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자투리 나무로 만든 미니 입간판

제주도 살면서 자연스럽게 셀프의 달인이 되어 가는 내 자신이 간혹 대단하다고 느낄때가 있다. 물론 마음 속으로..... 아무 연고없는 제주도에서 산다는 것은 정말 독하디 독한 마음을 먹지 않으면 안된다. 하여간 알뜰살뜰 오랜만에 버리는 나무조각을 이용해 귀요미 입간판을 만들었다. 물론 이 입간판이 다 만들어지기까지는 약 4~ 5일의 시간이 소요되었다. 하루면 뚝딱 만들거라 생각하고 시작했는데 시간상 이유로 오래걸린 나만의 작은 작품이다.

버리는 나무조각으로 만든 미니 입간판

우리가게 바로 옆집에 나무를 사용하고 버리는 조각들이 조금 있었다. 그냥 버리려고 모아 둔 것 같아 몇 개 사용해도 되냐고 물으니 흔쾌히 필요한 만큼 사용하라고 하셨다. 늘 그렇듯 제주도 인심은 최고다..

우리가게는 주택가 골목에 위치해 있고 차가 그냥 씽씽 달리는 그런 곳이다. 하여간 뭔가 포인트를 주면 지나가는 사람들도 눈여겨 더 볼 것 같아 입간판을 만들기로 했다. 뭐...큰 것은 아니고 작은 미니 입간판....... 남편에게 네모 반듯하게 잘라 달라고 했다. 이건 내가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라서... ㅡㅡ;;;;; 난 기계가 무서워...ㅋㅋㅋㅋㅋ

남편은 안정감 있게 네모 반듯하게 잘라 주었다.

늘 그렇듯 일 할때가 제일 멋지다. ㅋㅋㅋㅋ

네모 반듯하게 잘라 놓은 나무

이제부터 내가 할 일이다. 큰 박스에 작은 나무들을 넣고 흰색 페인트칠을 했다. 사실 요것도 노하우라면 노하우다. 이렇게 페인트칠을 하면 바닥에 페인트가 묻지 않아 좋다. 물론 비스듬하게 놓고 칠하면 잘 마르기까지....

가는 날이 장날이라 했던가..... 페인트를 열심히 칠하고 나니 비가 부슬부슬...... ㅜㅜ

그래서 가게 마치고 나서 열기가 가득한 난로 옆에 두고 잘 말렸다.

며칠 뒤..... 어떻게 입간판을 만들것인가를 생각하고...

원하는 디자인을 나무에 스케치했다,

그리고 색칠......

짜잔...... 미니 입간판 완성.....

두 개 이렇게 연결하면 완전 귀요미 입간판이 될 것이다.

하여간.....그렇게 머리 속에 구상을 하고 햇볕 잘 드는 날 바싹 말렸다. 참고로 색칠은 페인트로 다 했다.

잘 마른 미니 입간판...그런데..... 가게 일을 마치고 이런저런 볼 일 볼게 많아 철물점에 못갔다.

그래서 대충이나마 가게 테이크아웃 데크에 올려 두었는데 의외로 손님들이 귀엽다고 커피를 입간판 바로 앞에 두고 사진을 찍었다. 오호~ 이런 좋은 일이.....가게 홍보도 되고 무엇보다도 잘 만들었다고 칭찬까지 아끼지 않았다. 소소하지만 이렇게 나의 셀프인테리어는 이번에도 대성공인 듯하다.. 하하하~

                   

버리는 나무도마 이렇게 활용했어요

나무도마를 청결하게 관리를 잘 한다고 해도 오래 사용하다 보면 칼자국이 난 곳의 더러움은 잘 지지 않더라구요. 물론 나무자체에 곰팡이까지 슨다면 더욱더 신경이 쓰이죠. 주방에서 사용하기에 좀 그렇고 그렇다고 버리긴 아쉬운 나무도마... 200% 활용해서 이쁘게 사용해 봤습니다.

 

 

[ 버리는 도마 200% 활용하기 ]

 

제일 먼저 할 일은 나무도마 전체를 하얀색으로 페인트칠 했어요. 페인트는 가게 인테리어를 하면서 남은 것이 있기에 재활용했습니다.

