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참 독특하고 이색적인 서울의 한 음식점이라 소개해 봅니다. 저녁을 먹기 위해 한 음식점을 찾았습니다. 메뉴판에는 김치찌개가 있길래 주문했더니 갑자기 삼겹살을 나왔습니다. 종업원에게 김치찌개를 주문했다고 잘못 나온 거 같다고 말하니 이내 하는 말.......


" 삼겹살을 다 드시면 김치찌개 나옵니다 " 라고 하더군요.. 이건 웬 생뚱맞은 말...........씀....... 조금 당황한 얼굴을 하고 주위를 둘러 보니 삼겹살을 다 먹은 분들이 이내 김치찌개 달라고 했습니다. 그때서야...다시 메뉴판을 보니 저녁 메뉴는 삼겹살+김치찌개의 항목이 한 켠에 있더군요.. 하여간 낮에는 김치찌개만을 먹을 수 있다고 합니다. 하하하~



저녁에는 삼겹살을 먹으면 자연스럽게 김치찌개가 나오는 음식점



메뉴를 주문하고 기다리니 삼겹살이 나왔습니다.



요건 비계덩어리.... 고기 굽기 전에 달궈진 석쇠를 닦아 주면 고기가 눌러 붙지 않는다는 사실.....



몇 그램인 줄 정확히 알 순 없지만 2인 분의 양 4 줄이 나왔습니다.



찬은 직접 담은 듯한 반찬들...



나름대로 상차림을 보니 깔끔하니 좋았습니다.



삼겹살 2인 분



달궈진 석쇠에 비계를 문질러 닦아 준 다음...



삼겹살을 올려 구웠습니다.



역시나 타지 않고 잘 익는 삼겹살...



참고로..... 삼겹살+김치찌개(저녁) 가격은 1인 분에 11,000원입니다.



초저녁에 갔을때는 이렇듯  손님이 별로 없었는데...... 우리가 식사를 하고 있는 동안 1층, 2층 테이블이 꽉 찼습니다.



넉넉하게 준 마늘과 삼겹살을 잘 섞어서 구었더니 마늘 삼겹살이 되었네요..



아....사진으로 다시 보니 침이 꼴깍......너무 맛있었던 기억이....



거기다 신선한 채소를 어찌나 많이 주시던지.... 맛있었어요.... 겨울철이라 채소값도 비쌀텐데 아낌없이 주더군요...



ㅋㅋㅋㅋ.. 요건 뭐냐구요... 겨울 외투를 넣어두는 비닐봉지입니다. 우린 그냥 의자에 옷을 걸쳐 놓았는데..... 손님들이 하나 둘 오시더니 이내 비닐봉지에 옷을 넣더라구요.... 하여간 우리도 엉겹결에 따라했습니다..



아낌없이 주는 채소......너무 신선하고 맛있었어요.



고기를 다 먹으니 드디어 우리가 기다리던 김치찌개......... 완전 한솥입니다.



고기도 듬뿍 들어가 정말 맛있었던 기억이.....



김치찌개 고기로 쌈 사 먹기는 처음이네요..ㅋㅋㅋㅋ



겨울철 두툼한 외투를 넣어 두는 비닐봉지..... 한켠에 가득 모아 뒀더군요..요거 아이디어 짱입니다요~



참고로 가게 입구에 음료랑 라면사리등이 들어 있는 자판기가 있으니 필요하면 셀프로 구입해 드심 됩니다. 우린 요걸 못 봤네요..



오~~~ 계산을 하고 나가려니 오란도를 넣은 봉지를 하나 주십니다. 이건 입가심인가요...ㅎㅎ



김치찌개 전문점이라 들어간 음식점 ....저녁에 가길 정말 잘했네요... 왠지 삼겹살을 덤으로 먹고 온 듯한 기분이 들어 좋았습니다. 사실 11,000원에 이렇게 푸짐하게 먹긴 쉽진 않잖아요.. 개인적으로 흡족한 음식점이었습니다.





 

착한가격으로 소문난 하나한정식


요즘 칼국수 한 그릇도 4,000원~ 5,000원 하는데 배부르게 밥을 먹을 수 있는 한정식이 단돈 5,000원이라고 하면 믿으시겠습니까? 사실 저도 직접 가서 먹어 보고 제 눈을 의심했을 정도니까요..아마도 오늘 제가 이 글을 올리는 순간 많은 사람들이 한 번 쯤은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실겁니다.

하나한정식

하나한정식


광안동에 위치한 소박한 가게의 모습인 하나 한정식입니다. 이곳은 한식위주의 식단을 제공하는 곳인데요.. 얼핏 겉만 보기엔 동네 분식집같은 느낌이 들지만 안으로 들어서면 맘 편히 두다리 쭉 펴고 먹을 수 있는 편안한 분위기의 한정식집입니다. 


