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손대기 싫은 하수구에 쌓인 머리카락 어떻게 제거하지?

샤워를 하거나 머리를 말릴때 욕실 내 하수구에 자연스럽게 머리카락이 한 올 한 올씩 쌓이게 됩니다. 머리카락이 욕실 하수구에 많이 쌓이면 물이 잘 안내려갈 뿐 더러 하수구가 나중엔 자칫 막힐 위험이 있으니 머리카락이 눈에 보이게 많이 쌓여 간다면 얼른 제거해 주세요.. 오늘은  욕실 하수구 주변 손대기 싫은 머리카락 한 방에 제거하는 방법 포스팅 해 봅니다.


하수구에 머리카락이 쌓여 지저분한 상태......... 슬슬 욕실 대청소를 할 즈음입니다.

샤워를 하고 난 뒤 욕실 세면대, 변기, 샤워기등을 청소하고.....마지막으로 하수구에 쌓인 머리카락을 제거하기로 했습니다.

그럼 손대기 정말 싫은 하수구 머리카락 어떻게 제거할까? 바로 칫솔을 이용하는 것입니다. 예전에 여행용 세트에 있던 안 쓰던 1회용 칫솔을 사용했어요.

머리카락이 쌓인 부분에 칫솔로 샤샤샥 몇 번만 왔다갔다 하면 머리카락이 한 방에 다 칫솔에 모여 듭니다.

정말 간단히 손대기 싫은 하수구에 쌓인 머리카락 한 방에 제거했죠..

이렇게 깔끔하게 제거한 머리카락은 휴지에 돌돌 말아서 쓰레기통으로 고고고~

여기서 유익한 한가지 팁 더 들어 갑니다. 바디크랜저를 다 사용해 전 빈통에 락스를 담아 사용하기로 했어요..

물론 락스 고유의 냄새가 독하니 유통기한 지난 샴푸, 물, 락스를 희석해서 사용....이렇게 사용하면 락스의 독한 냄새가 많이 완화됩니다. 각종 곰팡이와 찌든때 솔직히 냄새가 독하긴 해도 락스가 최고인 듯 해요........ 물론 물을 많이 섞어야 독한 향이 많이 없어져요...

짜잔 락스의 독한 냄새가 많이 완화된 청소용으로 희석된 락스입니다.

하수구에 쌓인 머리카락을 다 제거하고 샴푸향 솔솔나는 락스를 하수구에 뿌리고 솔로 세척한 후 물로 깔끔하게 헹구는 것으로 욕실 청소 마무리 했어요... 귀찮아서....아니 손대기 싫어서 그냥 방치했던 하수구에 쌓인 머리카락 이제 칫솔로 산뜻하게 마무리 해보세요.. 집에 마모된 칫솔 한 두개는 가지고 계시죠? ㅎㅎ ^^

 

주부 9단이 알려주는 목티에 붙은 라벨 새롭게 변신하는 꿀팁

티셔트 목 부분에 붙은 라벨때문에 불편한 적 없으신가요? 몇 번 입지도 않았는데 라벨 한쪽이 떨어져 너덜너덜 하거나 라벨때문에 피부가 예민한 사람은 알러지처럼 붉게 달아 오르기도 합니다. 그렇다고 라벨 무조건 없애면 왠지 아쉽다는 분들 오늘 포스팅을 보고 저처럼 한 번 따라해 보세요. 나름 괜찮은 패션의 완성이 되니까요.... 물론 요건 제 생각~

[ 주부 9단이 알려주는 목티에 붙은 라벨의 새로운 변신 ]

빨래를 개다가 면티에 삐져 나 온 라벨......왠지 신경이 쓰이더라구요.

한쪽은 뜯어진 상태라 그냥 뜯어서 버리려다.......

나름 새롭게 라벨을 다른 부분에 붙여 보았어요... 먼저 옷이 상하지 않게 가위를 이용해 라벨을 잘라 주세요.

자른 라벨을 소매 끝부분에 반으로 접어서 모양을 잡아 주시고....

바느질로 라벨이 쉽게 뜯어지지 않게 해 주세요.

요렇게....

나름 뭔가 깔끔해지고 센티해진 느낌....

짜잔...... 목티에 너덜너덜한 라벨의 새로운 변신입니다. 밋밋했던 소매 부분이 왠지 괜찮아 보이지 않나요? ㅎㅎ

비싼 옷이라면 더욱더 이렇게 해 보고 싶어지는 느낌이었어요... 보통 라벨은 목티 안쪽에 있는데요....피부가 예민한 분이나 잘 떨어져 나가는 라벨때문에 신경 쓰인다면 저처럼 소매에 살짝 포인트로 달아 보세요... 나름 괜찮은 패션의 완성이 될테니까요...아참.....아이가 있는 집에서도 유익한 정보겠는데요....값비싼 옷이라면 더욱더..... ^^

 

아무리 많은 피자가 남았다고 해도 문제없어!

