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점엣 이물질이 나왔을때 종업원의 행동

얼마전 한 음식점에서 식사를 하는데 음식물안에 달걀껍질이 있는 것을 발견하고 입맛이 완전이 달아난 일이 있었습니다. 기분 좋게 식사를 하러 왔다가 조그만 달걀껍질로 인해 분위기가 흐려질까봐 껍질을 살짝 걷어내고 다시 식사를 하는데 .... 이게 또 무슨 일... 달걀껍질이 한 조각더 음식물안에 들어 있는것입니다. 전 도저히 안되겠다 싶어 종업원을 조용히 불렀습니다.

" 저..여기 달걀껍질이 들어 있던데요.."
" 네...."
" ...... " ㅡ,.ㅡ;;;;;

헐....음식물안에 이물질이 있다고 이야기하니 종업원의 태도는 성의라고는 도저히 눈씻고 찾아 보기 힘든 무관심 그자체였습니다. 보통 이런 경우면 대부분 " 죄송합니다. " 는 기본적으로 하는 말인데 그런 말은 전혀 들을 수도 없을 뿐 더러...
' 그래서... 나보고 어쩌란 말이야..' 란 식으로 한번 쳐다 볼 뿐 그냥 그 자리를 벗어나는 행동에 정말 할말을 잃었지요. 정말이지 종업원의 태도에 기분이 나빠 한마디 하고 싶었지만 그당시 모임 분위기가 분위기니 만큼 그저 어이없는 웃음으로 넘겨 버렸지요.. 물론 이물질을 두번이나 꺼낸 상황이라 더 이상 식사는 포기해야만 했습니다.

제가 오늘 왜 이런 이야기를 하는지 궁금하실겁니다. 바로 음식점에서 이물질이 나왔을때 종업원을 비롯해 사장님의 행동 즉, 손님에게 대응하는 자세에 대해 한번쯤 생각해 보자는 의미에서입니다.

개콘에서 블랙컨슈머를 풍자하는 이야기처럼 우리 주변에는 정말 이해하기 힘들 정도의 도가 지나친 블랙컨슈머가 있습니다. 하지만 그런 사람들은 솔직히 일부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신에게 그리 도가 지나치게 기분이 상하지 않으면 참는 편입니다. 다른 것들도 많겠지만 제가 오늘 이야기하려는 음식점에서도 그렇습니다. 식사를 하다가도 이물질로 인해 손님이 말을 했을때 적절한 대응 즉, 사과를 먼저하는 태도를 보이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대로 수용합니다. 하지만 ' 이건 아닌데..' 란 생각으로 말을 했음에도 적절한 사과를 하지 않고 그려려니 구렁이 담 넘어가 듯 넘기는 사람을 보면 정말 화가 날때도 많지요. 그럼 음식점에서 이물질이 나왔을때 황당하게 만든 종업원의 말들을 한번 살펴 볼까요.

첫번째..
눈에 보이는 이물질이 나왔는데도 절대 그럴 일 없다며 오히려 이해를 할 수 없다고 할때..

한 분식집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떡볶이를 먹는데 뭔가 길게 자꾸 떡에서 나오는 이물질... 바로 떡볶이 안에 실이 있었던 것입니다. 보통 이물질이라고 하면 원재료에 들어 있는 것보다 주변에서 보게 되는 경우가 허다한데 정말 원재료에 이런 것이 들어 있다는 것에 좀 그랬답니다.

여하튼 사장님에게 이 사실을 이야기했지요. 그랬더니 정말 황당한 대답으로 그 상황을 회피하려 했습니다.

" 우리집 떡볶이는 다른 집과 달리 찰져서 원래 그래요.. "

누가 봐도 실인데 정말 황당했었던 상황이었죠.
눈에 보이는 이물질인데도 절대 그럴 일 없다며 오히려 이해를 할 수 없다는 듯 쳐다 보았습니다.

두번째..
이물질의 책임에 대해 종업원에게 큰소리치며 화를 내는 사장의 태도..

지금껏 많은 음식점을 다녔지만 이렇게 어이없고 황당한 사장은 없다는 생각이 들 정도가 있었습니다. 음식에 이물질 즉 머리카락이 한개도 아니고 몇 개가 계속 나와 가까이 있던 사장님을 불러 이야기했더니 이게 무슨 일...갑자기 주방으로 들어가더니 종업원에게 큰소리를 치며 화를 내는 것입니다. 물론 제겐 한마디 어떠한 말도 없이 말입니다. 갑자기 종업원에게 큰소리치는 것을 보니 오히려 괜히 이야기했나 싶은 생각에 황당했었죠. 아무리 종업원의 실수라고는 해도 이건 음식점의 대표로서 아니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답니다.

세번째..
이물질에 대한 반응이 무관심할때 정말 황당 그자체죠.

처음 이야기 시작할때 말한 부분이기도 한데 달걀껍질이 음식물에서 나왔다고 종업원에게 이야길하니 " 네.." 딱 한마디만 하곤 그냥 가버리는 것입니다. 정말 이건 대꾸를 하는 것보다 더 황당한 일이었죠.

네번째..
"우리 식당에서 이런 일이 한번도 없었는데 .." 라며 오히려 블랙컨슈머 취급을 할때 정말 이건 아니다 싶었죠.
불과 며칠전 한 음식점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뷔폐에서 시락국을 먹다 ' 시래기가 왜 이리 질기지?! ' 라며 계속 이로 씹었는데 이게 무슨 일 ... 그것은 시래기가 아닌 비닐이었습니다. 잘 안 씹힌다고 그냥 넘겼으면 어찌 됐을까하는 생각을 하면 지금도 소름이 돋을 지경입니다.


작은 비닐도 아니고 나름 긴 비닐이 한개도 아닌 두개나 나와 진짜 이건 아니다 싶어 종업원을 불렀지요.

" 여기 시락국에서 비닐이 나왔어요... "

" 우리 식당에선 이런 일이 한번도 없었는데...희안하네..."
" 네에?!.."
" 아니.. 그게 아니구요..
뉴스를 보니 음식에 이물질이 있다고 일부러 그런 분들이 많다고 해서요.."

" 뭐라구요..."

정말 그땐 화가 나 밥 먹다 싸울 뻔 했습니다. 물론 그 말 뒤에 사과는 했지만요... 아무리 블랙컨슈머가 매스컴에 많이 나왔다고 하지만 상황을 뻔히 보고도 그런 말을 내뱉는 것에 화가 많이 났었지요. 물론 그 사건이후론 맛집이라고 소문났던 그 황당한 음식점은 가지 않지만요...

사실 음식점을 하다보면 아무리 청결하게 하게 한다고 해도 나도 모르게 실수를 할 수도 있습니다. 그렇다고 그런 부분을 다 손님들이 이해하고 넘기기는 솔직히 쉽지 않습니다. 제 생각엔 그렇습니다. 음식물에 이물질이 들어가 다시 음식을 해 달라는 것도 아니고 다른 사람들을 위해서 아니 다음에 다시 내가 이 음식점에 들렀을때 조금 더 정갈한 음식을 먹고 싶다는 뜻으로 조심하자는 의미에서 이물질을 체크해 준 것인데 돌아 오는 반응은 정말 다양했다는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제가 하고픈 말은 손님의 입장에서 한번 생각해서 대응을 한다면 어떨까하는 생각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