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택배아저씨의 한마디에 멘탈붕괴

때론 살면서 생각지도 못한 일에 당황하곤 한다. 물론 그로 인해 때론 웃기도 하고 때론 울기도 하는 엇갈린 일을 경험한다. 난 오늘 말로 표현 못할 황당함에 멘탈붕괴가 오는 어이없는 일이 있었다. 바로 택배아저씨의 한마디때문이다. 며칠전 남편이 물을 시켰다는 말을 들었었는데 아침일찍 택배아저씨가 전화를 했다. 평소 같으면 택배가 저녁쯤 오는데 오늘은 제법 빠른 시간에 택배가 와서 조금 놀라기도 했다. 아마 어제 택배 일이 많아서 뒷날 제일 먼저 받게 된 케이스인 것 같았다.

 

" 여보세요..택밴데요..지금 집에 있으요? "

" 네...있습니다. "

" 알았으요.. 그럼 5분 안에 갈테니까 대문 열어 놓으쇼.."

 

평소에 듣는 경상도 말 보다 더 무뚝뚝해 보이는 말투였다. 아마 다른 지역 사람이 그 말투를 들었다면 아마 싸움을 하는 듯한 착각까지 들 정도라는 생각이 들었다. 5분이면 도착한다며 큰소리 뻥뻥 치던 택배아저씨는 시간이 지났는데도 오지 않았다. 한 10분이 더 지났을때 밖에서 내 이름을 부르는 소리가 들렸다. 난 잽싸게 대문을 열었다.

 

" 000씨 배우자 맞죠? "

" 네?!..."

 

순간 멘붕이 왔다. 000씨는 바로 내 이름이다. 고로 아저씨는 날 남자로 착각한 모양이었다. 하지만 난 당황하지 않았다. 평소에 머리를 짧게 잘라 남자처럼 보였을 수도 있겠다라는 자기 체면을 걸고 있었다. 그런데....이게 무슨 일.... 날 한 번도 아닌 두 번을 당황하게 하는 택배아저씨의 말....

 

" 이것 좀 받아 주소..무거워서 내리기 힘드네.."

" 네에?!.. 네...."

 

날 남자로 본 것이 틀림없다는 확신이 들었다. 사실 택배를 받는 사람이 여자였다면 아저씨 이렇게 아무렇지 않게 받아 달라는 소리를 하지 않았을 것이다. 아무리 겉모습을 남자로 봤어도 목소리는 분명 여자 목소리로 들었음에도 아저씬 끝까지 날 남자로 본 것이 틀림이 없었다. 택배아저씨가 가자마자 이런 멘붕은 처음겪은지라 한동안 멍하니 앉아 있다 남편에게 이 황당한 일에 대해 문자를 넣었다.

 

 

"나.. 금방 황당한 일 겪었다.

택배아저씨 전화왔데 그래서 문 열고 기다렸거든...

근데 오더니 대뜸 하는 말...000씨 배우자 되시죠..이러더라..

아저씨 내가 남자인 줄 알았나 봐.."

 

 

 

 

 

그런데 위로 받으려고 했던 남편의 답장은 그저 웃기다는 표정이었다.

 

" ㅋ .."

 

난 사진을 찍어 보내면서 이렇게 카톡을 또 보냈다.

 

 

"그러면서 덧 붙이는 말... 좀 받아 주이소..."

 

 

 

그런데 더이상 답이 없는 남편... 역시 무뚝뚝한 경상도 남편이다. 난 포기하고 남편에게 오늘 아침에 만들어 준 커피향에 대해 물었다 그랬더니 역시나 짧은 대답....

 

" ㅇ"

 

뭐.. 평소 카톡 문자는 늘 무뚝뚝한 버전이라는 것을 알기에 그저 하소연을 했다는 것만으로 내자신을 위로했다. 그런데 문제는 저녁에 와서 보더니 물이 한박스 더 와야 한다는 것이다.

 

" 아저씨한테 이게 다냐고 물으니 이것 뿐이라고 하던데.."

