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6.01.01 제주도 돌을 이용한 인테리어 소품 만드는 법 (12)

제주도 화산석으로 만든 인테리어 소품

2016년 병신년이 밝았습니다. 원숭이처럼 올해는 더욱더 발이 보이지 않게 열심히 살아 보렵니다. 늘 나오는 시각이었지만 오늘은 새해에 떠 오르는 해를 보기 위해 가는 곳마다 정체가 심했습니다. 그래도 일찍 일어난 만큼 모두 새해에 이루고자 하는 굳은 의지대로 모두들 새해 첫 날 마음 속으로 비는 모든 일들이 다 이뤄지길 바라며 오늘도 유익한 포스팅으로 새해를 열어 봅니다.

 

 

 

[제주도 돌로 인테리어 소품 만들기]

 

 

제주도 돌은 다른 지역과 달리 구멍이 뽕뽕 나 있습니다. 그 이유는 다 아시겠죠. 제주도로 여행을 오는 분들이라면 제주도 돌에 솔직히 관심을 많이 가지고 다양한 소품들을 많이 선물용으로 사가는 경우가 있어요.. 저도 예전에 제주도로 여행 왔을때 제주도에 있는 돌로 만든 인테리어 소품을 선물용으로 사 갔던 적이 있어요. 오늘은 제주도에서 흔한 돌이지만 다른 지역사람들이 부러워하는 제주도 돌로 이쁜 인테리어 소품을 만들어 보겠습니다.

 

 

전 조그만 돌로 와이파이 비밀번호를 적어 놓고 소품으로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준비물은 페인트(종류별), 붓이 필요합니다. 제일 먼저 할 일은 돌에 이물질이 많으니 깨끗이 씻어 잘 말려 주는 일입니다.

 

 

그리고 난 뒤에 붓으로 와이파이를 알리는 이니셜을 먼저 돌에 그려 주세요. 빨간색이 눈에 잘 띌 것 같아 전 빨간색으로 그렸어요.

 

 

조금 그럴사 하나요~ ㅎㅎ

 

 

그 다음은 흰색으로 와이파이 비밀번호를 적어 주세요..  우리껀 'chobobcoffee ' 예요... 돌이 작아서 그런지 조금 긴 느낌도...ㅋㅋ 제주도 돌은 구멍이 뽕뽕 나 있어서 참고로 그려 넣을땐 구멍 사이에도 그려야 전체적으로 글씨가 잘 보여요~

 

 

짜잔.....거의 완성 단계입니다.

 

 

돌 색깔이 어두우니 밝은 톤의 색깔로 그려 주면 눈에 확 띄니 참고하세요.

 

 

 제가 이렇게 그려 보니까...한 번 그려 넣는 것보다 두 어번 덧칠하는게 색감이 더 좋더라구요. 물론 덧칠을 하는 방식이니까 글씨가 다 건조된 후 그려 넣는 걸로~

 

 

많은 사람들이 기억하는 노란리본의 의미를 밋밋한 제주도 돌에 새겨 넣듯이 붙였습니다.

 

 

더욱더 선명한 노란리본을 보니 마음이 찡하네요... 다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음 하는 바람을 이번 기회에 또 한 번 말씀드리며....

 

 

노란리본을 붙이는 것으로 소소하지만 하나의 인테리어 소품 완성입니다.

 

 

제주도 돌을 이용한 인테리어 소품 이쁘죠...

 

 

나머지 돌 하나는 우리부부와 너무도 닮은 그림으로 대체~

 

 

나름 눈에 팍팍 띄고 이것 또한 이쁘네요..ㅋㅋㅋㅋㅋ

 

 

소소하지만 나름 임펙트있게 만들어 본 제주도 돌로 만든 인테리어 소품... 역시 독특하고 기억에 많이 남을 소품처럼 보였습니다. 어떤가요..조금 눈에 띄긴 하나요?! ㅎㅎ 2016년 새해가 밝게 밝게 밝았습니다. 날씨도 생각보다 그렇게 춥지 않고 햇살도 좋고 왠지 2016년 병신년에는 작년보다 더 좋은 일이 많이 생길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모두 올 한 해 건강하시고 하시는 모든 일이 다 잘 되시길 바랍니다. 아자~아자~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