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토요일에 마치고 찜질방에 가자.."

" 찜질방?!.. 갑자기 왜? "
" 갑자기는 뭐..니 찜질하라고.."
" 뭐할라꼬..늦게 마치는데 그냥 집에 갈란다."
" 벌써 결제했는데..."
" 뭐?!.."

울 남편 나름대로 큰 맘 먹고 찜질방을 끊었는데 그냥 초 칠할뻔 했습니다.
사실 남편은 찜질방에 가는 걸 별로 좋아하지 않거든요.
뭐 목욕탕도 일년에 손꼽을 정도로 잘 안갑니다.ㅋ
그렇다고 안 씻는다고 생각하진 마시공...
옛날과 달리 요즘엔 집마다 목욕시설이 다 구비되어 있으니 일부러 찜질이
아니면
잘 안가게 되는 곳이 목욕탕이니까요.
물론 더운 곳에서 찜질을 하는 것도 싫어하다 보니 찜질방에 갈 일이 별로 없지요.
그런데 왜 갑자기 찜질방에 가자냐구요.
그건 바로 요즘 인터넷에 보면 소셜커머스 반값이 유행하잖아요.
그것을 본 후 나름대로 싸다는 품목은 체크를 해서 사는 편이랍니다.
찜질방도 50% 할인된 가격에 말이죠.

" 그랬나.. 그럼 가야지..50%인데.. 근데 표가 있던갑지.."
" 응..뭐 찜질방도 한 두군데도 아니고 여러군데니까....토요일 됐제.."

평소 알뜰하기로 유명한 남편덕에 50%할인된 가격으로 찜질방에 가기로 했습니다.
토요일이라 늦게 마친 우리는 찜질방으로 직행했습니다.
24시 찜질방이라 부담없이 말이죠.
그런데 이게 무슨 일.......
찜질방 로비에 갔더니 주인아저씨 손님들이 너무 많아 벼개와 이불이 없다고 하더군요.
그 말을 들으니 조금 당황스럽더군요.
그렇다고 그냥 갈 수도 없는 상황이고......
우린 그냥 목욕과 찜질만하고 집에 가자는 말을 하곤 찜질방으로 들어 갔습니다.
50% 반값을 하는 찜질방이라 그런지 찜질방에 들어서니 눕기는 커녕
앉을 자리도
마땅치 않았습니다.

" 자기야.. 그냥 씻고 집에 가서 자자.."
" 근데 지금 못 씻는데.. 4시30분까지 목욕탕내 청소시간이라고 하던데.."
" 진짜가?!... "

우린 어쩔 수 없이 사람들이 거의 없는 고온 찜질방과 얼음방을 오가며 시간을 보냈습니다.
드디어 목욕탕 청소시간이 다 되었고 목욕을 하고 다시 만나기로 했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다 자는 시간이라 그런지 5시쯤 되니 목욕탕은 완전 조용함 그자체더군요.

' ㅎ...이것도 좋네..사람들이 없으니 편하다...'

찜질방과 대조적으로 목욕탕안은 몇 명의 사람들 뿐이었습니다.
전 사람들이 우루루 목욕탕으로 몰려 오기 전에 씻어야겠다는 생각을 하고
열심히 씻었습니다.
그런데 내 뒤에서 몸을 씻던 한 아주머니가 옆에 있던 아주머니에게..
" 저...등 좀 같이 밉니다." 라고 말하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그런데 옆에 있던 아주머니 모른 척 아무 말도 하지 않더군요.
순간 맘 속으로 일부러 모른 척 하는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근데 등을 같이 밀자고 말한 아주머니 옆에 있던 아주머니에게 또 그러는겁니다.

" 등 좀 같이 밉시다.. 혼자 온 것 같은데..."
"아줌마..밖에 아줌마 있잖아요 그냥 돈 주고 미세요..
아침부터 피곤하게 쓰리.."

