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소셜커머스 200% 잘 활용하는 방법

한달에 한 두번은 소셜커머스를 통해 다양한 문화생활과 먹거리등을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를 하고 있습니다. 처음엔 소셜커머스로 아무리 할인을 많이 해 준다고 해도 왠지 믿음성이 별로 없었습니다. 아무래도 인터넷상에서 다양하게 사기성 쇼핑등이 많이 나와 더 그랬는지도 모릅니다. 이젠 소셜커머스를 자주 이용하다 보니 나름 쇼핑하는 노하우도 생겨 요즘엔 편하게 이용하고 있는 편입니다. 

하지만 대부분 사람들이 잘 알아 보지 않고 가격이 싸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구매를 할 경우 자칫 손해보는 듯한 느낌이 들때도 있지요. 사실 처음엔 저도 그런 일이 있었답니다.

한 예를 들자면 ...한 음식점에서 반값 할인하는 티켓을 구매했습니다. 그런데 다른 가게와 달리 음식을 시키고 나서 보니 메뉴판 사진과 비교해 너무 차이가 나는 것입니다. 물론 2인용이 아무리 봐도 1인용 음식 같더군요.. 뭐.. 음식점마다 양이 차이가 날 수도 있겠지라는 생각으로 식사를 했습니다. 그런데 식사를 하고 카운터에 계산을 하러 갔더니 우리가 시킨 음식이 다른 사람들처럼 요리명이 나오는 것이 아닌 ' 00 (소셜커머스이름) ' 이라고 적혀 있더군요. 한마디로 싼 가격에 내 놓은 음식의 값은 반값 할인된 가격만큼의 요리였던 것입니다. 그런데 더 어이없던 일은 다른 사람들은 주차권을 주는데 소셜커머스로 계산한 사람은 주차권을 안 주는 것입니다. 중요한건 소셜커머스에서 주차장은 있다고 해 놓고선 정작 주차권은 주지 않았던 것..여하는 그런 일이 있은 후 우린 소셜커머스로 구매한 티켓으로 음식점을 갈때 약관 하나 하나 다 읽고 가는 버릇이 생겼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많은 사람들이 편리하게 이용하고 있는 최대 반값까지 할인하는 소셜커머스 200% 잘 이용하는 방법에 대해 말하려 합니다. 절대 실수하지 않고 후회하지 않게 말이죠.

첫번째..메뉴판에선 (소, 중, 대 ) 구분되어 있지만 할인쿠폰에선 (중) 자부터 있을때는 대부분 할인된 쿠폰으로 온 사람들인 줄 알고 양 차이가 나는 곳이 있음. 2명이 가서 (소)자를 먹어도 충분한데 굳이 (중)자를 시키는 사람은 거의 없으니 한눈에 보기에도 주문할때 쿠폰이라는 것을 알 수 있지요.

 

두번째.. 할인쿠폰으로 구매하신 분들은 계산을 할때 00 쿠폰이라고 말하면 끝인데 음식을 시키면서 바로 쿠폰이라고 말해야하는 곳도 있으니 안내사항을 꼭 읽어 보고 가시길...음식을 다 먹은 후 쿠폰이라고 말하면 돈을 더 지불해야하는 일이 생길 수 있음..물론 전 쿠폰 선제시라고 적힌 음식점은 구매하지 않습니다. 아무래도 가격대비 음식이 차이가 있을 것 같아서요...고로 쿠폰 선,후제시 무관합니다 라는 곳을 확인하고 구매를 하지요.

 

 

세째.. 쿠폰 사용이 안되는 날을 꼭 확인해야 합니다. 예를 들어 '바렌타인데이는 불가합니다.' '화이트데이는 불가합니다.'' 설연휴 사용 불가합니다. '라고 적힌 것을 못보고 식사하러 갔을 경우 할인된 가격이 아닌 정상적인 가격을 다 지불하고 나오는 일이 생기니 미리 꼭 안되는 날을 확인하시길요..

