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산에서 가격이 싼 음식점

부산을 대표로 하는 음식 중에 하나는 밀면입니다. 타지역에 있는 분들 중에 모르는 분들이 있을 것 같아 간단히 냉면과 밀면의 차이를 설명하자면 면을 만드는 주재료에 있습니다. 주재료가 메밀인 냉면이 쫄깃쫄깃하면서 다소 질긴 것이 특징이라면 밀면은 메밀에 밀가루가 섞여져 있습니다. 6.25 한국 전쟁 당시 평양에서 부산으로 피난 온 사람들에 의해 평양 냉면이 부산에 알려졌는데 당시 구하기 힘든 메밀 대신 미군 구호품인 밀가루로 밀면을 만들어 먹었다고 합니다. 또 메밀로 만든 질긴 냉면이 당시 부산 사람들에게 인기가 없어 밀가루를 섞어 밀면이 탄생했다는 설도 있습니다. 부산의 밀면은 밀가루와 메밀의 비율이 7대3 정도. 면발이 질기지 않고 부드러워 남녀노소 누구나 즐겨 먹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일단 설명은 간단히 했구요... 오늘은 밀면과 비빔밥 두 개 다 먹어도 5,000원이 넘지 않는 음식점을 소개할까합니다.



요즘 음식점에 가도 밥 한끼에 최소 5,000원 이하하는 곳이 별로 없을 정도로 물가가 많이 올랐음에도 밀면과 비빔밥 두 그릇이 단돈 4,000원 밖에 안하는 착한 가격의 음식점을 소개합니다.



근데...밀면 하나도 5,000원이 넘는데 비빔밥과 같이 주는데 4,000원이야? 라고 의구심을 가질 분들을 위해 먼저 음식을 안내하기 전 메뉴판 부터 보여 드리겠습니다. 어때요...정말 4,000원이죠...



그런데 혹시 가격이 너무 저렴하면 음식의 질이 떨어지지 않을까란 생각을 하셨다면 벽에 걸려 있는 글을 한번 더 보시길....' 육수는 돼지뼈가 아닌 순수한 소고기 사골을 3일간 푹 고아 깔끔하고 시원한 맛이 특징입니다.' 라고 당당하게 적혀 있습니다. 사실 저도 저 메모를 보기 전엔 조금 의구심이 있었다는....ㅎㅎ



밀면과 비빔밥 두 가지다 주는데 단돈 4,000원이면 혹시 음식의 양이 너무 적지 않을까??? 란 생각을 하신다면 그 생각또한 접어 두시길요.. 자 보세요.... 평소 우리가 먹던 한 그릇의 양 그대로 입니다. 그릇도 평소에 우리가 먹던 밀면 그릇과 차이가 전혀 나지 않습니다.




물론 밀면위의 고명도 있을건 다 있다는거.... 고명으로 올라 오는 오이와 고기 그리고 달걀까지...



그럼 비빔밥은 채소가 부실하지 않을까? 그렇지 않습니다. 몇 가지의 각종 채소에 달걀지단까지 평소 우리가 먹던 비빔밥 재료 그대로입니다.



남편이 같이 시킨 밀면 + 제육볶음 또한 재료가 부실하다고 말할 수 없더군요.




평소 먹는 것을 좋아하는 우리 남편... 어디에 가도 이런 음식점 없다며 두 그릇의 양에 흡족해 했습니다. 사실 전 두 그릇다 먹기에 많다는 느낌이 들었지만 먹는 내내 착한 가격에 기분 좋게 식사를 할 수 있었습니다.


요즘 물가가 많이 올라 한끼 식사를 하려면 최소 5,000원은 줘야 하는데 이곳엔 두가지의 음식이 단돈 4,000원이니 가격 부담없고 양이 많아 서민들에겐 완전 착한 가격으로 운영하는 음식점이라는 생각이 팍팍 들더군요. 어떤가요... 두 가지 음식을 합해 단돈 4,000원 완전 대박아닌가요?!... ㅎㅎ 아참..여름엔 밀면과 함께 비빔밥을 세트로 내 놓구요. 겨울엔 손칼국수와 비빔밥을 세트로 팔고 있으니 참고 하시고 가시면 될 것 같아요. 나름 주인장의 음식점 운영 노하우가 엿 보이는 곳이었습니다. ^^

가게이름- 영자면옥
위치      - 부산진구 부전동 부전시장 부근

 

 
 

비빔밥과 칼국수세트가 단돈 3,500원

재래시장에 식자재를 사러 갔다가 너무도 착한 가격으로 파는 음식점이 있어 오늘 소개할까합니다. 지금 생각해도 대단하다라는 말밖에 안 나오네요.. 도대체 어떤 음식점이길래 서두에 대단하다는 말을 먼저 했는지 말씀드릴께요 서면에 번화가 주변에 위치한 오래된 재래시장이 있습니다. 번화가 주변이지만  늘 북적 북적한 재래시장이지요. 얼마전까지 보지 못한 가게를 오늘 지나가다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그곳은 바로 칼국수를 파는 음식점이었지요. 점심시간이 조금 지난 시간인데도 어찌나 사람들이 많이 들어갔다 나왔다하는지 궁금도 하고 식전이라 출출해 남편과 같이 들어가서 이곳에서 식사를 하게 되었습니다.

