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녹차향에 흠뻑 빠져드는 제주다원에서의 여유

제주도 오기 전에는 녹차향을 맡기 위해 전라도쪽으로 여행을 많이 다녔었는데 제주도도 휠링이 제대로 되는 녹차밭이 생각보다 많아 참 좋다. 오설록이야 너무 많은 중국인들로 인해 조금은 부담스런 장소이지만 서귀포다원이나 제주다원은 조금은 여유로운 느낌으로 녹차밭을 둘러 보며 녹차 한 잔의 여유를 만끽할 수 있어 개인적으로 선호하는 장소이기도 하다.



제주다원 녹차미로



잠깐 차 한잔을 마시기 위해 들어선 제주다원은 제법 넓은 녹차밭이라 자칭 미로공원을 붙여 두었다. 시간이 되면 녹차밭 곳곳을 둘러 보는 것도 괜찮을 듯 하다.



솔방울이 유난히 많이 있어서일까.. 입구에 돌하르방 목걸이도 솔방울이다.



소담스런 녹차밭 사이길 곳곳에 잠시 쉬어가는 오두막도 있고 이쁜 돌하르방도 있다.



제주도의 겨울은 햇살이 비추는 날엔 포근해 해먹도 그리 낯설지 않아 보인다.



제주다원 녹차미로공원



녹차가 유난히 진하고 맛있다는 제주다원 안 마시고 갈 수 없다.



제주다원 녹차



지인들과 오붓한 시간을 녹차향과 함께 하니 이 보다 더 행복하리오!



녹차를 마시며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대화를 나누고 아름다운 녹차밭과 신선한 공기에 이내 휠링이 되는 것 같다.



제주도는 사실 특정 장소에 가지 않아도 공기 하나는 끝내준다. 제주도 토박이들은 평소 느낀 그대로라 공기의 신선함을 그닥 잘 못느끼지만 사실 서울, 부산에서 살다 제주도로 이사 온 분들은 제주도의 공기에 늘 행복해 한다. 물론 천혜의 자연환경을 늘 가까이 할 수 있어 제주도 사는 맛이 이런 것이구나하고 늘 느끼고 사는 제주도 정착민 중의 한 명이다. ^^

 

잔디밭에 들어가지 말라는 문구에 빵 터져!

제주도에서 중국인들이 관광버스를 타고 많이 가는 중 한 곳이 바로 오설록입니다.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밖을 나오자마자 들리는 중국어..... 여기가 한국이 맞는지 제 귀를 의심할 정도였습니다. 도대체 오설록에 중국사람들이 이렇게 많이 모이는 이유가 뭘까 곰곰히 생각해 보니 아마도 중국사람들이 평소 차를 즐겨 마시기때문에 제주도의 차에 대해 관심이 많고 이곳이 화장품CF를 찍었던 유명한 곳이라 그런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한류의 여파...

 

오설록오설록에서 본 특별한 문구

 

오설록 전망대에서 본 주차장입니다. 관람시간이 되자마자 이미 많은 차들이 주차장을 가득 메운 상황이었습니다.

 

오설록 가는 길

 

오설록 녹차밭

 

오설록 녹차밭

 

화장품 광고를 찍었던 장소

 

제주도에서 한국사람들 보다 중국사람들이 더 관심을 갖고 찾아 오는 것 같은 오설록 ... 커피숍과 각종 기념품을 파는 곳 주변엔 거의 중국인들이 가득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였습니다. 거기다 뭘 물어 보는 것도 대부분 중국어로 할 정도였습니다. 보통 다른 나라를 여행하면 기본적인 대화는 그 나라의 언어로 하는 편인데 중국인들은 마치 자신의 나라인냥 중국어로 당당히 묻는 수준이었습니다. 저희에게 사진을 찍어 달라고 부탁하는 것도 자연스럽게 중국어로......뭐... 중국어를 다 알아 들은건 아니구요.. 짧은 중국어 실력에 손짓으로 하는 모습에 알아 듣고 사진을 찍어 줬더니 고맙다고 중국어로 답했습니다.

 

커피와 차, 아이스크림을 파는 곳에 줄을 서서 주문을 하는 사람들

 

오설록 커피숍에 들어서니 중국어가 곳곳에서 들리니 제가 중국에 여행을 간 것 같았습니다.

안들려

 

오설록에서 제일 잘 나간다는 녹차아이스크림

 

그렇게 아름다운 녹차밭과 녹차아이스크림을 먹고 주위의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하는데 이게 뭥미?!..

잔디밭에 조금 놀라운 푯말 발견....

 

뱀조심!!!!!!!!!!!!!!!!

큰 대로변이고 주차장이 있는 주변인데 이런 푯말이 있는 것에 조금 놀랐어요. 아무리 생각해도 뱀이 나올 곳 같지는 않은데.....곰곰히 생각해 보니... 그 푯말은 아마도 외국인(중국인 포함)을 겨냥한 푯말 같다는 느낌이 쏴~~

 

왜냐구요... 잔디밭에 들어가서 사진을 찍는 사람들 대부분이 외국인 즉,중국인들었어요..

음......