 

네째.. 주차장은 필수적으로 확인해 보시길요. 주차가 안되는 곳이면 오히려 할인된 가격만큼 주차비로 돈을 더 지불해야 하는 경우가 생기니 주차장은 꼭 확인해 보세요.. 만약 주차가 안된다면 주변 주차장의 시세도 미리 알고 쿠폰을 구매하면 좋을 듯...

다섯째.. 할인쿠폰을 구매했을경우 혹시나 사람이 많을까봐 예약을 하고 간다는 생각는 금물..예약조건에 예약불가라고 되어 있음 예약없이 가야 함. 만약 예약하고 갈 경우 나중에 할인이 안 될 수 있음. 여하튼 사용제한에 대해 꼭 읽고 가는건 필수..



여섯째.. 만약 쿠폰을 구매하고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를 대비해 환불제 적용에 대한 내용을 미리 아는 것이 좋습니다. 대부분 소셜커머스는 유효기간 내 사용하지 못한 티켓은 유효기간 종료 3일 후, 구매 금액의 70%를 적립금으로 돌려 받습니다.


최고 반값까지 할인하는 소셜커머스는 잘만 이용하면 정말 편리하고 유용하답니다. 처음엔 위의 내용에 대해 잘 인지하지 못하고 티켓을 구매했다가 솔직히 돈이 아깝다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기분이 상했던 적이 한 두번이 아니었습니다. 음식의 차이에서 부터 손님을 대하는 음식점 사장님의 행동도 눈에 띄게 차이가 났으니까요..그당시엔 이런 마음도 솔직히 들었답니다. " 싼 가격만큼 딱 그 수준이야! " 라고 ..하지만 이젠 하나 하나 꼼꼼하게 잘 따져서 가다 보니 그런 마음이 들지 않습니다. 오히려 돈을 버는 것 같은 느낌이 들 정도라는.... 이젠 여러분들도 소셜커머스를 이용해 할인된 가격으로 음식점을 찾을땐 꼭 제가 가르쳐 준 내용을 꼼꼼히 확인하고 구매하시길요..그럼 절대 실수하지 않을거예요.

바렌타인데이를 맞이해 어제 소셜커머스에서 음식점 티켓 하나 구매했습니다. 남편이랑 오붓하게 맛난거 먹으려구요.. 40%
나 할인된 가격이니 그 가격만큼 선물하나 사줘야겠어요....^^


 

 
2012년도는 시작하는 달부터 바쁘게 보낸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명절이 1월에 들어 있어 더 그렇게 느껴지나 봅니다.
2월도 시작한지 얼마 안된 것 같은데 벌써 중순에 접어 들었네요.
뭐가 그리 바쁜지 날짜 가는 줄도 모르고 하루를 보내는 것 같은 요즘입니다.
저녁을 먹고 난 뒤 한 광고에서 초코릿선전을 하는 것을 보고
남편의 말을 듣고서야
날짜가 중순에 들어 섰구나하고 느꼈을 정도...
" 발렌타인데이라고 초코릿 선전 응가이(많이)하네.."
" 발렌타인?!.. "
남편의 한마디에 얼른 달력부터 쳐다 보게 되었습니다.
" 어.....내일이네..무슨 날짜가 이리 빨리 지나가노.."
이렇게 말을 하고 난 뒤 순간적으로 스쳐지나가는 단어..
' 발렌타인'
전 초코릿 선전을 많이 한다는 남편 말뜻을 그때서야 알아 차렸습니다.
하지만 이내 내색을 하지 않았지요.
왠지 모르게 미안한 마음도 들공..
남편에게 줄 선물에 대해 생각도 안했으니 말입니다.
사실 신혼초 아니 결혼 10년전까지만 해도 무슨 특별한 날이 되면 한달전부터
'무슨 선물을 해 줄까?'
'무슨 이벤트를 벌일까?' 등 별 중요한 특별한 날이 아닌데도 일부러 특별하게
만들어 그날만큼은 특별하고 즐겁게 보내곤 했었거든요.
물론 남편이 저보다 더 특별한 날을 챙기곤 했었지만..
그런데 어느 순간 아니 작은가게를 하고 나서부터는 달력에 표기된 특별한 날도
매스컴을 통해 알게 되고 특별한 날이라도 그냥 평범한 하루처럼 보내는 것 같더군요.
그래서일까 왠지 너무 바쁘게 살아 가는 것 같은 아쉬움마져 들기도 했습니다.
오늘도 남편이 텔레비젼에서 초코릿선전에 관한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면
모르고 그냥 넘어 갈 뻔했답니다.
너무도 현실적으로 변해버린 내 모습에 이런저런 생각으로 하루일을 마무리했습니다.

