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2 아시안 시리즈가 끝남과 동시에 올해 야구시즌도 막을 내렸습니다. 야구를 좋아하는 한 사람으로써 야구시즌이 끝나 버리니 못내 아쉬운 마음이 많이 드네요. 그나마 우리나라 즉 롯데 전용구장 사직에서 2012 아시안 시리즈가 개최되어 나름 반가웠습니다. 그런데 언제부턴가 롯데경기가 하는 곳이면 어디든 볼 수 있던 신문지응원이 점차 사라지고 있었습니다. 자주는 경기장에 안갔지만 텔레비젼에서도 신문지응원은 많이 볼 수 없었습니다. 이번 2012 아시안 시리즈가 롯데 전용구장인 사직야구장에서 열렸는데도 이곳에도 거의 신문지응원이 사라졌더군요.

그럼 잠깐 왜 사직야구장에서 신문지응원의 시발점이 되었던 이유에 대해 간단히 설명하고 넘어 갈께요...정확히 알 수 없지만 내 어린시절에서도 신문지응원은 있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아버지와 함께 갔던 사직야구장은 지금도 잊을 수 없는데요.. 지금 생각하면 지금이나 그때나 별반 그다지 바뀐 것 같지 않은 사직야구장의 풍경입니다. 뭐..바꼈다면 벤치가 바꼈을까...여하튼 내 어린시절 찾았던 사직야구장도 지금처럼 사람들이 많았지요. 특히 생각나는건 지금과 달리 나이드신 어른들이 많았던 기억이 나고 무엇보다도 앉아서 조용히 관람을 하는 분들이 별로 없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아무래도 야구내용이 흥미진진해서 일어서서 본 것도 있지만 그당시 야구장 앉는자리가 유독 지저분했었지요. 대부분 사람들이 야구장에 찾으면 당연하다는 듯 신문지는 필수적으로 챙겨 왔을 정도니까요...그만큼 주위 환경이 지저분하고 앉는 좌석이 더러워 그냥 앉기 불편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그런 상황에서 흥분되어 응원할때는 남아 있던 신문지를 뭉쳐 응원했었습니다. 뭐..그게 유래라고 하면 유래겠지만 시대가 많이 흘렀음에도 신문지응원이 계속 유지되었던 이유는 롯데구단이 야구팬들을 위한 팬서비스가 다른 구장에 비해 약했다는겁니다. 한마디로 응원도구를 일절 배부하지 않았지요. 그래서 몇십년전부터 지금껏 가지고 온 신문지로 응원도구를 만들어 자연스럽게 사용하게 되었던겁니다.

하지만 올해부턴 조금씩 신문지응원이 사라졌습니다. 그 이유는 야구팬들을 위해 응원도구를 팬서비스겸 배부해서 그렇지요. 응원도구를 배부하는데 굳이 먼지가 풀풀 날리는 신문지를 응원도구로 사용할 필요가 없었던거죠.

제가 야구장을 찾았을때에도 이렇게 응원용 막대풍선을 나눠졌습니다. 진작에 이렇게 팬서비스를 해 주면 얼마나 좋아요... 여하튼 소소한 팬서비스이지만 롯데야구팬들에겐 솔직히 꼭 필요한 응원도구라 나름 좋았답니다. 사실 야구 시작하기전 신문지를 일정한 크기로 일일이 찢으면서 응원도구를 만드는 일 정말 일이었거든요...그런데 롯데팬들의 신문지응원이 사라지니 의외로 다른 곳에서 조금 아쉽다는 말을 많이 하더군요..'신문지응원이 특색있었다.'. ' 다른 나라와 차별화된 응원문화다.' ' 롯데에서만 느낄 수 있었던 야구팬들의 단합된 모습이다.' 등 신문지응원에 대한 깊은 내용들이 숨어 있었던 겁니다.

사실 야구를 보러 갈때마다 다른 구장에선 야구팬들을 위해 응원도구를 무료로 다 나눠주는데 롯데구단의 야구팬들을 위한 팬서비스가 너무 없어 솔직히 어쩔 수 없이 신문지응원을 할 수 밖에 없었는데 서로 생각과 보는 관점이 이렇게 다르구나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더군요.

