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산 대연동에 족발이 맛있다고 소문난 집이 있다고 해서 찾아 갔습니다. 이름하여 '족스토리' 왠지 족발 장사를 하면서 그 속에 다양한 스토리가 내포하고 있을 것 같은 생각이 가게 이름을 보며 생각하게 되더군요. 요즘에는 무슨 가게든 스토리가 있는 가게면 사람들의 마음을 더 끌리게 하는 것 같습니다. 대연동은 자주 지나가는 길임에도 이곳에 족발집이 유명한 곳이 있었다니 그저 놀라울 따름이었죠. 보통 맛집이라고 하면 구석진 곳에 허름한 건물에서 손맛이 그대로 느껴지는 그 무언가가 느껴져야 하는데 이곳은 좀 달랐습니다. 왜냐하면 위치가 큰 대로변에 위치한 아파트 상가 건물에 있었기때문이었죠.

 

 

[족스토리]

 위치 - 부산시 옛남부경찰서 건너편에 위치한 대연휠스테이트 푸르지오 상가건물

주차장- 주차가능

포장.배달 - 가능

전화번호 - 051-611-7156

 

 

푸르지오 아파트 상가들이 밀집된 곳인데다가 바로 건너편 옛남부경찰서가 위치해 있어 찾기는 쉬울 듯 합니다. 주차는 아파트 상가 주차장에 주차를 하시면 되구요.

 

족스토리

 

족스토리 음식점은 아담한 크기입니다. 내부에는 테이블이 5개 정도 있구요.. 밖엔 테라스에서 음식을 먹을 수 있도록 자리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오늘은 바람이 너무 많이 불어 사람들이 없었는데 아마 바람이 불지 않는 밤에는 나름대로 운치를 느끼기 위해 테라스에서 족발과 맥주를 한 잔하며 낭만을 부르짖을 수 있겠더군요.

 

가게 앞에 적혀진 것을 보니 테이크아웃을 하면 3,000원이 할인되네요. 퇴근하는 길에 들러 가족들을 위해 족발을 싸게 사가는 것도 괜찮을 듯 합니다. 물론 배달도 가능하니 시켜 먹어도 좋을 듯...

 

족발을 먹을 수 있게 마련된 야외 테라스

 

일요일이라 그런지 사장님 정말 바쁩니다. 하지만 서비스 내내 미소를 잃지 않는 모습에 먹는 내내 기분이 좋아졌어요. 역시 뭐니뭐니 해도 음식점 장사는 음식맛도 중요하지만 서비스 또한 중요하니까요..

 

족발집이지만 사이드메뉴도 있어 골라 먹는 재미도 솔솔합니다. 족발꼬치, 매운미니족, 마른안주, 조개탕... 우앙..이거 완전 술안주용인데요.. 그러고 보니 이 사이드메뉴 안주는 밤9시 이후에 주문이 가능하네요. 아깝넹..... 조금 더 늦게 왔음 먹을 수 있었는뎅...

 

가격은 여느 족발집과 비슷합니다.

 

좁은 입구의 내부에 들어서니 안쪽은 테이블이 여러개 놓여 있었어요. 태풍의 간접영향으로 인해 강풍주의보가 내린 상황이라 우린 실내로 들어 왔습니다.

 

영양족발이냐..매운족발이냐..고민하다 우린 맵지 않는 영양족발을 시켰습니다.

 

매일 매일 직접 하루 2번 삶아 나온다고 하니 더 믿음이 가는데요. 거기다 국내산 한돈으로 만든 족발이라고 하니 빨리 먹고 싶다는 생각이 샤샤샥 듭니다.

 

주문을 하고 난 뒤 차려진 반찬들.. 부추무침, 쌈무, 백김치등 기본적으로 나오는 족발과 먹을 수 있는 찬과 야채가 나왔습니다. 전 개인적으로 백김치가 맘에 들었어요.

 

엥...기다리는 사이 사진 한 장 추가.. 족스토리 페이스북에 친구추가 타임라인에 리뷰작성을 하면 소주 1병이 서비스...음...요즘 이런 이벤트 하는 음식점들 많은데 이곳도 시대를 잘 맞춰가는 맛집..

 

국내산 한돈으로 만든 족발이라고 한돈 포스터도 있네요.

 

드디어 족발이 나왔어요.. 이건 영양족발 (소)자예요..

 

야들야들 윤기가 자르르 흐르는 족발이 침샘을 자극하는 듯 합니다. 물론 입에 넣는 순간... 따듯하고 야들야들한 맛에 놀라울 정도였죠.

 

족발은 특제소스에 그냥 찍어서 먹어도 맛있고 쌈에 마늘이랑 새우젓, 부추무침을 같이 첨가해서 먹으면 더 맛있답니다.

 

마파람에 게 눈 감추듯 샤샤샥 접시를 비워내게 만드는 부드러운 족발의 맛에 흠뻑 빠져 들게 되더군요.

 

족발집이라고 하면 대부분 따듯하게 데워 나오는 곳이 많긴 하지만 이곳은 막 바로 솥에서 꺼낸 족발처럼 부드러운 맛이 강했다는 것이 강점이었어요. 콜라겐 덩어리라고 여자분들 특히 좋아하는 족발이지만 부드럽고 잘 넘어가는 식감때문에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음식이란 생각이 들었습니다. 무엇보다도 친절한 사장님의 말투에 기분까지 좋아지는 음식점이었어요..