" 자기는 뭐 물낀데? "
" 나.... 비빔밥...어.... 비빔밥하고 칼국수가 세트로 3.500원 하네..뭐이리 싸노!! "
" 그러게... 그라믄 난 돌솥비빔밥하고 칼국수 세트 물란다..자기는 ? "
" 난  비빔밥하고 칼국수세트 "



가게안에 들어설때만 해도 시장통이라 칼국수 전문점인 줄 알고 칼국수만 먹으러 들어 갔는데 의외로 비빔밥과 돌솥비빔밥 세트가 있어 놀랐답니다. 칼국수 한그릇이 원래 3,000원인데 어떻게 비빔밥과 세트로 3,500원이 될 수 있는지 정말 신기하기까지 했지요. 거기다 공기밥은 단돈 500원...캬....물론 메뉴판에 적어 놓은 것처럼 칼국수는 小 자라고 앞에 적어 놓아 양이 적겠지하고 생각했지요. 그런데 종업원이 주문했던 음식을 들고 오는 것을 보고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답니다.




비빔밥과 칼국수 세트 요것이 3,500원짜리구요..



요것이 바로 돌솥비빔밥과 칼국수 세트 4,000원짜리 음식입니다. 우리 세트메뉴라고 해 칼국수가 小 라로 양이 엄청 적을 주 알았거든요..여하튼 보자마자 두 눈을 의심할 수 밖에 없었답니다.

" 와....뭐가 이리 많노..2인분인데.."

그릇이 조금 작다 뿐이지 구색은 정확히 다 맞춘 식단이었습니다. 그런데 양만 많다 뿐이지 혹시나 맛은 엉망이라고 생각을 하시는 분들이 있을 것 같아 미리 말씀드리는데 가격대비 완전 대박이었죠. 맛도 나름대로 맛있었고 정갈하니 너무 좋았습니다. 채소도 다른 비빔밥집처럼 구색을 맞춘 것 같아 하나 흠잡을때가 없었죠.



김치반찬 하나를 두고 먹기엔 조금 부족한 반찬이라는 생각이 드는 순간.......종업원에게 김치를 더 갖다 달라고 말하려고 고개를 돌리니 반찬은 넉넉하게 먹을 수 있게 셀프로 되어 있더군요. 근데 셀프라고 되어 있긴 하지만 미리 편하게 김치를 갖다 먹을 수 있게 담아 놓은 모습도 보였습니다. 아무래도 재래시장이다 보니 나이든 어르신들이 많이 오셔셔 일부러 담아 놓은 것 같기도 하더군요.

 

 

여하튼 양도 많고 맛도 괜찮아 숟가락 젓가락이 쉴새없이 움직였답니다. 똑딱이카메라로 찍어서 화질이 별로라 맛없게 보일지 몰라도 실제는 안 그래요..ㅎ


물론 가게안도 자리가 없을 정도로 북적이는 진풍경이 펼쳐졌답니다. 거기다 쫄깃함의 대명사 손칼국수라서 그런지 손으로 계속 반죽을 하며 칼국수를 만들어 내는 모습도 볼거리였답니다. 솔직히 재래시장안에서도 칼국수가 팔긴하지만 개인적인 생각엔 이렇게 손으로 만들어주는 쫄깃한 칼국수맛을 보러 일부러 이곳을 찾기도 하겠다는 생각도 들었지만 무엇보다도 비빔밥, 돌솥비빔밥 세트메뉴의 착한 가격때문에 많이 찾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어때요..요즘 밥값 장난이 아닌데 정말 가격 착하죠..^^


tip) 가게이름- 영자면옥
     위치- 부전시장 부근


 

 

단돈 2,500원의 푸짐한 손칼국수

재래시장에서 장을 보다 보니 시간이 벌써 점심시간을 훌쩍 넘어 버렸네요.
아무리 구경할 곳이 많아도 배가 불러야 여유있게 구경을 하는게 정석..
남편과 전 재래시장안에 밀집된 식당가에서 늦은 점심을 먹기로 했습니다.

