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사과껍질의 대단한 재활용

어릴적엔 사과를 깨끗이 씻어 그냥 먹었지만 요즘엔 사과를 깨끗이 씻어도 껍질을 깎아서 먹는게 일반화 되었습니다. 아무래도 건강을 생각하는 사람들이 늘어남에 따라 혹시나 남아 있을 잔여농약때문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어요. 아무리 깨끗이 씻어도 이젠 그냥 먹는게 쉽지 않은 사과지만 이젠 껍질을 그대로 쓰레기통에 버리지 마시고 냉동실에 얼려서 유익한 곳에 재활용하시라는 의미에서 오늘 포스팅을 시작합니다.


전 사과를 깎은 뒤엔 사과껍질을 냉동실에 얼립니다. 그 이유는 바로 사과껍질을 이용해 설거지를 하기 때문입니다. '사과껍질로 무슨 설거지?' 라고 의아하게 생각하실 분들이 많으실텐데요.. 아마 제가 사과껍질을 재활용 하는 것을 보면 다음부터는 사과를 먹고 난 뒤에 저처럼 냉동실에 얼릴거라는.....물론 제 생각이지만..ㅋ

사과껍질

사과껍질의 대단한 재활용

사과

사과껍질을 랩에 씌워 냉동실에 넣어 두고 설거지를 요할때 꺼내 씁니다.


그럼 언제 냉동실에 넣어 둔 사과껍질을 사용할까? 바로 그 시기는 냄비가 홀라당 타서 시꺼멓게 되었을때랑 고기를 구워 먹은 뒤 눌어 붙은 고기와 기름기 제거하기 위함입니다.

사과

고기 구운 후라이팬에 사과껍질을 넣고 물을 넣어서 가스렌지에 올려 끓여 주세요.

사과

언제까지 끓일까?


위의 사진처럼 펄펄 끓기 시작하면 불을 꺼 주시면 됩니다. 물이 끓기 시작하면서 사과껍질에 각종 기름이 붙으면서 기름찌꺼기를 제거해 주거든요.

사과

물이 끓은 뒤엔 이렇게 버려 주시면 1차로 기름기제거 설거지가 자동적으로 됩니다.

사과

사과껍질로 인해 고기기름과 눌러 붙은 고기가 제거된 모습


1차로 기름기와 눌러 붙은 고기가 제거 되었으면 주방세제를 이용해 부드러운 수세미로 후라이팬을 닦으심 깔끔하게 마무리가 됩니다.
 

사과

세제로 씻은 뒤엔 물로 헹궈 주심 기름기 가득낀 후라이팬 설거지 끝..

어떤가요.. 수월하게 눌러 붙은 고기와 기름기가 제거 되었죠. 대부분 사람들이 고기를 구워 먹은 뒤 설거지를 할때 주방세제만 잔뜩 묻혀 까칠한 수세미로 박박 문지르며 씻잖아요. 물론 싱크대주변은 기름이 가득...이젠 사과껍질을 이용해서 힘 들이지 않고 수월하게 설거지를 하세요. 이렇게 설거지를 하면 평소 설거지를 할때 보다 주방세제도 1/3은 줄어 듭니다. ^^*
                   

시꺼멓게 그을린 냄비 새것처럼 만들기

얼마전에 왕새우 소금구이를 해 먹는다고 스텐냄비에 소금을 깔고 소금구이를 해 먹었더니 이게 무슨 일...

소금을 깔고 새우를 올려뒀던 부분은 소금때문인지 냄비가 괜찮았는데 그 열기때문일까 냄비의 윗부분이 새까맣게 변해 버린겁니다. 수세미로 박박 씻어 봤지만 손목만 아플 뿐 그 부분은 지워지지 않더군요... 잔소리대마왕 남편에겐 소금구이를 해먹으면서 다 씻긴다고 큰소리 뻥뻥 쳤지만 지워지지 않아 체면 지대로 구겼지요.. 하지만 오늘 드디어 남편에게 큰소리 뻥뻥 친 하루가 되었다는거 아닙니까....하하하.......귤껍질을 넣고 물을 펄펄 끓였더니 완전 거짓말처럼 시꺼멓던 냄비가 번쩍번쩍 광택이 나는 냄비가 되었답니다.

