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주도에 이렇게 착한가게 없을 듯....

마음이 참 따듯해지는 느낌에 그냥 있을 수 없어 포스팅 해 봅니다. 얼마전 제가 블로그에 올렸던 글 하나를 기억하시는지요.. 제주도에 정착하면서 '이런 가게도 있구나!' 하며 올렸었지요. [↘제주도에는 특별한 마트가 있다!] 요즘 과일이 풍년이긴 해도 사실 실질적으로 소비자의 입장에선 그렇게 싸게 느껴지지 않습니다. 아마도 중간 도매상을 거치는 단계가 많다보니 직거래가 아닌 이상 과일을 파는 주인장이 생각하는 만큼 그런 가격이 소비자들은 느끼지 못하지요. 그래서인지 한번씩 만나는 경운기마트 완전 좋아요..

 

' 하나 '

무엇이든 구매하는 분들에게 막물수박 하나 가져가라는 내용입니다. '막물수박이'란 말도 재밌었구요.. 무엇보다도 덤이라는 말에 쏠깃!  ' 맛은 없지만 미생물(유산균)로 재배하여 건강에는 좋습니다. ' 란 말에도 쏠깃......

 

뜨아..... 수박도 단돈 3,000원임돠~ 이런 착한가격이......참고로 말씀 드리자면 바닥에 놓인 것은 덤으로 가져가도 되는 수박입니다.

 

수박꼭지 부분도 나름 괜찮은 것 같습니다. 사실 수박꼭지 부분 시들어도 잘 익으면 맛있더라구요..

 

얼마전 산 수박이 있어서 오늘은 참외를 구입했습니다. 참외도 엄청 저렴합니다. 한 소쿠리 5,000원입니다. 정말 싸죠...

 

모양이 안 이쁘다고 하지만 이 정도면 우수한 편 아닌가요..

 

정말 양 많습니다.

 

살충제 안 뿌려서 안 이쁘다는 말씀...괜찮습니다. 맛만 좋으면 되니까요... ㅎㅎ

 

수박 3,000원

 

경운기마트... 엥...언제 천막까징... 날 덥다고 천막까지 설치해 두셨네요.. 사진으로 찍어서 확인하고 알았습니다. 헤헤~

 

참외 향을 맡아 보더니 정말 달겠다는 남편의 한마디..

 

그렇게 우린 이른 아침 출근길에 참외 한 소쿠리 구입했습니다.

 

그리고 수박을 덤으로 하나 챙겼습니다. 헤헤~~~~~

 

이른 아침이라 돈통이 안 보여 경운기마트에 걸려 있던 휴대폰 전화번호가 있길래 돈을 EM원액통 아래에 뒀다고 말씀드리고 가게로 왔습니다.

 

요즘 많이 더워 과일을 많이 먹게 되는데 덤으로 얻어 온 수박을 쪼개어 보니 뜨아.......정말 잘 익었습니다.

 

맛은 어떠냐구요... 맛도 달달하니 괜찮았습니다. 물론 참외도 맛났구요.. 한번씩 가게되는 경운기마트... 이젠 나도 모르게 그곳을 지나칠때면 눈이 그쪽으로 가게됩니다. 혹시 오늘은 어떤 과일을 팔고 있나 궁금해셩~ 제주도에 이사 온 이후, 즐거운 일이 많이 생겨서 개인적으로 참 좋아요. 근데 이렇게 파시면 남는게 있는감요?!...

 
 

참외껍질 벗기는 법

복숭아 잘 자르는 법

날씨가 많이 더워 입맛이 없다보니 자연스럽게 과일을 찾게 됩니다. 얼마전 어깨수술을 받고 나서는 더 많이 과일만 찾게 되는 것 같습니다.  며칠전 참외를 사 온 남편이 집에서 감자 깎는 칼을 가지고 왔더군요. 칼 대신 참외껍질을 벗길거라는 말에 조금 의아했지만 직접 참외를 채칼로 깎는 모습에 빵터졌답니다. 과일칼로 깎는 것보다 훨씬 수월하고 알뜰하게 껍질을 벗기더라구요.. 그래서 오늘 준비했습니다. 여름철 과일 정말 정말 알뜰하게 자르는 노하우에 대해서 말입니다.

