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남편의 생선가시 제거하는 노하우 대박이야!

생선을 먹다 가시가 목에 걸려 응급실에 갔던 아찔한 기억과 새우를 먹다가 목에 걸려 죽을 뻔한 일이 있은 후론 아무리 맛있는 생선이라도 선뜻 젓가락이 먼저 가지 않습니다.[관련글생선가시 보다 더 무섭다는 '이것' 때문에 죽을 뻔한 사연 ] 그런 내 마음을 누구보다도 잘 아는 남편은 생선을 먹는 날엔 늘 생선가시를 제거해서 먹기 좋게 살만 밥위에 올려 줍니다. 마치 아버지가 아이에게 생선살만 발라 주는 것처럼 말입니다. 조금 우습긴 하지만 이젠 그게 일상이 되어 버려 남편의 그런 모습이 자연스런 행동으로 보일때가 많습니다.

 

생선가시남편의 생선가지 제거하는 노하우

오랜만에 남편과 일식집에 갔습니다. 평소 육고기를 좋아하지만 한번씩 회도 댕기는 날이 있더라구요. 무엇보다도 일식집은 다양한 요리를 맛 볼 수 있어 좋더군요. 뭐...조금 아쉽다면 양이 좀 적게 나와서 그렇지만 그래도 좋아욤.....ㅋㅋ

 

주메뉴인 모둠회를 먹은 뒤 식사를 하기 전 꽁치구이가 나왔습니다. 다른 곳과 달리 횟집이나 일식집에서 나오는 꽁치는 어찌나 맛있는지 ...아마도 기름기 쫙쫙 빼면서 구워주기때문에 더 맛있나 봅니다. 하지만 꽁치구이를 좋아하지만 오늘도 역시 손이 먼저 가지 않습니다.

 

그런 내 마음을 아는지 남편이 젓가락을 이용해 꽁치뼈를 발라 줍니다. 

 

" 꽁치에 가시가 얼마나 많은데 어떻게 일일이 가시를 제거해? 그게 가능해? "

라고 말하는 분들이 많으실겁니다. 저도 처음엔 그런 마음이 많이 들었거든요...하지만 지금은 그런 생각을 전혀 하지 않아요..왜냐구요..남편이 너무도 가시를 잘 제거해 주니까요...

 

그것도 젓가락 하나로 샤샤샥........

 

" 정말이야? 진짜야? "

의문이 더 쌓이죠..그럼 동영상을 보시면서 꽁치가시 제거하는 법 한 번 보세요.. 젓가락으로 꽁치가시 한방에 제거하는 모습에 입이 딱 벌어지실겁니다.

 

 

어떤가요... 젓가락으로 가시가 많다는 꽁치가시 한방에 제거되었죠.

 

꼼꼼하게 생선가시를 제거한 후 레몬을 뿌리는 센스까지....

호호

완전 멋져부러!

 

아내를 위해 늘 이렇게 생선가시를 한방에 제거해 주는 남편 덕분에 이젠 생선을 먹으면서 혹시 가시가 목에 걸리지 않을까하는 걱정은 많이 없어졌습니다. 하지만 그래도 늘 조심조심~ 자라보고 놀란 가슴 솥뚜껑 보고 놀라다는 말처럼 혹시나 잔가시가 목에 걸릴 수도 있으니까요..... 헤헤~

 

집에서 어묵 쉽게 만드는 법

 어묵반찬이면 아무리 입맛이 없어도 밥 한그릇 뚝딱했을 정도로 좋아했던 어린시절... 물론 세월이 많이 흘러도 여전히 어묵을 좋아하지요.. 하지만 지금껏 늘 사먹기만 했지 직접 만들어 먹을거란 생각을 한번도 하지 않았는데 얼마전 우연히 만들어 먹었던 핫바 덕분에 어묵도 집에서 손쉽게 만들어 먹을 수 있겠구나하는 생각을 하게되어 오늘 잠깐 시간을 내어 어묵을 만들었습니다. 관련글-동그랑땡 재료로 만든 미니핫바 그 맛에 반하다! 핫바를 한번 만들어 봐서 그런지 어묵 만드는 일이 너무도 쉽더군요.. 물론 나름대로 나만의 노하우를 조금 첨가 했더니 시간도 절약되고 너무 괜찮았답니다. 평소 저처럼 요리를 잘하지 않는 사람도 오늘 제가 가르쳐 준 방법으로 어묵을 만들면 사서 먹는 일이 줄어 들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물론 위생적이고 몸에 더 좋게 말이죠.

