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것은 엄연한 쓰레기 무단투기다!

아침에 가게 앞에 놓여 있는 화분을 보고 완전 화들짝 놀랐다. 정말 할말을 잃게 하는 모습 그자체였다. 도대체 누가 이런 나쁜 행동을 했는지 진짜 밝혀 내고 싶을 정도였다. 부산에는 동네마다 CCTV가 많이 설치되어 있어 이런 몰상식한 행동을 하는 사람은 바로 찾아 낼 정도... 하여간 도대체 '왜 이런 행동을 했을까?' 란 생각이 아침부터 들면서 머리가 띵했다.

 

 

화분에 버려진 담배꽁초 한 무더기

 

 

가까이 보니 더 가관이다. 담뱃재까지 한가득이다.

ㅡㅡ

 

 

화분에 누가 버리고 간 담배꽁초와 담뱃재

 

 

담배꽁초만 버렸다면 일일이 하나씩 제거하련만.......담뱃재가 한가득이라 도저히 수습이 어려울 정도다. 그렇다고 이대로 둘 수도 없다.

 

 

이건 또 뭥미?!....

하수구 부근에서 발견된 쓰레기들...

 

 

 

남편이 말했다.

 

" 이거 누가 일부러 버리고 갔네.. 주차해 놓고 차에 있는 쓰레기를 여기다 다 버리고 갔구만.."

".................."

 

왜 이런 행동을 했을까!!!!!

ㅡㅡ

 

 

남편이 갑자기 쓰레기를 줍다 말고 자세히 본다. 

 

 

안약 같은 약을 사용한 사람이 이곳에 버린 것이 틀림없다고...

 

 

음....마트 할인권이 있다. 무지개마트가 어디에 있는 것인가...이곳에 자주 가는 사람일지 모른다.

 

 

쌀 교환권도 있다.

 

 

찢어서 버린 종이 가운데 정확하게 다 보이지 않지만 주소가 나왔다.  오라일? 뭐지? X02동  303호...... 빌라같다.  그럼 여기에 사는 사람이 여기까지 와서 쓰레기를 버리고 갔단 말인가... 휴........ㅡㅡ

 

 

본격적인 분석 또 시작..... 담배꽁초를 보니 종류가 다양하다. 그럼 여러사람이 폈다는 것인데......에랏! 모르겠다. 하여간 화분에 담뱃재와 담배꽁초를 그냥 마구 붓고 간 사람이 밉다.

 

 

남편은 화분을 눕혀서 담뱃재와 담배꽁초를 털어냈다.

 

 

잘 털리지 않자 나무가 상하지 않게 조심스럽게 흔들었다. 그랬더니 회색깔의 담뱃재와 담배꽁초가 우루루 쏟아졌다.

 

 

나무에 잔뜩 묻은 담뱃재와 담배꽁초를 제거한 후... 물을 가져와 나무에 묻은 담뱃재를 2차로 씻어 주었다.

 

 

밤새 얼마나 담뱃재때문에 힘들었을까....하는 생각이 순간 들었다. 하여간 씻어내니 내 마음도 한결 가볍다.

 

 

이제 바닥에 떨어진 담배꽁초와 담뱃재 그리고 쓰레기를 청소했다.

 

 

휴....그저 한숨만 나오는 아침청소였다. 

 

 

담뱃재와 담배꽁초가 나무를 죽일 뻔 했다. 젠장.......... 이건 엄연한 쓰레기 무단투기다. 쓰레기가 많아야만 무단투기가 절대 아니다. 어떻게 잘 크고 있는 나무에 저렇게 많은 담뱃재와 담배꽁초를 아무렇지 않게 버리고 갈 수 있단 말인가... 그저 할말을 잃게 만든 모습 그자체였다. 제발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음하는 바람이다. ㅠㅠ

 

 P.S

쓰레기 무단투기에 대한 간단한 상식
쓰레기 무단투기란 대량의 쓰레기를 의마하는 것이 아닌 담배꽁초 하나라도 길거리에 버리게 되면 그것도 포함된다. 위반행위별 쓰레기 무단투기 과태료 요금도 따로 명시되어 있다. 물론 쓰레기 무단투기 신고를 하면 포상금 또한 있을 정도로 신고를 적극 권하고 있다. 신고할때는 증명할 만한 사진이나 동영상을 구청에 첨부해서 내면 된다.

 

이런 내용을 자세히 알고 있는데 신고를 해야 하지만, 이번 일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불법 쓰레기 무단투기는 나쁜 행동이며 소소한 것 하나라도 길거리에 버릴시 과태료가 부과된다는 사실을 인지해야 할 것이다. 

