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남포동 존슨식당

가을 분위기도 물씬 느껴지고 날씨도 좋아 오랜만에 남포동에 가서 이것저것 쇼핑을 하며 재미난 시간을 보냈다. 학창시절 유난히 남포동 극장가를 많이 다녔던 탓일까.. 유독 이곳에 오면 추억과 함께 색다른 재미가 솔솔하다. 아마도 맛있는 음식점들이 이곳 남포동 번화가에 밀집되어 있어서 더 자주 찾게 되는 것 같다는 생각을 해 본다. 점심을 먹기 위해 찾은 존슨식당도 남포동 맛집 중 한 곳이라 가 보게 되었다.

 

 

존슨식당(Johnsons's Diner)

 

영업시간- OPEN         12:00

              CLOSED     23:00

 

전화번호 - 051-257-2578

 

 

존슨식당은 안으로 들어서면 마치 이곳이 미국의 한 식당처럼 느껴지는 인테리어에 사뭇 이국적인 느낌이 많이 든다. 누구나 친구가 되어 편하게 음식을 먹을 수 있는 전형적인 아메리카 스타일이 편안함을 가져다 준다. 조금 늦은 점심시간에 와서 그런지 손님들은 많이 없었지만 아마도 피크시간대엔 자리가 없을 만큼 북적일 것 같다.

 

할로윈데이가 얼마 남지 않아서일까...이곳 미국풍 음식점에서는 다양한 할로윈행사를 진행하려는 듯 하다. 언제가부터인가 할로윈축제가 우리나라에서도 공공연하게 펼쳐지다 보니 외국의 축제임에도 익숙해진 느낌이다.

 

손님들이 많이 있으면 아무 자리나 앉아서 음식을 먹으려고 했지만 아무래도 분위기 있는 자리를 선택해야 할 듯해 창가 자리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오호....2층이라 그런지 아래를 내려 다 보니 나름 운치가 있다. 아무래도 이런 점을 노려서 2층에 식당을 차린 것일까.....하여간 개인적인 취향이지만 높은 곳에서 음식을 먹으면 밖의 풍경을 시원스레 보며 식사를 할  수 있어 좋아한다.

 

 

남포동 시내가 훤히 내려다 보이는 풍경

 

메뉴판을 보니 다양한 음식이 준비되어 있다. 이런 곳에 오면 기본적으로 칼질 시원하게 한 번 해줘야하고 거기다 미국풍 햄버거를 하나 먹어줘야 하는게 기본아닌가..그래서 이것저것 고르지 않고 스테이크랑 햄버거를 주문했다. 만약 블로그를 보고 존슨식당에 갈 분들은 메뉴판을 보고 어떤 음식들이 제공되는지 참고 하시길...

 

음식을 주문하고 나니 제일 먼저 물티슈와 피클이 나왔다.

 

음식과 함께 곁들어 먹을 음료도 주문했는데 시원한 맥주와 무탄산 석류쥬스가 먼저 제공되었다.

 

우리가 주문한 스테이크다. 메뉴는 존슨살치로 소 마리당 약 3kg 나온다는 최상급 프라임 살치살이다. 먹음직 스런 스테이크가 식감을 자극한다. 양이 적을 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많은 양이다. 사실 양이 적을까 싶어 스테이크랑 시킨 햄버거는 단품이 아닌 세트인데 아무래도 다 못 먹을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드디어 나 온 아메리카 스타일 고기 가득 햄버거가 나왔다. 햄버거의 메뉴이름은 마이매미로 해쉬브라운과 스위트 칠리 소스의 달콤매콤한 버거이다.

 

도톰한 패티가 눈에 확 들어 온다. 평소 자주 먹던 함박스테이크 보다 더 큰 사이즈이다. 햄버거를 보는 순간 이걸 어떻게 먹어야 할까란 고민에 살짝 잠겼다.

 

역시 자른데는 성공했지만 너무 큰 햄버거의 크기에 이내 이쁘게 쌓았던 햄버거탑은 무너졌다. 아무래도 잘게 잘라 섞어서 먹는 수 밖에......

 

고기가 연하다며 먹어 보라길래 먹어 보니 역쉬....... 다음엔 나도 스테이크 시킬래!!!!! 햄버거는 우아하게 먹긴 좀 그래...하지만 양이 많은 장점도 있다는 거....

 

신선한 채소와 과일 그리고 고기와의 만남... 이것 하나로 배를 채우는 외국인들을 조금이나마 이해를 할 수 있었던 날.... 햄버거 하나로 배 부르긴 처음이었다.

 

10월 31일 할로윈데이를 맞이해 한 테이블당 맥주 한잔을 서비스로 제공한다고 하니 할로윈데이를 즐기러 남포동에 가는 분들은 참고해서 가시면 좋을 듯....