* 어묵 만드는 법 *

재료.. 생선살, 당근, 대파, 청양고추, 풋고추,깻잎, 두부, 달걀, 부침가루
만드는 시간.. 30분 정도



핫바와는 달리 어묵은 부드럽게 씹히는 맛을 느끼게 하는게 우선입니다. 그래서 전 일일이 칼로 잘게 다지지 않고 믹서기를 이용해 채소를 분쇄했습니다.


단, 당근은 얇게 썰어서 분쇄기에 넣어야 된다는 점 ..대파는 적당한 크기로 썰어서 넣으세요 그래야 곱게 분쇄됩니다. 물론 이렇게 미리 채소를 자르면 믹서기에 있는 날을 손상시키지 않겠죠.



채소는 이 정도로 분쇄해줘야 부드러운 어묵이 된답니다. 물론 반죽을 할때도 쉽게 잘 되구요. 단, 깻잎은 분쇄하지 마시고 손으로 뜯어서 넣거나 칼로 썰어 넣어야 해요.. 이유는 깻잎 자체의 식감을 그대로 느끼기 위해서랍니다. 시장에서 파는 돌돌만 깻잎 어묵의 맛이라고나 할까요..



재료를 다 준비했으면 다진 생선살과 두부, 달걀 그리고 부침가루를 넣고 잘 반죽해 주세요. 아참... 간은 소금, 후추로 해 주시구요..



깻잎은 채소와 생선살을 다 반죽한 뒤 마지막에 적당하게 썰어 넣으세요.



깻잎을 넣고 반죽하니 더 맛나 보이는 반죽이 되었습니다. 핫바는 이렇게 반죽을 다 한 상태에선 냉장고에 넣어 숙성을 하는데 어묵은 그럴 필요없이 바로 만들면 됩니다.



걸죽한 상태로 해야 부드러운 어묵의 식감을 느낄 수 있으니까요..



그리고 라스트... 어묵의 모양은 두개의 숟가락을 이용해 모양을 내어 바로 기름에 넣어서 튀겨 주시면 됩니다.



짜잔... 어묵이 다 튀겨졌습니다.  어때요..파는 어묵의 모습 그대로죠..ㅎ



보통 파는 어묵은 반찬용으로 만들어 먹지만 직접 집에서 만든 어묵은 캐첩에 찍어서 그냥 먹어도 완전 굿이랍니다. 고로..반찬으로 따로 해 먹을 필요가 없다는 이야기...아이들 간식으로도 너무 좋아요...


일일이 채소를 힘들게 다지던 핫바와는 달리 어묵은 모두 믹서에 분쇄해서 쉽게 만들 수 있어요. 이게 바로 어묵 쉽게 만드는 노하우이기도 합니다. 어떤가요...이제 집에서도 쉽게 어묵 만들어 먹을 수 있겠죠..^^


 

 

미니핫바 집에서 만드는 법

횟집을 하다 보니 간혹 횟감으로 사용하고 생선살이 남는 경우가 있습니다. 보통은 다음날 무를 넣고 생선조림을 하거나 계란을 입혀 구워 먹는 경우가 대부분이지요. 그런데 갑자기 남편이 동그랑땡을 만들어 먹자고 하더군요. '동그랑땡?!.....' 사실 전 동그랑땡을 사서 구워 먹었지 직접 만들어 먹은적이 없어 적잖게 당황했답니다.

" 동그랑땡?!..그거 돼지고기 넣어서 만드는거 아니가?!  "
" 새우 넣으면 새우 동그랑땡이고 .. 생선 넣으면 생선 동그랑땡이지 .."
" 하기사.."


ㅋ...바보같은 질문을 하고 말았네요. 이거...원 ...남편보다 더 요리에 대해 모르니 그저 웃음만 나왔습니다.



