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쉬는 날 양산에 볼 일을 보러 잠깐 다녀 왔습니다.
비가 와서 조금은 불편했지만 그래도 휴가철인데도 비 온 덕분에
차는 많이 막히지 않아 수월하게 다녀 왔지요.
그런데 양산 신도시에 도착하니 도로 곳곳에 설치된 신호등의 모습들이
처음 본 저로써는 웃어야 할지 조금 황당한 모습들이었습니다.


" 자기야.. 저기 좀 봐라.. 신호등.."
" 뭐꼬.. 멀리선 잘 보이지도 않겠다.."

맞습니다.
빨간색 불이 들어 온 신호등의 모습은 평소 우리가 보는 신호등의 모습이
아니었습니다.

빨간색으로 사람이 서 있는 모습이어야하는데 사람의 형태를 알 수
없을 정도로
이상한 모습이었습니다.
전 이 신호등만 고장나서 그렇겠지라고 그려려니 지나치는데..

이게 뭥미?!..

신도시 주변을 돌아 고속도로 톨게이트로 나가는 길에 있는 대부분의 신호등이
다 정상적인 모습의 신호등이 아니더군요.



자.. 그럼 도로에 신호등이 어떤 모습이었는지 한번 보실까요..



웬 발레리노..ㅋ


허리가 없는 사람의 모습..



이건 또 한쪽 허벅지가 없공..



헐..
이건 또 뭥미..
목이 없는 사람의 모습..

무섭당......ㅡ,.ㅡ



엥...
목과 팔이 없는 모습..
완죤..
호러 신호등이구만...



헐..
이건 사람의 형태는 자세히 봐도 알 수 없는 모습..
눈이 나쁜 사람은 건너편 신호등 자리에서 보면 빨간색인지 구분하기 힘들겠네요.
이거 원..
양산 신도시 주변 대부분이 이상한 신호등의 모습이었습니다.
어때요..
왠지 호러스런 신호등의 모습에 음찔하죠..



보행자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신호등 재정비가 필요한 곳이었습니다.
에공..
사진으로 보니 좀 무섭네용..ㅡ,.ㅡ;;;;;

 

                   

 

도로 교통에 관한 주의·규제·지시사항 등을 알리기 위해 판이나 노면 위에
부호·문자·선 등으로 나타내는 표지들이 바로 교통안전표지입니다.
흔히 도로에서 볼 수 있는 것들이지요.

대부분 이런 표시들이죠.


빨간색 동그라미 안에 운전들나 보행자를 위해 알기 쉽게 설명해 놓은 표시들..
특히 ' 금지 ' 를 뜻하는 표시들은 사선(/)이나 엑스(X)를 빨간 동그라미안에 그어져 있죠.
이러한 교통안전표지판을 보면 왠지 너무 단순하다는 생각이 들지 않으셨나요?
물론 제재란 의미로 간단 명료하게 운전자들이 알기 쉽게 설명해 놓기 위함이겠지요.

그런데 ..
이렇게 단순하고 삭막해 보이는 교통안전표지판을 뒤엎은 표지판이 있더라구요.
한마디로 설명하자면..
너무 앙증맞고 ..
오랫동안 기억하기 쉽고..
보는 것만으로도 교통안전 확실히 지키고 싶은 마음이 드는 교통안전표지판..

그럼 어떤 것이기에 제가 이렇게 서두를 길게 장식했는지 한번 보실까요.
바로 이것입니다. ↓



교통안전표지판에 그려진 자동차와 운전자의 모습이 재밌게 묘사되었죠.

자동차는 이곳을 통행할 수 없다는 통행금지 표시입니다.
ㅎㅎ...

거기다 더 우스운 표지판이 제 눈에 포착..
그것은 바로 주차금지 표지판이었습니다.


평소 주차금지 표지판은 빨간색 동그라미에 사선(/)만 그어 놓았는데..
이 표지판은 앙증맞은 캐릭터가 사선(/)이 있는 동그라미안에 들어가 있더군요.
어때요..
표정을 보니 ' 안 되는데..' 라고 말하는 것 같지 않나요..