하기사 신문지응원 덕분에 봉다리응원도 나오게 되었긴해요... 신문지응원으로 인한 쓰레기가 많이 나와 개별적으로 야구가 끝나면 나눠준 봉다리(비닐봉투)에 신문지등 쓰레기를 담아 버려 달라는 염원이었는데 그것조차 응원문화로 만들었으니 말입니다.

처음엔 야구팬들을 위한 팬서비스가 부족한 현실에서 시작된 신문지응원이 지금은 작은 서비스로 인해 롯데전용 응원문화인 신문지응원이 점차 사라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사실 남들이 보기엔 단합된 모습으로 보기 좋았을지 몰라도 직접 신문지뭉치를 들고 응원하다보면 완전 그 주변은 먼지작렬입니다. 3만 관중이 흔들어대는 신문지에 경기장내는 먼지가 가득했을 정도였지요. 응원하느라 잘 모르셨다구요.. 그런 분들은 사진기를 갖고 가시면 알 수 있어요.. 집에 돌아와서 보면 사진기에 완전 먼지가 가득하답니다. ㅋ... 여하튼 신문지응원이 점차 사라지면서 야구장내에 쓰레기도 많이 줄었다고 하니 나름 청소하는 분들도 수월할 듯 하고 팬들도 건강상 좋을것 같아요. 사실 롯데팬들을 위한 서비스 다른 구장에 비하면 정말 약합니다. 내년부터는 야구를 많이 사랑하는 롯데팬들을 위해 제발 서비스 팍팍 좀 해 주시길요... 뭐...아나요...열렬한 응원에 힘입어 한국시리즈 우승까지 할지 ...ㅎ 마지막으로 올해 야구를 사랑해 주신 모든 야구팬들에게 감사를 전하며 내년에는 더 멋진 응원으로 야구선수들이 더 멋진 경기를 보여 줄 수 있도록 서로 힘씁시다..야구선수들과 야구팬들 모두 홧팅입니다. ^^

 



다리를 다쳐 한 달 가까이 야구장에 못가서 그런지..
병원에 퇴원하자마자 열심히 재활치료를 받으라는 남편..
드디어 몸이 많이 좋아졌다는 말에 내게 물어 보지도 않고
야구경기를 예약했더군요.
사실 저도 야구를 남편 못지 않게 엄청 좋아하다 보니 야구가 보고 싶어
몸이 근질근질 했는데 말로는 표현하지 못하고 그저 남편의 야구경기
예약소식에 그저 행복한 미소만 지었습니다.


드디어 야구장 가는 날..

" 걸을만 하겠나? "
" 모르겠다..목발 짚고 멀리 안 가봐서.."
" 다리 아프면 내가 업어 주께.."
" 근데.. 자리가 좁아서 보겠나.. 다리를 쪼그리고 앉으면 불편한데.."
" 걱정마라.. 익사이팅존 맨 앞자리에 예약했다.."


헐..
울 남편 나랑 같이 엄청 야구장에 가고 싶었던 모양이었습니다.
여하튼..
우린 부푼 마음으로 드디어 한달만에 야구장에 갔습니다.




경기 30분전 익사이팅 존에 들어서니 아직 사람들이 많이 없더군요.
우린 편하게 자리를 잡고 앉았습니다.
그런데...



자리에 앉아 있는데 자꾸 이상한 냄새가 나는 것이었습니다.
꾸리~꾸리한 냄새 말입니다.



그래서 냄새가 나는 곳으로 눈을 돌려 보니..
헐...
철망이 있는 곳 아래에 물이 고여 있어 섞어 있었습니다.

" 왜 이렇게 물이 고여 있지..
물이 제대로 배수가 되지 않으니까 냄새가 나는가 보네..으~ "
" 익사이팅존이라고 좋지만도 않네...."
" 그러게.. "




나름대로 괜찮다고 제일 좋은자리를 선정해서 예약했었는데..
자리만 좀 넓다 뿐이지 내심 불편한 자리였습니다.
거기다..
먹을 것을 놓는 자리가 따로 있지 않아 대부분의 사람들은

하수구 바로위에 음식물을 놓았더군요.
뭐..우리도 어쩔 수 없이......
그곳에.....음식물을...
계속 들고 있을 수도 없공...
ㅜㅜ

여하튼 예약을 했으니
어쩔 수 없다는 생각을 하고 좋은 마음으로 경기를 관람하였습니다.

