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해운대 도서관 식당가에서 나오는 돈까스

요즘 하루 24시간이 짧다고 느낄 정도로 정신없이 보내고 있는 것 같습니다. 늦다고 시작할때가 빠르다라고 하지만 지금 그 말을 되새기며 생각해 보면 몇 년 전만 지금처럼 했으면 내가 하고자 하는 일에 고수가 되어 있지 않았을까하는 생각이 들 정도네요. 하여간 열심히 노력하며 산다는 것 자체에 희열과 즐거움 두 가지를 다 느끼고 사는 요즘입니다. 이번 달 부터 약 3개월 기간 동안 영어, 중국어 회화를 배우고 있습니다. 원래는 영어, 중국어를 체계적으로 공부해야겠다는 생각이 없었는데 아무래도 내년에 이사를 가면 꼭 필요한 외국어일 것 같아 시간을 쪼개어 듣고 있어요. 뭐..그렇다고 비싼 돈 주고 듣는건 아니구요. 우연히 좋은 기회가 있어 도서관 평생교육원에서 무료로 배우고 있습니다. 사실 선착순 몇 명 기준이라 신청하기 쉽지 않았습니다. 전 일주일에 두 번 도서관에서 외국어 수업을 듣습니다. 오전에 커피교육과 맞물려 며칠전엔 점심도 못 먹고 도서관에 도착해 그곳에서 점심식사를 해결 했어요.

 

도서관도서관에서 나 온 돈까스

도서관에서 밥을 먹었던 적이 지금 생각해 보면 25년은 넘은 것 같아 기분이 참 묘했습니다. 학창시절 도서관에서 공부하며 밥을 먹었던 기억이 새록새록 떠 오르기까지 하더군요. 조금은 늦은 점심시간 전 배가 너무 고파 고기가 들어간 식단을 골랐죠.. 메뉴는 돈까스... 돈까스는 어릴때나 지금이나 제겐 늘 한결같이 맛난 음식인 것 같습니다.

 

 

도서관에서 식사를 할 수 있도록 마련된 공간인데 마트처럼 깔끔하고 세련된 분위기에 마치 음식점을 방불케하는 분위기였습니다. 25년 전 도서관의 식당가 분위기와 비교하면 정말 차이가 많이 나는 부분이었죠. 옛날엔 긴 테이블에 의자만 주르르 놓여 있는 그런 도서관 식당가 모습이었거든요.

 

 

돈까스를 주문하니 식사주문서가 나옵니다. 마트에서 식사를 하는 느낌처럼 왠지 자연스런 분위기네요. 아참..돈까스 가격은 3,000원입니다.

 

 

음식 주문서를 받고 나서는 번호를 호명하면 직접 음식 나오는 곳에 가서 받아 오면 됩니다. 요즘엔 셀프음식점이 많아서 이런건 자연스럽게 다가 오죠.. 물론 식사를 다하고 나면 식기 반납 하는 곳에 식기를 두면 되구요.

 

 

단돈 3,000원짜리 돈까스라 솔직히 별 기대는 하지 않았는데 고기가 정말 도톰하니 큽니다. 그리고 밥도 따로 나오고 위생적으로도 대만족하는 도서관 음식이었습니다. 한마디로 가격이 저렴해도 나올건 다 나오는 그런 느낌...

 

 

돈까스의 기본 양배추와 샐러드

 

 

느끼함을 잡아주는 김치

 

 

돈까스에서 기본적으로 나오는 국물에 밥도 공기밥으로 깔끔하게 나왔습니다.

 

 

주문하자마자 튀겨 나오는 돈까스에 솔직히 그게 더 맘에 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겁니다. 바싹한 돈까스에 양식 돈까스소스가 올려져 나왔습니다.

 

 

무엇보다도 가격대비 고기가 큼직하고 도톰하고 고기도 질김이 전혀 질기지 않게 등심살코기로 나와 매우 흡족했어요.

 

 

아마 시중에 돈까스 전문점이나 레스토랑에 견주어도 절대 뒤지지 않을 그런 비쥬얼과 맛이었습니다. 물론 개인적으로 흡족했던 부분은 주문과 동시에 돈까스가 튀겨져 나온다는 점이었죠. 하여간 학창시절 후, 처음으로 도서관에서 음식을 시켜서 먹었던 느낌이 너무도 좋아 기억에 오래도록 남을 것 같습니다.

                   

해피투게더 야간매점 뻥스크림

이번 주 해피투게더 약한남자 특집에서 이윤석, 양상국, 김태원, 김성규가 출연해 위트있게 재밌는 입담으로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해 주었습니다. 특히 해투의 자존심 야간매점 코너에서 양상국이 선보인 뻥스크림은 뻥튀기와 아이스크림만으로 단 25초라는 짧은 시간에 만든 것으로 왠지 별 맛이 없어 보였지만 출연자들은 그 맛에 완전 반했답니다. 평소 야간매점에서 나오는 요리들을 따라해 보고 먹어 보는 재미도 누렸지만 솔직히 가게를 운영하다보니 일부러 따로 시간을 내어 자주 따라 하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번 22회 야간매점 메뉴로 등극한 양상국의 뻥스크림은 너무 쉬워 언제 어느때 할 수 있어 좋았던 것 같습니다.

저녁시간 마트에 잠깐 다녀 온 남편의 손에 뻥튀기와 아이스크림이 들려 있었습니다.