막상 이 표지판이 있는 주차금지 공간에서 불법주차를 하면 몹시
마음이 무거울 듯 합니다.

ㅎ...



도로에서 보는 단순한 교통안전표지판만 보다 이런 표지판을 보니
왠지 새롭고 재밌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어때요..
정말 재밌는 교통안전표지판이죠..
ㅎㅎ..
(이 재밌는 표지판은 김해를 여행하다 발견했답니다.)

 


                   





뿌~앙!

이게 무슨 소리인 줄 아시나요?..
이건 바로 제 앞에 택시가 갑자기 끼어드는 소리에 당황해서 제가 눌리는
경음기소리입니다.

 

요즘에는 도로에 나가면 완전 무법천지가 따로 없는 것 같습니다.
오토바이 곡예를 하 듯 차 사이로 달리는 오토바이 운전자들..
거기다 시민의 발로 열심히 달리는 버스와 택시..
다양한 차들이 도로로 몰리고 있는게 현실이지요.
갈 수록 차들이 도로를 가득 메우는 현실..
나름대로 편하게 살려고 하는 사람들이 많이 늘어난 것 같긴한데..
아직 기본적인 메너는 갖추고 운전대를 잡는 분들이 많이 부족한 것
같아 자가 운전자의 한사람으로써 이렇게 글을 적어 봅니다.

오늘 제가 하고 하고 싶은 말은 택시 운전사님께 드리고 싶은 말입니다.
어제도 갑자기 끼어 든 택시때문에 사고가 날 뻔 했답니다.
일반 자가용 운전자들은 차선 변경시 미리 차선변경 신호를 넣어 주시는
분들이 많고 이것이 기본이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데..
택시운전기사님들은 도로에 나오면 남을 의식하지 않고 운전하시는
분들이
눈에 띄게 많아 졌다는 것을 느낀답니다.
개인택시든 영업용택시든 간에 뒤에 차를 의식하지 않고 독불장군처럼
운전하시는분들 말이죠.

그럼..
택시 운전하시는 분들 중에 도로에 나오면 다른 운전자들에게
눈살을 찌푸리게하는 행동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

첫째..
' 난 내가 세우고 싶은 곳에 정차해..그게 뭔 잘못이야! '라는 행동..
갑자기 가다가 정차할 일이 있으면 거의가 깜빡이를 켜지 않고
차를 세우는 경우가 있습니다.
물론 손님들이 ..
" 여기서 세워 주세요.."
라고 하면 아무 생각을 하지 않고 운전하다가 세우듯이 그냥 바로 
세우는 경우가 많습니다.
택시뒤를 한번씩 따라 가다보면 갑자기 급정차하는것 때문에
움찔 놀랄때도 있지요.
저도 택시를 자주 타지만 갑자기 내려야 할 곳에 내려야 할 상황이라
갑자기 세워주세요라고 말하긴하지만 그래도 그냥 무대포로 세우는 것 보다는 
아무리 갑자기 세울 상황이라도 뒤의 차에 신호를 주어 정차를 했음하는
바람입니다.

둘째..
' 남의식할 필요 뭐 있어 나만 편하면 되지..' 하며 운전하는 행동의식..
손님이 없이 운행하는 택시들은 세월아~ 네월아~하는 식으로 뒤에
차를 의식하지 않고 차를 몰지요.
왠만하면 속도는 일정하게 유지하고 다녀야 하는데..
오직 손님을 태울 목적만 가지고 있는지 뒤에 오는 차를 전혀 의식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만약 반대의 입장이 되면 택시기사들은 경음기를 눌러가며 빨리
가라고 재촉하지요.
정말 이런 경우는 많은 운전자들이 느껴셨을겁니다.

세째..
' 너희들 알아서 운전해..' 라는 막가파식 행동..
제발 이것은 도로에 나가면 기본적인 사항인데 잘 지키지 않는 분들이 많습니다.
차선변경시 미리 차선변경신호를 넣어 주시고 변경을 하시라는 것..
대부분의 경우 깜박이도 넣지않고 갑자기 머리를 쑤~욱 들이 내미는
경우가 있는데..
이런 경우 갑자기 변경하면 뒤에 오는 차와 접촉사고도 날 위험이 높으니
제발 이것만은 자제해 주셨음하는 바람입니다.