그런데...



저녁시간이 되니..
냄새야 바람이 많이 불어서 다행스럽게 많이 나지 않았는데..

냄새 보다 더 고역인 것은..
하수구아래에 서식하고 있는 모기들때문에 다리 곳곳이
모기밥이 되어야 했다는 것입니다.



이거 뭐...
야구경기를 보러 온 건지..
모기에게 식사 제공을 하러 온 건지..
정말이지 몸 전체가 모기에게 뜯겨 근지러워서 짜증이 밀려 오더군요.
물론...
저만 이런 피해를 입은 건 아닙니다.
옆에 있던 아가씨도 다리를 긁느라 난리였다는...
벅~~벅......



여하튼..
야구선수들을 가까이서 보고 경기의 박진감을 제대로 느끼기위해
익사이팅존 좌석을 선택한 사람들은 정말 모기때문에 고역이었을겁니다.

왜 이렇게 하수구에 물이 고여 있는 채 그대로 방치해 뒀는지...
한심할 따름이더군요.
아예 하수구에 철망이 아닌 덮개를 완전히 덮어 여름철 야구장을 찾는
사람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게 해 주셨음하는 마음이 간절하기까지 했습니다.

이거 뭐..
비싼 돈 주고..
모기한테 피 뽑히고..
불결하고 쾌쾌한 냄새를 맡으며 경기를 봐야 하는지
그저 한심할 따름이었습니다.


혹시 다른 구장도 그런가요?!...
;;;;



 
피오나의 다음 블로그 : 좋은시간 되세요아름다운 이야기모음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롯데자이언츠 홈피 출처..


오렌지데이란 부산시를 상징하는 3색 ( 파란색, 빨간색. 오렌지색) 중에서 부산시의 미래에 대한

꿈과 희망을 상징하는 오렌지색을 사직구장 모든 관중석에 물들이고 부산시민 모두 100만 관중

돌파 기쁨을 나누는 날을 기념하기 위한 날입니다.

올시즌 8개구단 최초이고 구단 역사상 13년만에 홈관중 100만명을 롯데자이언츠는 25일 이루었습니다.

부산의 꿈과 희망을 상징하는 오렌지색을 입고 일요일 (27일 ) 100만 관중을 기념하고 축하하는

날로 정하였으니 사직구장을 찾는 야구팬 ( 롯데자이언츠가 아니더라도) 오렌지 티셔츠를 입고

올시즌 구단 최초 100만 관중을 축하해 줍시다.

이날은 롯데자이언츠 응원가를 부른 노브레인, 가요톱텐등 멋진 가수들이 와서 미니콘서트도 합니다.

그리고 경품도 어마~어마~..ㅎ

모두가 100만관중 돌파를 축하해 주도록 합시다.

오렌지색으로 입고 오셔셔 사직구장에 오렌지 물결로 멋진 야구팬들의 성의를 보여주시고..ㅎ



 유니폼이 아니어도 되니..오렌지색으로 된 티셔츠라도 입고 오이소~.^^



" 저요~! " ..

" 피오나도 입고 갈꺼예요.."ㅎ



" 저희도 입고 응원 열심히 할께요~." - 치어리더 언니들..

" 안 입고 오면 알~제! ' ㅡ 강민호선수



오렌지데이때..요금도 싸다는 소문이~~쫘악..(믿거나..말거나..)ㅎ




일요일이고 100만 관중 돌파 기념일이라 많은 야구팬들이 가족들이 많이 오실텐데..

절대 미아방지를 위해 철저히 안전에 신경을 더 써 주십시요.

그리고 오렌지데이날 오렌지색 옷을 입고 오시면 따로 경품도 한다니 이 기회를 놓치지 마시공~.