냄비의 윗부분이 시꺼멓게 그을려져 보기에도 완전 볼품없어 보입니다. 아무리 수세미로 박박 밀었지만 이 놈의 그을음은 꿈적도 하지 않았죠...완전 밑바닥에 타버린 냄비를 씻는게 더 수월하게 느껴질 정도였답니다. 하지만...

귤껍질과 물을 가득 붓고 펄펄 끓여 보기로 했습니다. 예전에 언니네 집에서 본 것 같아서 한번 기억을 더듬어 해 보기로 했답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잘 지워지지 않는 집게부분의 녹도 제거하기 위해서요... 시꺼먼 그을임이 지면 녹도 없어질거란 생각에서 말이죠.

귤껍질을 넣은 물이 팔팔 끓으니 냄새가 완전 장난이 아닙니다. 완전 귤차 끓이는 냄새 그자체......

앗!!!!!!!!!! 이게 뭔 일이레...... 전 펄펄 끓고 있는 냄비를 보고 깜짝 놀라고 말았습니다. 세상에 만상에.... 냄비 위부분에 있던 시꺼먼 그을음이 조금씩 사라지고 있는 것이 아닙니까.......

" 자기야....이거 좀 봐봐...." 전 이 놀라운 광경을 남편에게 보여 주기로 했지요...나만 보기엔 너무 신기한 장면이라서...ㅋ 남편도 물론 깔끔해진 냄비를 보곤 놀라는 모습이었습니다.

와..............집게도 끄집어 내어 보니 이렇게 깔끔하게 변신했습니다.


귤껍질을 넣은 물이 펄펄 끓을때마다 지저분했던 냄비와 집게가 완전 깔끔하게 변하고 있더군요..

그래서 이참에 냄비뚜껑도 귤껍질을 끓인 물에 한번 담궈 보기로 했습니다.


물론 가위도 ........

개수구 뚜껑을 닫고 싱크대에 귤껍질 끓인 물을 부었습니다. 냄비뚜껑이 잠기도록....


아참... 귤껍질을 끓인 물을 붓고 깨끗이 씻지 않은 냄비입니다. 하지만 씻지 않았음에도 그을음이 사라진 상태죠.

짜잔.... 냄비를 세제로 깔끔하게 씻었더니 완전 새냄비까진 아니더라도 그을음이 완전 사라진 깔끔한 냄비가 탄생했습니다.


녹슨 뚜껑도 완전 새것처럼 깔끔한 모습이었구요.....

물론 녹슨 집게도........음......속이 다 시원하네요.....

귤껍질과 물을 넣고 팔팔 끓이기만 하면 이렇게 깔끔하게 그을음과 녹이 다 제거되는데 지금껏 손목아프게 수세미로 무식하게 계속 박박 씻었네요....여하튼 힘들이지 않고 너무도 쉽게 시꺼먼 그을음을 다 제거해 너무 좋았던 하루였습니다. 요즘 한창 귤이 많이 나오는 시기인데 이젠 절대 귤껍질 버리지 말고 재활용 확실히 해야겠어요.... 울 남편도 깨끗해진 냄비를 보면서 귤껍질 모으라고 하더군요. ㅋ 그러면서 하는 말...." 자주 냄비에 귤껍질 넣고 팔팔 끓여라..주방에 냄새 너무 좋더라 방향제가 따로 없네..." 라고......^^

                   

[달걀 반숙과 완숙을 한번에 삶는 노하우..]

