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건미역 초스피드로 불리는 팁

미역국을 자주 끓여 먹다 보니 나름 건미역 빨리 불리는 노하우가 생기더라구요. 미역을 미리 하루 정도 불려 두면 완벽하겠지만 왠지 좋은 성분이 다 물 속에 빠져 나갈 것 같아 전 되도록이면 미역국을 끓일때 바로 불립니다. 물론 10분이면 완벽하게 미역이 불려지니 바쁜 아침 미역국을 먹어야겠는데 불리지 않았다면 오늘 포스팅 보고 한 번 따라해 보세요.

 

 

[ 주부 9단이 알려주는 건미역 초스피드로 불리는 법 ]

 

필요한 것은? 설탕

 

 

설탕 한 스푼에 물 1리터를 준비해 주세요.

 

 

설탕물과 아무 것도 들어 가지 않은 물로 실험해 보겠습니다.

 

 

설탕을 넣은 물은 설탕이 다 녹게 잘 저어 주세요.

 

 

그리고 각각 5g의 건미역을 설탕이 들어간 곳과 설탕이 들어가지 않은 물에 넣어 주세요.

 

 

왼쪽은 설탕물 오른쪽은 정수

 

 

그리고... 10분 경과 후

 

 

설탕이 들어간 곳은 건미역이 다 불려진 상태지만 정수물은 군데군데 덜 불려졌습니다.

 

 

소쿠리에 담아서 비교 사진 왼쪽이 설탕물에 불린 미역

 

 

육안으로도 차이가 납니다.

 

 

 요렇게 잘 불려져야 미역국을 끓이면 더 진한 국물맛을 내겠죠.

 

 

잘 불려진 미역은 물에 깨끗이 헹궈 물기를 제거한 후 미역국을 끓이면 됩니다. 물론 한 번만 헹궈도 설탕이 배이거나 그런진 않으니 달달한 미역은 안되니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미역국 끓이는 법은 다 아시겠지만 전 미역과 흰살생선살에 참기름과 국간장을 조금 넣어 달달 볶다가 물을 넣어 끓입니다. 쇠고기를 넣은 것 보다 생선미역국이 더 맛있고 담백하더라구요. 

 

 

미역국이 팔팔 끓으면 간을 보고 약하다 싶음 천일염으로 간을 맞추면 됩니다. 전 싱겁게 먹는 편이라 왠만하면 국간장으로 마무리하는 편입니다.

 

 

일주일에 2~ 3번 끓여 먹을 정도로 미역국 엄청 좋아하는데요.. 쇠고기를 넣어 끓일때도 불린 미역과 쇠고기를 같이 달달 볶아 주면 더 고소하니 맛있습니다. 아침에 국이 없어 당황하지 말고 건미역이 있으면 간단하게 미역국 끓여 드세요.. 사실 아무것도 안 넣고 끓여도 몸에 좋으니까요.. 아무리 바빠도 우리 아침은 거르지 말자구요. ^^

미역국을 끓일때 1인분의 기준은?

Posted by 줌 마 요리 : 2014.03.04 07:14
                   

초보주부들이 꼭 알아야 할 미역국 1인분 기준

여자들의 몸에 특히 좋다는 미역국...하지만 전 특별한 날이 아니면 잘 끓여 먹지 않게 되는 음식이기도 합니다. 그래서일까요..한번씩 미역국을 끓이면 완전 한 냄비 가득 끓이는 해프팅이 벌어지곤해요.." 니 ...어디 가나? "  미역국을 끓이는 날이면 남편이 하는 말입니다. ㅋ... 보통 방송에서 보면 곰국을 한 냄비 끓일때 남편이 그런 말을 한다고 하는데 우리집은 곰국이 아니라 미역국 끓일때 하는 말입니다. 사실 제가 음식 솜씨가 그리 출중한 것도 아닌데 요리를 할때마다 뭔 손이 그리도 큰지 인분 상관 없이 하다보니 대량으로 하게 되더군요. 그런데 미역국 봉지를 자세히 보니 에긍... 1인분의 기준이 정해져 있더라는거..여러분들은 미역국을 끓일때 1인분의 기준을 정확히 알고 끓이고 계시는지 오늘 한번 체크해 보세요.
 

미역국. 1인분

미역국 끓일때 1인분의 기준은 뭘까?


평소 미역국을 끓일때는 대충 냄비에 적당량(?)을 부어서 끓였어요. 물론 그렇게 하다 보니 한 냄비 가득 되었구요..건미역은 물에 불리면 몇 배는 분다는건 알아도 왜 그렇게 정량이 잘 안 지켜
지는지.....
 


하지만 이젠 미역국 1인분의 기준을 지켜서 끓이기로 했습니다. 평소 신경쓰지 않았던 미역봉지 뒷부분입니다. 미역국을 끓일때 1인분의 기준이 정해져 있더군요..
 


그래서 미역봉지에 적혀진 대로 미역국 1인분을 한 숟가락이 되도록 퍼 보니...에게게.... 1인분의 양이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적게 느껴졌습니다.
 

미역국

냄비에 미역국을 끓일 1인분의 양을 넣어 보니 너무 적어 보여!


전 미역국 2인분을 끓일거니 2숟가락을 떠서 냄비에 넣었습니다. 역시나 양이 적게 느껴지는 느낌.......누구 입에 부치나....ㅋ
 

미역

건미역을 봉지에 적어 놓은대로 5분간 물에 담구기로..


봉지에 적혀진 대로 5분간 담궈 놓으니 이게 무슨 일.....2인분은 충분히 끓일 양이 되었습니다. 이 모습에 그저 할말을 잃은 나..... 평소 대충 대충 요리를 하던 내 자신이 그저 부끄러울 따름이더군요..ㅋ " 그래...레시피는 왜 있겠어.." 그런 생각이 미역국을 끓이는 내내 계속 들더군요.. 요리도 잘 못하면서 대충 눈대중으로 해 댔으니 국을 끓일때마다 한 냄비가 되었으니 말입니다. 

미역

불린 미역을 꼭 짜서 보니 제법 많은 양

미역국

광어를 넣어 끓인 미역국

숟가락을 기준으로 2인분을 맞춰서 미역국을 끓이니 정말 남지 않고 다 먹게 되더군요. 평소 요리를 할때 건미역을 대충 냄비에 부어 사용했는데 이젠 꼭 숟가락으로 인분에 따라 맞춰서 요리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마구마구 든 하루였습니다. 요리에 좀 자신이 없을땐 되도록이면 레시피를 지켜 정량에 맞게 해야겠습니다. ^^;;

 «이전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