먹고 남은 피자 잘 보관만 하면 마치 금방 구입한 것처럼 맛있게 드실 수 있다는 사실..... 간식으로 한번씩 먹는 피자...솔직히 양이 많아 부담스럽긴 하지만 보관 방법만 잘 알면 피자를 다 먹을때까지 촉촉하고 맛있게 드실 수 있어요.. 오늘은 먹다 남은 피자 잘 보관하는 팁 포스팅 해 봅니다.


[ 주부 9단이 알려주는 먹다 남은 피자 보관하는 방법 ]

필요한 것은? 1회용 비닐백, 아이스크림 봉투

피자는 이렇듯 먹기 좋게 잘 썰어 놓았죠... 이 점을 활요하는 겁니다.

지그재그로 붙여 직사각형 모양으로 두시고...

그 상태 그대로 1회용 비닐백에 넣으세요.

그 다음은 아이스크림 봉투에 쏙 넣으시면 됩니다.

아이스크림 봉투에 넣으면 너무 꽁꽁 어는 것도 방지하고 적당한 온도를 유지하게 만들어 더 맛있어요.

피자가 제법 커서 여러 봉투가 되었네요.

이렇게 냉동실에 넣어 두면 드시고 싶을때 꺼내 전자렌지에 데워 먹으면 금방 한 듯 맛있는 피자가 됩니다.

그럼 전자렌지에는 얼마나 돌릴까?

꽁꽁 언 피자 두 개 기준으로 약 3분(중) 정도 돌려 주심 먹기 딱 적당하게 데워집니다. 너무 흐물하지도 않고 물기가 생기지도 않고 말이죠... 지금껏 피자가 남았을때 그냥 종이상자에 넣어 두고 냉장실에 보관하셨나요? 이젠 남은 피자 1회용 비닐백에 넣은 뒤 아이스크림 봉투에 넣어 냉동실에 보관하세요. 보관기간도 꽤 길어 간식으로 먹고 싶을대 데워 먹기 엄청 편해요~ ^^

 

남편도 놀란 볼펜 안 나올때 사용한 방법...대박이야!

간혹 잘 나왔던 볼펜이 갑자기 안 나오는 경험 누구나 다 있을겁니다. 그럴때 어떻게 하시나요? 대부분 사람들이 종이에 볼펜을 꾹꾹 내려 찍어가면서 글을 써 본다던가 주~욱 종이에 선을 그으실겁니다. 하지만 이제 볼펜이 잘 나오지 않는다고 종이에 계속 꾹 누르는 행동은 하지 마시길요..자칫 잘못하면 애꿋은 볼펜심이 빠질 수 있으니까요... 그럼 볼펜심이 잘 나오지 않을때 어떻게 할까? 오늘 그 시원한 답변을 해 드립니다.


[ 주부 9단이 알려주는 볼펜이 잘 안 올때 사용하는 방법 ]


볼펜이 잘 안나올때 사용하는 방법은.... 먼저 컵에 따뜻한물을 준비해 주세요. 펄펄 끓는 물은 아니~아니~ 아니되오! 물 온도는 손으로 만졌을때 따듯하다고 느낄 정도면 됩니다.


이제 따듯하다고 느낄 정도의 물에 잘 나오지 않는 볼펜심을 담궈 주세요. 일부러 볼펜심을 분리할 필요는 없습니다. 그러다 자칫 잘못하면 볼펜심에 물이 들어갈 수 있으니까요...



볼펜심을 따듯한 물에 약 10분 정도 담궈야 하니 일부러 들고 있을 필요는 없어요. 그냥 물만 볼펜심에 안 들어가게 세워 주심 됩니다.



약 10분 후, 놀라운 일이 펼쳐지는데요.. 잘 나오지 않던 볼펜이 희한하게 정말 잘 나옵니다.


볼펜심을 다 사용하지 않았음에도 간혹 볼펜이 잘 나오지 않을땐 이제 따뜻한 물로 해결하세요.. 볼펜이 안 나온다고 종이에 꾸~욱 눌러가면서 계속 힘들이지 마시구요...아셨죠...^^*


 

주부9단이 알려주는 원두봉투 200% 활용하는 노하우

작은 커피숍이지만 하루에 나오는 원두커피가루는 그냥 버리지 않고 생활 속에 늘 활용하려고 노력합니다. 아마도 주부라는 이름때문에 더 알뜰하게 생활하는지도 모르겠네요. 원두가루가 나오는 것은 대부분 가게 뒷마당 텃밭에 활용합니다. 흙에 같이 섞어 주면 벌레 생기는 것을 많이 방지한다고 합니다. 물론 적당히 잘 섞어주는 센스를 발휘하는 텃밭주인장입니다. 텃밭에 사용하고 남은 원두커피가루는 대부분 손님들을 위한 방향제로 만들어 제공하고 있습니다.