 

이국적인 식당 내부에 음식까지 이곳 남포동에서 맛 볼 수 있어 너무 좋았던 하루이다. 무엇보다도 할로윈데이엔 특별한 이벤트도 마련된다고 하니 조금 늦게 음식점에 갔으면 더 좋았을걸...하는 아쉬움이 살짝 들었다. 그래도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오랜만에 추척을 곱씹는 하루가 되어 기억에 남는 날이 될 것 같다.

[이 글은 씨클래프 해당 업체의 지원으로 작성된 포스팅입니다.]

 

남포동 맛집 트리사라 레스토랑

남편과 오붓하게 스테이크집에서 데이트를 즐겨 보는게 얼마만에 일인지 솔직히 기억이 새록새록하네요. 그런 이유에서인지 얼마전 휴가때 남포동에서 멋진 레스토랑에서 스테이크를 먹으며 데이트를 즐기니 정말 연애 기분 팍팍 느껴졌답니다. 대부분 사람들이 그렇듯 결혼 후에는 스테이크집 보다 고기집에서 간단하게 고기를 구워 먹게 되잖아요. 헉...혹 나만 그런거 아니죠..하여간 우아하게 고기 한 점 한 점 나이프를 이용해 썰어 먹는 것도 은근 분위기도 있고 새로워서 넘 좋았습니다.

 

트리사라트리사라 스테이크

여름 휴가라고 해도 주말이면 비가 보슬보슬 장맛비에 태풍까지 겹쳐 조금은 불편한 감이 없지 않았지만 그래도 남편과의 오붓한 데이트인데 날씨가 무슨 상관이 있으리요... 우리가 간 멋진 레스토랑은 남포동과 광복동 사이에 위치한 스테이크가 맛있다는 트리사라입니다. 남포동 번화가에 위치해 있어 그런지 늘 북적거리는 레스토랑이라 저흰 평일에 예약을 하고 가서 나름 여유있게 식사를 즐길 수 있었어요.

 

 

가게는 2층에 위치해 있어 요리를 먹으며 바깥 풍경도 시원스럽게 볼 수 있어 나름대로 운치가 넘치는 레스토랑이었습니다. 물론 가게 안으로 들어서면 럭셔리한 분위기가 한층 멋을 더 해주지요.

 

트리사라트리사라 내부

정말 오랜만에 온 레스토랑이라서 그런지 조그은 어색한 기분 지울 수 없더군요..뭐..그래도 촌스럽지 않고 자연스럽게 메뉴판을 보며 고르는 걸로...ㅋㅋㅋ

 

스테이크 전문점이지만 메뉴판을 보니 다양한 음식들이 즐비합니다. 스테이크는 기본으로 피자, 리조토, 스파게티등 정통 이탈리안 요리가 가득했어요..

 

가격도 번화가의 유명한 음식집 치고는 그렇게 비싸지 않아 좋았습니다. 뭐..분위기를 내며 오랜만에 식사를 즐기는데 가격은 좀 비싸도 괜찮지 않으신가요?!..ㅎㅎ 하지만 너무도 다양한 요리들이라 우린 이 곳에서 제일 잘 나가는 요리를 추천해 달라고 했어요. 뭐든 처음 가는 곳엔 추천해 주는 메뉴는 실패없더라구요.. 사실 뭘 시켜 먹을지도 모르공..시킨 메뉴는 만조 머쉬룸 샐러드와 뽀모도로 디 마레 그리고 안심베리 스테이크를 시켰습니다.

 


요리를 시켜 놓고 음식이 나오기 전에 주변 분위기도 잠깐 사진기로 찍었어요. 옛날과 달리 요즘엔 이렇게 사진으로 추억을 남길 수 있어 개인적으로 너무 좋은 것 같아요. 예전엔 일기장에 간단한 내용을 적는걸로 끝이 었잖아요. 하여간 추억 하나 하나를 선명하게 사진으로 남기는 일도 은근 좋은 것 같아요.

 

넓은 실내 공간과 달리 오붓하게 데이트를 즐길 수 있는 룸식의 좌석도 있어 연인들이 조용히 데이트하긴 괜찮은 곳 같다는 생각도 들었어요..사실 예전엔 이런 공간이 좋았지만 결혼하고 나니 이제는 넓은 공간이 더 편하긴 하지만...

 

고급 레스토랑 분위기에 맞게 다양한 도기들도 전시되어 있고 와인도 즐길 수 있는 공간도 있어 낮보다는 저녁에 와서 식사를 즐기는게 더 괜찮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린 일부러 사람이 없는 평일시간대에 왔지만 그것도 나쁘진 않았던 것 같아요.

 

레스토랑 주변 잠깐 사진 몇 컷 찍는 사이 식사가 나왔어요.

 

긴 접시에 우아하게 나오는 샐러드는 식감을 자극했습니다. 고기와 버섯 그리고 채소가 조화롭게 나왔어요. 이름하여 만조 머쉬룸 샐러드.. 고기가 듬뿍 들어가서 개인적으로 흡족한 요리였습니다.

