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운전자를 멘붕시키는 신호등 ]

어제 광안리에 갔다가 돌아 오는 길에 참 난감한 신호등을 보았습니다.
도대체 어떤 신호등을 봤길래 난감했냐구요?
바로 운전자를 멘붕시키는 그런 신호등이었지요.
직진 신호에 빨간불, 초록불이 동시에 들어 오는 정말 운전자를 헷갈리게 하는 신호등이었죠.
그 신호등을 본 앞 차들의 마음은 다 똑 같았는지 직진 신호임에도 움직이지 않았고..
뒤에서 이 상황을 제대로 모르는 운전자들은 빨리 가라며 경음기를 울려대고 정말 난리도 아니었습니다.


여러분이면 이 상황에서 어떻게 하실 것 같나요?
빨간불과 동시에 들어 왔지만 직진 신호라 그냥 바로 출발하시겠다구요..
물론 조금 어이가 없지만 당연히 내가 가야할 신호라 그럴 수도 있을겁니다.
하지만 신호위반을 찍는 감시카메라가 신호등에 있다면 생각처럼 쉽게 움직일 수 있을까요..
아마도 위의 사진처럼 운전자들은 멘붕상태로 한참동안 그자리를 자석처럼 가만히 있을겁니다.

신호위반 감시카메라는 신호등 위에 있고.. 신호는 황당하고..
정말 어느 운전자라고 해도
멘붕상태가 안 올 수 없을겁니다.
울 남편 이 모습을 보더니 조용히 한마디 하더군요.
" 맨 앞줄이 아니라 다행이네.." 라고..ㅋ
맨 앞줄에 있었음 순간적으로 정말 오만 생각이 다 났을거 아닙니까..

' 헉...어떡하지? 지나갈까? '
' 아냐.. 만약 지나가다 신호위반으로 찍히면..'
' 아이참나..신경 쓰이게 왜이렇게 뒤에서 경음기 울려대..짱나..'
' 어떡한다? 어떡하지? 지나갈까? '
:

요즘 물가도 높아지고 경기도 안 좋은데 만약의 경우 신호위반 스티커라도 받으면 정말 짜증지대로죠. 우린 중간쯤 되는 곳에 위치해 있으면서 앞 차의 모습을 계속 주시했습니다. 그렇게 얼마나 지났을까..뒤에 차들이 경음기를 시끄럽게 울려대니 어쩔 수 없다는 듯 운전을 하고 갑니다. '에공... 안되겠다... 사진이라도 찍어 둬야겠다.....' 왜냐구요.. 만약의 경우를 위해서죠.. 다음에 빨간불인데 지나갔다고 신호위반 스티커라고 떡하니 날아 오면 어떡해요..여하튼 안전운전하는 사람들에게 정말 멘탈붕괴 제대로 시키는 신호등이라는 생각에 황당 그자체였습니다.
 
 

얼마전 포항에 갔을때 위험천만한 장면을 보았습니다.
그것은 바로..
직진신호인데 갑자기 철길 차단기가 내려 오는 것이었습니다.

' 이게 뭔 일이래! '

멀리서 보니 위험한 장면 그 자체더군요.
왜냐구요..

그건..
차단기가 내려 오고 있는 와중에도 차들은 직진신호를 보고 싱싱 달리는
차들도 눈에 띄었습니다.

그런 위험천만한 모습 즉 차단기가 거의 다 내려왔음에도 달리는
차를 누구하나 제재하는 사람도 없었습니다.
이 모습에 솔직히 아찔하더군요.
'갑자기 기차라도 지나가면 어쩌나!'하구요..
역시나..
차가 지나가자 마자 기차는 달려 오고 있었습니다.
아무리 차단기가 다 내려지지 않았다지만 이건 정말 아니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런데 더 기가 찬건..
기차가 다 지나가지도 않았는데..
철길 차단기가 올라가고 있더란거죠.
참..
나..



기차가 지나가고 있는데 다 올라간 차단기의 모습입니다.
처음 이곳을 지나가는 사람들은 황당한 신호체계에서 한번 놀라고..
차단기가 내려 오고 있는 와중에 자동차가 아무렇지도 않게
지나가는 것을 그 누구도 제재를 하지 않는 것에 두번 놀라고..
기차가 다 지나가지도 않았는데 차단기가 다 올라간 상태에 세번 놀라겠더군요.

