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낙지 만원어치 주세요."

"몇 마리 안 되는데 괜찮으세요?"
" 네..."

큰 길가에서 붕어빵 장사를 하는 아주머니께서 오셨다.
8시가 넘은 시간인데 아직 마치지 않았는지 빨간색 앞치마를 걸치고 오셨다.

" 아주머니 추운데 들어 와서 기다리세요..주문한거 먼저 하고 바로 해 드릴께요."
" 괜찮아요. 지금껏 가스불 앞에 있었는데.."

날씨도 많이 추운데 두꺼운 옷도 걸치지 않은 모습이 많이 추워 보여
기다리는 동안 난로 옆에 앉아 기다리라고 했는데 아주머니는 괜찮다면
계속 문 옆에
서 있었다.

이 모습을 본 남편..
아주머니의 모습이 신경이 쓰였는지 하던 일을 미루고 낙지부터 장만했다.

" 낙지 포장부터 해 드려라..자..'
난 다 장만된 낙지를 포장해 아주머니에게 드렸다.

" 아이고..고맙습니다. 다음에 많이 사 먹을께요."
" 괜찮습니다."

낙지를 받아 든 아주머니는 연신 고맙다는 말을 하며 부리나케 나갔셨다.
늘 그랬다.
아주머니는 회나 낙지를 사러 오면서 미안해 했다.
회 많이 안 먹어서 만원어치만 사가서 미안하다는 말을 덧 붙이며 말이다.

사실 울 동네에는 횟집이 다른 동네에 비해 많은 편이다.
큰 길가에 2개,시장안 상가에 2개,인근 몇 백미터 주위엔 3~4개 정도나
되니
주변에 있는 중국음식점 보다 횟집이 더 많다.
그렇다보니 사람들이 횟집을 골라서 갈 정도이다.

' 어느집엔 스끼다시(부요리)가 잘 나와..'
' 어느집엔 손님 대하는 서비스가 좋아..'
' 어느집엔 회가 맛있어..'
' 어느집엔 회 양이 정말 많아 ..'
' 어느집엔 가게 분위기가 좋아..' 등
이곳 저곳의 장.단점을 알고 알아서 찾아 간다.
완전 횟집이 밀집된 울 동네엔 횟집사장들이 눈치작전을 펼칠 정도이다.
그나마 다행스러운건..
우리가게는 다른 횟집처럼 홀에 손님을 받는 곳이 아니다 보니 직원도
많지 않아 다
른 횟집처럼 장사가 안된다고 신경을 곤두 세우고 장사를 하지 않는다.
다른 가게랑 조금 차별화되었다면..
지금껏 장사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회를 포장.배달만해서 장사를 하기때문에

직원도 적고 가게 평 수도 작아 인건비와 가게세가 다른 가게보다 많이
들지 않기때문에 비
싸서 먹기 힘든 회의 값의 거품을 완전히 빼 착한가격으로 승부한다.
그래서 횟집이 밀집된 동네에서 우리가게가 살아 남는 이유이기도 하다.
거기다 같은 동네 사람들은 몇 % 더 싸게 해 주니 완전 손님들에게 꿀인셈..
그렇다보니 주위에 있는 상가나 노점 그리고 주택가에 사는 분들이 많이 오신다.

"만원어치 회 포장해 주는 곳은 이집 뿐일꺼야..
요즘같이 경기가 어려워서 선뜻
먹기 힘든 음식인데 우리같은 서민들에겐
정말 고마운 집이지..어디서 이렇게 싼
가격에 회를 먹겠어..사장도 친절하고.."

이런 말을 하시면서 오히려 적은 금액으로 회를 사가는 것에 미안해 한다.
솔직히 처음엔 다른 가게랑 너무 큰 가격차이에 남편에게 한마디 한적도 있다.

" 너무 싼거 아니가? 그래가꼬 남겠나? "
" 걱정하지마라.. 내가 다 알아서 할테니까..그냥 막 퍼주겠나.."
" 뭐라하노... 그래도 "
" 남으니까 걱정하지 마라.."

' 그래 남긴 남겠지.. 그냥 막 퍼주겠나...
근데 너무 가격차이가 많이 나서 그러지..'

남편이 알아서 한다는데 더 이상 잔소리를 해 봤자 씨알도 안 먹히는
말이라는 것을
알기에 더 속상하고 답답했었다.
그런데 지금은 다르다..
남편의 넓은 마음을 이해하고 즐겁게 장사를 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무엇보다도..
세상은 돈 보다도 더 중요한 뭔가가 있다는 것을 느끼고 살고 있다는 것..
그것은 바로 사람의 정...
요즘같이 자기 밖에 모르고 이기심이 가득한 세상에서 따뜻한 말한마디가
이렇게 사
람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구나하는 것을 너무도 가슴깊이
느끼기때문이다.

돈이면 뭐든 다 되는 세상이긴 하지만..
사람의 진실된 마음은 돈으로 살 수 없다는 것을 말이다.
조금은 돈을 덜 벌더라도 사람의 정을 몸으로 느낄 수 있는 일이라면
이젠 기꺼이 할 것 같다는 생각을 하며 살고 있다.
겉으론 작고 허름한 가게이지만 사람들의 정이 넘치는 가게로 조금은
사람들에게서 인지되는 것 같아 하루 하루가 즐겁다.
완전 공짜로 회를 드리는 것도 아닌데 나름대로 진솔하게 장사를 하는
모습에 더 미안해 하고 감동받는 손님들을 볼때마다 보람을 느낀다.
보람되게 산다는 건 바로 이런 것을 두고 하는 말이구나하는 생각을 
요즘 많이 하게 된다.

낙지를 조금만 사가서 미안해하던 붕어빵 아주머니..
사 가자마자 얼마되지 않아 다시 가게로 왔다.
'무슨 일이지?!' 조금 의아한 마음이 들었는데...
아주머니 봉지를 하나 건내며 따뜻할때 먹으라고 주고 부리나케 나가셨다.
그것은 바로 아주머니의 정이 가득 담긴 붕어빵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