명절을 앞두면 원래 달걀값이 비싸지는데 이번 명절은 좀 다른 것 같습니다.
예전에 달걀 한판이 6,000원 하는 달걀이 오늘은 3,900원 하더군요.
평소 달걀을 좋아하다 보니 정말 이처럼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채소값, 과일값 천정부지로 오르는 시점에 달걀이라도 싸니 서민의 한 사람으로써
다행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저녁도 제대로 못 먹을 정도로 바쁜 시간을 보낸 오늘....
다른 가게들은 비오는 날이면 거의 죽을 쑨다고 할 정도로 손님이 뚝 끊기는데
우리가게는 비오는 날이 더 바쁘답니다.
그 이유는 제가 예전에 포스팅한 것 참고 하시공...
불경기이지만 비 오는 날이면 대박나는 횟집 그 속에 숨은 노하우..
여하튼 출근하자마자 대충 밥을 먹고 시작한 일이 밤 11시가 다 되어서 저녁을 먹어야 할 정도..
다행히 출근길에 마트에 들러 샀던 달걀을 짬을 내어 삶아 놓은 관계로 대충 간식으로 먹어
그나마 저녁시간까지 버틴것지도 모르겠네요..


아참... 서두가 길다보니 오늘 주포스팅의 주제와 벗어 날 뻔 했네요...
오늘 포스팅 내용은 바로 많은 사람들이 유익할 내용이라는 개인적인 생각이 드네요.
뭐...제 개인적인 생각이긴 하지만요.......


오늘 포스팅 주 내용은 바로..
삶은 달걀이 먹고 싶은데 각자 취향에 따라 반숙과 완숙이 있을텐데
그 취향을 한번에 해결하는 노하우입니다.
물론 냄비에 같이 넣어서 말입니다. 어때요... 왠지 귀가 솔깃..눈이 커지는 주제 아닌가요....
ㅎ 그럼 이제 재밌는 포스팅 시작하겠슴돠~.


*달걀 반숙과 완숙을 한번에 삶은 노하우..*
준비물.. 달걀 4~5개, 양은냄비, 도자기그릇



양은냄비에 완숙해서 먹을 달걀과 반숙해서 먹을 달걀을 구분해서 놓습니다.
그 구분은 어떻게 하냐구요... 바로 그릇안은 반숙용이고 냄비에 넣은 것은 완숙용입니다.
물은 500원짜리 동전 모양으로 달걀이 보일 정도의 양....



반숙과 완숙을 만드는데 도자기류 그릇이 사용되는 이유는 냄비보다 열 전도율이
낮아 그 점을 이용하는 것이지요.
도자기 밖의 냄비 온도는 100도로 끓고 있어도
도자기 그릇안은 그 보다 낮은 온도를 유지하면서 반숙이 되는 원리입니다.



아참.... 달걀은 껍질이 얇아서 자칫 삶을때 서로 부딪혀 깨어지는 경우가 생기는데요..
그 것을 방지하기 위해 달걀을 삶을때 소금과 식초를 약간 넣으면 깨어지는 것을 방지하고
다 삶은 후 껍질을 벗길때도 잘 벗겨집니다.

 



냄비가 팔팔 끓기 시작하면 그릇 안은 보글보글 끓기 시작하지요..
그런데 얼마나 끓여야 반숙과 완숙이 되는지 궁금하시죠...



그건 가스렌지 강에서 15분 정도 끓이면 된답니다.
혹시 불이 강해서 그릇안에 있는 것도 완숙이 되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하시는 분도 계실텐데요..
그런 걱정 안 하셔도 됩니다... 믿으시길...ㅎ



짜잔... 다 완성됐음돠~
어떤가요... 왼쪽은 반숙...오른쪽은 완숙 정확하게 구분되었죠....



전 완숙을 좋아하고...남편은 반숙을 좋아하니 취향에 맞게 먹을 수 있어 넘 좋아요..
물론 두번 따로 손을 봐서 삶는게 아닌 냄비에 한번만 삶아서요.....
태풍이 가까이 다가오는지 비가 많이 내리네요..
모두들 태풍에 피해 없으시도록 안전을 위해 주변환경 다시 한번 살피시길요.....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