1. 참외

과일, 참외, 깎는 법

참외 알뜰하게 깍는 법


참외는 먼저 칼로  아랫부분과 윗부분을 먼저 칼로 자른 뒤.....


껍질 벗기는 채칼로 참외껍질을 벗기면 정말 알뜰하게 잘 벗겨진답니다.

물론 손을 베일 염려도 과도보다 없어 안심해도 된다는......

순식간에 참외가 알뜰하게 잘 깎였습니다. 참외가 작아 포크로 콕 찍어 먹었어요... 에궁... 주사기 꽂은 제 손을 보니 언제 수술했었나 할 정도로 지금은 새삼스럽게 보입니다. ㅎ 현재 거의 회복중이니...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감자 벗기는 채칼로 참외의 껍질을 벗겨내니 정말 얇죠..... 과도로 껍질을 벗기면 참외 속도 많이 날아 가는데 남편의 기발한 생각에 박수까지 나왔다는...ㅋㅋ

2. 수박

과일,수박, 자르는 법

수박을 잘 자르면 화채를 만들때도 용이


수박은 1/4 등분이나 1/6 등분으로 자른 뒤... 일정한 간격으로 위의 사진처럼 세로로 칼집을 내어 주세요..


그 다음은 반대로 칼집을.......

가로 세로로 꼼꼼하게 칼집을 내었으면 사진처럼 칼집을 내어 안쪽을 돌려 잘라 주세요.


가로 세로를 비롯해 일정한 간격으로 칼집을 내어 주면 포크로 콕 찍어 먹기 좋구요.. 무엇보다도 수박을 알뜰하게 먹을 수 있답니다.

3. 참외


참외는 껍질을 벗긴 뒤 1/4 등분으로 잘라 주세요.

그리고 칼 뒷면으로 씨를 제거해 주세요. 씨 제거는 참외 속이 안 좋을때 하는 방법이니 유익할겁니다. 뭐... 참외를 먹어도 설사를 하지 않는다면 씨 채로 드셔도 무방합니다.



4. 파인애플

과일, 파인애플, 자르는 법

파인애플은 심을 제거해야 맛있어


사진에서 보는대로 파인애플위에 적혀진 번호의 순서에 맞게 칼로 등분을 해 주세요.

그 다음은 파인애플의 단단한 심을 제거해 주시구요..


그 다음이 중요한데요... 과도를 비스듬히 기울인 후 파인애플 껍질 부분을 제거해 주시면 됩니다.


마지막으로 먹기 좋게 자르면 끝.... 파인애플은 껍질을 최대한 얇게 벗겨야 한다는 것을 인지해 주세요. 껍질 바로 안쪽 부분도 단맛이 많이 나니까요..

5. 복숭아

과일, 복숭아, 자르는 법

복숭아는 칼집만 잘 내어줘도 돼!


복숭아는 깨끗이 씻어 위의 사진처럼 칼집을 먼저 내어 주세요.


칼집을 낸 뒤 손으로 자른 복숭아를 툭치면 이렇게 꽃이 펼쳐지듯 된답니다.


알뜰하게 씨만 남으니 완전 기막힌 칼집이라는...... 아참...아이가 먹을거라면 중간에 칼집을 한번 더 내어 주시면 됩니다.


물론 이렇게 한번 더 칼집을 내면 손으로 뜯기가 더 수월하다는 사실......

칼집만 잘 냈을 뿐인데 정말 모양도 이쁘고 알뜰하게 과일을 먹을 수 있어요. 올 여름은 많이 더워 과일을 더 많이 찾게 되는데 과일을 알뜰하게 껍질 벗기는 방법과 자르는 방법을 숙지하신다면 정말 유익할겁니다.
줌마스토리 과일 노하우 관련글
→딸기가 맛이 없다면? 달콤한 설탕딸기 만드는 법.
 
오렌지껍질을 재활용해서 만든 방향제 완전 대박!
지긋지긋한 만성변비 3일만에 탈출하는 노하우 .
 