" ......... "

아줌마의 한마디에 등을 같이 밀자고 말한 아주머니 조금 충격을 받았는지
아무 말도 하지 않고 그냥 자기 자리로 갔습니다.
순간 주위에 있던 사람들도 이 모습을 보고 하나 둘씩 샤워를 하고 탕안으로 들어 가더군요.
두 아줌마의 짧은 대화였지만 순간적으로 참 많은 생각이 뇌리를 스쳐지나갔습니다.

' 옛날 같지 않은 요즘 목욕탕 풍경이야..'
' 맞을지도 몰라..요즘 돈주고 등 밀어주는 사람도 있는데 왜 굳이..'
' 옆에 아주머니 다 씻어서 혼자 밀어 주기 뭐하니까 그런 말을 했을지 몰라..'
' 만약 내게 그런 말을 했으면 난 어떤 말을 했을까?'
..........

참...
그런거 보면 옛날 북적 북적한 목욕탕안의 풍경이 왠지 더 정감이 가고 좋았던 것 같습니다.

요즘처럼 자기 자리에 찜을 해 놓 듯이 샤워기앞에 세면도구를 놓고 오랜시간동안
찜질을 하러
가는 이기적인 사람이 있는가하면..
누군가 필요한 것(샴푸,린스,바디크렌져)이 있어 빌리기라도 하면 싫다는
표정으로 쳐다 보는건 기본..

위의 아주머니처럼 등을 같이 밀자고 제안하면 '뭐 이런 사람이 다 있어!' 라는 듯
한마디하는
모습에 조금은 삭막함이 느껴지는 부분이니까요..
옛날엔 어땠나요..
옆에서 씻는 사람이 나이가 많거나 혼자 왔다 싶으면 같이 등을 밀자고
하거나 일부러 등을 밀어 주기도 했고..

누가 샴푸나 비누를 빌려 달라고 하면 아무 사심없이 빌려 줬잖아요.
그리고 자리가 없어 앉을 자리가 없어도 일부러 자리를 만들어주며 같이 앉았었는데...
그런 풍경은 이제 볼 수 없는 하나의 추억이 되어 버렸습니다.
점점 자기 중심적이고 이기적으로 변해가는 우리네 모습들이 어김없이
목욕탕안에서도
자연스럽게 보게 되니 조금은 씁쓸해지기도 했습니다.
만약 여러분에게 그런 경우(등을 같이 밀자고)가 생겼다면 어떤 말을 하시겠습니까?
왠지 그 물음을 하고 싶네요..ㅎ
tip...
인터넷으로 소셜커머스에 반값 할인하는 찜질방이나 스파는 토요일에 가면 사람들이 많아
편하게
쉬다 오지 못해요. 참고 하시길요....꼬~~옥.
 
 
" 와~~~목욕비가 2,000원이다."
" 2,000원짜리 목욕비가 어딨노.. "
" 진짜라니까..저기 봐봐..."
" 헐....진짜네.."
정말  내 눈을 의심할 정도로 놀라운 목욕비였습니다.
요즘 수도세를 비롯해 기름값, 전기세등 공공요금은
천정부지로 올라 서민들의 공골을 휘게 하는 이 시점에
목욕비가 2,000원이라니 정말 할말을 잃게 만들었습니다.


목욕비 20,000원이 아닌 2,000원 정확히 맞습니다.
너무도 선명하게 적혀진 2,000원 목욕비..


큰 대로변이라 사람들도 많이 지나갈 듯 한데..
아무래도 이 목욕탕 2,000원 홍보덕에 완전 목욕탕안은 사람들로
터져 나가는건 아닌지..

갑자기 사람들로 북적이는 상상을 하니 어릴적 명절을 앞두고
목욕탕에 갔
던 기억이 새록새록 떠 오르네요.
너무 사람들이 많아 앉을 자리도 없었던 그 시절..
때를 밀러 갔다가 오히려 때가 몸에 묻어 올까봐 완전 신경을 바짝
세우고
목욕을 했던 어린시절이 생각이 나네요.
요즘 아이들은 그런 시절이 있었다고 해도 아마 이해를 못할겁니다.


