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커피를 너무도 사랑한 동생의 카톡에 빵 터진 하루

 

오전에 커피를 배우면서 알게 된 친한 동생에게서 카톡으로 사진 한 장이 도착했습니다. 사진은 초원같은데서 드립커피를 하는 모습이었죠. 전 휴가라고 캠핑을 하면서 찍은 사진인 줄 알고 캠핑 갔냐고 카톡으로 답을 보냈습니다. 그랬더니 의외의 답변에 그 자리에서 빵 터졌답니다.

 

카톡절 하루종일 빵터지게 만든 문제의 카톡

 

줌마 - " 캠핑갔나?"

동생- "벌초"

웃겨

푸하하~~

 

줌마 - " 벌초가서 분위기 잡나? 못산다. 증말...ㅋㅋ"

동생 - " 쉬는시간에~헤"

 

카톡벌초하는 곳에서 한 드립커피 ..대박!

정말 할말을 잃게 만드는 사진 한 장에 대한 대답이었습니다. 벌초를 하러 갔다가 믹스커피도 아니고 신선한 원두를 이용한 드립커피라..그저 생각만 해도 조금 황당하기도 하고 우습더군요. 그래서 카톡으로...

 

 

줌마 - " 가족들은 아무말 안하더나? "

 동생 - " 머 내려 먹는건 알고 있으니깐요~"

 줌마 - "ㅋㅋㅋㅋㅋ"

 줌마 - " 하여간 커피사랑 대단하다  난 그에 비하면 새발에 피.."

 동생 - " 사랑은 모르겠고 카페인결핍~ㄷㄷㄷㄷ"

 줌마 - " 아냐..그건 사랑, 정성이야 조금 특이한 모습이었지만..ㅋ"

 

네..맞습니다. 커피에 1년 전부터 관심을 가졌던 동생은 자신이 운영하고 있는 인삼가게를 하면서도 손님들이 오면 핸드드립으로 정성스럽게 내려 커피를 드린다고 합니다. 한번씩 그런 이야기를 할때마다 인삼가게를 하면 인삼차를 드려야지 핸드드립 커피냐고 핀잔을 주곤 했지만 워낙 커피사랑이 대단한 동생이라 지금도 손님들이 가게에 찾아 오면 드립커피를 드릴 정도...오늘 받은 카톡의 재미난 이야기는 혼자 보기 넘 아까워 아는 동생들에게 문자를 보내 같이 즐기기로 했지요.

 

 

줌마 - " 영호가 보낸 사진인데.."

동생 - " 네 "

줌마 - " 내가 캠핑갔냐고 물었거든.."

"동생- "네"

줌마 - " 그랬더니.."

동생 - " 네 "

줌마 _ " 벌초"

 

ㅋㅋㅋㅋㅋㅋ

 

제가 보낸 카톡을 본 동생 저와 같은 마음으로 빵 터진 문자를 보냈습니다.

 

 

동생 - " 벌초"

 동생 - " 완젼 마니아 ~ㅋ"

 동생 - " 벌이 초원을 날아 다니는 것을 벌초라고 하지요."

 줌마 - " 완전 배꼽빠짐 "

 

푸하하...

 

사실 제가 이렇게 막 정신없이 웃었던 이유는 따로 있었어요. 벌초하는 곳에서 드립커피하는 사진 한 장만 보냈는데 동생의 답글에서 '벌이 초원을 날아 다니는 것을 벌초라고 하지요. ' 그 말에 빵 터졌어요. 왜냐하면 벌초하러 간 동생이 찍은 사진 중에 손등 위에 벌이 앉아 있던 사진도 보냈었거든요.. 아마도 벌에 쏘이는 것 같은 불안한 마음도 들긴했지만 여하튼 웃기더라구요.. 벌침에 쏘일 수도 있는데 사진을 찍는 그 정신...ㅋㅋㅋㅋ

 

사진벌초하다 찍은 사진

그래서 혼자 알고 있기에 너무 웃겨 참고로 이 사진도 보냈다고 사진 한 장 더 추가로 보냈죠.. 그랬더니... 한 동생은 놀래고 한 동생은 이렇게 답변이 왔어요.

 

동생 - " 이 사진은 벌침이라고 하지요. "

 

라고 하면서 막 웃는 사진 추가로..ㅋㅋㅋ

 

1년 전부터 커피에 관심을 가지면서 커피사랑에 푹 빠진 동생의 카톡을 보며 저 또한 몇 달밖에 안됐지만 커피에 관심을 진중하게 슬슬 가지는데 동생에 비하면 정말 새발의 피라는 표현이 맞을 정도로 더 열심히 공부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여간 인삼가게를 하면서 오는 손님에게 인삼차 대신 핸드드립으로 내린 커피를 맛보게 할 정도로 열정적인 모습도 사실 조금은 웃겼는데 벌초하러가서도 커피사랑을 그대로 느낄 수 있어 그저 대단하다는 말 밖에 안 나오더군요.. 하여간 커피에 푹 빠진 동생의 카톡때문에 빵 터진 하루였습니다.