 

후식으로 먹는 과일 알뜰하게 자르는 노하우.


날씨가 더워 많이 힘든 여름이지만 그래도 과일들은 뜨거운 햇살을 받아 그런지 당도가 많이 높은 것 같습니다. 요즘 특히 많이 나오는 복숭아를 비롯해 수박도 설탕을 뿌려 놓은 듯 달달한 맛이 그대로 느껴지니까요..하지만 하우스에서 자란 것도 노지에 자란 것 못지않게 당도가 높아 언제 어느때 과일을 사 먹어도 맛있는 과일을 접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맛있는 과일 알뜰하게 잘 먹는 것도 힘들게 농사짓는 분들에 대한 예의라는 생각이 들어 오늘 후식으로 먹는 과일 알뜰하게 잘라서 먹는 노하우를 같이 공유할까합니다.

1. 오렌지
오렌지는 껍질이 두껍기때문에 껍질을 잘 까는 것이 우선입니다.
양 끝을 먼저 자른 후.....

옆으로 일정한 간격으로 칼집을 내어 주세요.

위에서 보면 이런 모습이겠죠...

그 다음은 손쉽게 껍질이 벗겨지므로 오렌지를 하나 하나 뜯어서 드시면 됩니다.

2. 수박
수박은 먼저 네등분으로 잘라주세요...

그리고 사진처럼 일정한 간격으로 칼집을 내어 주십시요.
위로 칼집을 내었으면 옆 부분도 일정한 간격으로 칼집을 내어 주세요.
그 다음이 중요한데요.. 아랫부분을 칼로 긋듯이 전체적으로 칼집을 내어 주셔야해요.
그럼 알뜰하면서도 먹기 좋게 수박이 잘리게 되므로 그냥 접시에 담아 드시면 됩니다.

3. 참외
참외는 잘 먹어야 본전이라는 말이 있듯이 씨를 제거해 먹는게 솔직히 제일 좋아요.
물론 눈으로 봐도 너무 싱싱한 모습이면 그냥 씨를 제거하지 않고 드셔도 되지만....
전 안전빵으로 씨를 제거해서 알뜰하게 잘라 먹겠습니다.
이상하게 참외만 먹으면 화장실에 고고싱해셩...


보통 씨를 제거할때 칼 앞부분으로 그냥 잘라서 드시는데 그럼 맛있는 부분이 다 날라가요.
그러니 칼 뒷면으로 씨를 제거하셔야합니다. 왠지 칼 뒷면으로 하면 씨가 제거되지 않을 것 같다구요..
한번 해 보시면 그런 말씀 안 하실겁니다. 완전 신기하게 씨만 쏙 제거된다는 사실....


4. 파인애플
파인애플은 잘 잘라 먹어야 하는 과일 중의 하나지요.
노하우가 없으면 솔직히 파인애플을 통으로 사서 먹기가 여간 번거로운 일이 아니랍니다.
사진의 모습처럼 껍질 부분은 그대로 두고 네등분으로 먼저 자릅니다.
그 다음은 파인애플 중간의 딱딱한 심을 자릅니다.
다음이 중요한데요..비스듬히 기울인 후 껍질 부분만 남겨두고 칼로 잘라 주세요.
그리고 먹기좋은 크리고 자르기만 하면 정말 알뜰하게 파인애플을 먹을 수 있답니다.

5. 복숭아
무슨 과일이든간에 껍질째 드는 것이 몸에 좋은데요.. 뭐..파인애플은 빼공...
깨끗이 농약을 제거한 후 통째로 먹는 것이 제일 좋지요.
하지만 손님이 왔을때는 그냥 드리기가 좀 그렇죠.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복숭아를 일정한 간격으로 먼저 칼집을 내어 주세요.
칼집을 많이 하면 좋긴한데 손이 좀 많이 가는 편이라 한 6~8 조각이 나오도록 칼집을 내어주세요.

칼집을 좀 많이 내면 이렇게 쩍하고 손으로 살살해도 모양대로 잘 분리됩니다.
물론 복숭아가 씨만 남기고 알뜰하게 다 먹을 수 있어요.

