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얼마전에 맛있다고 소문난 맛집을 찾아 갔다가 조금 황당한 일이 있었습니다. 무슨 일이냐구요..그건 바로 주차장때문이지요..요즘엔 어딜가나 잠깐 갓길에 주차를 하지 못할 정도로 불법주정차금지를 알리는 안내문을 흔히 볼 수 있습니다. 물론 그 주위를 둘러 보면 사방에 CCTV가 불법 주정차하는 차량을 감시하고 있지요. 그런 곳들이 많다보니 어딜가든 주차공간을 먼저 확인하게 되는게 습관이 되었습니다.

" 저기요..저기 음식점 갈려면 어디에 주차해야 하나요?"
" 저기 모퉁이 돌아서 가면 주차장이 나옵니다."
" 네..감사합니다."
음식점이 2층이다 보니 어디에 주차를 하는지 알아서 찾아가야 하는 상황이라 지나가는 분에게 여쭤봤답니다. 다행히 친절하게 대답해 주시는 행인...
그렇게 행인이 알려 준 대로 모퉁이를 돌아서 보니 음식점간판과 더불어 주차장마크가 눈에 띄었습니다.
" 저기네.."
간판도 빨간색인데다가 푯말이 크다 보니 한눈에 알아 볼 수 있었습니다.

헉!!!! 그런데 이게 뭥미?!.......주차장이라고 표시되어 있는 곳을 들어 가려는 순간 당황했습니다. 그 이유는 바로 주차장 내부에 무슨 짐이 그렇게 많은지... 왠지 불안하더군요.. 누가 봐도 한눈에 주차장이라고 표식은 되어 있지만 ' 여기 ..주차장 맞는가?! ' 하는 생각에 선뜻 들어 가지 못하겠더군요..

주차장 주변에 가득 찬 각종 짐들.. 누가 봐도 저처럼 선뜻 주차하러 들어가지 못하는 모습.. ' 참나..어쩌나?!..' ' 여기가 주차장이 아닌가?!' .....순간적으로 별별 생각이 뇌리를 스쳐지나갔습니다. 그렇다고 다른 곳처럼 주차장 주위에 이렇다저렇다 물어 볼 주차관리인이 있는 것도 아니고 주차하는 곳이 아니라는 푯말도 있지도 않고 참 난감하더군요..

아무리 생각해도 주차장내부를 보니 불안해서 주차하고 싶은 마음이 싹 달아 났습니다. 일부러 시간내서 맛집을 찾아 왔지만 솔직히 위험천만한 주차장에 주차를 할려니 마음이 내키지 않더군요. 불안한 마음을 가지며 그냥 가야하나 주차를 해야하나 고민에 빠져 있는 그때 지나가던 한 아저씨께서 주차를 할려면 공용주차장을 이용하라며 그곳을 향해 손짓으로 가르쳐 주시더군요.. 헐... 아저씨가 가르킨 곳은 불과 20m 정도 떨어진 가까운 거리였습니다. ' 에공.. 다행이다..' 아저씨가 주차장이라고 가르쳐 준 곳은 아파트입구과 맞물여 있는 공용주차장이었지요. 전 공용주차장에 안전하게 주차를 하고 일부러 시간내서 온 음식점에서 다행히 식사를 할 수 있었습니다. 식사를 마치고 나오다 짐이 가득 쌓인 주차장이 눈에 또 들어 왔지요.. 그 주차장을 보면서 그저 어이없다는 듯 눈빛만 보냈습니다. 나름대로 큰 시장건물의 주차장.. 처음 이곳을 방문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라도 주차장을 보고 당황할겁니다. 주차할 공간으로 사용하는 곳인지..아님 창고로 쓰는 주차장인지에 대해서 말이죠. 그렇다고 주위에 안내문구 하나 없으니 저처럼 더 당황할 것 같다는.. 왜 이렇게 주차장을 위험천만하게 관리를 하는지 그저 어이없는 모습 그자체였습니다.

 

                   

도심의 도로 곳곳에 가 보면 불법주정차 금지구역인데도
버젓이 주.정차를 하는 택시들을 심심찮게 봅니다.
 그 중에서도 보행자들이나 자동차 운전자들에게 특히 짜증나게 주차를 하는 곳이 있더군요.
그 곳은 바로 동래매가마트 후문에 위치한 곳입니다.


후문 바로 앞에는 불법주정차 무인단속중이란 노란 푯말이 있지만..
이 자리는 택시 승강장으로 사용할 만큼 주변엔 빈택시들로 즐비합니다.
그렇다보니 바로 옆 마을버스정류소나 보행자횡단보도를 점령하다시피하는 바람에
많은 사람들이 불편을 겪고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거기다 마트앞인데다가 차선도 2차선이라 운전을 하다보면 정말 복잡하기까지합니다.
하지만 무용지물인 불법주정차 무인단속중이란 푯말로만 경고를 표시할 뿐
어느 누구도 이곳에 택시들이 즐비해 교통이 복잡하여도 단속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그렇다보니 불편을 겪는 사람들은 이 곳을 지나는 운전자들이나
버스승강장을 이용하는 시민들..
횡단보드를 이용하는 사람들입니다.
그리고 또 한 곳도 피해를 보지요.
그 곳은 바로 마트입니다.


