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전시장에서 유명한 선지국밥집

정말 오랫만에 찾은 이른 새벽녘의 재래시장이었습니다. 아침해가 뜰려면 한시간은 더 있어야 하는데도 재래시장 한켠엔 다른 곳과 달리 밝아있었습니다. 그곳은 바로 시장에서 일하는 분들을 위해 일찍 연 음식점들입니다. 아침 저녁으론 겨울같은 칼바람인데 왜 이렇게 일찍 시장에 갔는지 궁금하시죠.. 사실 며칠전 강원도 당일 여행을 하기위해 이른 새벽 재래시장엘 들렀답니다.. 여행을 하려면 미리 든든하게 속을 채워서 시작해야 한다는게 우리 부부의 철칙입니다. ㅋ

재래시장 입구에 들어서니 칠흑같은 어둠이 짙게 깔려 조금 무서운 느낌이 들 정도였습니다. 하지만 곳곳 음식점에서 흘러 나오는 불빛이 새벽을 밀어내고 아침을 빨리 끌어 당기듯해 그저 반갑기만 했습니다.

이곳 부전시장은 서면 번화가 중심가에 위치하고 있지만 오랜 전통으로 지금껏 재래시장의 명목을 잘 이어 오고 있는 곳입니다. 가끔 한달에 몇 번은 이곳에서 가게에 필요한 식자재를 사기도 하는 곳이라 늘 정감이 가는 곳이지요.

이곳 재래시장을 들릴때면 자주 가는 식당이 있는데 그곳은 바로 선지국밥이 정말 맛있게 하는 곳입니다. 식당가들이 밀집되어 있지만 비슷한 메뉴로 장사를 하는 곳이 대부분이라 맛은 거의 비슷합니다. 물론 우리가 자주 가는 곳은 따로 있지만요......

이른 새벽이라 그런지 분주한 주인장..그래도 첫손님이나 마찬가지라 그런지 무척 반가워했습니다. 우린 이곳에 오면 늘 먹는 선지국밥 두 그릇을 시켜 놓고 잠시 새벽의 공기를 느끼며 주위를 둘러 보았습니다. 왠지 평소 느끼지 못하는 고요함이 나름 분위기가 있더군요.....


여길 올때마다 북적한 손님들로 인해 벽을 제대로 못 봤는데 이렇게 조용한 새벽에 오니 여유롭게 벽에 적혀진 글귀가 눈에 들어 오네요..멀리서 오신 여행객들도 있어 보이고 장을 보러 온 사람들.. 연인들..가족들의 향기가 그대로 느껴지는 내용들이었습니다


선지국밥이 2500원 할때부터 왔었는데 지금은 4,000원 합니다. 재래시장 치고는 조금 비싸 보이기도 하지만 양은 다른 곳과 차별이 확연히 날 정도로 푸짐하답니다. 물론 먹다 모자란다 싶음 더 달라고 해도 따로 돈을 받지 않고 주신답니다. 때론 지나 다니면서 모자라면 더 달라고 이야기도 하시지요.. 

평소 낮에 올때는 늘 남편이 아주머니에게 고기 많이 넣아 달라고 주문을 했지만 이른 새벽에 먹는거라 혹시 속이 부담스러울까봐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주는대로 받았습니다. 그런데....... 아주머니 넉넉한 인심을 그대로 선지국밥에 넣으셨더군요....

선지와 고기가 듬뿍 들어가 넘칠 정도였고 밥도 많이 들어 있었습니다. 너무 양이 많아 다 먹을 수 있을까 걱정을 순간 했었지만 이내 한 숟가락 뜨거운 국물을 입에 넣는 순간 다 먹을 수 있겠다란 생각이 팍팍 들더군요....ㅎㅎ

자...보세요....선지국밥에 들어 있는 선지 정말 장난이 아니게 크죠...... 선지국 좋아하시는 분들 이 사진보면 당장 달려가 먹고 싶을겁니다.

숟가락으로 몇 번을 으깨서 먹어야 할 정도로 푸짐한 선지.........평소 선지를 좋아하는터라 올때마다 늘 좋아요...



물론 남편은 선지도 선지지만 고기도 많이 들어 있어 완전 좋아합니다.....

아참... 선지국밥에 나오는 반찬은 깍두기 뿐이지만 이것만으로도 충분히 반찬이 됩니다. 깍두기도 완전 맛있어 몇 번은 먹을 정도니까요....

추운 겨울이면 더 생각나는 선지국밥 ... 이른 새벽 찬바람이 쌩쌩 부는 속에서 먹으니 더 맛있었습니다. 어릴적 엄마가 끓여주셨던 선지국도 생각나고...... 여하튼 추억이 깃든 음식이라 그런지 겨울철이면 더 훈훈하게 속을 데워 주는 것 같아 좋은 것 같아요....


이른 새벽 일어나 하루종일 시장을 찾는 사람들을 위해 준비하는 모습을 보니 삶의 녹록함이 그대로 느껴지기도 하네요.

밥을 다 먹고 나오니 불과 얼마전까지 어둡던 시장 골목들이 점점 밝아졌습니다. 6시 조금 지난 시각.... 휴일(일요일)이라 다른 사람들은 곤히 잠들어 있을 시각인데 이곳 재래시장은 휴일도 없이 또 하루를 시작하는 모습입니다.