 

아무래도 ... 뱀이 다닐 곳도 아닌데 이런 푯말을 해 놓은것을 보니 마구마구 아무렇지 않게 들어가지 말라는 곳에 들어가 외국인들에게 하는 경고 문구처럼 보였습니다. 산골 깊은 곳에 잠을 자고 있어야 할 뱀이 차가 씽씽 달리는 도로 바로 옆 잔디밭에 돌아 다닐까?! 하여간 오설록 잔디밭에 있는 푯말을 보니 그저 웃음이 났습니다. 물론 처음엔 놀랬구요..ㅋㅋㅋㅋ

" 이런 곳에 뱀이 있다니..." 하면셩~

 
남편과 1박2일 동안 여러곳을 여행하고 왔습니다.
날씨가 쾌청하고 포근해서 여행하기에 정말 좋은 날씨더군요.
역시 여행은 봄에 하는 것이 제일 좋은 것 같아요.
여행지 중 보성에서 특별한 사진작가들의 축제가 있다고 해서
이른 아침 일찍 축제장에 갔습니다. 

나름대로 일찍 보성녹차축제장에 도착했다고 생각했는데 주차장에는
벌써 만차가 될 정도였습니다.
보성에 온 김에 저도 축제에 참가하기 위해 신청을 했습니다.

사진은 잘 찍는 편은 아니지만 이런 축제에 한번쯤 참가하고 싶었거든요.


휴일 보성녹차밭에서 열린 사진작가들의 축제는 바로
예전에 SK텔레콤 CF로 잘 알려졌던 한
장면을 찍는 것이었습니다.
잘 아시죠?
수녀님와 스님이 함께 걸으며 대화를 하면서 나왔던 보성 녹차밭 풍경말입니다.

나름 CF의 한 장면을 사진으로 찍는 모습에 재밌기고 하고 새롭더군요.
뭐..사실 사진작가들은 축제장에 열리는 사진축제에는 거의 다 참석해서
사진을 찍는 재미에 흠
뻑 빠진 분들이 대부분이라 그런지 보성 녹차밭에서는
일반 관람객보다 사진작가들이 더
많을 정도였습니다.


멋진 사진을 찍기위해 자리를 잡고 열심히 셔터를 누르는 사진작가들의 모습.
정말 진지하더군요.


제일 처음 사진작가들에게 맡겨진 숙제는 삼나무숲에서 자전거 찍기였구요..
그 다음은 어린아이와 수녀님이 자전거를 끌고 삼나무숲을 지나가는 것이었습니다.


어때요..
일반 시민들이 지나가던 복잡했던 그 길이 한적한 분위기의
한 장면이 되니
또 다른 분위기가 연출되더군요.
역시 좋은 사진은 멋진 구도와 연출이라고 하더니 맞는 말인가봅니다.


사진작가들의 요청에 따라 포즈를 취하는 아이와 수녀님.


수녀님 사진을 찍고 난 뒤 사진촬영 행사 안내원의 안내에 따라 또 다른 곳으로 이동..
사람들이 수녀님의 사진촬영과는 달리 갑자기 어수선한 분위기더군요.
알고보니...
이번엔 누드사진 촬영..^^;
여자는 혼자일 정도로 이곳은 완전 남자사진작가들의 사진 촬영장소였습니다.
대나무숲 사이에서 모델이 갖가지 포즈를 취하는 장면에는 거의 엄숙한 분위기더군요.
저도 촬영을 열심히 했습니다.
일단 중요한 사진은 19금이라서 올리지 않고 대충
사진작가들이 모델을 찍는 사진만 공개합니다.




대나무숲에서의 촬영을 마치고 또 다른 장소로 이동하여 사진 촬영을 했습니다.
이번 주제는 소달구지를 끌고 오는 노부부의 모습을 아름다운
보성녹차밭과 함께 찍는 것이었습니다.



이곳도 사진촬영의 열기는 대단하더군요.
멋진 사진 한 컷을 위해 자리 싸움을 할 정도로 치열하더군요.


저는 높은 곳에서 촬영을 했습니다.


소달구지를 끄는 노부부의 촬영이 끝자자 이번엔
삼나무숲에서 포즈를 취한 신부님과 아이가

자전거를 끌고 가는 장면을  아름다운 녹차밭을 배경으로 하는 촬영을 했습니다.
이 촬영과 비슷한 내용은 예전에 SK텔레콤 CF 장면에서 나왔지요.
수녀님과 스님이 걷는 장면...



보성녹차밭에서 이렇게 찍으니 정말 이쁜 풍경이 되네요.


모델들과 함께하는 오전 사진 촬영이 끝나고 난 뒤
식사를 하기전에 자유로운 사진촬영을 했습니다.



저도 잠깐 시간을 내어 보성녹차밭의 봄 풍경을 사진으로 담아 왔습니다.




수채화같은 보성녹차밭 풍경으로 담았는데 어때요..
나름대로 분위기가 살아 있나요..ㅎ


아름다운 보성녹차밭의 풍경을 찍으러 가끔 오긴 하지만..
이렇게 사진촬영대회에 참가해 사진을 찍기는 처음이었습니다.
사진찍기를 좋아하고 여행을 좋아해서 참가하게 된 이번 사진촬영.
나름대로 재밌는 시간이 되어서 잊지 못할 추억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