일반 시민들이야 짜증이 나지만 워낙 이런 택시들이 많아서
단속을 하지 않는 구청탓으로도 간접적으로 화살을 돌리긴 하지만..
직접적으로 피해를 보는 마트에서는 가만히 있지 못하지요.
왜냐하면 마트에 가는 사람들이 그 곳을 돌아서 주차를 해야하는데
택시들이 마트주차장으로 들어가는 입구를 막고 서 있으니
마트를 찾는 사람들에게 불편을 줄 수 없게해야하는게 마트의 일이기도 하니까요.


그렇다보니 그곳엔 늘 마트직원이 울며겨자먹기식으로
택시들을 이동시키고자 열심히지요.
하지만 택시들은 이런 마트직원의 말에 순순히 따를까요.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왜냐구요..
'구청에서도 단속을 하지 않는데 너네가 뭔데 이래라 저래라야!' 하며
오히려 큰소리를 친다는 사실이죠.


제가 하고 싶은 말은 바로..
불법주정차 금지구역에 주차된 택시들이 날이 갈 수록 늘어 가지만
아무런 대책도 없이 그저 방관만하고 있다는 거지요.
뭐..택시들의 특혜로 영업용이라 불법주정차 스티커 발부에서
제외되는건지도 의심스럽습니다.
사실 이 곳 뿐만 아니라 백화점이나 다른 마트에서도
불법주정차 금지구역에 불법으로 주정차한 택시들을 많이 봅니다.
많은 사람들이 교통법규를 잘 지키고 있는데 택시들만의
특혜인지는 몰라도 이건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모두가 지켜야 할 교통법규라면 예외가 있어서는 안된다는 생각이 많이 듭니다.


                   

 도로에 나가 보면 이렇게 주차장을 방불케 할 정도로 많은 차들이 줄지어 주차를 해놓았습니다.물론 잠시 정차하시고 가는 분들이 있긴 하지만 제대로 불법주차 단속을 하지 않는 구간에서는이렇게 주차해 놓은 차들이 즐비하게 들어서 있는 것을 많이 보게 됩니다.그렇다고 이 장소에 차가 많이 지나가는 곳이 아니라면 문제야 별로 없겠지만 이곳은나름대로 차량이 많이 모이는 구간임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주차단속을 하지 않는가봅니다.

 주차한 차량 중에 어디서 많이 본 차도 있네요~~ㅡ.ㅡ

 식사하시러 간다고 주차해 놓으셨나?!... 단속을 안하는 구간이 맞는가 봅니다...

 여유롭게 주차를 해 놓은 차량이 정말 많습니다..

 하지만 위의 사진처럼 저렇게 주차해 놓은 차들은 현실적으로 허다한 일이라 이제 무각감해져 갑니다.

 그렇지만 버스정류소에 이렇게 택시들이 주차해 있다면.. 문제가 있습니다.

 버스정류소에는 주.정차를 금지하고 있어서 복잡한 백화점, 마트, 교차로, 번화가등에는 CCTV가 설치되어 실시간

 단속을 하거나, 단속반이 다니면서 단속을 하는데 이곳에는 단속을 전혀 하지 않는 곳인가 봅니다.

 동래구 한 마트앞의 버스정류소..이곳은 왕복2차선으로 나름대로 사람들의 유동인구도 많고 차량도 늘 복잡하게

 많이 몰려 드는 구간입니다.

 그런 이곳에 택시들이 아예 한 차선을 주차를 해놓고 있네요.

.정말 차가 많아 복잡하고, 버스를 탈려고 하시는 분들은 불편한 승차를 한답니다.

 왜 이런 곳은 단속의 손길이 없는 걸까요?!...

 버스기다리는 사람들을 보면 멀리서, 버스가 오면 택시 사이로 이리저리 다니면서 위험천만하게 버스를 이용합니다.

 보는 사람도 아찔한 순간인데..

 주.정차 단속하시는 분들은 왜 이렇게 번잡한 곳에 있는 챠량은 단속을 안하시는 지도 궁금합니다.

 한적한 곳에 정차시 불법단속반이 차량으로 다니면서 카메라에 담아가시지만 마시고

 이렇게 번잡한 곳에 단속을 집중적으로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서민들이 이용하는 버스정류소의 위험한 환경..

 그냥 지켜만 보실건 지....

 서민들의 작은 목소리에 귀 기울여 주었음 하는 마음입니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