 

도심위의 철길..
자칫 잘못하면 대형사고가 일어 날 수도 있는 곳입니다.
이러한 신호체계와 운전자들의 안일한 생각으로 운전한다면
언제 어느때 대형사고가 일어 날 지 모른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여러분은 이런 상황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런 모습은 처음이라 솔직히 적잖게 놀랐답니다.


 

 
쉬는 날 양산에 볼 일을 보러 잠깐 다녀 왔습니다.
비가 와서 조금은 불편했지만 그래도 휴가철인데도 비 온 덕분에
차는 많이 막히지 않아 수월하게 다녀 왔지요.
그런데 양산 신도시에 도착하니 도로 곳곳에 설치된 신호등의 모습들이
처음 본 저로써는 웃어야 할지 조금 황당한 모습들이었습니다.


" 자기야.. 저기 좀 봐라.. 신호등.."
" 뭐꼬.. 멀리선 잘 보이지도 않겠다.."

맞습니다.
빨간색 불이 들어 온 신호등의 모습은 평소 우리가 보는 신호등의 모습이
아니었습니다.

빨간색으로 사람이 서 있는 모습이어야하는데 사람의 형태를 알 수
없을 정도로
이상한 모습이었습니다.
전 이 신호등만 고장나서 그렇겠지라고 그려려니 지나치는데..

이게 뭥미?!..

신도시 주변을 돌아 고속도로 톨게이트로 나가는 길에 있는 대부분의 신호등이
다 정상적인 모습의 신호등이 아니더군요.



자.. 그럼 도로에 신호등이 어떤 모습이었는지 한번 보실까요..



웬 발레리노..ㅋ


허리가 없는 사람의 모습..



이건 또 한쪽 허벅지가 없공..



헐..
이건 또 뭥미..
목이 없는 사람의 모습..

무섭당......ㅡ,.ㅡ



엥...
목과 팔이 없는 모습..
완죤..
호러 신호등이구만...



헐..
이건 사람의 형태는 자세히 봐도 알 수 없는 모습..
눈이 나쁜 사람은 건너편 신호등 자리에서 보면 빨간색인지 구분하기 힘들겠네요.
이거 원..
양산 신도시 주변 대부분이 이상한 신호등의 모습이었습니다.
어때요..
왠지 호러스런 신호등의 모습에 음찔하죠..



보행자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신호등 재정비가 필요한 곳이었습니다.
에공..
사진으로 보니 좀 무섭네용..ㅡ,.ㅡ;;;;;

 

 

교통사고 전담병원의 실태

교통 사고 후, 교통사고 전담병원 이래서야..

어제 정말 하늘이 노래지는 줄 알았습니다.
저녁 7시경 볼일을 보러 간 남편에게 온 전화 한 통화..

" 가게 앞 사거린데.. 카메라 갖고 빨리 나온나..사고 났다. "
" 응?!.."


'무슨 사고!' 라는 말을 하기전에 이미 제 머릿속엔 불길한 예감이 밀려 왔습니다.
가방안에 있는 카메라를 들고 남편이 말한 장소에 뛰어 갔습니다.
불길한 예감..즉 제가 생각했던 바로 그 장면이 목격되었습니다.
" 괜찮나? "
" 응..접촉사고가 나서.. 얼른 사진 찍어라.."


남편의 말대로 연신 카메라 셔터를 눌렀지만 마음 속으론 여전히 불안했습니다.

카메라를 다 찍고 난 후 남편은 교차로에서 접촉사고 난 차와 오토바이를
교통에 방해가 되지 않게 치웠습니다.

" 도대체 어떻게 된거고? 많이 안 다쳤나? "
" 응.. 보호장구를 착용해서 괜찮았다.."
" 어쩌다가 사고 났는데? "
" 응..내 신호에 직진하고 가는데 옆에서 좌회전하던 차가 갑자기 끼어들면서
꺽었다아니가..
그래도 순간적으로 잘 방어해서 많이 안 다쳤다. 걱정마라.. "

남편은 '걱정하지 마라' 고는 말은 하지만 ..
사고 현장을 보는 내 마음은 진정되지 않더군요.
제가 봤을때..
남편이 탄 오토바이는 완전 다 깨질 정도로 손상이 심했거든요.

