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알뜰함 속에 노하우가 들어 있는 남편의 겨울난방 준비

평소에 알뜰한 남편 덕에 아무 연고없은 제주도에서 나름 참 잘 살고 있지 않나하는 생각을 오늘도 하게 된 하루입니다. 가게 일을 마치고 겨울 난방을 슬슬 준비해야겠다는 남편.... 창고에서 하나 둘 뭔가를 끄집어 내는데 여념이 없습니다. 너무도 능수능란하게 착착하는 모습에 그저 대단하다는 생각이 들었지요... 뭐.... 사실 이것저것 도와 달라는 말을 안하고 묵묵히 하는 모습에 마음 속으론 좋아라 했지만요..ㅎㅎ

오늘은 우리부부 일상 속 이야기 하나 포스팅 해 봅니다. 제목은 '남편의 왕 알뜰함'이라고 하고 싶지만 자세히 보면 노하우가 다양하게 들어 있기에 '남편의 겨울난방 준비 노하우' 라는 타이틀로 시작합니다.

창고에서 열심히 벽돌을 가져 온 남편..... 가게 한쪽에 모아 둡니다.

그리곤...... 올해로 3년 째 겨울난방으로 사용할 연탄난로를 가져 왔습니다.

그리곤 난로 놓을 자리를 한 번 더 확인한 후 벽돌을 네모 모양으로 깔았습니다. 왜 이렇게 벽돌을 바닥에? 이유인 즉슨 ...연탄난로에 불을 지필때 환기를 잘 되게 하기 위함도 있고 무엇보다도 화력이 세면 불이 바닥에 역류할 수 있기에 벽돌을 먼저 쌓아 두는 이유입니다. 별거 아니지만 나름 안전을 요한 작업~ 그리고 연탄난로 바로 옆에는 가정용 소화기도 비치!

3년 째 겨울 난방을 책임질 연탄난로......... 난로를 가지고 오면서 한 마디 합니다.

" 니가 물청소할때 난로에 물만 안 튀었어도 한 10년은 사용하는건데.... 5년 밖에 못 쓰겠다..."

ㅡㅡ;;;;;;;;;;;;

하여간 너무도 알뜰한 당신입니다.

가게 손님들이 왔다갔다 할때 불편하지 않게 꼼꼼하게 자리 이동하는 벽돌.....헉........그런데 눈에 띄는 또 한가지.......... 고무장갑.....오래되어 삭아 찢어지고 구멍이 난 것을 버리지 않고 이럴때 사용하네요..... ㅡㅡ;;;;;;;;;; 이러니 내가 아무거나 버릴 수 있겠냐고요.......ㅡㅡ;

하여간 혼자서 묵묵히 연탄난로 설치를 착착 잘 하는 남편입니다.

벽돌 위에 올려 두고 흡족해 하는 남편 얼굴..... 나만 봐서 조금 아쉽네요..ㅎㅎ

헉......... 몇 년째 사용 중인 연탄집게...... 녹이 슬어 잘 작동도 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바닷가 주변이라 녹이 쉽게 스는 이유도 있겠지만 오래도 썼네요....ㅋ 하여간 버릴 것 같았던 연탄집게 또 다시 살립니다.  어떻게?

에프킬라를 녹이 슬어 잘 작동하지 않는 곳에 뿌려서 말이죠.

녹이 슬어 사용 못 할 것 같은 것도 살리는 남편...ㅡㅡ;

몇 번 에프킬라를 칙칙 뿌리니....

사용 가능하게 된 연탄집게....ㅋㅋㅋㅋㅋㅋㅋ

몇 번 펼쳤다 접었다 하는 모습이 그저 우습네요..

" 어떻노... 새거 같제! "

ㅡㅡ;;;;;

네.... 새거 같아 보입니다. ㅋㅋ

엥~~~~~ 이건 또 뭥미???????

거의 다 탄 연탄을 창고에 1년을 보관한 듯.....왜?

난로에 불을 피울때 착화탄을 올린 뒤 맨 아래 연탄으로 사용한다고......정말 대단한 알뜰정신 ..... 다른 분들 같으면 아마도 작년 겨울에 사용했던 연탄은 다 버렸을 듯 합니다. 지금껏 알뜰하게 잘 살아줘서 늘 감사한 마음이 들었지만 오늘 겨울 난방 준비를 하면서 새삼 더 느끼게 되네요.... ^^;;

 

바람 안 든 무 잘 고르는 방법은 이 두가지만 알면 돼!

