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유명한 사찰의 옥의 티

며칠전 가을단풍 구경도 하고 깊어가는 가을 정취를 느끼기 위해 한 사찰에 갔습니다. 도심 속에서 바쁘게 살다보니 간혹 조용하고 아늑한 분위기의 사찰이 심심을 안정시켜 주는 휠링 여행 코스입니다. 부산 뿐만 아니라 전국에서도 알아주는 유명한 사찰이라 그런지 많은 사람들이 휴일 뿐만 아니라 평일에도 찾아 오셨더군요..

 

사찰, 주차장

평일인데도 주차장은 차들로 가득..


아마도 가을단풍이 제일 아름다운 시기라 이때를 놓치지 않기위한 분들이 많이 오신 듯 했습니다. 이곳 사찰은 주변 경관이 아름답기로도 유명하거든요.. 어떤가요.. 울긋불긋 주변 경관이 정말 가을의 절정을 말해주는 것 같지 않으세요..



물론 사찰 곳곳에서도 가을의 정취를 그대로 느낄 수 있어 너무 좋았습니다. 조용한 분위기에 아름다운 경관까지 휠링이 자연스럽게 되는 곳이 사찰의 매력인 것 같습니다.


아름다운 정취에 취해 이곳저곳을 구경하면서 가을을 만끽했습니다. 그런데.........


사찰의 중심부인 대웅전을 지나다 발견한 뭔가를 보고 급 실망하게 되었습니다.


도대체 뭘 보고 그렇게 실망했냐구요...바로 나무 기둥사이에 끼워진 신문때문이었지요.. 사찰을 구경하는 분들 중에 장난삼아 이렇게 신문지를 꽂아 놓은 것은 절대 아닌 흔적..

대웅전, 신문지, 사찰

대웅전 나무 사이에 끼워진 신문지의 모습.. 왜 이런 곳에?



아름다운 사찰의 옥의 티 그자체였습니다. 나름대로 꼼꼼하게 신문지를 넣은 흔적이 엿 보이는데 아마도 보수의 역할을 의미하는 걸까요? 아님 누가 일부러 끼워 놓은 걸까요? 처음 목격했을때 참 아이러니한 모습 그자체였습니다.

사찰, 대웅전

나무 사이로 틈이 많이 벌어진 곳에 신문지가 꽂혀...





자세히 보니 그냥 일부러 꽂은 것 같진 않아 보입니다. 벌어진 틈 사이로 신문지가 들어간 흔적이 다른 곳에도 또 남아 있네요..

개인적인 생각이긴 하지만 아마도 오랜된 건물에 임시방편으로 보수를 해 놓은 듯한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답니다. 신문지가 한 두군데도 아니고 벌어진 나무 사이 곳곳에 끼워진 것을 보니 말입니다. 누가 일부러 그랬다고 해도  사찰 관계자가 보지 못했을까요... 여하튼 오랫동안 그대로 방치한 신문지의 흔적에 그저 할말을 잃을 뿐이었습니다. 멋진 풍경과 고즈넉한 사찰의 모습이 좋아 찾아 갔던 곳에서 조금은 눈살을 찌푸리게 만드는 모습이라 집으로 돌아오는 내내 안타까운 마음 지울 수 없었습니다.


 

소중하게 관리해야 할 문화재 이래서야..

얼마전 거창에 있는 허브농원에 여행갔다가 정말 어이없는 모습에 할말을 잃은 일이 있다. 현대화된 건물 속에서 옛 정취를 그대로 느낄 수 있는 문화재가 눈에 띄어 관심있게 보게 되었는데 그 모습에 실망을 금치 못했다. 도대체 " 문화재 관리를 어떻게 하길래! " 라는 말이 그냥 나오는 모습이었다. 문화재가 위치한 곳은 허브농원 바로 옆에 있었는데 농원에 버스가 도착하자마자 여행가이드가 이랬었다. " 허브농장 바로 옆에 정자가 있는데 그곳에 올라가서 사진 찍으시면 안됩니다." 라고... 사실 그 말을 들었을땐 허브농원에서 만들어 놓은 정자인데 위험해서 여행자들에게 정자에 올라가지 말라는 뜻인 줄 알았었다.. 하지만 직접 허브농원에 도착했을때 가이드가 말한 정자를 보자마자 저건 문화재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 모습은 오래된 전통이 묻어 있는 정자라는 것을 누가 봐도 알 수 있는 자태였다.

가이드가 여행자들에게 올라 가지 마라는 정자이다. 세월의 흔적을 그대로 엿 볼 수 있는 문화재라는 것을 한 눈에 알 수 있었다.

이런 문화재 즉 정자가 있는 곳은 어김없이 이런 문구가 있다. '신발을 벗어 주세요.' 라고... 그만큼 이곳을 찾는 사람들에게 문화재의 소중함을 가지라는 뜻일지도... 물론 사람들은 이런 문구를 보면 당연하다는 듯 신발을 벗고 조심스럽게 그곳을 올라 역사속에서 전해 내려 온 선조들의 문화재를 구경하곤한다. 그런데 소중하게 잘 관리되어야 할 문화재가 너무 허술하다는 것을 느꼈다.