 

 

도대체 버리는 나무도마 어디에 사용할까? 그건 남편의 몫...... 알고보니 주방 한 켠에 인테리어용으로 사용할꺼라네요. 제일 먼저 설치할 곳에 수평 확인 작업했습니다.

 

 

대충이란 말이 물색하게 늘 이렇듯 꼼꼼하게 하는 성격....저 보다 때론 더 여성적인 면이 있더라구요...아니 꼼꼼하다고 해야겠죠.. ㅎㅎ

 

 

수평을 확인한 후.... 철물점에 산 고리를 벽에 붙였어요.  요것도 가게 인테리어 할때 사용했던건데 남아서 재활용...

 

 

오..... 붙여 놓으니 화사하니 넘 좋네요... 조금 허전한 공간이 환해진 듯...

 

 

도마위에는 인테리어 소품 몇 개랑 화분 하나 올려 뒀어요.

 

 

그냥 밋밋했던 벽 한 켠이 소품 하나로 환해진 느낌이 쏴~

 

 

소소하지만 버리는 것을 재활용해서 만든 인테리어 소품.... 이걸 누가 버리는 나무도마로 만들었다고 하겠어요.. 색칠은 아내가 붙이는건 남편이...요거 요거 완전 같이 만든 작품이네요.. 이번에도 재활용으로 멋진 인테리어 소품 완성입니다. 날씨가 많이 더워졌어요. 올해 여름은 조금 일찍 찾아 온다고 하니 조금 걱정도 되지만 그래도 비오는 것 보다 나으니 그려려니 하려구요.. 오늘도 모두 홧팅하는 하루되셔요.^^

                   

남편도 놀란 아내의 소소한 셀프인테리어

100% 셀프인테리어를 하다 보니 이제 소소한 것 하나에도 '이걸 어디에 사용하면 될까?' 란 생각이 먼저 듭니다. 예전에 무슨 물건이든 오래되면 버리던 습관이 이젠 없어진 듯 한 모습에 남편도 흐뭇한 미소를 짓습니다. 초창기에는 그런 일로 참 많이 싸웠거든요. 쾌쾌 묵어서 잘 버리지 않는 남편의 모습에 이해불가였던 그시절이 있었는데 지금은 추억의 한 페이지가 되었습니다. 오늘은 남편도 놀란 아내의 소소한 멋진 인테리어 포스팅합니다.

 

100% 셀프인테리어소품 하나로 멋진 인테리어 연출

100% 셀프인테리어를 하다 보니 요즘엔 늘 할게 천지인 듯 보입니다. 그래도 하나씩 가게가 변해가는 모습에 흐뭇한 미소도 살짝 지어지긴해요. 예전에 이뻐서 샀던 작은 소품 의자가 있는데 새 것임에도 오래 되어서 그런지 못이 녹 슬었더군요.

 

'이걸 그냥 버릴까?'

'이걸 어떻게 사용할까?' 란

고민 끝에 가게 인테리어 컨셉에 맞는 소품 하나를 만들어 보기로 했습니다.

 

우리가게 인테리어 컨셉은 산토리니 느낌이 나는 시원한 바다 풍경과 어울리는 것입니다. 이 의자도 그렇게 한 번 꾸며 보기로 했습니다. 먼저 짙은 와인색에 하얀 페인트를 발랐습니다.

 

하얀 페인트를 한 번만 바르면 깔끔하게 색감이 입혀지는 줄 알았더니 이게 무슨 일....여러번 칠해야 색감이 하얗게 나올 것 같더군요. 외벽을 칠할때와 사뭇 다릅니다. 아마도 짙은 색감때문에 더 그런 것 같네요.

 

두 번 칠한거라면 믿으시겠습니까....흐미...두 번도 색감이 영 안나옵니다.

젠장.....ㅠㅠ

 

한 번만 칠하면 색깔이 하얗게 될 줄 알았는데...페인트를 더 준비해야했습니다.

 

일단 예전에 있던 색감과 하얀색을 바른 것과 비교하니 깔끔하니 더 좋아 보입니다. 조금 허접하게 보이긴해도 말이죠.

 

우왕..... 색깔을 하얗게 칠하니 원하는 색칠을 다하면 완전 맘에 드는 의자가 될 것 같아 기분이 업!!!