천혜의 지하 암반수까징..
완전 이 목욕탕에 가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더군요.
진작에 알았으면 좋았을걸......
아쉽당..

목욕비 2,000원...
어때요..정말 착한 가격이죠.
작고 허름한 동네 목욕탕이 아닌 나름대로 큰 건물에 찜질방까지 있는
목욕탕에서의 목욕비가 2,000원이라니 정말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답니다.
솔직히 목욕탕안의 시설이 낙후되었다고 해도 2,000원에 어디서 목욕을
실컷 할 수 있겠어요.
안그런가요?!..ㅎ
어디 나가서 한끼 밥을 먹어도 5~6,000원 하는 시대인데..
2,000원에 목욕을 할 수 있다니...
정말 요즘같이 경제가 어려운 시점..
놀라지 않을 수 없는 목욕비였습니다.
새해 어때요..
2,000원의 저렴한 목욕비로 가족 모두 가보시는건..
ㅎㅎ....
 
 
" 목욕탕 가면서 뭘 그리 많이 챙겨 가노?"

아침에 목욕갈려고 목욕용품을 챙기면서 왔다 갔다 부산을 떠니 랑님이 한마디하였습니다.

" 목욕가면 원래 이렇게 챙겨간다.."

평소 목욕탕에 가면 평일에 가는 편인데 갑자기 뜨끈한 탕 몸을 푹 담그고 싶어서
일요일 아침 일찍 목욕탕에 갈려고 
목욕용품을 챙기는 내 모습이 조금은
우스운 모양이었습니다.

" 니 원래 그렇게 많이 챙겨 가나?"
" 응?!.. 오늘 별로 챙긴것도 아닌데.."
" 대단하다..정말..목욕탕에 며칠 쉬었다 오나!..뭐꼬..ㅎ"
" ............."


사실 랑님은 목욕탕에 가면 정말 간편하게 가거든요..
칫솔이랑 면도기, 이태리타올만 달랑..
수건은 안 챙겨 가더라구요.

목욕탕에 가면 그냥 준다고..
그러니 어제 제가 목욕간다고 이것 저것 챙기는 모습이 신기하기도 하다는 눈치였습니다.
그렇지만 다른 여자들에 비하면 그렇게 많이 챙겨 가는 것도 아닌데...^^;
어제 목욕탕에 갔다 오면서 랑님이 우습다는 듯 쳐다보는 것이 자꾸 떠 올라 나도 모르게
미소가 지어졌습니다.
ㅋㅋ..
아침에 있었던 일을 생각하여 집에 오는 길에 남탕과 여탕에 대해서 이런저런 생각을 하니
은근히 재밌더군요. 그럼 그 재미를 같이 공유해 볼까요..^^


** 동네 목욕탕에서 남탕과 여탕의 차이점 분석...**


1. 남탕에는 수건을 무료로 나눠 주는데 여탕에는 그렇지 않다.

(예전에 목욕탕에 가다 순간 목욕탕앞에서 수건을 안 가져 갔을때가 있었지요.
그렇다고 다시 집으로 돌아가서 수건을 가져 올려니 그렇고 해서 목욕값을 계산하면서
아주머니에게 수건 하나를 달라고 한 적이 있지요. 그런데 그 아주머니 하는말
수건 하나에
1,000원이라고 하면서 돈을 달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순간 남탕에는 수건을 무료로 사용하게 한다는데 왜
여탕에는 돈을 받냐고 했더니 그 아주머니의 말씀...
" 여자들은 수건을 무료로 사용하고 나서 두고 가야 하는데 집에 대부분 다 가져가는
 바람에 돈을 받는거야..' 라고..헉!)


2. 남탕에는 치약을 군데 군데 두는데 여탕은 치약을 끈에 메달아 둔다.