살면서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고 사는 사람들이 우리 주위에는 정말 많습니다.
하지만 눈에 보이게 남에게 안 좋은 소릴 들으면서도 그 잘못을 인식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도심에서는 특히 많은 것 같습니다.
삭막한 현실을 수긍하며 살아야하는 지금의 우리..
때론 이런 삭막한 현실에서도 삶의 향기를 느낄 수 있는 것은
바로 여유로운 마음에서 비롯된다고 봅니다.
서로 양보하고 이해하면서 운전대를 잡는다면 도로에서의 우리가 느끼는
삭막함은 줄어 들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하며 이렇게 몇 자 적어 봅니다.

운전자는 마음의 여유를...

Posted by 줌 마 생활속 기사 : 2008.06.03 12:26
                   
아침에 은행에 갔다오는 길에 황당한 일을 목격하였습니다.

신호등에서 신호를 기다리고 있다가 건너고 있는데 갑자기 한 택시 운전자가 경음기를

한 번도 아니고 두번이나 크게 울리는 것 아니겠습니까!..

난 횡단보도를 건너다가 얼마나 놀랬는 지..허걱!~

뒤로 돌아보는 순간 택시 운전자와 한 아주머니께서 횡단보도에서 말다툼을 하였습니다.

아주머니는 몹시 흥분된 목소리로 택시 운전자께 항의를 하고 계셨습니다.

이유인 즉슨 아주머니가 4살된 딸을 데리고 횡단보도를 건너다 갑자기 빨간불이 바뀔려고

하는 순간 택시 운전자는 경음기를 한번 세게 누르셨습니다.

그러나 아이를 데리고 건너는 아주머니는 빠른 속도로 건너기가 쉽지 않았으므로,

택시 운전자는 두번째 경음기를 누르는 상황에서 아주머니는 화가 났던 것입니다.

물론 신호가 바뀌면 운전자는 신호에 따라 움직이겠지만 ..

이건 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보행자가 건너는 도중 빨간불이 들어 왔다고 하더라도 보행자가 안전하게 건너는 것을

확인한 다음 운전자는 출발 해야하는게 당연한 일인데..

그 순간도 못 기다리고 경음기를 눌러 보행자에게 위협을 주는 건 너무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렇다고 택시안에 승객이 있는 것도 아니고 빈택시였는데..

정말 성격이 어지간히 급하신 운전자이심이 분명해 보였습니다.

저도 운전을 하지만 신호등이 있든 없든, 횡단보도가 있는 곳에는 보행자가 지나갈 시

안전하게 지나간 것을 보고 출발을 하는데..

오늘 이 모습을 보고 마음이 좀 씁쓸했습니다.

마음의 여유만 조금만 있었더라면 아침에 있었던 이런 사소한 감정 싸움은 안했을텐데..하는

아쉬움이 들었답니다.

도로에서 운전하다보면 서로 빨리 갈려고 하는 마음에 양보라고는 정말 찾아보기 힘들때가

많습니다.

바쁘게 돌아가는 현실에서 살아남는 우리네 모습이긴 하지만 도로에서 만큼은 서로 양보하여

남에게 해가 되지 않은 운전을 했으면 합니다.

신호등이 있든 없든 횡단보도에서는 건너는 보행자가 우선입니다.

그렇다고 보행자가 10분 ~20분 가량 시간을 소모하면서 건너는 것도 아니고 천천히 건너봤자

단 몇 분 차이인데.. 조금은 여유로운 운전습관도 서로를 위해서 필요하다고 생각이됩니다.

남을 배려하는 마음은 바로 마음의 여유에서 비롯된다고 여겨집니다.

늘 운전하시는 분들은 역지사지로 생각하여 남을 배려한다면 도로에서의 안전운전은

반드시 지켜지리라 생각이 듭니다.

몇분 일찍 서두르다가 몇십년 일찍 간다는 교통안전 메세지처럼..

늘 마음의 여유로서 운전대를 잡는 습관이 중요하다고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