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태풍 오기전 제주도 하늘은?

장마가 지나간 후, 제주도는 폭염으로 후텁지근합니다. 그래도 푸른 하늘에 애매랄드빛 바다가 있는 제주도라 그 덕분에 조금은 견딜만 한 것 같습니다. 오늘은 이른 새벽부터 날씨가 장난이 아닙니다. 오후부터 제12호 태풍 할롤라가 온다고 크게 방송했는데 하늘은 오히려 태풍을 밀어내 듯 따가운 햇살이 내리쬡니다.  얼마전 기상청에서 일기예보가 완전히 빗나가서 그런지 이번 태풍도 왠지 조용히 비켜 갈 것 같습니다. 물론 그랬음하는 바람이겠지만요.. 오늘은 이른 아침 수산에 갔다가 태풍이 오는 날씨 치고는 너무 화창해 사진 몇 장 찍어 봤습니다.

 

우리가 활어을 사러 가는 포구입니다. 하늘이 정말 파랗습니다.

 

파란 색의 선박과 너무도 잘 어울리는 하늘 풍경입니다.

 

활어를 사고 가게로 가는 길입니다. 저 멀리 한라산도 오늘은 선명하게 보이기까지 하네요. 평소 같으면 구름이 덮히거나 안개로 인해 잘 보이지 않던 곳인데....... 날씨가 좋으니 모든 것이 가깝게 느껴지고 좋습니다.

 

해안도로를 달리다 보니 일요일 치고는 차들이 거의 안 지나다닙니다. 아직 이른 시간이라 그런 것 같네요.. 활어를 사고 가게로 가는 시간이 7시 조금 넘은 시각이니...

 

언덕을 넘어서니 따가운 태양이 오늘의 날씨를 알려 주는 듯 강렬합니다. 어제도 제주시에는 폭염에 후텁지근했는데 오늘은 더 심하게 더울 듯요...

 

헉....... 하이킹인가요.. 오늘은 낭만 보다는 힘들어 보이는데요.... 제가 하이킹을 해 봐서 압니다. 여름철엔 죽음이지요..

 

가게에 인접하니 더위가 더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강렬해지는 태양입니다.

 

언덕길만 오르면 우리가게.... 그런데 남편이 오늘은 가까운 곳에 드라이브 한 번 하고 가자고 합니다. 더운 날씨에 고생할 나를 위해..ㅋㅋ

 

가게 가기 전, 동네 한 바퀴 드라이브했습니다. 헉.... 자전거를 타고 수박 2개를 메달고 달리는 아저씨...대단해요..

 

동네 한 바퀴지만 드라이브를 하고 나니 기분이 더 산뜻합니다.

 

오늘 태풍이 온다는데 하늘을 보니 절대 오지 않을 그런 날씨입니다. 바람도 불지 않고........ 여름은 더워야 제 맛이지! 하면서 더위를 힘들지만 즐기는 사람들이 많다고들 합니다.

 

저도 오늘은  그런 마음으로 하루일과를 시작해 봅니다. 덥지만 오늘도 건강 챙기는 하루 되시길요...제주도에서....

 

제주도 모래바람의 위력에 놀라!

제주도에 바람은 많이 부는 건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얼마만큼의 바람인지는 솔직히 설명하기 쉽지 않습니다. 그래서 오늘은 평소 바람이 많이 분다는 제주도의 바람 정도를 알려 드릴까합니다.. 제주도에 여행을 다닐때는 나름대로 날씨가 좋아서 보지 못했던 제주도 바람...제주도에 살면서 자주 보는 그 리얼한 제주도 모래바람 현장입니다.

 

월정모래바람으로 인해 차를 견인하는 모습

함덕과 월정리 부근 해변은 늘  제주도에 바람이 많이 부는 날엔 백사장의 모래가 도로에 올라와 점령할때가 많습니다. 가게가 많이 모여 있는 함덕해변은 도롯가에 모래를 치우는 일도 따로 해야 할 정도입니다. 하지만 월정리로 가는 도로엔 바람이 많이 부는 날엔 이렇듯 자연스럽게 모래가 도로에 쌓인 곳이 많습니다. 그래서 운전자들은 바람이 많이 부는 날엔 운전을 조시해야 합니다.