(네.. 여탕에 가면 치약을 끈에 메달아 두지요. 처음엔 치약이 이곳 저곳에서 사용하고 아무곳에 굴러 다닌다고 끈에 메다는 줄 알았는데.. 많은사람들이 사용하는 치약을 누군가가 가져 가서 분실이 많아 메단다는 사실.. 헉~)

3. 여탕에는 빈 비누각이 더 눈에 많이 보인다는 사실...

( 여러사람이 사용하는 비누를 그것도 가져 가는 사람이 많다고 합니다. 왜 그러는지...)

4. 남탕이나 여탕이나 등을 미는 기계가 있는데 , 여자들은 잘 사용하지 않는다.

(맞는 것 같습니다. 울랑님도 목욕탕에서 등을 밀 경우가 있으면 혼자서 등미는 기계에 의지를 한다고 하던데.. 여자들은 나이가 많은 사람들 빼고는 등미는 기계를 잘 사용하지 않는다는 것이죠..여자들은 거의가 돈을 주고 등을 미는 경우가 많다는 사실,,, 옛날에는 모르는 사람이라도 서로 등을 밀자고 하면 밀어 주곤했지만 지금은 그런경우 거의 없지요.
조금은 삭막한 느낌마져 들때도 있답니다.)


5. 남자들은 때를 그렇게 열심히 밀지 않지만, 여자들은 목욕탕에 가면 때미는 것에 열중...

(남자들은 목욕탕에 가면 보통 1시간 이내에 오는데 여자들은 보통 2~3시간... 조금 과장했나?!..저야 목욕탕가도 1시간 안에 끝나는 편인데.. 제 아는 사람이나 우리언니들을 보면 빨리 목욕을 끝내는 저보고 이상한 눈으로 볼 정도..ㅎ 일주일에 2~3일은 목욕을 가면서 갈때마다 때미는것에 목숨을 걸듯이 미는 모습에 조금은 우습기도 하답니다. )

6. 남탕과는 달리 여탕에서는 온 몸을 밀어주는 서비스를 받으면 얼굴팩등 맛사지도 해준다.

( 남자들은 거의가 혼자서 때를 밀고 오지만 여자들은 가만히 누워서 때를 밀고 서비스를 받길 좋아 한다는것..요즘에는 목욕탕에가면 30~40 대 아줌마들이 그런 서비스를 많이 받는답니다. 삶의 여유가 생겨서 그런 경우도 많이 있겠지만 무엇보다도 집안 일과 각종 스트레스로 인한 피로를 풀기 위해 목욕탕을 찾는 분이 많아 졌다는 것.. 가만히 누워 한 40간 서비스를 받고 나면 잠이 오기마련.. 그럴경우 얼굴팩 서비스로 마무리..정말 편하게 목욕을 즐기시는 중년층이 많아졌지요.)

7.여탕에 가면 수다를 떨며 노는 사람들이 많다.

8.우유, 요플래, 오이, 요쿠르트등 마시는 것과 먹을것을 많이 가져 온다.




시대가 변하면서 목욕탕에 예전에는 없었던 것(목욕용품) 들을 많이 비치는 해 두는데..
왜 여자분들은 자신의 것도 아닌 여러사람이 쓰도록 한 물건들을 자기껏 마냥 가지고
가는지
조금은 이해가 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다 보니 요즘에는 비누, 치약, 수건, 타올, 샴푸 린스, 바디클랜저등을 챙기면
한 짐이 되지요.
여자들도 남자들처럼 간편하게 목욕탕에 갈 수 없을까요!..ㅎ
그렇게 되기위해선 여탕에 있는 공공물품 ( 비누, 수건, 치약 등)은 제발 가지고 가지 맙시다.
여자분들 그렇게 하실거죠!
제발 남자들처럼 편하게 좀 목욕탕에 갑시다.
정말 짐이 한 보따리입니다요~.
ㅋㅋ
 



* 다음 메인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