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청도에서 유명한 중국집

청도는 아버지 고향입니다.
학창시절 일년에 몇 번 밖에 못가는 곳이지만 잊지 못할 추억이 가득한 곳이라
결혼한 지금 그때 아버지의 나이가 되니 특별한 날이 아니더라도 가끔
시간이 되면 아버지의 고향인 청도를 찾아가 어릴적 추억을 더듬어 보기도 하지요.
어릴적에는 부산에서 청도의 거리가 어찌나 멀었는지 기억이 새록새록 나네요.
새벽 첫 완행열차를 타고 청도역에서 내려 버스를 두 번 갈아타야 아버지 고향에 도착합니다.
그래서일까요.. 엄청 먼 곳이라고 느꼈었지요.
그런데 지금은 부산에서 청도까지 오는데 1시간 정도밖에 안 걸리는 정말 가까운 곳이 되었네요.
휴일 남편과 청도를 다녀 왔습니다.
남편은 청도 한옥마을에 볼일이 있어서였는데 전 그 덕분에 청도 이곳저곳을 다니며
옛추억에 흠뻑 빠지는 시간을 가지게 되었지요.
그 중에서 제일 추억이 생생했던 곳은 바로 아버지와 청도만 오면 먹었던 중국집입니다.
누구나 다 그렇듯이 자장면은 어릴적에 제일 맛있는 음식이잖아요.
그런데 유독 쫄깃한 면발이 제 뇌리에서 지워지지 않았답니다.
그 추억때문일까..
청도만 오면 어릴적 아버지와 자주 갔었던 중국집에서 한끼를 해결합니다.
울 남편 솔직히 면을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이 집은 정말 맛이 틀리다고 하더군요.
도심에서 먹는 세련된 맛은 아닌데 왠지 자꾸 댕기는 그 맛..
그리고 저와 마찬가지로 쫄깃한 면발이 좋다며 이젠 저보다 더 단골손님같습니다.
휴일 청도에 도착하자마자 휴게소에서 대충 먹고 왔는데도 중국집부터 가자고 하더군요.



" 이런 면발 솔직히 드물어.."

남편은 자장면이 나오자마자 자장면을 자장과 섞으며 한마디했습니다.
사실 남편이 말한 것처럼 도심에서는 이런 탱탱하고 쫄깃한 면발은 보기 힘들잖아요.
대부분 기계로 내린 면이라 쫄깃함이 많이 떨어지는게 사실이니까요.
하지만 이곳은 다른 곳과는 달리 손님이 주문을 하면 바로 손으로 면발을 뽑습니다.
의자에 앉아 있으면 주방에서 나는 반죽소리에 놀라기도 하지요.
뭔 소리가 그리 큰지..
여하튼 바로 면발을 손으로 정성스레 뽑아서 그런지 쫄깃함은 끝내주지요.





어때요..
면발의 탱탱함이 느껴지죠..
제가 어릴적부터 이 맛을 잊을 수 없었다는거 아닙니까..ㅎㅎ
그리고 짬뽕도 정말 맛있답니다.
조금은 해물이 부족해 보이는 것 같기도 하지만 주인장의 장인정신이
느껴지는 듯한 진한 국물맛이 완죤 끝내주지요.




남편과 전 이렇게 자장면과 짬뽕을 시켜 나눠 먹는답니다.




어때요..
정말 맛있겠죠..

아참..
그런데 이 집은 좀 특별한 중국집이랍니다.
뭐냐구요..
바로..
배달을 하지 않는다는 것..
대부분 중국집은 배달이 주목적인 곳이 대부분인데..
희안하게 이 중국집은 배달을 하지 않아요.
이유는 바로 식당을 찾아 주신 분들에게 최선을 다하기 위함이라고 ..
사실 자장면 맛이 좋아 이 식당은 늘 만원이거든요.
그래서 수타면으로 정성스럽게 면발을 뽑기때문에 아무리 장사가 잘되더라도
가게에 직접 찾아 오신 분들께 최선을 다하는게 도리라고 하더군요.



보통 중국집은 배달 위주인데..
좀 특이한 케이스더군요.
여하튼.. 정성을 다해 손님을 모시기 위함이라니 역시 30년이 넘는 세월인데도
주인장의 마음을 알아서 지금도 손님들이 많은가 봅니다.
저처럼 먼 곳에서 단골이 찾아 오듯이 말입니다.