- 이 포스팅은 업체에서 일부 음식을 무료제공 받아 적은 리뷰입니다.-

 


" 도대체 저게 다 뭐꼬..난리났다..난리났어..."
" 그러게..뭘 저리 많이 붙여 놨노..."

얼마전 경성대주변에 볼일을 보러 갔다가 한 주택가를 지나다
더덕더덕 붙여진 원룸광고물에 입이 딱 벌어질 정도였습니다. 


차가 다니는 골목길에는 교통안전을 위해 설치해 놓은 유리에까지
도배가 되어 주택가와 마찬가지로 지저분하였고..

전봇대 곳곳에도 광고물이 더덕더덕 어지럽게 붙어져 있었습니다.
동네 곳곳에 붙여진 원룸 안내 광고물..
아무리
이곳이 대학가 주변이라 그렇겠지라고 생각은 들긴 했지만..
학원광고나 음식점 광고가 아닌 원룸 광고가 거의 대부분이라는
사실에 솔직히 좀 대단하다는 생각까지 들더군요.

도대체 왜 이렇게 원룸광고가 동네 전체에 도배가 되었는지 솔직히 조금 놀랐답니다.
집과 학교와의 거리가 멀어서 학교 주변에 집을 구하기 위해 대학가 주변에
일부러 방을 구하는 분들이 많아서 이렇게 원룸이 많이 생겨났을까요?!..
그렇지 않고선 이렇게 많은 원룸광고가 온 동네를 붙일 정도는 아닌 것 같고..
동네 알림판에도 거의 100%가 대학생을 겨냥한 원룸광고이고..
여하튼..이렇게 대학가 주변에 즐비한 원룸광고가 요즘 대학가의
한 진풍경같은 모습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원룸...
이제 서울 대학가 주변에서 지방생들이 많이 거주하면서 볼 수 있는
진풍경이 아닌 지방에서도 서울과 마찬가지로 대학가 진풍경으로
펼쳐지는 것 같았습니다.
어쩔 수 없이 비싼 돈을 주고 원룸을 구해 공부하는 학생도 있겠지만..
왠지 대학가 주변이 원룸화 되어가는 모습에 씁쓸한 마음이 들기도 하더군요.
요즘 대학가 주변의 풍속처럼 번져가는 진풍경이라지만 너무
원룸들이 넘쳐나는 모습에 이거 원..
공부를 하라는 건지 아예 살림을 차리라는건지
대학가 주변의 원룸화 어쩔 수 없다고는 하지만..
솔직히 한번쯤 생각해 볼 문제인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경성대 주변 골목에는 정말 색다른 문화공간이 있습니다.
물론 신경써서 골목 구석 구석을 보지 않으면 절대 알 수 없는 곳이기도 하지요.
저도 문화공간이 있다는 말은 많이 들었지만 사실 찾는데 솔직히 고생 좀 했답니다.
왜냐하면 여느 동네 골목과 같아서 더 그랬나 봅니다.




오래된 나무 전봇대를 시작으로 문화골목은 시작되더군요.
골목 안에 공연도 보고 그림도 있고 술 마시며 노래도 하네.
참으로 멋들어진 공간이 아닐 수 없다란 대문의 문구는 왠지
색다른 문화공간이란 느낌이 물씬 느껴지더군요.






문화골목안으로 들어가면 연극을 볼 수 있는 공간과 차를 마시는 공간..
그리고 아름다운 그림을 볼 수 있는 공간이 펼쳐진답니다.
물론 도심 속의 삭막함을 조금이나마 잊을 수 있는 마음의 여유까지 느낄 수 있지요.




문화골목안의 넉넉한 풍경 그럼 구경해 보실까요..






옥상으로 올라가는 곳에도 어김없이 문화공간이 펼쳐집니다.



옥상 위에 펼쳐진 평상이 일상의 각박한 시름을 조금이나마 편안히 놓을 수 있을 것 같더군요.






문화골목의 갤러리.




문화골목안에 있는 소극장.(용천지랄)
문화골목답게 문화공간에서 다양한 공연도 볼 수 있어 참 좋은 것 같더군요.






어떤가요...
도심 속 작은 골목에서 본 색다른 문화공간 한번 가 보고 싶지 않으세요...
경성대 문화골목은 최윤식 건축가가 “헐고 짓는 것은 고쳐 쓰느니 못하고,
고쳐 쓰는 것은 다듬어 쓰느니 못하다”는 신조로 부산 남구 대연동 경성대
인근 주택 4곳을 매입하면서 시작한 곳입니
다.
주택가의 골목 풍경과 건물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쓰임새를 저마다 달리하였기에,
갤러리 ‘석류원’(관람료 무료), 커피와 와인을 즐길 수 있는 찻집 ‘다반’,
ART SPACE ‘용천지 랄 소극장’, 가정식 노래방 ‘풍금’, 2만장 가량의 LP판이
 빼곡히 꽂혀 있는 라이브카페 ‘노가다’, 아트샵 골목가게, 그림이 있는
목로주점 ‘고방’ 등을 모두 한 곳에서 즐길 수 있답니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