남편은 요리사입니다. 그렇다 보니 장을 보러 가면 대부분 남편이 식재료를 구매합니다. 꼼꼼히 보고 따지는 모습이 영락없이 주부 9단 보다 한 수 위인 남편 9단의 모습이 그대로 보이지요.. 얼마전엔 무 한개를 고르는데도 그냥 막 아무거나 사는 것이 아닌 일일이 비교하고 사는 모습...... 집 안 살림은 내가 한 수 위라고 자부하지만 장 보러 갈때 남편이 저 보다 더 한 수 위라 그냥 묵묵히 전 보고만 있는 편이지요..

오늘은 남편 9단이 알려주는 무 잘고르는 꿀팁 포스팅 해 봅니다.

제주도 무는 아무거나 골라 잡아 구입해도 다 맛있지만 더 맛있는 것을 고르는 고수........

일일이 확인하는 손놀림이 예사롭지 않습니다. ㅋㅋ

자...그럼 남편 9단이 알려주는 무 잘 고르는 꿀팁 보실까요... 첫번째는 무 잎 부분이 통통한지 확인합니다. 통통하다는 것은 수분이 많다는 의미....고로 싱싱하다는 것을 의마하죠.. 더 확실한 방법은 무 잎을 반으로 꺾어 보면 알 수 있죠...

두번째 무의 흰 부분과 푸른 부분의 구분이 또렷할 것! 무잎 부분에 푸른 빛을 띈 것이 싱싱해요......

물론 이 두가지를 확실히 알고 간다면 겨울철에 무 고를때 바람이 들었는지 안 들었는지도 확실히 체크가 됩니다.

남편이 마트에서 골라 준 무......역시 굿!

수분도 많고 달달하고 너무 맛있어요... 뭐....제주도 무라 더 맛있긴 하지만요... 소소하지만 겨울 김장철에 미리 알아 두면 아주 유용하겠죠... 물론 평소 무로 요리를 자주 해 드시는 분들에겐 꿀팁이 될 것 같아요... 날씨가 갑자기 추워졌어요...이럴땐 뜨끈한 무국 어떠신가요? ^^

 

남편 9단의 현미밥 짓기 빵 터져 그 이유는?

일주일치 밥을 한꺼번에 해 버린 남편 완전 웃겨!

태풍의 간접영향으로 날씨가 오락가락 하는 정말 무더운 요즘입니다. 평소에도 높은데 어제는 습도가 상당해 밤새 선풍기를 틀고 자다가 그만 감기몸살처럼 몸이 으실으실 ~ 새벽에 겨우 일어나 여느때 처럼 출근을 준비했습니다. 늘 부지런한 남편 덕분에 나름 가게까지 출근하면서 차 안에서 잠을 좀 잘 수 있어 편합니다.


"아침... 내가 할테니 차에서 좀 더 쉬라.."

말이라도 이러니 참 고맙죠...... 하여간 손하나 까딱하기 싫은 습한 날씨에 남편에게 아침은 맡겨 봅니다. 그런데....그런데......남편이 한 밥을 보고 완전 빵 터져 아팠던 몸이 순식간에 다 나은 느낌이었습니다.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을까...........

이거 완전 인터넷 이슈에 나오는 그런 사진 안 같나요.. ㅎㅎ 압력밥솥 뚜겅을 여는 순간 그저 웃음 밖에 안 나오더군요. 


참...나... 이렇게 밥을 하기도 정말 어려울 것 같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 근데 더 웃긴건.. 이 정도로 밥(현미100%)을 했으면 밥이 설익을 만도 한데 밥이 정말 잘 되었습니다. 이것도 완전 기술인 듯 .....

조금 황당한 남편의 밥짓기 였지만 그래도 밥이 잘 되서 정말 다행입니다. 그렇게 전 남편이 해 준 밥으로 편하게 밥을 먹을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남은 밥은 어떡해 했는지 궁금하죠...

남은 밥은 락앤락통에 1인 분, 2인 분 기준으로 담고 나머진 일회용 비닐백에 1인 분 씩 담았습니다.


아참... 현미밥을 산더미처럼 하면서도 밥이 설익은 것도 없이 잘 된 것도 놀라운데 세상에 만상에 압력밥솥 바닥도 멀쩡합니다. 쌀이 산더미로 다 익을 정도면 바닥이 까맣게 탔을거란 생각이 당연한데..하나도 안 타고 밥을 한 것도 참...나...이것도 완전 기술이네요.. ㅋㅋㅋㅋ


산더미 현미밥인데 하나도 안탔다니.. 놀라워! .

여하튼 .. 아내를 생각해서 산더미 밥을 한 남편 덕분에 일주일 동안 밥은 안해도 될 것 같습니다

남은 밥을 정리해서 냉동실에 넣으니 왠지 우습기도 하지만 그래도 아내를 생각하는 마음이 그대로 느껴져 왠지 일주일 동안 밥을 냉동실에 꺼내 먹을때마다 남편의 사랑을 느끼면서 먹을 것 같습니다. 흐흐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