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진해군항제 재미나게 구경하는 노하우

 
올해로 제52회째 맞이하는 진해군항제는 일찍 핀 벚꽃 덕분에 축제기간이 아니데도 벌써부터 진해 곳곳에선 아름다운 벚꽃을 구경하기 위해 전국에서 많은 사람들이 몰려 들었습니다. 다른 해보다 일주일 전부터 관광객들이 진해를 찾아 오는 바람에 진해군항제 관계자분들은 벌써부터 흥분을 가라 앉히질 못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이번 진해진항제는 역대 최고의 축제가 되지 않을까라는 큰 기대감 때문인지도 모르겠네요.

진해

진해 여좌천 로망스거리


☞진해군항제 기간은 언제까지?
제52회 진해군항제가 열리는 기간은 4월 1일부터 4월 10로 10일간의 기간에 각종 행사가 열립니다. 다양한 축하퍼레이드 행사와 진해에서 유명한 명소를 찾아 볼 수 있어 진해군항제 기간에는 아름다운 벚꽃구경도 좋지만 진해란 곳을 더 자세히 알게되는 계기가 되어 유익한 여행이 될 것 같습니다.

☞진해군항제에 관한 자세한 정보를 알고 싶다면?
진해군항제를 찾는 많은 사람들은 대부분 진해에서 이름난 몇 군만 구경하며 벚꽃사진을 찍는 것으로 여행을 마무리하는 분들이 많은데요..이번 기회에 진해에 가시면 더욱더 유익한 시간이 도시라는 것을 잘 알 수 있도록 미리 진해군항제 홈피[↘진해군항제 ]에 들어가서 자료를 먼저 확인하시고 가시길요.. 이곳에선 각종 행사와 주차장, 숙박시설, 맛집등이 자세히 안내되어 있습니다.

 

진해

진해에서 행사기간 중에 마차도 탈 수 있어!


☞진해군항제 기간에 꼭 들러야 할 장소는?

진해군항제 기간에만 개방되는 해군사관학교 내부를 구경하는 유익한 시간을 추억으로 간식하면 좋은 듯 합니다. 이곳에 들리면 해군사관학교 복장체험등 평소 우리가 접하지 못한 것들과 해군사관학교의 위용을 그대로 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진해군항제 해군헌병대 퍼레이드 (포토) ]

로망스거리

진해 여좌천 로망스거리 벚꽃길

포토, 사진, 로망스거리

진해 최고의 포토존이라는 로망스거리


☞진해군항제 간다면 이곳은 꼭 들러야 한다. 어디?
진해 곳곳에 있는 관광지를 탐방하면서 진해의 모든 것을 즐기면 좋을 듯 합니다. 대부분 사람들이 많이 찾는다는 명소 중 하나인 여좌천 로망스거리 [↘벚꽃이 있어 더 낭만적인 로망스거리 ]를 비롯해 기차와 벚꽃이 잘 어울리는 경화역 [진해벚꽃과 철길위의 낭만을 동시에 느끼고 싶다면 경화역에서]그리고 진해를 한 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진해탑, 아베크족이 많이 찾는다는 안민고개가 있습니다. [↘진해에서 가장 아름다운 야경장소는... ]그 외도 많지만 1박 2일 코스라면 이 정도는 다 봐야 진해에 대해 조금은 이해할 것 같아요.

열차, 경화역, 진해,

열차가 다니는 길에서의 추억 저장.. 경화역

경화역

학창시절 아름다운 추억을 남기는 학생들의 모습- 경화역에서

더보기

☞ 진해에 벚꽃이 유난히 많은 이유?
일제시대때 진해를 군항으로 만들면서 도시 미화용으로 심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해방 이후엔 벚꽃이 일본의 국화라는 이유로 무차별적으로 없애기도 했다고... 하지만 식물학자 박만규님의 연구로 인해 왕벚나무의 원산지는 일본이 아니라 제주도라는 사실을 밝히면서 대대적으로 진해에 벚꽃나무를 심기 시작해 현재는 약 34만그루가 넘는다고 합니다. 평소 진해군항제라고 하면 풍성한 벚꽃구경과 더불어 추억을 남기느라 벚꽃을 배경으로 사진만 찍어 오진 않으셨나요? 올해 진해군항제부터는 조금 더 유익한 여행이 되었음하는 마음에 약간의 정보를 글을 남겨 봅니다.  진해군항제를 다녀 오며..[2014.3.31]


 

부산의 벚꽃명소 - 달맞이언덕

" 자기야.. 집에 가는 길에 달맞이길에 들렀다 가자.."
" 뭐할라꼬.."
" 오후에 비 온다는데 벚꽃 다 떨어지기전에 사진 몇 장만 찍게.."
" 알았다. "

남편과 마트에서 장을 보고 집에 가기전 사진 몇 장만 찍고 가자고 이야길 했더니 이내 남편은 차를 달맞이언덕으로 몰았습니다. 울 남편은  제가 하고 싶어하는 것을 잘 들어주는 참 좋은 분입니다.

" 이거 먹을래.."
" 이거 하고 싶은데.."
" 바람쐬러 나갈까.."
" 이것 좀 도와줘.."


