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다음블로그를 통해 소소한 일상을 적어 내려 가면서 내 존재감을 세상에 알리게 된 것이 5년... 그리고 더 많은 사람들과의 소통을 만들고자 다음 속 또 다른 공간인 티스토리를 만들게 된것은 4년...지금 생각하면 참 오랫동안 블로그를 하고 있구나라는 생각이 들지만 한편으로는 블로그를 통해 삶이 더 윤택해지고 밝아져서 그런지 5년이란 시간이 그리 길지만도 않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렇게 긴 시간을 짧게 만들어 준 건 아마도 내 주위에 있는 많은 사람들의 역활도 컸다고 여겨집니다. 이젠 학창시절 친한 친구보다 더 절친이 되어 버린 온라인을 통해 만난 블로거들 덕분이지요.

사실 먹고 살기 힘들다는 이유로 내가 먼저 연락을 하며 안부를 전하는 일이 솔직히 쉽지 않은게 현실입니다. 이 놈의 경쟁사회에서 어떻게든 살아 남으려는 경쟁심에 먼저 여유롭게 연락을 하는건 왠만한 노력으론 하기 힘든 일이 되어 버린지 오래되었습니다. 하지만 그런 빡빡한 삶 속에서 여유로운 마음을 느끼게 해주는 사람들이 내가 아는 블로거친구들입니다. 뭐...그렇다고 블친들이 하는 것이 없어 먼저 연락을 하고 소통을 하는 것은 아닙니다. 저보다 훨씬 바쁜 생활을 하지만 그래도 아량 넓게 먼저 연락을 취해 옵니다. 

아참.. 온라인을 통해 만나 서로의 안부를 물어 보며 지금껏 삶의 소통을 이어가는 제 블친님들을  먼저 소개할께요...닉네임만 들어도 '아하!' 하며 다 아실 분들입니다. 우리 블친님들 중에 제일 고참이자 연장자인 여행블로거로 활동중인 바람흔적님 그리고 시사에 능통한 세미예님, 사진기술이 뛰어 난 레몬박기자님, 많은 사람에게 도움을 주고 있는 뭘더님(예전 닉네임은 법률로그임) 이십니다. 그외 많은 분들이 함께 하지만 현재 꾸준히 모임에 참석하는 분들이 저의 절친이 된 블로거입니다.

얼마전에는 바람흔적님께서 먼저 카톡을 통해 연락을 취하셨습니다. 시간이 되면 점심이나 한끼 하자면서 말이죠. 카톡을 통해 요일, 시간 , 날짜를 일일이 조율해 우린 또 한번의 모임을 맞이했습니다. 조금 아쉽지만 이번 모임엔 뭘더님이 갑자기 일이 생겨 참석 못해 모두 아쉬워 했습니다.

 

우리가 모인 장소는 대신동의 뷔폐청... 이 뷔폐는 바람흔적님이 주선하셨답니다. 덕분에 우린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서로의 안부와 근황 그리고 미래에 대한 비젼등을 이야기하며 즐거운 점심시간을 보냈습니다. 식사를 하고 집에 돌아 오는 길에 참 많은 생각이 들더라구요... 온라인을 통해 만나 4년 넘게 소소한 모임을 시작으로 시작해 굵직한 모임을 이어오는 비결이 나름 있더라는거.......

 