집에 오는 길..
남편에게 원래 알았다는 듯 슬그머니 한마디 건냈답니다.
" 자기야... 내일 뭐 사 주꼬?  묵고(먹고) 싶은거 말해라 "
" 음....니가 해 준만큼 내가 사줘야 하니까 뭐 사 달라고 하꼬?!.."
" 응?!... "
순간적으로 할말을 잃어 버린 저..
남편도 저만큼 현실적이고 계산적으로 변해가고 있었습니다.
" 문디..뭘 그리 계산적으로 이야기하노.. 그냥 묵고(먹고) 싶은거 말하면 되지.."
" 으이구...그냥 해 본 소리다.. 내일 가게 출근하기전에 고깃집에서 고기나 묵자(먹자)"
" 알았다."
집으로 오는 내내 참 많은 생각이 뇌리를 스쳐지나가더군요.
만약 발렌타인데이가 먼저가 아니고 화이트데이가 먼저라면 저와 달리
남편은 한달전부터 미리 이벤트를 준비하고 선물을 생각했을텐데..
발렌타인데이의 의미처럼 여자가 남자에게 사랑의 보답으로 뭔가를 해 줄 날엔
이렇게 바쁜 일상을 핑계로 잊어 버리니 조금은 미안한 마음이 들기도 하더군요.
만약 남편이 특별한 날 저처럼 까맣게 잊어 버리고 지나가면 쫌생이처럼
오랫동안 마음에 두며 서운해 했을텐데하는 생각도 들며서 말입니다.
그리고 남편의 한마디에 제가 할말을 잃게된 이유도 다 저때문이라는 사실..
평소 제가 좀 그렇거든요.
친구나 지인들을 만나면 그러지 않는데..
유독 남편에겐 뭔가 하나를 해주면 꼭 나도 그 만큼의 댓가를 받아야 한다는 생각을 하니..
물론 남편은 제가 생각했던거보다 더 많은 것을 주지만 그것이 내가 해줘서 해주는거라 착각까지..
여하튼 특별한 날을 나름대로 챙겨가며 식상해져가는 일상 속에서
삶의 활력을 조금이나마 보태는거라 생각해 그런 날을 뜻깊게 보내려고 합니다.
뭐.. 발렌타인데이가 결혼한 사람에겐 별의미가 없지만 그래도 사랑을 표현하는
날로 의미를 부여하면서 즐겁게 보내려고..
결혼 12년 차..
점점 서로에 대해 조금씩 애정표현이 줄어 들때이지만 나름대로 예전의 애틋한
마음으로
서로를 사랑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물론 현실적인 면을 많이 감안해서 말이죠..ㅎ
이 밤이 지나면 바렌타인데이입니다.
저때문에 현실적으로 변해 버린 남편의 황당한 한마디였지만..
그 말을 잊고 내일 고깃집에서 고기를 구워 먹으며 특별한 날을 또 만드려고 합니다.
뭐.. 다음달에 있는 화이트데이땐 더 많은 뭔가를 바라면서 말이죠.ㅋㅋ..
평소에 남편 말대로 전 여우가 맞나 봅니다.
~~~우!(여우울음소리)

 

 
TAG 결혼, 남편, 바렌타인, 바렌타인데이, 부부, 선물, 아내, 이벤트, 초코릿, 특별한 날
트랙백 0, 댓글 5개가 달렸습니다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