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주도에 이런 중국집이 있다니 놀라워!

면이 무한리필 되는 중국집이 있다면 믿으시겠습니까? 저도 직접 먹어 보기 전엔 제 눈을 의미했죠... 중국집의 생명은 '면' 인데 면을 무한리필이라니...조금 우습기도 하고 황당하기도 했습니다. 제주도에 살다 보니 별 희한한 가게들이 눈에 팍팍 꽂히는 것을 보니 이제 제주도민 다 되어 가나 봅니다. 오늘은 면이 무한리필 되어 든든하게 식사를 할 수 있는 중국집 한 곳을 소개합니다.

 

 

[ 무한리필 되는 면 ]

 

 

집으로 가는 길 자주 보게 되는 제주시에 위치한 옛날 손짜장 가게입니다. 한번씩 짜장면이 생각날때 가 봐야지 하면서도 시간이 맞지 않아 못 갔는데요... 드디어 어제 손짜장이라고 적혀진 중국집에 갔습니다. 중국집은 뭐니뭐니해도 면이 좋아야 하죠.. 특히 예나 지금이나 수타짜장이라고 하면 믿고 먹을 정도니까요.

 

 

옛날손짜장은 삼도동에 위치해 있습니다. 농협 사거리에서도 보이기에 쉽게 찾을 수 있어요.

 

 

가격대는 여느 짜장면 집이랑 비슷합니다. 뭐...다른 지역에 비하면 1,000원~ 2,000원 정도 비싸지만 제주도 특성상 이 정도 가격은 그려려니 하고 먹게 되는 현실입니다.  우린 짜장면과 짬뽕을 주문했어요.

 

 

바깥 풍경을 보며 먹을 수 있는 바 형태의 식탁과 여러명이 앉아서 먹을 수 있는 방과 홀이 있습니다.

 

 

메뉴판을 찬찬히 바라보다 발견한 글귀....그건 바로 ' 면 무한리필 ' 이었습니다. 진짜? 면을 무한리필 해 줄까? 하는 생각이 뇌리 속을 파고 들었죠..물론 다른 중국집과 달리 신기하게 다가 오기도 했구요.

 

 

면 무한리필에 수타면입니다. 진정 수타면이란 말인가?? 간혹 수타면이라고 적혀 있는 중국집에 가 보면 수타를 하는 모습은 커녕 면을 도마에 내리치는 소리도 나지 않고 조용히 요리가 나오는 모습에 사실 수타라고 해도 잘 안 믿게 되더라구요.. 하지만 이곳은 진정 수타면 맞습니다.

 

주문과 동시에 이렇게 면을 손으로 뽑아 줍니다. 굿굿굿!

 

음식을 주문 한 뒤 나오는 찬은 김치와 단무지, 양파입니다.

 

 

찬이 보통 중국집과 달리 플라스틱 그릇에 나오지 않고 옹기 그릇입니다.

 

 

음식이 빨리 나오지 않았지만 왠지 기다리는 시간이 기대가 듬뿍 되더군요..

 

 

드디어 주문한 음식 중 짜장면이 먼저 나왔습니다. 오호~ 짜장면 그릇도 옹기그릇입니다. 제법 무겁네요..요리를 한 뒤 담으면 더 맛깔스럽게 보인다는 그 옹기그릇...... 그 곳에 짜장면이 담겨 있으니 특이하고 좋습니다.

 

 

수타면인이라 그런지 면발이 탱글탱글한 느낌이 쏴~~~`

 

 

면만 먹어도 탱글하니 맛있을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물론 짜장에 비벼서 먹으니 그 맛은 완전 어릴적 장터에서 먹던 그 수타면 면발과 비슷합니다. 괜춘!!!

 

 

짜장면을 몇 젓가락 먹고 있으니 이내 짬뽕도 나왔습니다. 짬뽕그릇도 옹기....... 내용물은 여느 짬뽕집과 비슷합니다.

 

 

짬뽕

 

 

면발도 짜장면과 같이 탱글탱글~

 

 

국물은 불맛이 납니다. 뭐랄까... 뜨거운 불에 순식간에 볶아낸 요리맛이라고 해야할까요.. 담백하니 맛있습니다.

 

 

순식간에 수타면의 매력에 빠지고 드디어.......무한리필 해 준다는 면을 추가로 주문했습니다. 참고로 무한리필 면이라 추가요금은 따로 없습니다.

 

 

추가로 나 온 면도 주문과 동시에 수타작업...그리고 옹기그릇에 곱게 담겨져 나왔습니다.

 

 

면도 적은 양이아닙니다. 면을 워낙 좋아하는 저인데...한번만 주문해도 될 정도의 양이었습니다.

 

 

무한리필 면

 

 

짜장면과 짬뽕에 나눠서 면을 담고 남은 재료와 버무려 먹었습니다.

 

 

남편은 짬뽕을 두 그릇 먹는 것 같다며 양과 맛에 흡족해 했죠.

 

 

면이 많으니 찬도 당연히 리필....하여간 중국집에 가면 짬뽕이나 짜장면을 먹고 나와도 왠지 면이라 소화도 빨리 되는 것 같아 늘 그렇듯이 얼마되지 않아 허전한 느낌이 들었는데 이곳에서 먹은 뒤엔 저녁까지 안 먹을 정도로 든든했습니다. 아마 무한리필로 제공되는 면 때문이겠죠.

