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일요일(3월 25일) 아침일찍..

초읍어린이대공원에 걷기대회에 참가 했다가 끝나자마자 사직야구장으로 향했습니다.

저만큼 야구를 좋아하는 분들이 많아서일까요..

초읍에서 사직동으로 넘어가는 길이 북새통을 이루었습니다. 도대체 이게 왠 일이래..

정말 부산 야구팬들 전국에서 최고라고 하더니 참나.. 걷기대회 참가했던 많은 분들이

집으로 고고씽이 아닌 야구장으로 고고씽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어떤가요.. 시범경기지만 정말 많은 사람들이 야구장을 찾아 오셨죠.

이날 정말 추운 날씨였는데도 추위에 아랑곳하지 않고 야구장을 찾은 모습에 솔직히 놀랬답니다.

사실 남편과 야구장에 가면서 너무 사람이 많이 없으면 재미없지 않을까하는 말을 했었거든요..

정말 그 말이 부끄러울 정도로 시범경기 무료 좌석은 거의 다 매진이었답니다.

거기다 롯데자이언츠가 LG에게 이기고  있는 상황이라 더 흥미진진하고 재밌더군요.

마치 정규시즌 이기고 있는 모습처럼 말이죠..ㅎㅎ

그리고 눈에 띄는 한 아저씨...

우리 롯데자이언츠 야구팬들 완전 전국적으로 알려져 있잖아요.

열정적이고 파이팅 넘치다고....

이 날도 열정적인 롯데자이언츠 야구팬을 봤다는거 아닙니까...

바로 이 분......

멀리서 볼때 전 태극기를 흔드는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자세히 보니 태극기가 아니라 개인적으로 만든 깃발이더군요.

롯데자이언츠 로고와 승리한 연도로 만든 깃발...

정말 롯데자이언츠의 승리를 위해 대단히 신경 쓴 깃발의 모습이더군요.

무엇보다도 매회마다 일어나서 열심히 응원하는 모습에 감흥까지....

어때요... 정말 파이팅 넘치는 롯데자이언츠팬이죠.

아무래도 올해 이 분 텔레비젼에 많이 나올 것 같은 예감도 팍팍.....ㅎㅎ

여하튼 ..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LG와의 경기 정말 박진감있는 내용으로 잘 봤답니다.

홈런도 나와 완전 추위를 한방에 날려 버렸으니까요....ㅎ

4월 7일 2012년 시즌 개막전....

정말 기대 많이 됩니다. 아참.. 오늘 뉴스에서 보니 이게 무슨 일......

프로야구 개막전 티켓 판매가 세상에 만상에 25분만에 매진이라네요.

에공...이거 원...볼려면 하루전에 야구장에 또 텐트칠 분들 많이 나오겠는데요..

여하튼 롯데자이언츠팬들의 야구사랑 정말 대단 대단 대단합니다.

왜냐구요.. 야구티켓값이 무려 25%나 올랐음에도 단번에 매진이니 말입니다. ㅡ,.ㅡ;;;;;;

에공.. 한마디만 더 덧 붙이자면 제발 오른 만큼 편의시설 좀 잘 만들어 주시지하는 마음이 많이 들기도..

사실 롯데자이언츠 팬서비스 전국에서 제일 낮잖아요... 안 그런가요?!.....

조금은 팬들을 위한 서비스도 해 주는 그런 구단이 되었음하는 바람을 덧 붙이며 이만 줄일께용...ㅎ

 

 
" 아저씨 여기 봉다리요~"
" 여기도 주이소~."


야구경기 중 8회가 되면 어김없이 주황색 비닐을 관중들에게 무료로 나눠줍니다.
하지만 사람수에 따라서 적정량만 나눠 주기때문에 받지 못하는 분들이 간혹 계시지요.
물론 비닐 공급이 끝났는데도 받으려고 롯데야구팬들은 비닐을 받기 위해 줄때까지
노래( 롯데의 봉다리~~롯데의 봉다리~~오오오오~~오오오~ )를 부르는 모습에
우습기도 하고 좀 '넉넉하게 나눠주지' 하는 마음이 들때도 있습니다.