남편은 알아서 생선살을 잘게 다져 주었습니다. 사실 요리하는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 탓에 손이 많이 가는 요리일때는 이렇게 남편이 알아서 보조역활을 해 주는 편입니다. 그래도 요리인데 전 보고만 있을 수 없죠..그래서 채소는 제가 다졌습니다. 곱게.......아참.. 채소 다지는 방법은 며칠전 제가 포스팅한 것이 있으니 채소를 잘 못 다지는 분들은 참고 하시구요. [요리 초보자도 쉽게 배우는 채소 다지는 방법.]


 

이렇게 전 곱게 채소를 다졌습니다. 요리블로거들을 보면 몇g 을 정확히 기재하지만 전 대충 양을 맞춰 조절했습니다. 이점 감안하고 봐 주시길요..


재료는 생선, 땡초, 대파, 팽이버섯, 당근으로 준비했습니다. 색깔도 나름 구색도 맞는 것 같아 전 이 재료만 준비했어요. 다른 분들은 채소가 여유가 있음 종류별로 많이 넣으시면 될 것 같아요. 채소는 많이 들어갈 수록 맛나잖아요.  

 



채소와 생선을 다 다졌으면 달걀과 두부를 준비해 주세요.



먼저 두부는 물기를 빼고 잘게 다져 주시구요.. 그 다음은 달걀로 잘 섞이게 반죽을 해 주셔요.



아참...간은 소금, 후추 약간 넣으시공.....



일회용 비닐장갑을 끼고 손으로 잘 반죽해 주세요. 음식은 손맛이라고 하잖아요. 앗! 비닐장갑 맛인감?!...ㅎㅎ



골고루 반죽을 다 했으면 비닐백에 넣어 숙성해 주시길요..



숙성은 냉장고에 한 30분 정도.....



30분 정도 숙성된 반죽은 밀가루를 넣어 한번 더 반죽해 주세요. 서로 더 응집하게요...



그 다음은 랩에 돌돌 말아서 냉동실에 보관하시면 되는데요...



냉동실에 보관하는 이유는 고정된 상태에서 이쁜 모양의 동그랑땡을 만들기 위해서랍니다. 그냥 숟가락으로 떠서 만들면 모양도 흐트러져 보기 싫고 시간도 많이 걸리잖아요.



앗!!! 냉동실에 30분간 뒀다가 꺼내 보니 갑자기 동그랑땡 만드는 것보다 핫바를 만들어 보고 싶다는 생각이 팍팍......그래서 과감히 핫바로 생각이 바꼈답니다. 뭐...사실 잘게 썰어 동그랑땡을 만드려니 귀차니즘도 발동해서 핫바로 바꼈지만요..ㅋㅋ



너무 길지 않게 칼로 썰었더니 미니핫바가 될 것 같더군요....ㅎㅎ



짧게 자른 핫바를 나무젓가락을 반으로 잘라 꽂았습니다.



나무젓가락을 꽂으니 귀요미 핫바가 되었네요....



이제 기름을 넉넉히 부은 후라이팬에 돌려 가며 튀겼습니다. 핫도그를 튀기는 것처럼요.....



ㅎㅎ... 노릇하게 구워진 미니핫바 완전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파는 핫바랑 모양이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길이만 좀 짧다 뿐이고....



이제 시식하는 일만 남았네요... 반찬으로 만들어 먹으려고 했던 반죽이 간식이 되어 버렸습니다. 그 모습에 남편은 좀 실망한 모습이 역력하더군요... 동그랑땡이 더 좋을텐데 하면셩....


그런데...어쪄죠... 동그랑땡 만들었으면 정말 후회할 뻔 했다는 생각이 먹는 내내 들었다는거 아닙니까...왜냐...너무 맛있어서... 평소 여행길에 오르면 꼭 고속도록 휴게소에서 들러 핫바를 사 먹는데 완전 그 맛이었다는... 남편에겐 좀 미안했지만 순간의 선택으로 제 입이 호강한 하루였답니다.

" 자기야.. 생선살 오늘은 남은거 없나? "
" ............ "


아무 대답하지 않는 남편...그저 미소로 답을 할 뿐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