제가 하고 싶은 것이 있을때마다 남편에게 SOS를 요청하면 뭐든 다 들어 준다는..
그래서 늘 '사랑해' 라는 말보다 '고마워' 라는 단어가 뇌리속에서 헤엄쳐 다니지요.
ㅎ...
남편 자랑은 그만하공...
휴일 아름다운 벚꽃길로 유명한 달맞이길에 봄의 내음을 맡으러 가서 찍은
사진이야기나 해 볼까요.


비가 올려는지 달맞이언덕에 가니 바닷바람이 정말 장난이 아니더군요.
그래도 휴일 많은 사람들이 봄을 만끽하려고 달맞이길에 나오셨더군요.


해운대 달맞이언덕에 있는 달맞이길은 봄이면 길가에
활짝 핀 벚꽃으로 장관을 이루는 곳이랍니다.


그리고..
달맞이길에 올라가다 보면 문탠로드라는 곳도 있지요.
달빛을 보며 걷을 수 있도록 아름다운 산책로는 낮 뿐만 아니라 밤에 특히
많은 사람들이 이곳을 찾는답니다.


달맞이 길은 부산에서 벚꽃명소로 유명한 곳입니다.
날이 좀 쌀쌀하고 바람이 많이 불었지만 많은 분들이
 아름다운 벚꽃길 드라이브를 즐기러 나왔더군요.


달맞이언덕을 올라가는 길 주변에 있는 주차장은 이미 차들로 만원이었습니다.


그래서 전 차에 내려서 이쁜 달맞이길을 찍지 못하고
그저 차안에서 아름다운 달맞이길을 찍을 수 밖에 없었답니다.
그래서인지..
아름다운 풍경을 다 담지 못해 솔직히 아쉬웠답니다.


그래도..
차안에서 찍어도 운치가 느껴지죠.
ㅎㅎ..


사랑하는 사람과 로맨틱한 음악을 들으며
이런 멋진 길에서 드라이브를 하면 정말 잊지 못할 추억으로 기억될 것 같습니다.


달맞이길을 굽이굽이 드라이브를 하다 보면 달맞이언덕의 모습을 볼 수 있지요.


벚꽃 너머로 아련히 보이는 달맞이언덕은 달맞이길을 드라이브하면서 본
최고의 풍경이기도 하지요.
대부분의 사람들은 벚꽃길만 찍고 가는 분들이 많거든요.
전 이곳을 자주 다니니까 좋은 풍경을 나름대로 잘 알아서 카메라에 담지요.
ㅎㅎ...


텔레비젼 모CF를 연상케하는 장면입니다.
자동차 광고..
ㅋ...


여하튼..
달맞이길은 부산에서 최고의 드라이브코스로도 알려진 곳이라
봄 뿐만 아니라 다른 계절에도 많이 찾는 부산의 명소입니다.


해월정의 운치있는 돌담..
서울에 덕수궁 돌담만큼 부산에서 유명한 곳이라는..


최고의 드라이브코스라 그런지 휴일 달맞이길은
주차장을 연상케 할 정도였지요.
하지만..
평일에 이 곳을 찾으면 한층 더 멋진 풍경을 여유있게 구경하실 것 같기도해요.


만약..
친구들과 아름다운 달맞이길에서 멋진 추억을 담고 싶으면..
걸어서 아름다운 달맞이길을 가 보시는 것도 좋아요.
걷기에 편하게 잘 만들어져 있답니다.
비가 올려고 그랬는지..
바람이 엄청 많이 불었던 휴일 오후.


달맞이 길을 지나가노라니..
도로변에 벚꽃잎이 떨어져 곳곳에 멋진 꽃길을 만들어 놓았더군요.


길가에 수북히 떨어진 벚꽃잎들을 보니
나도 모르게 수줍은 한 소녀가 된 듯 가슴이 설레이는 날이었답니다.


 

벚꽃이 있어 더 좋은 로망스거리


벚꽃이 있어 더 낭만적이 거리는 바로 로망스거리이다.
이번 주가 벚꽃구경의 피크라서 그런지 많은 사람들은 올해 늦게 꽃망울을 터트린 진해의 벚꽃거리를 거닐며 낭만적인 봄축제를 만끽했다.


로망스거리로 알려진 여좌천의 아름다움을 사진으로 담기위해
많은 관광객들이 이곳을 찾는다.


하천에 노랗게 핀 유채꽃과 너무도 수채화같은 풍경을 연출한다.
그래서일까..
벚꽃축제가 열리는 4월엔 이 거리엔 사람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


할아버지 할머니께서도 아름다운 여좌천의 벚꽃구경에 흠뻑 빠지셨다.


부케를 연상케 할 정도로 풍성한 벚꽃은
봄을 알리는 꽃 중에서 단연 최고라는 느낌이 들었다.


벚꽃하늘아래 낭만을 즐기는 사람들의 여유로운 모습.


하루쯤은 각박한 도심의 일상에서 벗어나 삶의 여유로움을 만끽하고 싶다.


편한 운동복의 차람의 연인의 모습도 낭만적인 풍경 그 자체이다.


이곳에서 찍은 사진을 거실에 이쁜 액자에 넣어 걸어 두면
집안 가득 봄 분위기가 물씬 날 것이다.


꽃이 있어 더 아름다운 여좌천의 봄..
봄의 향기를 온 몸으로 느끼기엔 딱 좋은 곳인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