" 아이다.. 원래 2박스 시키잖아.. 나중에 확인해 봐야겠다. "

 

그렇게 남편은 인터넷으로 주문현황을 확인했고 역시나 아저씨는 물을 한박스만 갖다 주고 간 것이다. 그 사실을 택배아저씨에게 알려야겠다고 남편이 전화하니 아저씨 왈....

 

" 남자분한테 다 갖다 줬으요.. "

" 네에?!.. 한박스 밖에 안 왔는데요.."

" 몰라요..난.. 다 배달했으니까.."

 

그렇게 막무가네로 아저씨는 전화를 끊어 버렸다. 남편은 정말 어이가 없다면서 황당해 했고 나 또한 '남자분한테 갖다 줬다' 는 말에 멘붕이 제대로 왔다. 아무리 바쁘고 힘든 택배 일이지만 개수를 정확히 확인도 하지 않고 일을 하는 것에 좀 화가 났다. 하여간 난 엉겹결에 완전 남자가 되었고 오지 않은 또 다른 한 박스는 반품한 상태로 종결되었다. 물론 서류상으로 ..... 끝까지 두 박스 다 갖다 줬다고 우기면 조금 치사하지만 집 앞에 설치된 CCTV를 보여 줘야할 것 같다.

  1. Favicon of http://0572.tistory.com BlogIcon 『방쌤』 2014.09.25 23:07 신고

    고객님... 많이 당황하셨겠습니다
    웃으면 안되는데...그만 웃어버렸네요ㅜㅠ 죄송ㅎ

    • Favicon of http://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14.09.26 21:15 신고

      완전 멘붕이었지만 추억으로 생각하려구요..ㅎㅎ
      주말 잘 보내셔요...^^

  2. Favicon of http://pen.khan.kr BlogIcon 움직이는 화가 2014.09.25 23:13 신고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 블로그 너무 이뻐용~ㅎ

    • Favicon of http://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14.09.26 21:15 신고

      감사합니다. 누추한 블로그를 다 칭찬해 주시공...감사 또 감사!
      주말 즐겁게 잘 보내셔요.^^

  3. Favicon of http://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14.09.26 21:18 신고

    오늘 택배사에서 연락 왔는데 물 한박스가 파손 되었다네요.. 헐..
    반품처리 했더니 이내 다시 보내 준다고 합니다. ^^;;;;

  4. Favicon of http://jinny1970.tistory.com BlogIcon 프라우지니 2014.09.28 23:32 신고

    아니 머리가 얼마나 짧으셨길레 그런 오해를 받으셨어요. 마이 당황하셨겠습니다.^^

    • Favicon of http://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14.09.29 12:27 신고

      ㅜㅜ 제 탓도 없지 않아 있긴 하죠....
      하지만 대화를 해서 목소리로 여자인 줄 알았을텐데..물론 몸매도..헉...^^ㅣ;;;;

  5. Favicon of http://arirangtea.tistory.com BlogIcon 앤나 2014.09.29 10:19 신고

    ㅎㅎ
    웃으면 안되는데 상황이 상상되니 자꾸 웃음이 나와요..
    죄송합니당 ㅠ

  6. Favicon of http://chul2.tistory.com BlogIcon 철2 2014.09.29 11:34 신고

    ㅎㅎ 재미있게 잘 봤어요 ~
    다음번에도 그분이 오실텐데..... ^^

    • Favicon of http://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14.09.29 12:27 신고

      중요한건 오늘 택배 발송했는데 그 분이라는.....ㅜㅜ

  7. Favicon of http://care2001.tistory.com BlogIcon 산위의 풍경 2014.09.29 11:44 신고

    헐....택배 아저씨 시력이 나쁘신가?
    우째서 남자라고 확신 하는거죠?

    황당하셨겠어요.

    • Favicon of http://zoommastory.com BlogIcon 줌 마 2014.09.29 12:29 신고

      역시... 풍경님은 내 편이여....ㅎㅎ
      아마도 머리만 보고 그렇게 생각했던 것 같아욤....