 

하여간 음식값이 다른 육지에 비해 비싸다는 제주도에서 무한리필로 중국집에서 면을 제공해 주고 거기다 수타면이라는 사실에 맛나게 먹고 온 하루였습니다. 다음에도 짜장면이 먹고 싶을때 한번씩 가서 먹어야겠어요. 양도 푸짐, 수타면 거기다 맛도 괜찮았습니다. ^^

  1. Favicon of http://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16.06.09 08:59 신고

    예전 같으면 제가엄청 좋아했을텐데
    요즘은 양이 적어져서 ..ㅎ

청도에서 유명한 중국집

청도는 아버지 고향입니다.
학창시절 일년에 몇 번 밖에 못가는 곳이지만 잊지 못할 추억이 가득한 곳이라
결혼한 지금 그때 아버지의 나이가 되니 특별한 날이 아니더라도 가끔
시간이 되면 아버지의 고향인 청도를 찾아가 어릴적 추억을 더듬어 보기도 하지요.
어릴적에는 부산에서 청도의 거리가 어찌나 멀었는지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새벽 첫 완행열차를 타고 청도역에서 내려 버스를 두 번 갈아타야 아버지 고향에 도착합니다.
그래서일까요.. 엄청 먼 곳이라고 느꼈었지요.
그런데 지금은 부산에서 청도까지 오는데 1시간 정도밖에 안 걸리는 정말 가까운 곳이 되었네요.
휴일 남편과 청도를 다녀 왔습니다.
남편은 청도 한옥마을에 볼일이 있어서였는데 전 그 덕분에 청도 이곳저곳을 다니며
옛추억에 흠뻑 빠지는 시간을 가지게 되었지요.
그 중에서 제일 추억이 생생했던 곳은 바로 아버지와 청도만 오면 먹었던 중국집입니다.
누구나 다 그렇듯이 자장면은 어릴적에 제일 맛있는 음식이잖아요.
그런데 유독 쫄깃한 면발이 제 뇌리에서 지워지지 않았답니다.
그 추억때문일까..
청도만 오면 어릴적 아버지와 자주 갔었던 중국집에서 한끼를 해결합니다.
울 남편 솔직히 면을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이 집은 정말 맛이 틀리다고 하더군요.
도심에서 먹는 세련된 맛은 아닌데 왠지 자꾸 댕기는 그 맛..
그리고 저와 마찬가지로 쫄깃한 면발이 좋다며 이젠 저보다 더 단골손님같습니다.
휴일 청도에 도착하자마자 휴게소에서 대충 먹고 왔는데도 중국집부터 가자고 하더군요.



" 이런 면발 솔직히 드물어.."

남편은 자장면이 나오자마자 자장면을 자장과 섞으며 한마디했습니다.
사실 남편이 말한 것처럼 도심에서는 이런 탱탱하고 쫄깃한 면발은 보기 힘들잖아요.
대부분 기계로 내린 면이라 쫄깃함이 많이 떨어지는게 사실이니까요.
하지만 이곳은 다른 곳과는 달리 손님이 주문을 하면 바로 손으로 면발을 뽑습니다.
의자에 앉아 있으면 주방에서 나는 반죽소리에 놀라기도 하지요.
뭔 소리가 그리 큰지..
여하튼 바로 면발을 손으로 정성스레 뽑아서 그런지 쫄깃함은 끝내주지요.





어때요..
면발의 탱탱함이 느껴지죠..
제가 어릴적부터 이 맛을 잊을 수 없었다는거 아닙니까..ㅎㅎ
그리고 짬뽕도 정말 맛있답니다.
조금은 해물이 부족해 보이는 것 같기도 하지만 주인장의 장인정신이
느껴지는 듯한 진한 국물맛이 완죤 끝내주지요.




남편과 전 이렇게 자장면과 짬뽕을 시켜 나눠 먹는답니다.




어때요..
정말 맛있겠죠..

아참..
그런데 이 집은 좀 특별한 중국집이랍니다.
뭐냐구요..
바로..
배달을 하지 않는다는 것..
대부분 중국집은 배달이 주목적인 곳이 대부분인데..
희안하게 이 중국집은 배달을 하지 않아요.
이유는 바로 식당을 찾아 주신 분들에게 최선을 다하기 위함이라고 ..
사실 자장면 맛이 좋아 이 식당은 늘 만원이거든요.
그래서 수타면으로 정성스럽게 면발을 뽑기때문에 아무리 장사가 잘되더라도
가게에 직접 찾아 오신 분들께 최선을 다하는게 도리라고 하더군요.



보통 중국집은 배달 위주인데..
좀 특이한 케이스더군요.
여하튼.. 정성을 다해 손님을 모시기 위함이라니 역시 30년이 넘는 세월인데도
주인장의 마음을 알아서 지금도 손님들이 많은가 봅니다.
저처럼 먼 곳에서 단골이 찾아 오듯이 말입니다.

 

어릴적 옛 모습 그대로 옛 맛을 간직하고 있는 자장면집..
어때요..
다른 중국집과 좀 다른 느낌이죠.
배달하지 않고 영업하는 중국집말입니다.

가게이름- 영빈원
전화번호- 371-2006

  1. goddjsl 2011.06.12 16:43 신고

    역시 맛집은 그 주인장의 인품에서 나오는 것 같습니다.
    자장면 면발이 정말 쫄깃해 보입니다.^^

  2. 춘천계륵 2011.11.03 16:50 신고

    저도 한번 가보고 싶군요 경상북도 영천에 사는데 저희 마을에도 저런 곳이 있었으면 일주일에 한번은 가볼텐데 근데 왜 광고글 같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