롯데자이언츠 야구팬들에게 8회만 되면 주황색 비닐을 나눠주는 이유는 뭘까..
그 이유는 경기를 마치고 자기 자리에 모인 쓰레기를 담아서 잘 정리해 달라는
구단측의 무언의 표시랍니다.
하지만 롯데자이언츠팬들은 쓰레기를 담아서 정리해 달라는 비닐을 그냥 쓰레기를
담는데 사용만 하지 않습니다.
다른 구단에 비해 열악한 팬서비스를 하는 롯데자이언츠라는 것을 너무도
잘 알기에 야구팬들은 알아서 누구랄 것도 없이 응원도구로 만들어 활용한답니다.
스스로 신문지를 가져 와서 응원도구를 만들어 사용하는 것처럼요.
롯데자이언츠측은 응원도구를 따로 나눠주지 않으니까요..ㅠㅠ



솔직히 이렇게 비닐을 머리에 쓰고 응원하는 모습을 처음 봤을땐 ...
' 이기 머꼬..뭐한다꼬.. 머리에 와 쓰고 난리고..' 라며 이해를 못했지요.
하지만 이제는 저도 롯데야구팬들이 다 되어 그런지 사람들과 같이 봉다리를(비닐)
머리에 쓰고 응원을 합니다.ㅋ



처음 보시는 분들은 이쁘장한 아가씨가 머리스타일이 엉망이 되어도 비닐을 덮어 쓰고
응원하는 모습에 어이없고 우습게 보시지요.
하지만 한 사람이 아닌 여러 사람들이 이런 행동을 하니 이제는 머리에 쓰지 않고
응원하는 사람을 이상하게 볼 정도입니다.

" 왜.. 롯데 응원하면서 봉다리를 안 쓰노.." 라고 하면서요..
ㅎㅎ



야구장에 한번쯤 가신 분들은 이런 모습을 보셨을겁니다.




봉다리 응원으로 유명한 사직야구장 풍경..

요즘엔 처음 봉다리 응원할때와는 다른 모습을 볼 수 있어 그것 또한
하나의 볼거리로 자리잡았답니다.

예전에는 봉다리에 바람을 넣어 묶어서 머리위에 올려서 응원하거나
손에 들고 응원하는 모습이 대부분이었는데..
요즘에는 봉다리로 다양한 모양을 만들어 정말 웃기고 재밌을 정도입니다.
그럼 재미난 롯데자이언츠 봉다리응원의 모든 것을 한번 보실까요.


요즘 봉다리응원할때 제일 많이 하는 모양은 바로 리본입니다.
불과 얼마전까지만 해도 여자들의 봉다리응원 중에 대세였는데
지금은 남녀 구분이 없답니다.


그리고 날 추울땐 대충 머리에 덮어 쓰는 옛날 방식이 대세이구요.



멋 부릴때는 목에 걸어서 사용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어떤 분들은 쫙 펴서 수퍼맨처럼 목에 걸치기도 하지요.
옷처럼 만들어서 입는 분들도 있습니다.
ㅋㅋ..

 

오잉!
이건 새로운 패션인감?!..ㅎㅎ



귀염둥이 스타일 미키마우스 모양도 작년부터 유행하는 아이템입니다.
특히 이 모양은 아이들이 하고 있으면 정말 귀엽지요.




ㅎ...봉다리응원 중엔 간혹 이렇게 자신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 분도 계시지요.
나름 야구장에서의 추억이 될 수 있으니까요..



같은 옷을 입고..
똑 같은 모양의 봉다리를 머리에 쓰고 ..
신문지 응원을 하는 모습이 영락없이 골수 롯데야구팬입니다.
ㅎㅎ... 보기 좋습니다.




모양이 제각각인 봉다리응원전..
여러사람이 함께 하니 더 즐겁습니다.



이건 또 뭥미?!...
ㅎㅎ..
요즘 새로운 봉다리 패션인감?!..
역시 신세대다운 모습입니다.



이렇게 봉다리를 쓰고 재밌게 응원을 하고 , 경기가 끝나면 어김없이
롯데야구팬들은 머리에 썼던 봉다리에 주위에 있는 쓰레기를 담아서 정리한답니다.
어때요 ..롯데야구팬들 정말 멋지죠.




야구경기를 관람하다 보면 8회부터 재미난 봉다리 응원을 봐도 시간 가는 줄 모른답니다.
물론 그 덕분에 야구장의 분위기에 흠뻑 취해 평소 쌓였던 스트레스를 웃으면서
한방에 날려 버린답니다.
아직 한번도 야구장에 가 보지 않으신 분이나..
야구에 관심이 없는 분이라도 ..
일단 야구장에 한번 가 보셔요.
재미난 볼거리들이 다양해 일상의 또다른 재미에 흠뻑 빠지실겁니다.
이번 주말 사랑하는 가족, 친구, 연인과 야구장 어떠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