 

페인트 칠은 이렇듯 마르면 다시 덧칠해야 더 색감이 잘 나오기때문에 한 두어시간은 바른 뒤 말려줘야 합니다.

 

말리고 덧칠하고 몇 번을 하니 이내 저녁이 되었습니다.

오후에 시작한 작업이 간단히 끝나지 않았습니다.

 

퇴근시간이 다 되어 덧칠은 내일로 미루고 퇴근...

 

다음날 잘 마른 흰색 의자에 다시 덧칠을 하고 의자 앉는 부분에 산토리니와 잘 어울리는 하늘색을 칠했습니다.

 

하늘색도 마찬가지로 여러번 색칠...

 

색칠을 하면 할 수록 색감이 더 짙어집니다.

이것이 페인트만의 성질인 듯..

 

잘 마른 의자에 화분을 두 개 올려 두니 이거 완전 멋진 인테리어 소품으로 손색이 없습니다.

 

화사한 아침 햇살과 더 없이 잘 어울리는 소품이 되었습니다.

 

밖에 선반에 올려 두니 건물 외벽 색감과 너무도 잘 어울리는 인테리어로 변신했습니다.

 

색칠을 완벽하게 잘 칠하진 못했지만 그래도 만족..아니 대만족한 저만의 인테리어 작품입니다. 알뜰한 남편을 조금씩 따라하고 있지만 그래도 저 자신이 많이 바꼈다는 생각이 왠지 더 뿌듯합니다.ㅎㅎ..조금 허접하긴 해도 색감 선택은 정말 탁월하죠~

참잘했어요

안 신는 군화의 재발견

                   

 


 

오랜만에 시간을 내어 부전시장에 필요한 것이 있어 들렀습니다. 평일인데도 많은 사람들이 시장에 붐비는 것을 보니 왠지 뿌듯한 느낌이 드는 것이었습니다. 아마도 대형마트때문에 힘들다는 재래시장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그런지 활기찬 부전시장 풍경에 기분이 좋아지더군요. 그래서일까요.. 평소보다 심적으로 더 여유로운 느낌의 쇼핑이 되는 것 같아 좋았습니다. 물론 상인들의 얼굴도 밝아 보여 좋았구요.그런데 우리가 찾던 가게를 가던 중에 재미난 모습을 보게 되었습니다.


" 오잉..저게 뭐지?!...." 
제 눈을 의심하게 만드는 재미난 조형물 ..그것은 바로 페트병이었습니다.

페트병을 재활용해 만들어 놓은 인테리어.. 생각지도 못한 인테리어에 보자마자 미소가 절로 지어지더군요.

맥주, 사이다 각종 음료수를 담는 페트병을 모아서 만들어 놓은 천정 인테리어 ..

말이 필요없는 대단한 인테리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거기다 빛에 노출되니 자연스럽게 조명의 효과까징...ㅋ

정말 다른 곳에선 보기 드문 이곳 시장만의 인테리어죠.. 그런데 페트병으로 만든 인테리어도 특이했지만 시장 곳곳에 만들어 놓은 재미난 인테리어 소품들도 몇가지 더 있었습니다.

손수 만든 것 같은 인형이 하늘을 나는 듯한 모습을 하고 있는가하면...

봄의 느낌이 물씬나는 종이로 만든 꽃 인테리어도 이색적인 모습이었죠.

무엇보다도 재미 났던 건 바구니를 이용한 인테리어였지요.

다양한 색깔의 컬러풀한 바구니에 글씨를 붙여 만들어 놓으니 화려하니 보기에도 좋고 재래시장과 너무도 잘 어울리는 느낌의 인테리어 같다는 생각이 팍팍 들었습니다. 어릴적부터 많이 봐 왔던 정겨운 물건이라서 더 그랬는지 모르겠네요. ㅎㅎ

다소 밋밋해 보이는 높은 시장안의 천정이 여러가지 재미나고 이색적인 소품들로 만든 인테리어로 재래시장이 더 활기차고 정감스럽게 느껴졌답니다. 대형마트로 인해 재래시장에 가는 분들이 많이 줄었다고는 해도 제가 갔던 오늘 이곳은 활기가 느껴지는 시장분위기였습니다. 어떤가요.. 이런 인테리어는 처음 보는 모습이죠.ㅎ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