" 뭔데... 혹시 어제 뻥스크림 해 먹으려고 ...ㅋㅋ"

어제 해투 야간매점에서 선보인 뻥스크림이 맛있어 보였나 봅니다. 시키지도 않은 것을 다 사왔으니...ㅎㅎ 뭐..평소 아이스크림 킬러인 남편이라 어제 선보인 뻥스크림이 더 눈에 띄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남편이 사 온 뻥튀기와 아이스크림으로 뻥스크림을 저도 만들어 먹어 보았습니다.. 근데 한입 입에 넣는 순간 남편의 반응이 심상치 않았습니다.

" ........억수로 맛있네.... 진짜로...."

남편의 계속되는 리액션.. 그 모습에 빵 터졌답니다. 물론 저도 하나 먹어 보니 완전 색다른 맛이 느껴졌습니다. 뻥튀기의 바삭함과 아이스크림의 달콤하고 시원한 맛이 정말 환상적으로 느껴졌답니다. 그럼 남편이 폭풍 칭찬한 뻥스크림 어떻게 만들어 먹었는지 한번 보실까요...



뻥스크림 만드는 재료는 넘 간단해요... 뻥튀기와 아이스크림만 있으면 OK!


남편이 사 온 뻥튀기가 너무 커서 손으로 네등분 잘랐습니다.
그리고 아이스크림을 식빵에 크림 바르듯이 발라 주시면 됩니다.

 



그리고 뻥튀기로 햄버거처럼 덮어 주면 뻥스크림 완성!
참 쉽죠잉~. ㅎㅎ



다 완성된 뻥스크림을 한 입 먹은 남편..
완전 그 맛에 반해 버렸다며 폭풍 칭찬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 좀 천천히 무라..."

다시 하나 더 만들기도 전에 폭풍 흡입해 버린 남편 ...
평소 천천히 먹는 남편인데 이것만은 예외더군요..ㅎㅎㅎ


처음 만들땐 아이스크림이 너무 딱딱해 덩어리로 떠 졌는데 녹으니 좀 수월하네요.
조금 얇게 펴 바를 수 있어 만들기도 쉬웠습니다.



몇 개 남편 만들어주고 저도 하나.......
오잉!@@@@ 진짜 맛있더군요.....



자꾸 자꾸 손이 가는 뻥스크림... 정말 맛있었습니다..



헉!!!!

" 자기 지금 뭐하노?!..."
" 그냥 이렇게 잘라서 아이스크림 발라 먹자.. 그게 빠르겠다. "


천천히 만드는 제 모습에 갑갑했는지 스푼을 들고 아이스크림을 발라 먹더군요.



ㅋㅋ.....

 



와플위에 아이스크림을 올려 먹는 것보다 더 맛있다는 남편..
솔직히 저도 인정하겠더군요...


" 웬일이고...아이스크림이 다 남고.."
" 그러게... 몇 번은 더 먹겠다.."


뻥튀기에 아이스크림을 발라서 먹으니 희안하게 생각보다 많이 안 먹어 지더군요. 아무래도 뻥튀기때문에 그런 것 같습니다. 평소 아이스크림 한통은 거뜬히 먹는 남편인데 솔직히 이렇게 먹으니 오히려 낫다는 생각도 드네요. 해투 야간매점 양상국의 뻥스크림 레시피 덕분에 아이스크림 이제 적당히 먹을 수 있겠어요..몇 개만 먹으면 배가 부르니 말입니다. ^^

 


                   
 

야구경기를 보러 가는 날엔 제일 먼저 준비해 가야 하는 것이 바로 먹거리입니다. 야구경기가 최소 3시간에서 4시간 정도하니까요... 그래서 미리 먹거리를 집에서 준비해 오신 분들도 계시지만 대부분 야구장 주변 음식점이나 패스트푸드점에서 먹거리를 사서 갑니다. 물론 야구장내에도 다양한 먹거리가 야구팬들을 기다리고 있지요. 그 중에서 야구팬들이 제일 많이 사가는 것은 아마도 통닭이나 피자, 햄버거일겁니다. 그런데 사직야구장내에는 다른 구장에 없는 특별한 메뉴가 있다는거 아시나요?


아마도 햄버거를 사가지 않으면 누구나 모르고 지나칠 부분일겁니다. 그래서 오늘 준비했습니다. 사직야구장내 롯데리아에서만 볼 수 있는 햄버거세트 메뉴에 대해서 말이죠.

야구장이니만큼 조금 특별한 메뉴가 있겠지하고 평소 생각하는 메뉴라면 위의 사진처럼 치킨홈런팩, 치킨만루팩처럼 야구와 관련된 이름의 메뉴일겁니다. 하지만 부산 사직야구장에서만 볼 수 있는 재밌는 햄버거세트 메뉴가 있으니...


그것은 바로....... 아주라팩.......ㅋㅋㅋㅋㅋㅋ


아주라팩... 근데 "아주라가 뭐야?" 하는 분이 계실텐데 잠깐 설명하고 넘어 가겠습니다. 사직야구장에서 야구를 보다보면 파울이나 홈런볼이 관중석에 날아 오는 경우가 있는데요 ..그 공을 받는 사람에겐 관중들은 한 목소리로  '아주라' 라고 외칩니다. 즉 '아주라' 이 말은 ' 아이에게 공 줘라' 라는 부산사투리입니다. 그 놈의 '아주라' 란 말때문에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공을 받은 사람은 절대 가져 가지 못하지요. 아이에게 공 줄때까지 '아주라' 란 말을 하니까요.....ㅎㅎ

여하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유독 많이 듣는 '아주라' 이 말때문에 재밌는 햄버거세트 메뉴도 하나 생겼네요. 여하튼 처음 보신 분들은 " 저게 무슨 메뉴야? " 라고 의아하실겁니다. 물론 부산사람이 아니면 이해하기 힘든 말이니까요...ㅋㅋㅋ....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