 

 

그럼 손님들에게 제공하는 원두커피 방향제 만드는 법 간단히 소개합니다.

 

준비물 - 원두커피가루, 원두봉투, 노끈, 가위

 

 

원두봉투는 원두를 다 쓰고 남은 것을 따로 모아두고 사용합니다. 만약, 가정에서 방향제를 만들고 싶다면 1회용 티백을 사용하면 편리하니 참고하세요.

 

 

방향제에 사용할 원두커피가루는 이렇듯 햇볕에 잘 말려 주어야 합니다. 전 나무주걱으로 곱게 펼쳐 햇살 좋은 날 말립니다.

 

 

잘 마른 원두가루

 

 

원두가루가 잘 마른 것을 확인한 뒤엔 커피봉투에 담아 주면 됩니다.

 

 

원두가루의 양은 적당량이라고 말하고 싶은데 전 손님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조금 넉넉히 담았습니다. 그냥 사용해도 되지만 집에서 여러 군데 나눠서 커피방향제로 사용하시라구요..

 

 

그냥 이렇게 원두봉투에 담아서 드려도 되지만 ... 그래도 들고 다니기 편하라고 노끈으로 손잡이를 만들었습니다.

 

 

요렇게....마치 쇼핑백처럼 생겨 들고 다니기 좋겠죠...

 

 

집에선 이렇게 걸어 두고 그냥 사용해도 되구요.

 

 

작은 가게지만 비오는 날엔 테라스에 두면 비에 젖으니 테이크아웃 쉼터 작은 방에 비치해 둡니다.

 

 

갓 뽑은 원두가루를 말려 담은거라 향도 좋고...가지고 다니기 정말 수월해요..

 

 

물론 아기자기 이쁘구요..ㅋㅋㅋㅋㅋ

 

 

이렇게 원두가루를 원두봉투에 넣어 비치해 놓으니 손님들 좋아하시더라구요.

 

 

비오는 날엔 테이크아웃 쉼터에 원두가루 비치..

 

 

햇살 좋은 날엔 넉넉히 담아서 바깥에 비치해 두고 필요한 분들에게 제공하고 있습니다.

 

 

조금 손이 많이 가는 부분도 없지 않지만 그래도 비닐봉투에 그냥 담아 두는 것 보다 훨씬 정성스럽게 보이고 이쁘다고 가지고 가는 분들이 많이 좋아 하세요.

 

 

아마도 요렇게 원두봉투에 넣어서 손님들에게 원두가루를 제공하는 커피숍은 드물 듯요..

 

 

물론 요렇게 끈까지 달아서 가져 가기 쉽게 만든 곳도 ..

 

 

이렇게 원두봉투에 담긴 원두가루를 들고 가면 됩니다. 무료로~ 단, 매일 이렇게 나눠 주는 것은 아니구요.. 일주일에 두 번 정도 모아서 나눠 줍니다. 원두가루 말리는데 하루 정도 잡아야 하거든요.

 

 

어떤가요..원두봉투에 이렇듯 원두가루를 넣으니 더 이쁜 것 같죠.. 물론 커피향이 더 진하게 느껴지는 시각적인 느낌도 무시 못한다는 사실.....

 

 

한가지 더 tip- 커피봉투로 화분에 이쁘게 감싸 인테리어 효과를 높여 보아요.

 

 

준비물- 화분, 커피봉투, 노끈, 가위

 

 

커피봉투를 화분에 옷을 입히듯 넣어서 노끈으로 장식만 하면 됩니다.

 

 

생각보다 너무 간단하나요..하지만 누구나 생각하지만 실천은 쉽지 않죠. 사는게 다 그런 것 같아요. 소소한 것 하나에도 관심을 보이면 뭐든 주위 환경이 조금은 달라진다는거.... 물론 주인장의 손때 묻은 인테리어 소품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기에 충분하죠.. 커피숍을 하기 전에 방향제로 사용하기 위해 커피숍에 있는 비닐봉지에 담겨진 원두가루를 가져 오면서 이런 생각을 하게 되었죠.. 어짜피 나눠 주는 원두가루를 조금 특별해 보이게 나눠 주면 어떨까하구요.. 그래서 생각해 낸 것이 바로 위에서 보여 드린 원두봉투에 이쁘게 담는거였죠.. 물론 지금은 원두가루를 담은 원두봉투가 나오는 날엔 선착순을 방불케 할 정도로 금방 나가 버립니다. 소소하지만 조금은 특별하게 사는 것도 은근 재미나는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