 

어릴적 옛 모습 그대로 옛 맛을 간직하고 있는 자장면집..
어때요..
다른 중국집과 좀 다른 느낌이죠.
배달하지 않고 영업하는 중국집말입니다.

가게이름- 영빈원
전화번호- 371-2006

 

부산에서 약선요리로 유명한 한정식

부산에서 태어나 지금껏 살면서도 솔직히 부산 곳곳을 다 알지 못합니다. 하지만 사람들과 이곳 저곳을 다니면서 조금씩 부산에 대해서 자세히 알게 되었지요. 제가 오늘 소개할 이곳도 불과 얼마전에 알게 된 음식점입니다. 한정식집이라고 하면 대부분 요리들이 다 비슷하다고 느끼실겁니다. 하지만 제가 오늘 소개 하고자하는 이 곳은 다른 한정식집과 조금은 다르다고 먼저 장식하고 싶네요. 도대체 어떤 집이길래 제가 이렇게 유창하게 서두를 장식했는지 궁금하시죠..그럼 바로 우리 고유의 한정식을 소개할께요. 다른 한정식과 다르다고 처음에 소개해 드렸듯이 이곳은 약선요리를 전문으로 우리의 한식의 우수성을 잘 계승하고 있는 곳입니다. 직접 약초를 재배해 특별한 요리를 맛 볼 수 있는 곳입니다.

 


이 음식점은 도심 속에 있지만 내부를 들어서는 순간 어느 시골집을 들어서는 듯
편안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그래서일까요..
가족모임이나 특별한 손님과의 식사를 하고자할때 정말 괜찮은 음식점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겁니다.
그럼 약선요리 전문점으로 모든 요리 하나 하나에
정성의 손길이 느껴지는 우리 고유의 한정식 구경해 보실까요.


직접 이른 아침부터 캐어 온 약초로 정성 스럽게 만든 약선요리입니다.
사진으로만 봐도 몸이 건강해짐을 느낄 수 있을 것 같죠..


그리고 다른 한정식집과 차별화된 이곳은 조미료를 일절 사용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요즘엔 가정에서도 웰빙열풍이 불어 몸에 해로운 조미료를 많이 사용하지 않을겁니다.
저 또한 집에서 요리를 할때 일절 조미료를 사용하지 않아요.
그래서일까..
이곳에서 요리들을 맛을 보니 정말 입안에 착 감기는 것 같은 느낌이 좋았습니다.


그리고 요리들이 모두 정성의 손길이 그대로 느껴지실겁니다.


눈으로만 봐도 즐거운 요리들 그자체더군요.


그리고 요리들이 정말 다양하게 나와서 골라 먹는 재미가 있어서 좋았다는 생각도 했어요.


그 중에서 제가 제일 맛있게 먹었던 건 바로 버섯탕수입니다.
깔끔한 맛이 정말 일품이더군요.


튀김도 어릴적부터 엄청 좋아해서 그런지 먹는 내내 기분이 좋더군요.


평소에 집에서 자주 요리해 먹는 두부도 이곳에선 정말 멋진 요리로 탈바꿈해
특별한 맛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맛있는 요리들로 눈요기도 하고 맛도 음미했으니 이젠 마지막에 나오는
정식을 볼 차례입니다.

사실 정식이 나오기 전에 배가 불러서 숨도 못 쉴 지경이었는데..
한국사람 아니랄까봐..
밥은 먹어줘야 왠지 식사를 다 즐긴 느낌이 드는건 왜 인지..
ㅋㅋ..


어때요..
정식만 봐도 정갈하고 참 이쁘게 나오죠..


식사를 다 했으면 이젠 후식차례..
아침에 한 듯한 떡과 과일 그리고 곶감등이 후식으로 나왔습니다.
곶감을 보니 마치 할머니댁에서 자주 먹었던 생각이 쏴~~.

어떠세요..
약선요리들 잘 보셨나요..
요리 하나 하나에 정성이 가득한 요리들..
우리의 먹거리 한식..
세계 어느 요리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음식점 이름 - 정림(약선요리 전문점).-051. 552.1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