 

[한달 동안 만든 나만의 라떼하트 정말 뿌듯해!]

커피에 푹 빠져 사는 줌마입니다. 뭔가를 배운다는 것은 정말 새롭고 재미난 일인 것 같습니다. 예전부터 커피에 대해 관심이 있었지만 이번처럼 이렇게 열심히 아니 열정적이게 하는건 처음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아마도 커피에 대해 하나 둘 공부하면서 현재 기호식품의 대세와 건강을 접목해서 바라보게 되니 더 끌리는 것 같네요.. 학원에서 하나 둘 체계적으로 커피를 배우는 것이 아닌 책이나 인터넷을 통해 갖가지 정보를 입수해 조금씩 내 것으로 만든다는 것도 솔직히 쉬운 일이 아니지만 그래도 크게는 아니지만 조금씩 발전되어 가는 제 모습에 그저 경의를 표하고 싶을 정도네요.. 입이 까다롭기로 유명한 남편도 요즘엔 제 커피맛에 흠뻑 빠져 들고 있을 정도니까요...ㅎㅎ 그럼 오늘은 약 한 달 동안 커피에 대해 각종 자료를 통해 공부해서 얻은 결과 즉, 에스프레소에서 라떼하트까지 만들어낸 것들을 소개할까합니다.

 

라떼하트독학으로 완성된 라떼하트

▶ 핸드드립으로 시작된 에스프레소 그 시초는?

 

 가끔 핸드드립으로 커피를 내려 마시곤 했는데 에스프레소처럼 진하고 강렬한 맛과 무엇보다도 라떼하트에 관심이 많다보니 어떻게하면 집에서도 에스프레소같이 마실 수 있을까란 고민에 빠져 들었죠..그래서 커피에 관심이 많은 한 동생에게 물었더니 핸드드립을 할때 원두커피를 최대한 가늘게 분쇄를 해서 드립으로 내리면 에스프레소같이 진한 커피를 맛 볼 수 있다는겁니다. 그래서 한번 시도해 보니 아니나 다를까 평소 핸드드립의 맛과 차이가 많이 나는 강렬한 맛을 느낄 수 있었죠.

 

물론 처음엔 이 방법으로 에스프레소처럼 강렬하게 커피를 마셨는데 왠지 아쉬운 감이 많았습니다. 그건 바로 커피숍에서 에스프레소를 봤을때 본 거품 즉, 크레마가 없어서 왠지 비쥬얼이 영 아니었지요..그래서 고민한 끝에 인터넷을 뒤져 가정용 에스프레소기계로 외국에서 인지도가 높은 모카포트를 구입했습니다. 물론 크레마가 풍부하게 생긴다는 것으로... 물론 처음에 모카포트를 구입해서 사용했을때는 크레마가 잘 생기지 않았는데 자료를 뒤져 자세히 알고 보니 원두분쇄도와 불조절이 관건이라는 것을 여러번의 시도끝에 크레마가 풍부한 에스프레소를 완성하게 되었습니다.

 

모카포트모카포트로 크레마까지 완벽한 에스프레소 완성!

▶라떼하트의 기초인 우유거품은 가정에서 어떻게 만들까?

 

 커피숍에 있는 커피머신에서만 가능한 우유스티밍을 가정에서 어떻게 비슷하게 할까? 정말 고민을 제일 많이 한 부분입니다. 도서관에서 책도 빌려 보고 인터넷을 뒤져 각종 자료를 뒤져 보니 커피기구 중에 하나인 프렌치프레스로 우유거품을 낼 수 있다는 정보를 얻게 되었죠. 처음 이런 자료들이 정말 효과를 볼까하는 의구심도 들어 커피와 관련된 전문가의 자문도 조금 입수했지만 전문가 역시 그건 좀 불가능하겠다는 말을 했지요. 하지만 여러번의 실패와 노력으로 다양한 우유거품 내는 법까지 터득했답니다.