올해 초부터 상승세를 이어간 롯데자이언츠선수들의 멋진경기로 인해 100만 관중이란 경이로운

스타트를 먼저 사직구장에서 이루게되어 정말 기쁩니다.

13년만에 이룬 100만관중이라고 하니 더 뜻깊습니다.

한국야구의 발전은 바로 야구를 사랑하는 야구팬들이 있기에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피오나 생각)..

오늘부터 새롭게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멋진 경기를 해 주셨음하는 바람입니다.

남녀노소가 즐기는 멋진 스포츠로 자리잡은 야구..

이젠 생활 속의 스포츠로 더 가까이 우리곁에 다가온 것 같습니다.

한국야구의 발전을 위해..

우리모두 야구에 관심을 많이 가져 줍시다..

이로 인해 경제도 조금이나마 살아나는 발판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일요일 사직구장에서 보입시더~.^^[##_Jukebox|jk080000000000.mp3|Kenny G - 01 Mercy Mercy Mercy.mp3|autoplay=1 visible=1|_##]

피오나의 다음 블로그 : 좋은시간 되세요아름다운 이야기모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DJ.DOC 멤버 이하늘씨의 완벽한 시구 장면...
4월 30일  롯데자이언츠 홈구장에서 멋진 시구로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다.
시구를 하면서 갖가지 폼으로 관중들에게 웃음과 재미를 더해준 이하늘..
롯데야구팬들은 이날 멋진 이하늘의 야구 시구장면을 보면서 즐거워했다.

 
 

롯데자이언츠 야구장에 가면 언제나 사람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사랑스런 캐릭터..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롯데의 마스코트 귀염둥이들..

언제나 야구장에서 웃음과 재미를 자아내는 캐릭터 정말 사랑스러워요~^^.

그럼 어떤 캐릭터가 롯데자이언츠에 있는 지 볼까요!~.


피니 (Pi Ni) - 날개를 '펴다'라는 뜻을 가짐.

총명하며 장난끼가 많음

힙합댄스, 연기력이 뛰어나다.

야구장의 장난꾸러기로 자유분방하며 여러가지 동작을 거침없이 표현함.
매우 친근한 이미지로 야구장에서 생기는 모든 문제를 해결하는 만능해결사.
모자를 뒤집어 쓰고 있으며 항상 충동적인 행동으로 얼굴에 상처가 많음.
1년 365일 우울한 날 없이 언제나 기분좋게 사람을 대하는 자이언츠 복덩이.
지바마린스 ' 쿨 ' 과 친구사이

 운동장에서 재미있는 연기를 자주 보여주는 말괄량이 캐릭터..

 하하하~~~

 아라(AhRa) - '바다'의 순우리말

이쁘고 귀여운 외모에도 불구하고 안티가 없다.
아이들을 잘 돌보며 깜찍하고 친절하여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여자아이.
완벽한 S라인과 부드러운 선으로 가끔씩 섹시댄스로 시선을 모은다.

 누리(NooRi)
ㆍ세상'을 예스럽게 이르는 말
ㆍ부산의 명소 '누리마루'에서 따옴

 . 현재 롯데자이언츠 전속 모델

 . 성격 - 착하고 듬직하며 리더쉽이 강함.

            어른과 아이들 사이에 인기가 많다.

긴장되지 않은 상태로 항상 웃음을 잃지 않는 스마일맨~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달하고 팬과 구단을 하나로 만드는 사랑의 메신저
듬직한 체격으로 항상 방망이를 들고 다니며 자이언츠의 미래를 상징하는 멋있는 남자다
갈매기리그 4번타자로 활약하고 있으며 야구에 대한 감각이 뛰어나다.
타격4관왕에 이어 2007시즌 MVP에 도전!!

 야구장 관중석에서 자주 보는 캐릭터..별별 폼은 다 잡고 다니는 귀염둥이~

 롯데구장이든 타구장이든 가보면 늘 우리들 곁에서 재미와 웃음을 선사하는 캐릭터..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야구장의 귀염둥이로 자리잡고 있답니다.^^


                                                    롯데자이언츠 캐릭터의 화려하고 파워풀한 댄스 실력 함 보실래요~~^^

                                                    멋져부려~~.와우!~~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