4년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지만 이 상태로 계속 유지하면서 더 길게 만남을 유지하는데는 나름 우리만의 비결이 있었습니다. 첫째는 블로그를 통해 만나 서로의 이야깃거리가 통한다는 것...요즘 온라인 시장의 근황을 비롯해 사는 이야기등 쉽게 접할 수 있는 우리네 인생이야기가 있다는 것입니다. 둘째 몇년 동안의 만남 속에서 블친들의 가족과도 연계되어 서로 소통이 있었다는거... 때론 모밈을 블친들 집에서 한다든지.. 모임에 부부가 참석하면서 더 자유로운 블로킹 세계로 들어 설 수 있다는 점이지요. 저또한 우리 남편이 블로거들의 모임을 적극 참여해 즐거운 시간을 보내라고 밀어 주는 편입니다. 이번 모임에도 우리 남편도 같이 참석했다는.... 세째 서로의 마음을 잘 알아주는 친구같은 존재가 되었다는겁니다. 마음 속에 있는 말도 서슴없이 할 정도로 친한 친구사이가 되었지요. 네째 블로그를 통해 만나서 그런지 글에 대한 이야기도 많이 나눠 나름 유익한 자리가 된다는겁니다. 그냥 만나서 밥한끼하고 헤어지는 것이 아닌 늘 모임을 갔다오면 뭔가 하나 이상은 배우고 온다는 점이지요..

블로그를 처음 시작할때만 해도 사실 제가 이렇게 많은 글을 적으리라곤 상상도 못했습니다. 지금은 하루에 한번 글을 적지 않으면 잠이 오지 않을 정도로 글에 대한 중독이 되었지만 솔직히 전 좋은 중독이라고 생각합니다. 글을 적는 이 시간만큼은 내 삶의 한페이지를 장식한다는 사명감같은 느낌이 드니까요.. 마치 일기를 적듯이 말입니다.

누가 그러더라구요... 블로그는 미래에 큰 재산이 된다고... 제가 생각하기론 그 말이 맞는것 같습니다. 내 삶의 한페이지를 장식한 노트이고 내 과거를 들여다 볼 수 있고...내가 살아 온 흔적을 엿 볼 수 있으니 당연히 돈과 바꿀 수 없는 재산이라는 것을 말입니다.

여러분은 어떠세요...블로그를 통해 많은걸 배우셨나요?  아마도 자신이 느끼지 못하는 뭔가를 하루에도 몇개식 배워 나갈겁니다. 자신을 한번 뒤 돌아 보면서 블로그를 통해 무슨 변화가 내게 일어 났는지 한번 생각해 보는 시간을 오늘 한번 해 보시길요......^^

 

                   
 

어제부터 휴대폰에 문자가 하염없이 오더군요.
평소에 친한 사람들은 기본이고..
1년에 한 두번 연락하는 사람들도 새해를 맞아 복을 기원하는 문자를 넣었더군요.
그래서인지..
어제 정신이 없을 정도로 바빴는데 그분들때문에 한해의 마지막날이구나하고
느꼈답니다.
ㅎ... 그렇다고 대박은 아니공..
여하튼..
새해를 맞아 아는 지인들에게 문자를 많이 받았는데..
일일이 답변을 해 주지 못해 미안할 따름이었습니다.
그래서 오늘 낮에 시간을 쪼개어 어제 문자를 넣어 준 분들에게
조금은 늦은 감이 있지만 답을 해 주었습니다.
' 뭐가 그리 바빠서...미안하네.. '
이런 마음이 문자를 넣으면서 마구 드는것이었습니다.
신정이라 오늘은 좀 한가하겠지 싶었는데..
헐..
어제 만큼은 아니지만 평소보다는 바쁜 하루를 보냈습니다.
늦은 저녁을 먹고 있는데 문자 한통이 왔더군요.
' 누구지? 이 시간에...'
이런 생각으로 휴대폰을 열어 보았습니다.
옴마나...
미안하게 쓰리 블로그를 하면서 알게 된 한 블로거님에게서 새해인사 문자가 왔더군요.

" ㅎ.. 역시 멋진 내용인데.."
" 뭐가?.."
" 응.. 새해인사인데 재밌게 넣어놨네.. 뜻도 내포된 것 같고.."

다른 사람들이 보낸 새해 인사 문자와는 좀 특별한 문자...
아니 위트가 넘치는 새해 인사 문자였습니다.
어떤 내용인지 궁금하시죠..
바로 이겁니다.



나이는 뺄셈..
복은 덧셈..
돈은 곱셈..
사랑은 나눗셈 그리고..
건강은 지키셈이라고 적혀 있더군요.