그런데 혹시 아이들 손님이 왔다구요...
그럴땐 칼집을 가로로 한번 더 전체적으로 돌려 주세요.


그럼 아이들이 먹기 좋은 크기가 됩니다.

물론 세로로 칼집을 냈을때보다 더 쉽게 잘 분리되구요....


어떤가요...먹기 좋은 크기로 잘 잘라졌죠..
맛있는 과일 잘 고르고 잘 샀다고 그게 다는 아닌 것 같아요.

맛있는 과일을 얼마나 알뜰하게 먹느냐는 것이 더 중요한 일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무더운 여름철 입맛이 없다고 힘들어 하시는데 그럴때 맛있는 과일로 입맛을 사로 잡으시길 바랍니다.
낮에는 여전히 폭염으로 무더운데 밤엔 이제 열대야가 사라진 것 같습니다.
선풍기를 틀지 않아도 선선한 바람이 창가로 스며들어 시원하게 느껴지니 말입니다.

 

참외 고르는 법

5월이지만 봄날같지 않은 무더위에 벌써 한여름을 방불케하는 요즘입니다.
그래서일까요.. 여름에 많이 먹을 수 있는 과일 수박, 참외가 많이 나오더군요.
과일을 좋아하는 우리부부는 솔직히 여름에 많이 먹을 수 있는 과일들을 빨리 볼 수 있어
얼마나 좋은지 모릅니다. 단, 가격이 아직은 조금 비싼편이라 무턱대고 많이 사 먹기엔 좀 부담스럽지만..
하지만 맛있는 과일을 잘 고르는 방법만 알면 비싸더라도 손해 보는 듯한 기분은 들지 않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수박(마트직원이 말하는 맛있는 수박 잘 고르는 노하우!)에 이어
참외 고르는 방법을 알려 드릴께요.

참외도 여름철에 많이 먹는 과일이니 유용한 정보가 되리라 봅니당...^^

* 달고 맛있는 참외 고르는 법 5가지..*
첫번째 ....참외 꼭지가 마르지 않고 푸른색을 띄는 것을 고르세요.
무슨 과일이든 공통적인 부분이겠지만 꼭지부분이 싱싱해야 맛있는 과일이죠.

두번째...색이 선명한 것이 당도가 높습니다.
참외의 성숙은 겉에서 안으로 익어가기 때문이지요..

세번째...참외의 골과 산이 뚜렷해야 합니다. 물론 골이 깊으면 더욱더 당도가 높습니다.

자...참외의 골과 산의 경계를 찾으셨나요?

바로 흰부분이 골이고 노란부분이 산입니다. ㅎ
그냥 밋밋하게 색깔만 구분되었다면 당도가 높지 않다는 의미입니다.

네번째..참외를 손가락으로 두드려 둔탁한 소리가 아닌 맑은 소리가 나면 맛있는 참외입니다.
이 방법은 수박 고를때도 쓰이는 방법이지요.

그리고 마지막...
참외를 사러 갔다가 위의 방법들이 생각나지 않는다면 참외의 향을 맡아서 확인하세요.
향을 맡아보면 익음의 정도나 당도까지 쉽게 판명을 할 수 있으니까요..
물론 달고 맛있는 향이 나면 그 참외는 당도가 높은 맛있는 참외겠죠.

달고 맛있는 참외는 참외를 쪼개었을때 수분이 많고 노란 빛깔을 띕니다.
요즘에는 마트에 가면 몇g에 얼마를 적어 놓고 팔잖아요.
그러니 몇개를 골라 담을때 위의 방법만 숙지하시어 참외를 고르면 정말 맛있는 참외를
살 수 있을거예요. 알뜰한 주부라면 싼 가격에 맛있는 것을 사는 것도 중요하지만 아직은
참외가 비싸니 맛있는 참외를 골라 담는 것이 최우선이겠죠..^^
 
 