 
 

한마디로..
'쓰레기때문에 얼마나 화가 났으면 이런 내용을 .....'이란
말이 입가에서 맴돈 하루였습니다.
ㅡ.ㅡ;;;;


이곳 뿐만 아니라 집 근처 곳곳에 쓰레기를 아무렇게 버리는 사람들이 줄지 않습니다.
옛날과 달리 요즘엔 방범용으로 설치된 CCTV가 곳곳에 많이 있어 함부로
쓰레기를 무단투기 하는 사람들이 줄었다고 해도 여전히 아무렇지 않게 갖다 버리지요.


이곳도 예외는 아니더군요.. 멀리도 아니고 쓰레기를 버린 바로 옆에
커다랗게 'CCTV작동중'이라고 푯말을 붙여 놓았음에도 이렇게 쓰레기를
버리니 참 어이없고 황당한 일이지요.
간이 큰 건지 아님 남을 의식하지 않고 사는 분인지 정말 한심합니다.
그런데 더 놀라운 건....
누군가 쓰레기를 아무렇게 버린 사람에게 일침을 가하는 글을 빽빽하게
써서
그 쓰레기에 붙여 놓았던 것입니다.


누가 지나가도 다 볼 수 있을만큼 큰 글씨로 말이죠.
아마도 이곳을 지나신 분들은 대부분 다 읽고 지나갔을겁니다.
도대체 어떤 내용으로 쓰레기 버린 사람에게 일침을 가했을까...


헉...그 내용을 자세히 읽어 보니... 정말 살벌 그자체였습니다.
'짐승같지 못한 인간아...' 로 시작된 내용은 입으로 담기 조차 솔직히 어려울 정도..


혹시나 바람에라도 날아갈새라 테이프로 쓰레기에 고정을 시켜 놓았더군요.
정말 말로 표현 못할 정도로 화가 많이 났던 모양입니다.

지금껏 무단투기한 쓰레기때문에 화가 나서 적어 놓은 경고성 문구..
예를 들면..
' 빨리 가져가지 않으면 신고한다.' ' CCTV에 다 찍혔으니 고발하기전에 가져가라.'

가 대부분이었는데 이렇게 자신의 감정을 그대로 표출하며 쓰레기를 버린 사람에게
일침을 가하는 내용을 적어 놓은 것은 처음이라 솔직히 적잖게 놀랐습니다.
쓰레기때문에 얼마나 많이 화가 났으면 이런 내용을.....ㅡ.ㅡ;
여하튼 쓰레기 무단 투기하시는 분들은 이제 좀 사라졌음하는 바람을 가져봅니다.
제~~~~발...


 

 

도심의 고지대에 가면 집들이 다닥다닥 붙여진 곳이 많습니다.
높은 곳에 위치해 있어서 집값이 싼 이유때문인지..
많은 사람들은 조금 불편해도 높은 고지대에 보금자리를 마련하지요.


(고지대의 골목길 모습.)

얼마전 한 동네에 갔다가 골목길에 있던 한 집의 창문아래에 붙어 있는 뭔가를 발견했습니다.
자세히 보니 그것은 바로 감시용카메라더군요.

'감시카메라 작동중' 이란 글을
적은 나무판도 카메라 바로 아래에 붙어 있었습니다.
"도대체 이 골목길에서 무엇을 감시하는 카메라일까?"
골목길에 설치된 카메라를 보니 왠지 궁금한 마음이 밀려 왔습니다.


누구나 이 모습을 봤다면 대부분 방범용으로 설치한 것이겠지 할것입니다. 
사실 방범용 CCTV 는 대부분 큰 도로나 사거리에 설치된 것이 대부분이라
한 주민이 자신의 집앞에 설치해 방범용으로 이용할 수도 있겠구나하고 생각했지요.
하지만..

직접 누군가가 만든 CCTV가 가리키는 곳은 바로
CCTV를 설치한 바로 아래 집앞이었습니다.
아무래도 집앞에
CCTV를 설치한 특별한 이유가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마침 그때 지나가는 학생이 있어 물어 봤답니다.
그랬더니..그 학생의 대답은
골목길에 쓰레기를 몰래 버리는 사람때문에 설치된 것이라고 하더군요.
참나..
세상 살다보니 자신의 집앞은 자신이 알아서 지킨다는 의지가 많이 담긴
카메라인 것 같아 보였습니다.
여하튼..
카메라를 설치하신 분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여하튼 이 감시카메라때문에 이 골목길에는 무단으로 쓰레기를 버리고
가는 사람이 없을 것 같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