 

사진으로만 봐도 느껴지는 바람의 위력... 도로에 하얀 물결같은게 바로 모래가 바람으로 인해 올라오는 모습입니다.

 

바로 이렇게 백사장에 있던 모래가 제주도 바람으로 인해 차곡차곡 도로에 쌓이는 것이죠.

 

점점 쌓이는 모습도 처음 볼때는 신기하게 느껴졌지만 지금은 강력한 바람소리가 더 겁나더군요. 부산에서 이런 바람소리를 들으면 마치 태풍이 오는 날에나 들을 수 있는 소리입니다.

 

자동차가 모래언덕을 지날때는 휘청하는 모습이 멀리서도 보이더군요.

 

일단 우리도 조심스레 잘 건너야겠습니다. 경차라 혹시나 모래에 박힐 수도 있으니까요...ㅠㅠ

 

멀리서 볼땐 이렇게 높은 모래언덕인 줄 몰랐는데 이거 웬일....완전 산입니다. 음.....이러다 자칫 바퀴가 빠져 헛돌수도 있는데.... 다행히 낮은 모래언덕을 조심스레 잘 건넜습니다.

 

뜨아......집으로 돌아 오는 길에 본 황당한 모습..... 자동차가 높은 모래언덕에 바퀴가 빠져 움직이질 못하나 봅니다. 자동차 앞에 트럭에서 사람들이 내려 수습을 하는 모습인데..조금 걱정되네요. 무사히 잘 모래언덕을 빠져 나갔을까요.. 낮엔 조심조심 모래언덕이 낮은 곳으로 운행을 하지만 밤엔 깜깜해 조심해야 합니다. 언제 어느때 이런 황당한 사고가 날 수 있으니까요.... ㅡㅡ

 

 

 




아침저녁으로는 날씨가 선선해 긴 옷차림이 필요하지만 낮에는 초여름같은 날씨입니다. 오늘은 26도까지 기온이 올라 낮에는 덥게 느껴지기까지 하더군요... 광안리 활어시장에 갔다가 잠시 광안리해수욕장의 풍경을 보니 곳곳에서 아이들의 소리가 들려 옵니다. 여름이 가까워졌다는 것을 그대로 느끼게하는 아이들의 모습에 사진 몇 장 찍어 왔습니다. 낭만과 젊음이 가득한 부산 광안리해수욕장 풍경 잠시 구경해 보실래요....



사진으로만 봐도 여름이 성큼 다가 온 느낌이 들죠....도심 속의 아름다운 바닷가... 늘 가까이 있어 너무 좋습니다. 부산 사람들은 아마도 복 받았다는 생각을 더 많이 하게 되는 계절이 성큼 다가 온 것 같네요..... 휴일 가족들과 부산 근교 바닷가에서 즐거운 시간 어떠세요....^^


 
 

첫 눈 내린 부산 풍경

올해는 유별나게 다른 해보다 일찍 추워진 것 같습니다. 지구온난화때문에 가면 갈 수록 해마다 이상기온현상이 나타난다고 하더니 몇 년전부터 우리네 현실 속에서 몸으로 느껴질 정도인 것 같네요. 그래도 어르신들 말처럼 겨울은 추워야 겨울이라고 해도 너~무 추워진 날씨 탓에 솔직히 걱정이 앞서네요. 그래도 이 놈의 추운 날씨 탓에 부산에 어제 몇 시간이었지만  함박눈이 내렸습니다. 부산에서 겨울에 눈 보기가 쉽지 않은데 12월 초에 싸래기눈도 아니고 함박눈을 보니 조금은 설레이는 마음이 들기도 했습니다.

"  자기야.. 억수로 눈 마이(많이) 온다..와....................."
"  진짜네... 나중에 눈보러 멀리 갈 필요없겠네...."
"  뭐라하노... ㅎㅎ... 근데 넘 좋다.."
"  그러게... 근데 12월에 무슨 눈이고... 참...나...."


부산에선 보통 눈이 오면 싸래기눈이 흩날릴까...눈이 잘 오지 않는 편인데 이렇게 첫눈이 함박눈으로 내리니 뭐랄까 보자마자 낭만적인 기분이 마구마구 드는 것이었습니다. 아마도 눈이 많이 오는 동네에 사는 분들은 이해하기 힘든 내용일겁니다..ㅋ

우산을 써야 할 정도로 굵은 눈은 순식간에 온 동네를 뒤덮더군요......