그런데 자동차는 살짝 긁힌 상태 뿐 별 손상은 없었습니다.
문제는 그렇게 박살이 다 날 정도의 상황인데 그나마
남편은 많이 다치지 않아 다행이라는 생각뿐이었습니다.

우린 보험회사를 불러 수습하고 난 뒤 가게로 돌아 왔습니다.
그런데 가게에 도착한지 얼마 안되 넘어져서 입은 타박상때문인지
몹시 괴로워하며 아파하더군요.

" 안되겠다..병원가자.."
" 사고났을땐 놀라서 몰랐는데..
이제 긴장이 좀 풀려서 그런갑다..일단 좀 더 있어보고.. "

" 뼈라도 이상있으면 어떡할려고.. 안된다..병원가자.."

일요일이라 손님도 많은데 그냥 가게문을 닫고 병원에 갈려니
마음이 안 편했는지 남편은 조금 더 버텨보고 안되겠다 싶으면
병원에 갈테니 걱정하지 말라고 안정시키더군요.
그런데 교통사고 휴유증이란게 시간이 지나면 더 심하게 통증이 온다고 하더니
헐..늦은시간이 되니 남편도 도저히 안되겠다 싶었는지..
집근처 병원 응급실로 갔습니다.

밤 12시가 다 되어서 그런지 병원은 조용하더군요.
우린 교통사고로 왔다고 하고 응급실로 들어 갔습니다.
사고 번호등 여러가지 인적사항등을 적고 의사선생님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한참 후에 젊은 의사선생님이 오시더니 상황을 물어 보시더군요.

"교통사고가 났는데..엉덩이와 어깨 통증이 심해서요. 허리도 아픈 것 같고.."
" 네.. 일단 알겠습니다. 늦었으니 내일 아침에 엑스레이찍읍시다.
입원하시고 내일 진료 받읍시다."
" 네에?!..교통사고로 응급실에 왔는데 진료없이 그냥 입원만 하라니요.."
" 실은 영사실 기사분이 퇴근하고 없어서요..
내일 아침되야 검사를 할 수 있겠네요."


참 어이없는 의사선생님의 말이었습니다.
언제 어느때 사고가 나서 응급실에서 진료를 받을 수 있는 상황인데..
진료할 사람이 없어서 못하고 입원만 하라니 황당하더군요.
그러면서 응급실에 불은 왜 켜 놓고 진료한다고 해 놓았는지 어이상실이었습니다.
나름대로 큰병원이라서 이런 걱정은 하지 않고 왔는데 할말을 잃게 만들더군요.

" 어짜꼬.. 다른 병원에 가까? "
" 마..됐다.. 뼈가 부서진 것도 아니고..
통증완화 주사라도 달라고 해야지 어쩌겠노.."


남편도 몸이 많이 아파서 그런지 그냥 입원하고 주사라로 달라는 입장이었습니다.
조금은 아니 많이 황당한 응급실의 모습에 어이가 없었지만 ..
너무 늦은시간이고 당장 통증이라도 사라지게 해야겠다는 생각에 입원실로 향했습니다.
그런데 이곳에서도 또 황당한 일이 벌어졌습니다.
입원실에 올라 갔는데 환자복이 없다고 그냥 누우라는 것입니다.
거기다 남들이 사용한 이불을 옆 침대에서 가지고 와서 깨끗한
이불이 없으니 이거라도 덮고 자라고 하면서 말이죠.

" 간호사님..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다른 사람이 사용한 이불을 어떻게
덮고 잡니까? "

" 죄송합니다. 일요일이라 그래요. 내일 옷하고 이불 갖다 드릴께요.
월요일, 수요일에 새 것 배부하거든요.."