수박 잘 고르는 노하우

날씨가 더울때는 찬물을 자주 마시는 것 보다는 과일로 대신하는 것이 좋습니다.
물론 여러 과일이 여름에 많이 나오며 과일의 제왕이라고 불리우는 수분이 많은
수박을 많이 먹는 것이 최고지요. 하지만 요즘 수박값이 솔직히 장난이 아닙니다.
때이른 더위에 수박을 찾는 분들이 많아서 그런지 조금 비싼편입니다. 그렇다보니
수박 하나를 고르는데도 솔직히 여간 힘든게 아니지요. 혹시 내가 고른 수박이 덜
익었거나 너무 달지 않아면 완전 돈만 날리는 겪이니까요..
그래서 수박을 이리저리 만져 보며 열심히 눈짐작으로 고르는 수밖에요...
그런데 이 모습을 보고 있던 마트직원이 다가 와서는 단번에 잘 익은 수박을 골라 주는거 있죠..


" 이거 가지고 가세요..이게 달고 맛있을겁니다."
" 네에?!... 진짜요?!..."
의심섞인 물음을 하니 마트직원 당당히 잘 고른 수박이라며 만약 맛이 없으면 가지고 오라는 것입니다.
자신의 이름을 걸고 바꿔 준다고 말이죠..
너무도 당당하게 말하는 마트직원의 말에 왠지 궁금해져 물었답니다.

" 어떻게 수박이 맛있는 걸 단번에 알 수 있어요? " 라고...
그랬더니 마트직원 수박 맛있게 고르는 법을 자세히도 가르쳐 주더군요...

오호!!!!!
여름철이면 수박을 자주 사 먹는 편이라 너무도 유용한 정보를 얻어 완전 수박을
공짜로 산 것 같은 느낌이 들 정도였습니다.
그럼 마트직원이 말하는 맛있는 수박 잘 고르는 노하우를 공개합니다.
첫번째는 수박 꼭지 부분이 푸르고 시들지 않고 싱싱한 것을 먼저 봅니다.

꼭지부분의 줄기를 잘랐을때 물기가 있음 말할 것도 없구요...
두번째는 수박에 있는 검은 줄을 확인합니다.
검은 줄이 짙으면 짙을 수록 잘 익은 수박이라고 하더군요.
짙은 색깔은 전체적으로 분포되면 더할 나이없이 잘익은 맛있는 수박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세번째... 제일 중요한 key point 인데요..
그건 바로 수박의 꼭지 반대편인 배꼽 부분이 좁을 수록 맛있는 수박이라고 합니다.
지름이 최소1cm 이하...
지금껏 수박을 고르면서 솔직히 배꼽 부분은 보지 않았는데 다음부터는 필수적으로 봐야겠어요.
자..보세요... 수박의 크기에 비해 엄청 배꼽 부분이 좁다는 것을 느낄 수 있죠..

거기다..
배꼽 주위로 일정한 검은선이 가늘고 촘촘히 나 있으면 완전 잘 익은 수박이래요..

그럼 마트직원이 말한대로 사 온 수박 속을 한번 볼까요.....

와~~~ 완전 너무 잘 익었어요..
얼마전에 샀을때는 속이 너무 하얀 부분이 많았는데..
역시 마트직원의 말을 토대로 사서 그런지 너무도 잘 산 것 같아 기분이 완전 짱!
대부분 수박을 사러 가면 저처럼 꼭지부분이 시들었는지에 관심만 가지고 보지 않나요?
이젠 수박 고를때 마트직원이 가르쳐 준 몇가지 노하우를 잘 숙지하시어 고르시길..
5월이지만 낮에는 한여름 못지 않은 날씨때문에 과일을 많이 찾는 계절이 되었죠.
수박 잘 고르는 법을 제대로 알고 절대 후회하지 않게 수박을 잘 사길 바랍니다..^^

 