갑작스럽게 내린 눈때문에 순식간에 도로는 물반 얼음반 정말 아찔하게 변해 안전운전에 더욱더 신경써야했습니다..


이렇게 눈오는 날은 운치있게 사랑하는 사람과 좀 걸어줘야하는데 가로수길을 걷는 두 아저씨를 보니 운치있어 보이기도 했습니다. 물론 걸어 다니면 춥겠지만...원래 차창밖의 풍경은 은근 낭만적이게 보이잖아요.....현실은 안 그런데...ㅎㅎ

순식간에 온 도시를 하얗게 삼킬 듯 내리는 함박눈은 운전자를 더욱더 긴장하게 만들었습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저녁시간이 아니라는 것에 위안을 삼았지요...만약 저녁에 눈이 이렇게 왔으면 완전 부산의 도로는 아수라장이 되었을겁니다.

눈이 많이 내릴 수록 도로는 점점 차들이 모여 들어 거북이 운행을 하는 곳도 있었습니다.


이렇게 눈이 많이 올 수록 안전운전을 해야 함에도 경음기를 크게 울려가며 운행하는 아찔한 운전자도 보여 위험천만하더군요.... 문디 자~슥..ㅋ

조금 높은 고지대는 이미 빙판길이 되어가고 있어 도로는 위험한 모습 그자체였습니다.

온 세상이 뿌옇게 변해 앞도 잘 보이지 않을 정도의 함박눈은 운전자들을 더욱 긴장시키기에 충분했습니다.

그래도 뭐가 그리 바쁜지 씽씽 달리는 자동차....뒤에서 보는 내내 아찔하더군요..... 으이구......


앗...... 갑작스런 눈때문에 온 도로가 빙판길이 되었는데 배달을 하는 분 발견.... 여하튼  조심 운전하셔야 합니다. 아무리 빨리 갖다 달라고 해도 안전이 우선이예요...

점점 쌓여가는 눈은 인도도 삼켜 버렸습니다.. 

물론 갑작스럽게 내린 눈때문에 조금 가파른 곳은 거북이운행을 하고 있었구요... 부산에 눈 오면 완전 교통대란으로 도로전체가 난리도 아니랍니다. 다른 지방처럼 겨울에 눈이 자주 오면 미리미리 월동장구를 가지고 다니는데 우리부산은 전혀 그런 차량이 없다는 사실... 그래서 눈이 조금만 쌓여도 교통마비는 기본이 되어 버리지요...


물론 제설작업할 염화칼슘도 도로 곳곳에 비치되지 않아 눈이 많이 오면 완전 빙판길때문에 위험천만한 도심이 되지요.

다행히 함박눈이 하루종일 내리지 않고 몇시간만에 그쳐 천만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녁까지 눈이 왔다면 아마도 9시 뉴스에 톱기사로 나올겁니다. ' 부산 갑작스럽게 내린 눈때문에 교통마비가 오다.' 라고....

주택가뿐만 아니라 도로가 하얀 눈으로 뒤덮여 잠깐 동안이었지만 낭만적인 생각도 했습니다. 물론 시간이 흐를 수록 현실적인 면을 더 생각하게 되었지만요....참 사람 사는게.......ㅎ 여하튼 몇 시간 동안 내린 눈때문에 잠시나마 옛추억을 느끼는 낭만적인 생각도 해 보게 되었고 현실적인 삶도 함께 느낀 하루였네요... 뭐... 눈이 더 왔음 가게 문 닫고 낭만을 더 부르 짖을 터인데 오후 늦게 햇볕이 나면서 눈이 녹는 바람에 가게문을 열고 열심히 일을 했습니다....... 눈이 내려서 그런지 날씨가 많이 추워진 것 같아요..... 윗동네(중부지방)는 엄청 기온이 내려 갔던데 거기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지만 워낙 포근하게 있던 부산이라 그런지 갑자기 추워지니 체감온도는 완전 서울 못지 않은 것 같습니다.. 너무 엄살이죠..ㅎ 이번 주말이 추위의 절정이라고 하니 모두들 건강 조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