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한파에 수족관을 탈출한 장어의 최후

1월인데도 정말 날씨 장난이 아닙니다. 서울은 영하 20도를 육박했다는 뉴스를 접하니 부산은 그곳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라는 생각이 들면서도 사실 부산은 바닷바람 장난 아니잖아요..그래서 전 다른 지역의 한파 못지 않게 부산도 정말 춥다는 것을 몸으로 느끼고 있습니다. 영하 8도 가까이 내렸갔지만 체감온도는 영하 15도는 되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밖에서 일하는 사람들에 비하면 추운 것도 아니라는 생각이지만 너무 빨리 추위가 다가 오니 올 겨울이 더 길게만 느껴질 것 같네요.. 에궁...갑작스럽게 찾아 온 한파때문에 서두가 좀 길었죠...ㅎ 오늘은 날씨도 추운데 웃으면서 조금이나마 몸이 따뜻해지라고 재미난 글을 준비했습니다. 생각 많이 하시마시고 그냥 보고 웃어 주시길.....................................

밤 12시가 다 되어 마칠 정리를 슬슬하는데 갑자기 남편이 웃으면서 뭔가를 들고 들어 왔습니다.

" ㅎㅎ... 이거 좀 봐라.. 수족관앞에 떨어져 있어 뭔가 싶어 받더만 장어네.."


" 근데.. 와일로(왜 이래?)...꽁꽁 얼었네...."

간혹 수족관을 겁없이 탈출하는 장어때문에 장어가 들어 있는 수족관은 뚜껑을 닫아 놓는 편인데 얼마나 힘이 좋은지 뚜껑 사이로 탈출하는 녀석들이 있습니다. 한번씩 지나가는 사람들이 장어가 땅에 기어 다닌다고 알려 주기도 합니다. 그런데 어두운 밤에 탈출했는지 그냥 바닥에 떨어져 얼어 죽었더군요...이 한파에.....쯧..


땅바닥에 떨어져 영하 7도를 견디지 못하고 꽁꽁 얼어 버린 장어........


싱크대에 놓으니 쿵......... 딱딱한 소리 장난이 아닙니다... ㅡ,.ㅡ

" 날이 춥긴 추운갑다.. 꽁꽁 언걸 보니..."

땅바닥에 떨어져 꽁꽁 얼어 버린 장어의 모습에 그저 웃음밖에 안 나오더군요...
언제 죽을지 모를 운명이지만 그래도 수족관에서 더 살다 죽지...에궁...

바닥에 떨어져 얼마나 살려고 발버둥을 쳤으면 머리부분이 꼿꼿이 섰네요... 헐........
여하튼 내일부터는 수족관 관리 확실히 해야겠어요... 도망가는 녀석 없게....ㅡ,.ㅡ
한파에 정말 온 세상이 꽁꽁 언 모습입니다. 모두 건강관리 잘 하십시요..

 

 
연휴라서 오늘 간만에 수족관을 정리하였습니다. 요즘에 나름대로 바쁘게 생활하다보니, 집안에 있는 수족관을 관리하기가 쉽지가 않네요 수족관을 정리하다보니 얼마전에 그렇게 많지 않았던 체리새우가 제법 많이 눈에 띄었습니다.

                        수초도 제법 많이 자라서 더 푸르르게 보여 이사 오고 난 뒤 조금씩 예전의 아름다운

                                                      수족관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었습니다.

                                                     체리새우는 수초와 돌에 있는 이끼를 먹고 삽니다.

                                  그렇기 때문에 수족관에 있는 수초가 더 푸르고 돌도 깨끗해 지는 것입니다.

                                                         물론 물고기에게 주는 먹이도 먹곤 합니다.

                                                              체리새우 전용 먹이도 있습니다.

                                         얼마전에 얼마안되는 수초를 심어뒀는데 제법 많이 자랐네요.

                                                           두 체리새우님들 뭐하세요?..데이트!..

                                                체리하고 치어하고 크기가 비슷하네요..도토리 키재기~.

                                                                        앗!~. 떨어질라 조심해..

                                                                    등반하는 체리새우양..헉헉!~.

                                                                    으~~. 너무 힘들어! ..ㅎㅎ

                                                                    역시 바닥이 편해!~.

                                                                아늑한 동굴로 가서 쉴까?..

                                                                     `너 !.. 밑에서 뭐해?..'

                                                                      `떨어져도 모른다~.'

                                                                    앗!~ 미끄러워..

                                                         내가 청소를 너무 깨끗하게 했나!..ㅎ

                                                                  허걱!...다시 올라가야 겠당!~.

                                                        ` 나!.. 찍지 마요~ 부끄럽게 쓰리~!'

                                                                `  어!~어~어...떨어진당~~. '


                                                           우리집 수족관에 사는 체리새우 이쁘죠!..

                                                          색깔도 많이 선명해져서 더 이뻐 보이네요.

                                                       체리새우를 기를려면 조금 신경을 쓰셔야 됩니다.


                                                      그래서 초보자를 위한 간단한 설명을 해드릴께요..

                           1.수질에 신경을 써야 하는데요. 정기적으로 일주일에 한번씩은 물을 갈아줘야 해요.

                                              2.바닥재는 일반적으로 금사보다 흑사를 사용해야하구요.

                                                           3.가능한 약품 사용을 자제해 주세요.

