 부산의 번화가를 뽐내는 남포동은
여전의 부산 제1의 번화가를 과시하는것 같았습니다.


" 진짜 사람많네.. 평일이라 조용할 줄 알았는데.."
" 그러게..뭔 사람들이 이리도 많노..꼭 일요일같다.."

남편과 전 ..
평일인데도 많은 사람들로 붐비는 남포동을 걸으며 옛추억을 만끽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 자기야.. 우리 간단하게 요기나 하고 가자.."
" 뭐 물라꼬.. 배 안부르게 먹어라  곧 저녁 무로 갈끼다.."
" 알았다.."


남포동 부산극장앞에 먹자골목은 많은 사람들이 자리를 차지하고
간식거리를 먹는 모습이었습니다.


" 자기야..호떡집에 줄선거 좀 봐라..ㅋ "
" 날도 더븐데..난리 났네~난리 났어.."

비가 온 뒤의 날씨라 한여름을 방불케하는 무더위였는데도
많은 사람들은 뜨거운 호떡을 먹기 위해 줄을 선 모습에 조금 의아했답니다.
사실 호떡은 겨울에 먹어야 제 맛 아닌가요..ㅎ
여하튼..
전 많은 사람들이 호떡집에 둘러 쌓인 모습에 호기심도 있고
도대체 어떤 맛이길래 이렇게 사람들이 많은지 궁금해져 저도 하나 사먹기로
했답니다.


엥...
그런데 1박 2일에서 이승기가 먹고 감탄했다던 그 집이 바로
우리 앞에 있는 것입니다.


다른 호떡집도 여러군데 있었지만..
1박 2일에 나 온 이승기가 호떡을 먹고 감탄하던 사진이 붙어 있는 모습에
우린 이곳에서 호떡을 먹기로 했답니다.
얼마나 맛있길래 감탄까지 했는지 궁금도 하공..

" 아줌마...호떡 한 개 주세요.."
" 네..돈은 깡통에 넣어 주시고 잔돈은 알아서 챙겨 가이소."

얼마나 바쁜지 아줌머니 손님들에게 일일이 돈을 받지 않고
알아서 양심껏 계산하라고 깡통을 준비해 놓았더군요.
주문이 들어오자마자 빠른 손 놀림에 신기하기까지...

그럼 ..
1박 2일 이승기가 먹고 감탄했던 그 부산에서 유명한 호떡
만드는 방법 구경해 보실래요..


호떡이 구워 나오면 바로 여러종류의 씨앗을 호떡에 넣기위해
가위로 호떡 가장자리를 자릅니다.


그리고 손으로 호떡 가장자리르 벌려서 씨앗을 넣기 좋게 만들지요.


이렇게 호떡 배가 터질 정도로 꾹꾹 씨앗을 눌러 넣어 줍니다.
이것이 바로 부산에서 유명한 씨앗호떡입니다.
물론 호떡은 그냥 밀가루반죽이 아닌 찹쌀가루를 넣어 반죽해 완죤
쫀득쫀득한 맛이랍니다.


짜~잔
이것이 바로 씨앗호떡의 완성품입니다.
어때요..
호떡안에 씨앗이 가득하죠.

 

보기에도 고소한 맛이 느껴질 것 같은 느낌인데..
직접 맛을 보면 완죤...
고소함의 극치를 그대로 느낄 수 있다는 사실..


어때요..
1박 2일 이승기가 먹고 감탄할만한 호떡 정말 맞죠.
 "캬~~ 쥑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