 

처음 제가 우유거품을 낼때는 냄비에 우유가 타지 않게 중불에 계속 저어 주면서 우유를 65~70도 정도 데웠습니다. 책에서 보니 우유의 온도가 약 65도 일때 우유거품이 잘 난다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우유온도에 엄청 신경을 썼어요. 우유가 적정온도가 되었다면 프렌치프레스에 따뜻하게 데운 우유를 넣어 아래 위로 힘차게 펌프질하면 우유거품이 완성됩니다. 우유거품의 농도와 거품의 양은 한번에 되는 것이 아니므로 많이 연습이 필요한 부분이라는 것도 터득하게 되었죠.  지금은 머리를 조금 더 써서 우유를 데울때 전자렌지에 온도를 맞춰 데워주고 프렌치프레스를 이용해 우유거품을 간단히 냅니다.

 

라떼하트가정에서도 가능했던 우유 벨벳거품

▶ 라떼하트를 완벽하게 독학으로 완성하기까지 어떤 노력이 있었나?

 

 커피숍에 가면 라떼를 시키면 하트를 이쁘게 만들어 주는 것이 얼마나 멋있었는지 모릅니다. 그래서 카메라에 이쁜 하트를 찍으면서 나도 언젠가는 저렇게 멋진 하트를 만들어야지 하는 조금은 큰 꿈을 꾸기도 했지요. 하지만 지금은 커피숍에 가지 않고 집에서도 나만의 하트를 만들어 먹을 수 있어 그 또한 색다른 행복입니다.  그럼 라떼하트가 완성되기까지 어떤 노력을 했는지 알려 드릴께요. 커피에 관한 각종 자료는 도서관에 정말 많더라구요. 그 중에서 에스프레소와 라떼하트에 관한 실기전용 책을 빌려서 꾸준히 봤어요.그리고 제일 많이 보고 지금도 보고 있는 자료는 바로 인터넷에서 이쁘게 라떼하트를 한 동영상입니다. 사실 라떼하트 동영상을 검색해서 보시면 대부분 라떼하트 이렇게 했다라고 하는 동영상인데요.. 전 그런 동영상을 보며 하나씩 분석을 했어요.

 

라떼하트한 달동안 만든 라떼하트의 모습

 

에스프레소에스프레소에서 라떼하트까지..

에스프레소 양부터 우유거품의 농도 그리고 손동작 등 사람마다 다 다른 모습이지만 하나 하나 놓치지 않고 따라해 보는 것으로 시작 했어요. 물론 처음엔 동그라미는 커녕 우유거품이 철철 넘치는 일이 허다했습니다. 하지만 조금씩 커피 위에 모양이 하나 둘 완성되어 가는 모습에 왠지 모를 성취감까지 들어 너무 재밌더라구요. 뭐든 조금씩 발전되어 가는 것을 느끼면 그때부터는 스펀지처럼 배우는 것도 흡수력이 뛰어 난 것 같습니다. 학원에서 기초부터 라떼하트까지 배우려면 기본이 90만원 정도.. 더 비싼데는 100만원이 넘는 곳도 있던데 나름대로 적은 금액으로 잘 활용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라떼하트라떼하트를 만드는 내가 선택한 가정용 커피기구

독학으로 가능하게 한 나만의 커피기구들 어떤가요. 생각보다 거창하진 않죠.. 제가 한 달여 동안 라떼하트를 만들어 본 결과 꼭 멋진 커피머신만 있어야만 라떼하트를 만들 수 있다는 생각은 접어도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충분히 가정에서도 라떼하트를 기본으로 각종 모양도 문제 없을거란 생각이예요. 아참 저번주에는 바리스타 2급 필기시험쳤어요. 가채점을 해보니 합격인데 일단 합격자발표까지는 조신하게 기다려야겠죠. 하여간 필기시험 합격하면 실기도 다음달에 도전해 보려구요. 조금 힘들긴 하겠지만 하는 김에 최선을 다해 보렵니다. 응원 많이 해 주세욤~^^

커피한잔해

[커피홀릭 1탄] 드립퍼 없이 드립커피 만드는 법

[커피홀릭 2탄] 집에서도 간단하게 만드는 카페라떼

 [커피홀릭 3탄] 우유 벨벳거품이란 바로 이런거!

 [커피홀릭 4탄] 커피숍처럼 아이스아메리카노 만드는 법

[커피홀릭 5탄] 집에서 간단하게 더치커피 만드는 법

 

드립퍼 없어도 드립커피 문제없어!

불과 몇 달 전까지만 해도 믹스커피에 빠져 살았는데 요즘엔 원두커피의 매력에 흠뻑 빠져 살고 있습니다. 아마도 커피에 대해 공부를 조금씩 하다 보니 더 원두커피를 선호하게 되는지도 모르겠네요. 뭐...한마디로 커피에 대해 푹 빠져 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겠네요.ㅎㅎ.. 오늘은 드립퍼 없이도 드립커피를 내려 먹을 수 있는 방법을 알려 드릴까합니다. 이 방법은 가정에서는 물론 직장이나 야외(캠핑)에서도 쉽게 드립커피를 즐길 수 있는 방법이라 휴가철 특히 유용한 정보일 듯 합니다.