 

그냥 먹어도 맛있었지만 발사믹소스처럼 보이는 드레싱을 뿌려 먹으니 더 상큼하니 맛있었어요.

 

만조 머쉬룸 샐러드라는 이름이라 개인적으로 버섯과 채소만 들어간 샐러드인 줄 알았는데 이렇게 고기가 듬뿍 나오니 이거 왠지 주요리가 된 느낌이 팍팍....ㅎㅎ

 

 샐러드를 먹고 있으니 두번째 요리가 나왔어요. 스파게티 종류인 뽀모도로 디 마레입니다. 생각보다 많은 해물에 한번 놀라고 다른 곳에는 대부분 토마토홀을 사용하는데 이곳에선 토마토를 직접 으깨서 사용한 흔적이 소스에 느껴져 더 왠지 건강해지는 느낌이 팍팍......

 

스파게티와 샐러드와의 조화도 괜찮았어요. 역시.. 뭐든 처음 가는 곳은 추천메뉴가 쵝오!

 

샐러드, 스파게티 양이 적을 줄 알고 스테이크도 시켰더니 다행히 스테이크는 부담없는 크기로 나왔어요..ㅎ 아마 스파게티와 스테이크만 시켰으면 개인적으로 양이 적을 뻔 했다능...ㅋㅋ

 

트리사라안심베리 스테이크

장난기스런 남편의 말이 갑자기 생각나네요..

" 이거 마...한 입에 쏙 먹어도 될 것 같은데.." 라공..

ㅋㅋㅋㅋ

그래도 럭셔리한 레스토랑에 왔으니 칼질은 기본적으로 하는 걸롱....

 

헉.....스테이크를 자르니 입에서 침이 막 고여 사진 찍기 넘 힘들었어요. 그래서 맛은 어땠냐구요..당근 입에서 사르르 녹는 그 맛이었죠... 햐...지금 생각해도 또 먹고 싶어지는 스테이크입니다.

 

맛있는 음식과 분위기 있는 레스토랑 그리고 시원스럽게 펼쳐지는 주변 풍경이 오랜만에 남편과의 데이트를 더 빛내주는 것 같더군요.

 

음식을 맛있게 먹고 오붓한 데이트를 즐기는 사이 언제 꽂아 놓은지 모르는 계산서가 보여 한번 기념 사진 찰칵!

 

아참.. 요리를 먹으면 후식으로 커피나 차가 나오니 그것도 놓치지 말고 챙겨 드시는 걸로... 뭐..이런 곳에서 밥만 먹고 후딱 일어나서 나가진 않겠죠..ㅎㅎ

 

현재 커피를 배우고 있는 사람 아니랄까봐 크레마도 살짝 봐 봅니다. 역시 외국에서 커피 공부를 하고 왔다는 바리스타라서 그런지 커피맛도 괜찮은 것 같고 좋았어요. 뭐든 요리든 커피든 전문적으로 공부해야 맛있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우린 레스토랑에서 오붓하게 데이트를 즐기고 남포동 번화가도 오랜만에 구경하고 쇼핑을 하기 위해 자리에서 일어 났어요. 그런데 레스토랑 지배인의 한마디...오후 5시부터 1층 야외 가든 비어페스티벌이 열린다고 시간되면 오라고 하네요.. 맛있는 맥주도 있다며... 컥! 이런 좋은 기회 놓칠 순 없죠..그래서 우린 남포동 구경 샤샤샥 재미나게 하고 시간 맞춰서 가보기로 했어요.

 

남포동남포동 번화가

 역시 부산 최고의 번화가 아니랄까봐 남포동 곳곳에 발디딜틈이 없이 북적였습니다 점심을 조금 늦게 먹었지만 많은 사람들의 인파에 실려 다니다시피 하다 보니 배가 어느새 고파지더군요. 그래서 우린 시간에 맞춰 트리사라 1층 가든 비어페스티벌 하느 곳으로 갔어요..자세한 내용은 왼쪽 더보기를 클릭

더보기

오랜만에 남편과 오붓하게 남포동의 유명한 레스토랑에서 맛난 것도 먹고 가든 비어페스티벌에서 시원한 맥주를 마시니 정말 기분 좋더라구요.. 평소 술을 잘 먹지 못하지만 이 날은 맥주 한 잔 거뜬히 한 날이었죠.. 물론 남편도 맥주 두 잔을 마시며 기분 업하는날이었습니다. 우리부부 둘 다 술을 잘 못 마시다 보니 이렇게 마시는 것도 은근 취하는 듯 했어요. 하여간 휴가를 맞아 오랜만에 레스토랑에서 스테이크를 먹으니 옛날 생각도 나고 넘 좋았습니다. ^^

위드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