" 뭘 먹지? "
" 밥 먹을까? "
" 면 먹을까? "

재래시장이라 그런지 여러 종류의 음식들이 유혹을 하더군요.
그런데 많은 음식점 중에서 우리 눈을 의심하게 만든 한 곳이 있었으니
그곳은 바로
손칼국수를 전문으로 하는 칼국수집이었습니다.

" 햐.... 3시가 넘었는데 뭔 사람들이 이리도 많아?! "
" 그러게...."
" 다른 곳은 텅 비었는데 희한하게 이곳만 붐비는 것 같네.."

누구나 그렇듯이 처음 가는 음식점은 왠지 불안하기 마련인데
이곳은 믿음이 가는 듯한 느낌이 팍팍 들었습니다.
그렇잖아요..
이유가 있으니 점심 시간도 아닌데 이렇게 사람이 많으니 말입니다.


우린 예리한 레이다망으로 이리저리 둘러 보다 아무래도 맛있을 것 같은
느낌에
자리가 나길 기다리기로 했습니다.



드디어 자리 확보...
칼국수를 만드는 곳 바로 옆에 비치된 상황이라 칼국수를 직접 만드는
아주머니의
모습을 자연스럽게 자세하게 보게 되었습니다.

' 음...진짜 손칼국수 맞네...'

사실 대부분 음식점들이 손칼국수라고 적어 놓고 영업을 해도 면을
기계로
내리는 곳이 많은데 이곳은 주문을 받은 즉시 면을 칼로 일일이
자르더군요.
완벽한 손칼국수집 맞음...확인!


앗! 거기다 손칼국수 가격이 단돈 2,500원........
요즘 라면값도 3,000 가까이 하는데 손칼국수의 가격에 약간 놀랐답니다.

거기다 더 놀라운 건...
면을 칼로 자르는 도마가 완전 세월의 흔적을 느낄 수 있었지요.

'정말 대단해... 얼마나 오랫동안 도마를 썼으면...햐!...'

도마를 보고 완전 놀람을 금치 못했답니다.

그런데다가 이렇게 식당안이 바쁜데 배달까지 해주네요.
물론 배달음식도 주문이 들어 오자마자 바로 1인분씩 칼로 일일이 썰어서 만들공...
정말 아주머니의 손놀림은 가히 달인에 가까울 정도였습니다.


점심시간이 훨씬 지난 시간인데도 전화통에는 배달전화로 불이나고..
식당안은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루고 완죤 대박집 그자체더군요.

드디어..기다리고 기다리던 칼국수가 나왔습니다.
갓 담근 김치와 더불어 깍두기 반찬 입성...
오늘의 주인공 손칼국수 도착.....


음...보기엔 여느 칼국수집과 비슷한데........
그런데 한입 입에 넣는 순간...

이 쫄깃한 느낌은 뭥미?!..
말로 표현하기 어려울 정도로 탱탱한 면발에 깜짝 놀랐답니다.
거기다 국물이 어찌나 시원하던지...
조미료 맛이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깔끔한 국물 맛이었습니다.

어떤가요.. 사진으로만 봐도 탱탱한 면발을 그대로 느낄 수 있죠.
물론 맛을 봐야 그 진가를 알겠지만 제가 먹어 본 결과 완죤 이런 탱탱한
면발은 처음이었답니다.

무엇보다도 사람들이 이렇게 많이 붐비는 이유는 주인장의 인정이
넘치는 말투가
너무 좋더군요.
마치 가족을 대하 듯 한손님 한손님에게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예를 들자면 주문을 받을때 남자분이 주문을 하면 남자라고 이야기하면서
칼국수의 양이 여자들 보다 더 많이 주더군요.
그리고 배달 주문을 받을때도 " 많이 드릴까요? " 란 말을 꼭 멘트로 넣더군요.
보통 가격이 싸고 손이 많이 가고 사람이 많으면 서비스에는 좀 소홀하기 마련인데..
이곳 주인장은 전혀 그런 모습이 보이지 않았습니다.
그런 후덕한 주인장의 인심때문일까 완죤 대박이 느껴지는 음식점이었습니다.
무엇보다도 잊혀지지 않는건 세월의 흔적을 그대로 느낄 수 있는 도마였습니다.
정말 저런 도마는 처음봤답니다.
푸짐한 손칼국수가 단돈 2,500원에 인심까지 후한 재래시장 맛집..
그 속에 명물은 도마 같다는 생각도 들었다는...ㅎ

 



저는 건강한 리뷰문화를 만들기 위한 그린리뷰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