수박 알뜰하게 자르는 노하우

" 수박 먹을래? 할인하는데.."
" 응..."
아이스크림을 사러 간 남편 마트 마감시간이라 할인한다며 수박을 사갈까 묻더군요.
평소 워낙 알뜰하기로 소문난 남편이라 수박을 잘 고르리라 생각하고 믿고 맡겼습니다.
" 자기야.. 근데 수박이 왜 이렇게 겉에 흠이 많노..."
" 겉에 조금 긁힌것 빼고는 아무렇지도 않다고 하더라.."
" 그래서 할인해서 팔구나.."
그래도 왠지 이쁘고 흠이 없는 수박이 갑자기 보고 싶어지더군요..ㅎ

오잉...그런데 수박에 붙여 놓은 스티커를 보자마자 금새 환한 미소를 머금은 나....
예전에는 볼 수 없었던 신선도를 나타내는 스티커와 생산지를 나타내는 내용이 자세히 나와 있었습니다.


달콤하다는 당도를 나타내는 표시와 원산지..그리고 중량..
무엇보다도 출하자의 얼굴과 주소가 나와 있어 믿고 먹을 수 있겠더군요..
하기사 울 남편 겉에 흠이 있다고 이것저것 안 따져 봤겠어요..
가격이 무려 3,000원이나 할인인데...ㅎ
여하튼 출출해서 그런지 수박 맛을 빨리 보고 싶더군요..
" 수박 내가 자르께.."
" 왜.. 무거울까봐 걱정되나...ㅎ"
" 아니 ..그게 아니고 .. 니는 자르면 버리는게 많아서.."
" ........... "
정말 할말을 잃게 만드는 남편... 뭐..농담이 좀 섞였지만 말입니다.
그렇게 남편은 수박을 자르기위해 도마위에 올렸습니다.
" 잠시만...."
제가 이 기회를 놓칠 순 없죠..ㅎㅎ
울 남편 제가 생각하기로 '수박을 자를때 이렇게 알뜰하게 자르는 사람있을까!' 할 정도로
정말 알뜰하게 자르는데다가 먹기도 좋게 해 주거든요..
그럼 수박 알뜰하게 자르는 방법을 이번 기회에 여러 사람들에게 알려 드립니다.

첫번째는 수박을 1/4 등분 잘라 주세요.

그리고 가로로 일정한 간격으로 칼로 잘라 주세요.
그럼 이런 모양이 나오겠죠.

그 다음은 세로로 잘라 주세요..반대편까지 잘리도록 칼을 깊숙히 넣어서...
그것도 일정한 간격으로 칼집을 넣어 주세요..

그 다음이 중요한데요...
가로 세로로 칼집을 다 냈으면 이젠 칼을 수박하얀껍질 부분안쪽으로 칼집을 넣어 주세요.
물론 바닥이 깨끗하게 잘리도록 .....

한쪽면을 다 하셨으면 반대편도 마찬가지로 해 주세요..
반대편까지 밑부분을 다 자르게 되면 그림처럼 수박이 분리되는 것을 느낄 수 있을겁니다.
그럼 다 알뜰하게 수박을 다 자른겁니다....

그럼 어떤 방법으로 먹을까?
보통은 접시에 그 상태 그대로 두고 포크로 꼽아 하나씩 먹구요..(우리집..ㅎ)
아님..이렇게 접시에 부어서 포크로 꼽아 드시면 됩니다.
알뜰하게 자른 수박을 다 부으면 남은 수박껍질은 어떤 모습일까요..
바로 아래 사진처럼 너무 알뜰하게 먹고 남은 수박껍질이지요..
수박 모양은 요령이 생기면 이쁘게도 할 수 있으니 모양에는 너무 신경쓰지 마세용...
울 남편이 알뜰하게는 해도 모양은 좀 그래요..ㅎㅎㅎ
물론 알뜰하게 수박을 자르다 보니 이렇게 수박의 하얀 부분도 심심찮게 나오니 그것도
같이 드셔도 무방하다는 사실.. 어느 집엔 수박속 하얀 부분을 나물로 해 드시기도 하니까요.
색깔은 그리 진하지 않아도 수박에 붙여 놓은 당도 표시에 맞게 완전 달았습니다.

어때요.. 정말 알뜰하게 먹을 수 있는 방법이죠.
아참..이 방법은 화채를 해 먹을때도 유용하게 쓰이니 알아 두시면 좋을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