      잘 지내시죠?
      전 어제 바리스타 최종합격 했어요....
      이제 나도 전문 바리스타~~

  8. Favicon of http://kc-story.tistory.com BlogIcon KC1230 2014.09.29 17:26 신고

    크헉. 제가 괜히 서럽네요. ;ㅁ; 그럼 물 하나는 어디로 갔을까요 ;ㅁ;

  9. Favicon of http://aptjobs.tistory.com BlogIcon 0시아아빠0 2014.09.29 17:30 신고

    ㅠㅠㅠㅠㅠ 아 사연재밌네용

  10. Favicon of http://suenghoit.tistory.com BlogIcon 녹색자전거 2014.09.29 21:20 신고

    또 그분이 오실텐데 허허허
    재밌네요 잘보고 갑니다.
    블로그 참 예뻐요.

  11. Favicon of http://www.freedomsquare.co.kr BlogIcon FKI자유광장 2014.09.30 09:31 신고

    남자로 오해받으시다니 속상하셨겠어요 ㅠㅠ

  12. Favicon of http://gmarketstory.tistory.com BlogIcon 쇼퍼홀릭 G양 2014.09.30 09:42 신고

    웃픈글이네요.....ㅋㅋㅋ
    재미있게 보고 갑니당*.*

  13. 안녕하세요~ ^^
    티스토리는 좀 어려운거 같은데..
    이웃으로 지매며 소통하며 지내고 싶어요~~ ^^
    답방은 100% 가빈다~ ㅋ

이런 엘리베이터 처음이야!

 

살다보면 생각지도 못한 일을 겪게 되는 일이 많다. 물론 너무 웃겨서 정신을 못 차리는 일도 어쩌다 한 번 생기기도 한다. 휴일 남편과 점심을 먹으로 외식을 갔을때 바로 그런 일이 생겼다. 치과 치료때문에 고기를 며칠 못 먹었다며 고기가 먹고 싶다는 남편과 함께 고깃집에 갔다가 생긴 일이다.

 

 

엘리베이터우리부부를 멘붕시킨 엘리베이터

2, 3층이 고깃집이었는데 사람들 입소문에 2층 고깃집이 맛있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어 우린 바로 옆 1층 입구에 있는 엘리베이터를 탔다.

 

엘리베이터 문이 닫기고 우린 2층을 눌렀다.

 

띵똥!!

소리를 내며 2층에서 섰고 엘리베이터 문이 열리자마자 우린 생각지도 못한 상황에 급 당황하며 박장대소를 했다. 평소 무뚝뚝한 남편도 예외가 없는 상황이었다.

푸하하~

 

우릴 한동안 정신없이 웃게 만든 엘리베이터의 실체 그것은 바로 엘리베이터 문이 열림과 동시에 나무판으로 막아 놓았던 모습이었다. 누가 이런 상황이 펼쳐진다고 생각할 수 있을까...그저 할말을 잃고 멘붕이 오는 순간이었다.

 

우린 어쩔 수 없이 3층 고깃집으로 향했다.

 

점심시간이지만 손님이 거의 없었다. 왠지 고기맛이 없을 것 같은 불길한 느낌이 쏴~~

 

하지만 고기는 생각보다 그리 나쁘지 않았다.

 

치과 치료때문에 먹지 못했던 고기를 먹으니 힘이 나는 것 같다던 남편의 말.. 그 말에도 빵 터졌다. 우린 점심을 먹은 뒤 가게와 연결된 엘리베이터를 탔다.. 그런데.. 엘리베이터를 타자마자 2층에서의 황당한 모습이 자꾸 생각나 서로 얼굴을 보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 살다보면 정말 별별 일들이 많이 생긴다. 때론 이런 황당한 상황이 될 수 있지만 박장대소를 하게끔 즐거운 일이라 기분은 나쁘지 않다.

음하하~~

 

  1. BlogIcon 해선맘 2014.08.27 13:29 신고

    ㅎㅎ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