펄펄 끓고 있는 선진국을 보니 주인장의 정성만큼 더 진국처럼 느껴집니다. 새벽 4시면 문을 열고 장사 준비를 한다는 주인장 그 정성만큼 대박나셨음하는 바람을 가져보았습니다. 주인장의 정성스런 음식때문일까...든든하게 아침식사를 해서 그런지 여행을 하는 동안 하루종일 든든한 것 같더군요....^^


 

                   
 

" 이게 도대체 뭐꼬?!..."

선지국을 보자마자 제가 놀라서 한 말입니다. 며칠전 재래시장에 장보러 갔다가 출출해 국밥이나 한그릇 먹고 다녀야겠다는 생각으로 먼저 음식점으로 갔습니다. 배가 고팠지만 그래도 사람들이 많이 앉아서 식사를 하는 곳을 택했지요.. 음식점들이 즐비한 재래시장안이라 나름대로 그런 방법이 실수하지 않더라구요...우린 이 음식점에서 제일 유명하다는 선지국밥 2그릇을 시켰습니다.

선지국밥이 나오자마자 전 깜짝 놀랐지요...

" 이게 뭐꼬?!.."
" 왜? "
" 선지 좀 봐라...ㅋㅋㅋㅋ"
" 나도 그렇던데..으깨서 무라.."



선지국밥을 시키면 보통 선지가 작게 잘라서 나오는데 이곳은 완전 덩어리로 나오더군요. 그것도 선지 한덩어리로 그릇에 꽉 찰 정도로 말입니다.


이런 모습은 처음이라 적잖게 당황스러웠지만...평소 선지를 좋아하는 덕분에 그저 흐뭇한 미소만 지어졌습니다.

전 선지를 숟가락으로 잘게 잘랐습니다. 하나의 선지 덩이지만 커서 그런지 으깨 놓아도 선지의 양은 많아 보였습니다.


조금은 황당한 선지국의 모습이었지만 남편도 저만큼 흡족한 표정으로 선지국을 먹었답니다. 어떤가요..... 선지국의 위용을 느끼게하는 모습이죠..ㅎ

 


p.s-며칠전 재래시장 갔을때 풍경입니다. 평일이었지만 추석이 며칠 남지 않아서 그런지 많은 사람들이 재래시장을 찾으셨더군요.

여기가 어디냐구요... 서면에 위치한 부전시장입니다. 옛모습과 현대의 모습을 같이 지니고 있는 재래시장이라 볼거리도 많고 가격도 다른 곳보다 저렴한 곳이지요.

정말 사람많죠.... 불경기이지만 그래도 가족, 친지들을 위해 맛난 먹거리를 준비하러 나온 모습에 명절의 의미를 다시한번 느끼게 되었습니다.

아참... 무엇보다도 원산지 표시가 너무도 잘 지켜지고 상인들도 너무 친절해 갈때마다 정을 듬뿍 느끼고 온답니다. 한여름 불볕더위와 잦은 태풍으로 힘들었지만 그래도 전통시장의 모습은 명절을 맞아 활기를 띄는 것 같았습니다.


 

                   
남편과 재래시장에 가는 날이면 간혹 들리는 곳이 있습니다.
그곳은 바로 선지국 파는 곳이지요.
돼지국밥은 잘 안 먹어도 선지국은 나름대로 잘 먹는 전 어릴적부터
재래시장에서 사 먹은 선지국 맛을 잊지 못해 한달에 한 두번은 사 먹는 편입니다.
" 어디 들어가꼬? "
" 저기 가자..사람도 많고 맛있어 보이네.."
대형 솥에서 펄펄 끓고 있는 각종 국거리를 보니 맛있겠다는 생각이 쏴~
우린 사람들이 북적이는 곳을 골라 들어갔습니다.
" 아줌마..선지국 2개요.."
말이 끝나기 무섭게 아주머니는 펄펄 끓는 선지국 두그릇을 가지고 왔습니다.

" 와...양 대개 많네.."
반찬이라고는 허여멀건 깍두기 하나 뿐이지만 선지국이 맛있어 보여 반찬은
솔직히 눈에 들어 오지 않더군요. ㅎ

그런데...
이게 뭥미?!!!!!!!!
선지국을 먹으려고 선지국위에 양념을 밥과 잘 비비는데.........
선지 건더기가 엄청 큰 거 있죠..


(휴대폰으로 찍어서 화질이 많이 떨어지니 이해 요망.^^;)

" ㅋㅋ...자기야.. 이거 좀 봐라...자기꺼도 그렇나? "
" 뭐가?!...ㅋ.. 나 보다 심하네.."
남편도 다른 가게와 달리 유난히 선지가 크다는 것을 느꼈는데 제 선지국에 있는
선지를 보더니 막 웃더군요.
사실 저도 먹기전에 완죤 빵 터졌답니다.
ㅋㅋ...


선지가 얼마나 큰 지 숟가락으로 들었는데 숟가락이 안 보일 정도..
아니 완전 덮었다는.........

" 이거 우째 먹노... 너무 크다..ㅋㅋㅋㅋ"
배가 고파 빨리 먹고 싶었지만 생각하면 할 수록 어찌나 웃기던지...
이거 원 ..
선지건더기 4개로 꽉 찬 그릇을 보니 웃음만 나더군요.
여하튼 숟가락으로 일일이 자르면서 먹긴 했지만
이렇게 큰 선지건더기는 처음이라 솔직히 당황했다는...
ㅋㅋ....
어때요..
이런 선지국 처음 보죠?!..
풉~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