어때요..
정말 위트가 넘치는 새해 문자죠..
근데..
전 위트가 넘치는 문자를 받았음에도 평범한 문자로 답을 해 줬습니다.
요렇게..↓



ㅎ..

여하튼 재밌게 온 문자를 보면서 웃으니 울 남편 문자가 어떻게
왔길래 그러냐고
묻길래 보여 줬죠.
그랬더니..
바로 한마디 걸칩니다.
" 문자 재밌네.. 나도 이 문자 한번 써 먹어 볼까! " 라고 하네요.

어때요..
일상적인 새해인사 ( 복 많이 받으세요.. 건강하세요.. 돈 많이 버세요..) 라는
내용보다
나름대로 속깊은 뜻은 내포하고 있고, 위트있는 새해인사 문자죠.
여러분도 조금은 특별하고 재밌는 새해인사 문자로 받는 사람들이
행복한 미소를 지을 수 있게 보내 보시는 건 어떨까요..
아무래도 새해 첫날이니까 오래도록 기억하지 않을까 싶은데..
안 그런가요?!..^^


 

                   
블로그를 2년 넘게 하면서 참 많은 블로거들을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해 만나고 있고 현재도 만나뵙고 있습니다. 
그렇다 보니 많은 것들을 다양한 룰을 통해서 접하다 보니 견문이 많이
넓어지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사실 처음 블로그를 시작할때만 해도 세상을 바라 보는 모든 것들이
이렇게 넓게 느껴지지 않았다고
솔직히 말을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블로그를 하기 전에는 그저 남들이 말하는 평범한 일상 생활 그 자체였답니다.
하지만 취미로 시작한 블로그가 이젠 제 일상의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게
되어
저에게는 많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그 중에서 손꼽는 변화라고 하면 저(평범한 일상적인 이야깃거리..)와는
달리 전문적인 글을 적는 블로그를 통해 많은 것을 배우게 되어 세상을
바라 보는 시각이 조금 달라진 점입니다.
물론 좋은 쪽으로 말이죠.
그런 점에서 DAUM 블로그를 통해서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도 싶네요.

그럼 제가 블로그를 통해 더 넓은 시각을 느끼게 해 준
블로거 한 분을
소개 할까 합니다.
그 분은 바로 여러 블로거들도 많이 아실 다음의 베스트블로거이신
세미예(http://
www.semiye.com/) 님이십니다.
세미예님의 블로그 운영 철학을 잠시 알려 드리자면..
엄마와 아빠가 블로그를 만들고 가꾸며 아이들이 자라서 합류하고 함께
운영해 나갈 가족 블로그입니다.
우리나라에서 대을 이어 블로깅을 하는 가족 팀블로그가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하는 취지에서
만든 블로그라고 합니다.
가족이 함께 하는 블로그 생각만해도 정말 멋지지 않나요..^^
그리고..

블로그 주제는 환경이란 이슈로 시작한 환경블로그입니다.



평소 환경단체에 평범한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고,
언론이 바로서야 제대로 설 수 있다는 신념으로

대안언론에 관한 글을 적고 있는 전문적인 환경블로거입니다.



많은 기사들이 블로그에 수록되어 있지만 그 중에서 환경에 관한
전문적인 기사와 대안언론에 관한 기사가 전문적으로 수록되어 있어
많은 환경단체에서 관심 깊게 보고 있는 블로거 중의 한명이기도 합니다.
물론 전문적인 시사, 스포츠, 시사상식등 유용한 정보도 한 몫 차지하고
있어
세미예님 블로그에 한번 방문하신 분들은 다시 찾게 될 정도로 유익한 블로그랍니다.
저도 많은 정보들을 수렴해서 읽고 있는 독자이기도 합니다.
앞으로 다음의 발전과 한국의 블로그 발전에 유익한 블로그라는 생각에
이번
[다음뷰] 블로거 대상 후보에 적극 추천해 봅니다. ^)^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