가게가 생각보다 크지 않아 일하는 분이 한 두 분 정도로 생각했는데 오잉... 세 명이나 되더군요.. 자세히 알고 보니 점심시간이나 저녁시간이 되면 자리가 없어 밖에서 서서 기다려야 할 정도로 유명한 음식점이라고 합니다. 우리가 간 시각은 점심 시간이 훌쩍 지난 시각이라 몇 분 식사를 하고 계셨어요.


메뉴판을 보니 가격이 정말 저렴합니다. 5,000원이면 칼국수 값이나 비슷한데 갖가지 종류가 단돈 5,000원..정말 저렴하죠...우린 이 집에서 잘 나간다는 정식과 김치찌개를 시켰습니다. 두 명이 와서 솔직히 따로 메뉴를 골라 시키긴 좀 미안했지만 왠지 하나 하나 먹고 싶은 생각에 그만.....사장님 죄송해용...


조금은 미안한 마음로 주문을 했는데 사장님 웃으면서 대응을 해 주셨습니다. 그리곤 따끈한 숭늉이랑 밥은 먹고 싶은 만큼 먹을 수 있으니 갖다 먹으라고 밥통 있는 곳을 안내해 주시더군요.. 방 한켠에 있는 커다란 밥통 두 개를 보니 든든한 느낌이 팍팍.....


가격도 저렴한데 밥까지 무한리필해서 먹을 수 있다고 하는 말에 그래서 이 곳에 점심시간이나 저녁시간 많은 사람들이 몰리는거구나하는 조금 단순한 생각도 들더군요...사실 밥 한 공기 1,000원 서민들 무시 못하잖아요... ㅎ


드디어 우리가 시킨 정식과 김치찌개가 나왔습니다. 헉!! 그런데 반찬이 생각보다 많이 나옵니다. 마치 한정식같은 이 느낌은 뭐죠?!... 어찌나 정갈하니 맛있게 잘 나오는지 기분까지 좋아지더군요. 그럼 어떤 반찬들이 나왔는지 보실래요..


고등어은 자반고등어로 한마리 나왔구요.. 정식에 보기 드문 탕수육이 짜잔...

정식

김치찌개

정식

된장찌개


두부반찬, 다시마, 고추, 양배추등 쌈 사먹을 수 있는 반찬이 나왔어요..


거기다 부침개까지 나왔는데요.. 금방 부쳐서 나와 바삭하니 너무 맛있었어요..

정식

자반고등어 구이, 탕수육


그리고 콩반찬과 시금치 나물...


명태포와 콩나물 무침까지....


아참..자반고등어 크기 두 명이 먹기에 충분한 크기라 맘에 들었어요..근데 혼자 앉아서 먹던 분이 있었는데 그 분도 우리랑 똑 같은 고등어 크기라 솔직히 놀랬어요..물론 반찬수도 똑 같구요...

정식

한정식집처럼 따뜻하게 나오는 음식은 따뜻하게 잘 지켜진 듯..


아참...멸치젓갈도 직접 담근 것처럼 완전 싱싱함 그자체였어요.. 부산 기장멸치 정말 유명하잖아요..거기 생멸치를 바로 젓갈로 담은 그 맛이랄까.... 솔직히 더 맛있었어요..

거기다 밥은 흑미가 들어간 밥이라는거...... 단돈 5,000원에 이런 한정식 상차림은 처음이라는 생각이 먹는 내내 들었습니다.

물론 밥도 무한리필인데다가 밥을 가져다 먹으면서 반찬이 모자라면 언제든지 원하는 반찬을 샤샤삭 친절하게 갖다 주니 이런 음식점이 바로 착한식당이 아닐까하는 생각까징.....


마지막으로 구수한 숭늉까지... 근데 누룽지가 너무 맛있어서 숭늉대신 누룽지 위주로 ...ㅋ

어떤가요.. 단돈 5,000원으로 한정식 분위기 그대로 느끼게 하는 음식이 나오죠.. 위의 문구처럼 남은 음식은 재사용하지 않습니다란 철칙처럼 반찬을 줄때도 조금 모자라게 줘 꼭 필요한 반찬이 있을때 원하는대로 갖다 줘 전 너무 맘에 들었습니다. 거기다 반찬이 매일 같은 종류가 아니여서 자주 이 음식점에 들러 식사를 해도 질리지 않는다는 말씀... 우리부부도 이 집에 두 번 갔는데 반찬 종류 수는 같아도 내용은 차이가 있어 좋았어요.. 아무리 싸고 맛있어도 똑 같은 내용이라면 조금은 질리기도 하잖아요..물론 자주 가는 사람에 한해서 말이죠.. 여하튼 단돈 5,000원으로 한정식집 분위기 그대로 입으로 느끼게 하는 음식점이라는 생각이 들어 새해 첫날..많은 사람들에게 착한가격으로 손님을 맞이하는 이 식당 소개합니다.
 