 

드립커피드립퍼 없이 드립커피 만드는 법

그럼 커피홀릭 1탄으로 드립퍼 없이 드립커피 만들기 위해 필요한 재료부터 알아 보겠습니다. 제일 중요한 원두가 있어야 하구요.. 그외 종이컵과 소주잔 그리고 필터를 준비하시면 됩니다.

 

원두는 드립커피를 하기 전 분쇄하시면 되는데요.. 만약 분쇄기가 없다면 그냥 원두가루를 준비해 주시면 됩니다. 요즘엔 원두도 분쇄해서 많이 팔고 있거든요.

 

원두분쇄도는 되도록이면 가늘게 하심 좋습니다.

 

드립커피드립퍼 없이 드립커피 만드는 재료

이제 드립커피를 만들 재료가 다 준비 되었으면 종이컵 아래 송곳으로 밖에서 안으로 구멍을 몇 개 내어 주세요.

 

안쪽으로 보시면 요런 모양이 되는데요.. 구멍이 너무 넓지 않도록 뚫려진 종이를 살짝 손으로 덮어 주시길..

 

그리고 구멍을 낸 종이컵을 소주잔에 넣어 주세요.

 

이 상태에서 종이필터를 종이컵에 끼워 주세요.

 

그럼 요런 모양이 나오겠죠..

 

이제 분쇄한 원두가루를 적당량 종이컵에 넣어 주세요. 보통 교과서적으로 말하면 원두의 분량이 10g 1잔을 기준일때 약 140ml 추출량으로 계산하시면 되는데요.. 전 20g의 원두에 약 40ml의 커피를 추출했습니다. 드립커피시 몇 그램(g)의 원두커피를 몇 밀리리터(ml) 커피를 추출해야 한다라는 것은 사실 정답이 없는 것 같습니다. 자신의 입맛에 맞게 내려 드시면 그게 바로 맛있는 커피이기때문입니다.

 

드립커피를 할때 제일 먼저 할 일은 약 30초간 뜸들이기입니다. 그런데 그냥 막 물을 부으면 되지 왜 드립커피를 할때 뜸을 들여야 할까?

 

그 이유는 뜨거운 물을 그대로 부어주면 커피길이 생겨 그쪽으로만 물이 흘러 커피의 풍부한 맛이 나지 않아요..그래서 뜸을 들인 후 고른 맛이 나게 해 주기 위함입니다.

 

뜸을 들인 후 핸드드립을 할때처럼 500원짜리 동전 크기로 안쪽으로 바깥으로 돌려 주시면서 드립하시면 됩니다. 전 진한 에스프레소 수준으로 만들거라 조금 진하게 커피를 추출했어요.

 

에스프레소소주잔이 바로 에스프레소잔(데미타세)이 된 셈..

에스프레소처럼 진하게 내렸더니 기름성분처럼 둥둥 뜨는 것을 볼 수 있어요.

 

 

보통 이렇게 내려서 에스프레소처럼 먹기도 하구요.. 뜨거운 물을 섞어서 아메리카노처럼 만들어 먹기도 합니다. 물론 아이스커피도 문제없구요..

 

전 오늘 카페라떼를 만들어 먹었어요. 카페라떼는 에스프레소 커피에 우유스티밍한 것을 섞어서 만든겁니다. 에스프레소커피와 부드러운 우유를 동시에 맛 볼 수 있어 전 개인적으로 라떼가 좋더라구요..

 

드립퍼 없이 드립커피로 에스프레소처럼 강렬한 커피를 내려 우유스티밍을 해 나름 핸드드립 카페라떼를 만들었습니다.

 

어떤가요.. 커피숍에 가지 않아도 라떼까지 완벽하게 소화해 냈죠.. 누가 그러더라구요.. 장비가 없어서 만들고 싶어도 못 만든다고..솔직히 전 그렇게 생각하지 않아요.. 뭐든 만들고자 한다면 머리를 써서라도 만들어 보자는게 제 생각입니다. 그런데 맛이 궁금하죠? 맛은 강렬한 커피의 쓴맛에 부드럽고 달콤한 우유맛이 섞여 정말 환상적이었습니다. 하하하~

 

드립커피소주잔 술만 먹을때만 쓰이는게 아니죠..ㅎㅎ

커피한잔해

 누구나 쉽게 알지 못하는 커피 보관법

커피찌꺼기 그냥 버리시나요? 커피찌꺼기 200% 활용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