헐....
일요일이라 없다고 하는데 더이상 말도 하고 싶지 않더군요.
깔끔떠는 남편도 귀찮다는 듯 다른 사람이 사용했던 이불에 몸을 맡겼습니다.
물론 환자복으로 갈아 입지 못한 채 그대로 말이죠.
여하튼 그렇게 제대로 된 진료한번 받지 못한채 하룻밤을 보냈습니다.
그런데..
그 다음 날에는 진료를 잘 받았냐구요?
헐..
더 기가 막히고 코가 막히는 상황이 또 벌어졌습니다.
오전에 의사선생님의 회진때는 그냥 환자들을 일일이 보며
체크하면서 회진을 하는 것이 아닌 문을 열고 얼굴을 한번 들이 내민채
목례(인사)만하고 가는 것입니다.
뭐 다른 사람이야 입원한지 며칠 되어서 그렇다지만..
우린 입장이 다르잖아요.
어제 교통사고로 응급실에 와서 진료도 못 받았는데..
거기다 오전 회진때 의사선생님이 설명을 해 주며 각종 검사를 받을거란 이야기와
전혀 다른 모습이었습니다. 남편은 몸이 아파 죽겠다는데..
뭐..이런 병원이 다 있는가 싶더군요.
그래서 회진을 돌고 있는 의사선생님께 찾아가 말했죠.
'어제 교통사고로 입원한 환잔데 검사 안하냐구요?' 그랬더니..
오전에 엑스레이검사하고 결과를 보고 이야기하자는 말을 하고 가 버리더군요.
나름대로 큰 병원인데 너무 성의없이 말하는 의사선생님의 모습에 짜증이 다 났습니다.
그래도 어쩔 수 있나요..
일단 검사를 해 보기로 하고 나중에 따지기로..
그런데..엑스레이를 찍은 후 병실에 올라가 있으라는 말만하고 아무 소식이 없는겁니다.
이상 있으면 이상있다. 없으면 없다라고 말이라도 해 주지 너무 하더군요.
그런데다가 환자복과 이불도 챙겨주지 않은채 말입니다.
뭐.. 거기까진 이해를 했죠.
바빠서 그려려니하고...
그런데 검사결과를 이야기 해주지 않는 것에 전 화가 많이 났습니다.

그래서 오후에 회진돌때 말해 주겠지라고 하고 마지막으로 화를 삭혔지요.
그런데 이거 왠걸..
오전과 마찬가지로 회진때 얼굴만 빼꼼 내밀고 가는 것입니다.
전 참다 참다 안되겠다 싶어 의사선생님께 가서 따졌습니다.

" 오전에 엑스레이 검사를 했는데 왜 결과에 대해 아무말씀도 없으세요.."
라고
그랬더니..
그제서야..
" 아...교통사고 환자 .. 네..검사결과 뼈에 이상은 없고 인대가 많이 놀래서
그런지 붓고..
타박상이 있네요.."
" 그럼 입원해야하는겁니까? 아님 통원치료를 해야합니까.."
" 입원했는데..무슨 통원치료요.. 한 2주~ 3주 정도 입원해야합니다."

" 그런데.. 이 병원은 입원하는 사람에게 환자복도 안 챙겨 줍니까?
오늘 아침에 갖다 준다고 하더니 옷도 안 챙겨주고..글고..몸이 아프다는데
주사도 하나도 없고.. "

" 아..네.. 간호원에게 챙겨 주라고 할께요.. 글고..
아프면 간호원에게 말해서
주사 놔 달라고 하세요. "

" 네에?!.."


정말 황당하고 어이없다는 말 밖에 표현이 안되었습니다.
의사선생님의 처방에 간호원들이 보고 주사를 놓던지 약을 주던지 하지..
뭐.. 아프면 간호원에게 말하면 알아서 조치해 준다니 어이상실 그자체더군요.

교통사고 전담병원이라고 나름대로 잘 해 줄거라고 믿고 갔더니..
이게 무슨 어이없은 일인지 ...
안 그런가요.
아무리 교통사고 환자들이 병원에서 이라고 한다지만..
너무 안일하게 진료를 하는 모습에 씁쓸했습니다.
그리고 늦은 밤 응급실에서 생긴 일도 그래요.
대부분 응급실에 찾을때는 엄청 급해서 찾는데..
엑스레이 찍는 영사기사가 없어서 엑스레이도 못 찍는다고 아무렇지 않게
말하는 모습 어떤가요 화가 날 만도 하죠..
이번 일을 계기로 제가 하고 싶은 말은..
교통사고 전담병원이라고 말만 하지 말고 제발 성심 성의껏 진료를 해줬음하는
바람을 가져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