문화재로 지정되어 있는 정자에 아무렇지 않게 곳곳에 시래기가 널려 있어 보기에 너무 안 좋았다.

이거 원... 누가 보면 문화재가 아닌 그냥 정자에 시래기를 널어 놓은 것 같이 착각할 정도였다

.

혹시나 이곳이 내가 생각했던 문화재가 아닌가? 하는 의문 속에 주변을 보다 문화재라고 적혀 있는 푯말을 보게 되었다.

이 정자는 모암정인데 그 내용은 이렇다. 옛날부터 자연이 수려하여 고숲정이라 불리었다. 정자 전면에는 신선이 내려와 놀았다는 강선대가 있고 이곳은 조선 명종 선조때의 문신 효자 고사옹 임훈(세칭 갈천선생)의 후손으로 고종때 절추장군 행 용위부호군 및 동지돈령부사 모암 임지예가 공부하며 시를 읊조리던 곳이다. 그는 정려에 배향된 이름난 효자로 후손들이 조상을 추모하여 1921년에 정자를 짓고 이름하여 모암정이라 하였다. 정자에서 내려다 보면 시원하게 물이 쏟아지는 아름다운 운첨촉포가 있다. 이곡에서 300m 상류지점에는 모암공의 아들 덕산 임진원을 기려 지는 덕산정이 있다.

모암정의 내용을 읽고 주변을 둘러 보니 계곡 주변으로 물이 흐르는 모습이 보였다. 물론 주변 정취도 아름다웠다. 겨울이라 조금은 설렁한 느낌이었지만 봄,여름,가을에 이곳을 찾으면 정말 멋진 풍경이 연출될 장소였다.

하지만 문화재로 지정되어 있는 이곳은 문화재로 느껴지지 않을만큼 관리가 되지 않았다. 정자 곳곳에는 시래기를 말리는 모습이 눈살을 찌푸리게 했고 정자 아래에는 주변 건물에서 나온 폐자재들이 한가득 쌓여 있었다. 더 기가 막히는건..나무로 불을 피우며 고기를 구워 먹는 화로가 정자아래 나무 옆에 버젓이 있었다.

거기다 정자 지붕은 파손이 되어 뜯겨진 기와가 그대로 방치된 상태였다.

세월이 흘러 갈 수록 퇴색되어 가지만 잘 관리하면 오래도록 많은 사람들이 문화재의 소중함을 더 느낄텐데 ..이건 정말 아니다 싶을 정도로 한심하고 허술한 문화재의 모습이었다. 문화재를 어렵게 발굴하면 뭐하겠는가하는 생각도 많이 들 정도로 정말 안타까웠다. 시래기가 걸리고 주변은 폐자재로 엉망진창이지만  그래도 우리 소중한 문화재라고 그곳에서 기념사진을 찍는 관광객들을 보니 왠지 씁쓸한 마음까지 들었다.


 

 
며칠전 한 유적지에 있는 화장실에 들렀다가
정말 눈으로 보기에 할말을 잃게 만든 황당한 장면을 보았습니다.

그것은 바로..



손을 씻고 난 뒤 사람들이 닦을 수 있도록 걸어 둔 수건이었습니다.

아니....


걸레보다 더 더러운 손 닦는 수건이었습니다.

도대체 어떻게 여기다 손을 닦으라는건지..
할말을 잃게 만들더군요.


혹시나 하는 마음에 수건이 걸린 자리 위에
손 닦는 종이타올이 있나 싶어 보니..
역시나 종이는 없더군요.

음...

그럼..

손에 있는 물기를 말리는 기계는 사용할만 하겠지! 라는 생각을 하고
손을 뻗치니..

역시나...

이 마저도 사용이 되지 않았습니다.



자세히 보니 전원에 불도 안 들어 왔더군요.
혹시 기계의 콘센트가 빠졌는가 싶어 전기선을 따라 위를 보니..
코드는 잘 꼽혀 있었습니다.

결론은...
핸드드라이어 고장!


1회용 종이타올도 없고..
기계도 고장난 상황이라 어쩔 수 없이 손을 닦을 수 있도록 
수건을 이쁘게 걸어 둔 것 같은데...



도대체..
수건인지, 걸레인지 구분도 안되는 것을 사용하라고
걸어 둔 모습에 그저 어이가 없었습니다.


내국인들뿐만 아니라 외국인들도 많이 찾는 유적지인데..
화장실내의 황당한 모습을 보니
한국사람으로써 정말 부끄럽기까지 했습니다.
조금만 신경쓰면 많은 사람들이
눈살을 찌푸리는 일이 없을텐데하는 마음까지 들면서 말이죠

;;

어떤가요..
정말 이건 아니잖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