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지스타 2012 국제게임전시회

역대 최대 규모인 31개국 434개 기업이 참여한 이번 지스타 2012 국제게임전시회는 다른 해와 마찬가지로 사람들의 많은 관심을 받은 것 같다. 첫날이라 그런지 해외 뿐 아니라  전국에서 많은 사람들이 몰려 와 부산이 국제적인 게임전시회를 개최하는 종주국임을 다시금 확인시켜 준 행사임에는 틀림이 없었다. 부스도 작년보다 많이 늘어 2100여개가 넘었고 다양한 게임들이 관람객들의 눈을 사로 잡았으며 무엇보다도 이번 지스타 2012 국제게임전시회는  다른 회와 달리 남녀노소 게임을 직접 체험하고 즐기는 곳들이 즐비해 많은 관람객들이 다양한 게임을 체험할 수 있어 다른 어느해보다 유익한 시간이 되었던 것 같다. 그럼 역대 최고라는 것을 그대로 실감했던 지스타 2012 국제게임전시회 첫날 풍경 정말 입이 다물어지지 않을 만큼 대단했다는 것이 사람들의 반응이었다.

지스타 2012 국제게임전시회 티켓을 구매하기 위해 줄을 선 모습이다. 예약을 미리 한 사람들은 나름대로 빨리 예매티켓을 바꿔 들어 갈 수 있었지만 예약하지 않은 분들은 이렇게 긴 줄을 서야만 했다.


그나마 다행인것은 수능시험 치르는 날이라 학생들이 별로 없었지만 둘째날은 첫날 보다 더 복잡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예매를 미리 인터넷으로 하긴 했지만 다운이 될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몰려 대부분 예약을 하지 못하고 이렇게 현장에서 오랫동안 줄을 서서 티켓을 구입할 수 밖에 없었다며 관람객들이 많이 아쉬워했다.

티켓을 구매해도 안으로 들어가는 입구도 여전히 줄을 서야 할 정도로 관람객이 넘쳐난 첫날이었다.

물론 행사장안은 발디딜틈이 없을 정도로 북새통을 이뤄 국제적인 게임전시회의 종주국임을 또한번 더 인지시켜 준 하루였다.


지난해보다 많은 관람객들이 첫날에 몰려 역대 최고의 국제게임전시회의 위용을 그대로 보여 준 것 같았다. 전시공간 역대 최대 400여개 넘은 기업이 게임 참여했고 부스공간도 넉넉하게 만들어 관람객들이 이용하기 쉽게 설치되었다. 그리고 역대 개최된 온라인게임 위주가 아닌 올해는 모마일 게임이 절반 이상 차지해 새로운 게임세계를 보여줘 많은 호응을 얻었다. 아무래도 이번 지스타 2012는 30만명 가뿐히 넘을 듯 하다는게 조직위원회의 설명이다. 조금더 설명하자면 민간위주의 게임이다 보니 게임을 직접 즐기는 공간을 많이 마련되었고 휴게코너도 곳곳에 설치되어 좋았던 것 같다. 그리고 가족 단위관람객을 위해 설치한 게임부스가 많아 함께 체험하고 즐기는 공간 많았다. 올해 지스타 2012는 새로운 게임들도 많이 볼 수 있고 가족들과 함께하는 장으로 많이 꾸며졌기때문에 유익한 게임전시회가 될 것 같다.
장소..부산벡스코
일시..2012년 11월 8일~11월 11일
사이트..
http://www.gstar.or.kr/

 
국내 최대 게임 전시회'지스타2011'은 올해도 어김없이 부산에서
최고의 관심을 보이는 행사였습니다.
소문에 새벽부터 줄을 서서 기다린다고 할 정도로 많은 사람들의
입소문을 타고 호응이 컸던 '지스타2011' 사흘간의 기간동안 많은
관광객들이 이 곳 부산 벡스코 전시장을 찾아 오셨습니다.

특히 이번 '지스타2011'은 다른 해와는 달리 시민들이 즐겁게 즐기는 하나의
장으로 각광 받았다는데 큰 성과라고 할 수 있을겁니다.

특히 스마트폰 사용자가 늘어 나면서 모바일게임들을 손 쉽게 이용할 수
있다는데 대해 많은 게임기업들이 다양한 콘텐츠의 모바일게임을
선보여 호응이 컸던 것 같습니다.
짧은 기간이었지만 이런 점들이 성공적으로 마무리 지을 수 있었던
요인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선정적인 게임 부스걸의 모습들이 많이 건전해졌다는데 대해서도
좋았던 인상이었습니다.
그럼 오늘은 '지스타2011'을 찾으신 많은 카메라맨들의 모습을 재밌게
담아 보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지스타2011'의 꽃 부스걸의 아름다운 모습을 담기위해 얼마나 치열한
분위기였었는지 사진으로 보시면 알 수 있을겁니다.


진지하게 게임을 즐기는 모습도 처음 찾으시는 분들에게 재밌는 모습들이었겠지만..
사진 콘테스트를 방불케하는 카메라맨들의 모습은 정말 대단하다는 말까지 나오게 하더군요.


부스걸이 있는 곳이면 어김없이 카메라맨들이 가득해 혼잡하기까지 했습니다.
마치 연예인이 그곳에 있는 듯한 착각까지 들 정도로 말이죠.ㅎㅎ


거기다 사진 찍는 포즈는 가히 예술적이기까지 하더군요.
물론 전문 사진전문기자가 아닌 일반인들도 말이죠..


높은 곳에 자리 잘 잡으셨군요...


사진기를 가지고 오지 못한 분들은 휴대폰으로 대신하공..

수능이 끝나서 그런지 학생들이 제법 많았습니다.


ㅋ... 이건 또 뭥미?!..
액자같은 것을 들고 부스걸의 얼굴을 맞춘 뒤 사진을 찍네요..
재밌습니다.


사람이 많아 가까이서 이쁜 부스걸의 모습을 담지 못한다면 팔을 뻗어서라도 담고..
완전 유명한 기사 사진을 담는 모습처럼 진지하기까지 했습니다.

여하튼 사진콘테스트를 방불케하는 '지스타2011' 현장에서는 좋은 장비의
카메라로 찍는 모습 보다는 스마트폰으로 찍는 모습이 더 어울리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왜냐구요.. 최첨단 게임 전시장에서 제법 잘 어울리는 현대적인 모습이니 말입니다.
관련글..[지스타2011] 게임속으로 빠져 들게 만든 지스타의 꽃,부스걸.
다음글..결혼 11년 차, 남편에게 잔소리를 하지 않게 된 결정적 이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