↘*신년,책 이벤트 진행*



 
오늘 남편과 점심을 먹으러 갔다가 지금껏 겪어 보지 못한 일을 하고 왔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조금 황당한 음식점이긴 하지만 그당시에는 순간적으로 얼마나 웃겼는지 모릅니다.


우리가 간 음식점은 연탄불고기집입니다. 얼마전 인터넷에서 다른 곳보다 할인을 많이 하는 음식점을 예약한 곳입니다. 연탄불고기와 김치찌개 두 종류가 동시에 나오는 가격이 원래는 25,000원 정도 하는 가격인데 할인하는 시간대에 가면 반값이더라구요... 보통 인터넷을 통해 구매를 유도하는 음식점은 20~30%가 대부분인데 인터넷을 보자마자 할인을 많이한 곳이라 당장 구매한 곳이었지요. 그런데 이곳에서 조금 황당한 경험을 하고 왔습니다. 뭐...지금 생각하면 웃으면서 기억에 남지만요....

음식점안에 들어서자마자 나름 좋은 자리를 잡고 앉았습니다. 자리에 앉자마자 종업원이 다가 오더니 주문을 받자마자 이러는 것입니다.
" 여기 계란 있으니 이곳에 계란후라이를 하시면 됩니다. 주문한 음식은 바로 준비해 드리겠습니다." 라고....남편과 전 종업원의 말에 서로 얼굴을 쳐다보며 황당해 했지요.

" 자기야... 우리보고 계란후라이 하라는거 맞제.."
" 그러게... "
지금껏 많은 음식점을 다녀 봤지만 손님보고 직접 계란후라이를 해서 먹으라는 곳은 처음이었습니다. 우린 순간 당황했지만 왠지 자연스럽게 계란후라이를 하게 되더군요... 종업원이 음식이 나올 동안 계란후라이를 하라는 말을 하면서 기름이 어디있고... 이 가스렌지로 사용하면 되고... 계란과 뒤집개등을 손으로 가르키며 설명해 주었거든요..


뭐...우리테이블만 손님이 계란후라이를 해 먹을 수 있는 재료들이 마련된 것이 아닌 테이블마다 다 미니가스렌지, 후라이팬등 계란후라이를 해 먹을 수 있도록 되어 있었습니다. 그 모습에서 이곳은 당연히 손님들이 셀프로 계란후라이를 해 먹어야 하는 곳이구나하는 생각이 자연스럽게 들더군요...

물론 종업원은 손님에게 계란후라이를 해 먹으라는 말을 하곤 한곳에서 연탄불고기를 열심히 구웠습니다.

계란후라이를 하려고 하니 기름이 팍팍 튀어 휴지로 닦아가며 하고 있으니 남편이 한다고 달라고 하더군요...

미니후라이팬이라 그런지 작은계란 2개를 넣으니 꽉 차네요... 참....나.....물셀프, 반찬셀프는 많이 해봤지만 계란후라이를 직접 해 먹는건 처음이라 당~~~황 그자체였습니다.

계란후라이를 뒤집으려고 뒤집게를 사용하니 에궁.... 미니후라이팬이 넘어질려고 해 순간 아찔.......

그래서 옆에 큰 가스렌지에 옮겨 하려고 하니 가스렌지가 너무 커 더 번거롭고 위험해 그냥 뒤집게로 계란후라이를 뒤집은 후 미니가스렌지에 다시 올려 계란후라이 요리를 마무리를 지었습니다.

남편이 직접 한 계란후라이...... " 별거 다하네.." 라며 그저 웃더군요...조금 황당했겠죠.......

남편이 계란후라이를  하는 동안 주방에서 반찬과 김치찌개가 나왔습니다. 에궁...그런데 김치찌개도 다 만들어 나오는 것이 아닌 직접 끓여서 먹어야 되더라구요... ㅡ,.ㅡ 풉........


그나마 다행인건 연탄불고기는 다 구워서 나왔습니다. ㅋ


그런데 주변을 돌아 보니... 밥도 셀프, 라면도 셀프, 국물도 셀프 온통 셀프더군요... 흠....그래서 할인을 많이 해 준 것인감?!.........

남편은 셀프코너에 가서 라면사리를 김치찌개에 넣어 끓였습니다. 김치찌개는 사리가 들어가야 더 맛있죠...ㅎ


라면사리를 넣으니 국물이 좀 모자란 것 같아 다시국물도 셀프로 가져와 넣었습니다. 여긴 손님이 알아서 요리를 해 먹는 곳같은 느낌이 팍팍 들더군요....뭐... 그래도 다른 곳과 좀 달라서 그런지 재밌었다는...

남편이 셀프로 한 계란후라이를 김치찌개와 연탄불고기 사이에 두고 우린 웃으며 식사를 했습니다. " 이런 곳은 처음이야! " 란 말을 하면서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