                    4.물갈이시 저번에 이야기한 것처럼 따로 묵힌 물을 사용하셔야 합니다 ( 수족관 관리 기사 참고 )

               5.먹이는 식물사료를 주면 됩니다.( 단, 사료를 많이 주면 수질오염이 되니, 되도록이면 적게 주세요.)

                                               이쁜 체리새우 키우는 것 여러분도 한번 도전해 보세요..^^



 

 
얼마전에 이사를 했습니다.이사를 할려고 짐을 정리하는데 우리 랑님의 제일 중요하게 생각하는 수족관이 제일 신경이 쓰였습니다.취미삼아 열대어를 기르는 것도 꽤 되어 집안 곳곳에 수족관이 배치되어 있어, 여기가 무슨 수족관 가게처럼느껴질 때도 있었답니다그렇지만 세월이 흐르면서 차츰 나도 물고기를 자연스럽게 좋아하게 되었답니다.물론 요즘에도 랑님이 물고기 밥을 챙겨 주지 못하고 출근하면 내가 줄때도 많지요~저만 가까이 가면 물고기도 아는 지 가까이 다가옵니다..신기~^^..그래서 그런지 우리집에서 귀염둥이로 자리잡고 있습니다.아직 다 정리는 못했지만 나름대로 물고기들이 다른 환경에서도 자리를 잘 잡고평화롭게 살아가고 있습니다.새로 단장한 수족관입니다. 아직 다 정리하진 못해도 거의 마무리 단계입니다.돌사이로 군데 군데 수초를 심어 새우나 작은 물고기들이 살 수있게 마련해 놓았습니다.

 아직 풍성하진 않지만 조금 시간이 흐르면 돌 주위에 풍성한 숲을 이루게 할 수초입니다.

 정말 푸르고 멋진 바닷속 같은 풍경이 펼쳐질 것입니다.

 후편을 기대하시라~~두구~두구~~ㅎㅎ.

 수초가 자리잡고 뿌리를 내리고 있습니다.

 수족관에 심어 놓은 수초들은 정말 잘 자라고 생명력도 좋답니다.

   동굴같은 분위기네요~~

 ' 음침하니~~좋은데!~~오우~' ㅎㅎ..

 새우들도 한가로운 한 때를 보내고 있습니다..

 '나~~잡아 봐라~~'

 ' 니~ 거기 안서나~잡히면 죽는데이~~'ㅎㅎ..

 돌도 얼마나 깨끗이 씻어서 넣어 놨는 지 눈이 부실정도입니다.

 ' 치~.. 집청소나 좀 평소에 그렇게 하지!~' ㅎㅎ ..

 코리도라스..수족관내에서 청소부역활을 하는 열대어입니다..

' 헉!~..나 얼굴 나오는 거예요~~피오나님?..'

 ㅎㅎㅎ...나오다가 다시 돌아 갑니다..^^

 이사하고 나서 제일 먼저 수족관을 정리하는 우리 랑님..

 난 그런 랑님을 뒤로 한 채 열심히 짐정리를...헉~헉!~ ㅠ ㅠ;;

 ' 자기 미웡~~' ㅡ.ㅡ..

 ' 집안 일을 좀 그렇게 신경 써 주지....' ㅎㅎ..

 사실은 잘 도와 줍니다..설겆이, 빨래는 기본적으로..ㅋㅋ..

 *참고로 열대어 수조 청소법을 알려 드릴께요..*

1. 청소하려는 수조의 물은 따로 받는다.

2. 1에 열대어를 옮긴다.

3. 2에 에어펌프를 가동한다 ( 매우 중요 별 5개 )

4. 수조 속에 있는 모래 , 자갈, 수석등 조형물들을 깨끗이 씻는다.

5. 수도를 청소한다.

 ㅎㅎ.. 간단하게 보여도 직접 해보시면 조금 힘듭니다..

 우리 랑님도 거의 하루를 청소한다고 시간을 보내는 경우도 있었으니까요~..^^


하나더 ...수족관 초보자들의 유의할 일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1. 열대어는 사오기 2~ 3일전  에어펌프, 여과시스템, 모래, 히터등을 미리 설치한다.

2. 새로 구입한 열대어를 봉투째 수족관의 울에 띄워 주거나 다른 용기에 열대어를 풀어 둔 후 에어호스를

   이용하여 수족관물을 조금씩 공급해 준다.( 새로운 환경 적응 훈련 )

3. 수족관을 두드리거나 물고기들을 놀라게 하지 않는다.

   물고기들이 예민하기 때문에 그로인해 식욕이 줄거나 병의 요인이 되기 때문이다.

  사람이나 물고기나 스트레스 주면 안된다는 의미.ㅎㅎ

4. 수족관내에 이끼가 많을시 무조건 제거해 주고, 죽은 물고기는 빨리 제거해준다.

   그로인해 물이 오염되는 원인이 되기때문이다.


 그 외도 많지만 나름대로 꼭 필요한 것들만 정리해 놓았습니다.

 집에서 열대어를 키운다는 것은 제법 부지런해야 될 것 같아요..

 우리 랑님은 취미삼아 한다는데 솔직히 손이 많이 가더라구요~~

 마지막으로 물고기를 집에서 기르면 우울증이 예방되고 , 치료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 별 5개 )ㅎㅎ.

.

 (물고기를 키우고 싶다거나, 궁금증이 있으시면 댓글을 이용해 주시면 성의있는 답변을 해드릴께요~~ ).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