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건강보조식품 이렇게 먹어 보아요

요즘 건강을 생각해서 건강식품 많이들 드시죠.. 예전엔 보약이나 한약은 비싸서 솔직히 엄두가 안 나 먹지 못하는 약이었는데 요즘엔 대부분의 가정에 가면 몸에 보하는 약이 한 두 종류는 있을 듯 합니다. 아마도 바쁜 현대인들의 필수 아이템이 된 듯한 느낌이 들기도 해요.. 그래서 오늘 조금은 유익할 보조식품이나 한약등 건강식품 먹는 법에 대해 알려 드릴께요. 제가 요즘 이 방법을 사용하는데요..정말 유용하더라구요.. 
 

건강보조식품

가정에 한 두 종류는 있는 건강보조 식품들


요즘엔 약(보조식품)들이 이렇게 포장이 잘되어 나오죠.. 보통 이런 포장으로 된 약을 먹을땐 어떤가요.. 대부분 가위로 윗부분 귀퉁이를 잘라 컵에 부어 마시는 경우죠..하지만 빨대 하나만 있으면 간단히 마실 수 있어요

약

약 먹을때 필요한 빨대


제일 먼저 가위로 한쪽 귀퉁이를 잘라 주세요. 평소 컵에 붓기 전에 자르 듯이...

약

구멍은 너무 크지 않아도 되니 참고..

약

아마도 대부분 이렇게 빨대를 꽂아 드실거라 생각하겠지만 한단계 더 체크하실 부분이 있어요

가위질을 두 번 하는건데요.. 위의 사진처럼 빨대를 꽂는 부분 하나와 그 반대편 가위질을 해 주시는거예요.. 그럼 빨대를 꽂아서 약을 마실때 한 방울도 남기지 않고 편하게 다 마실 수 있습니다. 평소엔 가위로 한쪽 귀퉁이를 잘라 컵에 부어 마셨을텐데요..어떤가요.. 붓다가 컵 주변에 흘러 아까운 약 소진되는 경우도 있었죠.. 뭐..그렇게 안 드시는 분들은 가위로 한쪽 귀퉁이를 잘라 입에 대고 마시는 분도 있었을거예요.. 그런 경우도 흐르는 경우가 많았죠.. 이젠 빨대 하나를 이용해 약 귀퉁이 두 군데를 잘라 꽂아만 드세요..그럼 흐르지 않는 것은 기본이고 힘들이지 않고 깔끔하게 약을 먹을 수 있을겁니다. 학교 가는 아이, 출근하는 아빠에게도 이렇게 주면 완전 약 먹기 편하겠죠. ^^

 
알뜰한 남편을 만나 털팔이 같은 제가 참 많이 변했다는 것을 
인지하면서 살고 있습니다.
결혼 후..
변한 제 모습 중에 아마도 최고의 좋은 성과라고 할 수 있지요.

그런데 얼마전부터 이런 제 모습이 점점 무너지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별로 사용하지도 않고 먹지도 않는 것들을 사고 있기때문입니다.

" 이거.. 피곤해하는 남편한테 좋은거다.."
" 여자는 나이들면 몸이 먼저 안다.."
" 이거 한달만 먹어 봐.. 달라진 몸 확인할 수 있을거다.."
" 아프면 손해잖아..늘 관리가 중요해.."
" 이거.. 다른 사람에겐 원가로 받는데 내가 30% 할인한 가격으로 줄께.."

이게 다 무슨 말이냐구요.
회를 사러 온 사촌언니가 갑자기 제게 권한 약들에 관한 내용입니다.

" 언니야.. 나..건강하다.. 그거 안 먹어도 된다.."
" 이야기만 들어봐.. "

이렇게 앉아서 연설을 한 시간이 1시간이 훌쩍..
남편 보기에 민망할 정도로 신경이 쓰였습니다.

' 뭐고.. 회 사러 온 것이 아니라 약소개하러 왔나?..ㅠ'

언니의 이야기를 듣고 있자니 이젠 짜증이 날 정도였습니다.
그렇다고 그렇게 자세하게 설명을 하는데..
중간에 딱 끊어서 ' 언니야.. 안 살거다.. 그만 이야기해라..'
단오하게 말할 수도 없고 정말
난감 그자체더군요.
그래서 전 어쩔 수 없이..
'다음에 ',' 다음에 사께' 라는 말을 하고 언니를 겨우 보냈습니다.


그런데..
이게 왠 일..
단오하게 거절할 수 없어서 ' 다음에..' 라는 말을 했을 뿐인데..
며칠 뒤..
샘플을 갖고 가게로 온 것입니다.

" 이거 한번 먹어 봐라.. 정말 좋다..자..."
" 됐다..언니야..나 원래 약 안 좋아한다.."
" 약 아니라니까.. 건강식품이다.. 이거 텔레비젼에도 선전한다.."
" 아는데.. 그냥 안 먹을란다.."
" 일부러 니 줄라고 1시간 넘게 차 타고 왔는데.."

헐...
아예 모르는 사람이면 무시하고 ..
' 됐어요.. 안 사요..' 라고 했을텐데..
나때문에 일부러 왔다고 하는 말에 신경이 곤두섰습니다.
전 어쩔 수 없이 언니가 권한 건강식품을 샀습니다.
물론 남편에겐 ...

" 여자한테 억수로 좋다고 해서 한번 사 봤다..약이 아니라 건강식품이라서.."
" 얼만데? "
" 200,000원.."
" ......... "

남편은 어이없다는 듯 쳐다 볼 뿐이었습니다.
그렇게 전 거금 200,000원을 건강식품 사는데 한방에 써 버렸습니다.
그런데..
또 얼마 뒤 가게로 언니가 또 왔더군요.

" 이거 줄려고 왔다.. 치약선물세트.."
" 고맙다..언니야.."

전 얼마전에 200,000원의 거금을 주고 약을 산 것에 대한 보상으로
생각하고
기분 좋게 받았답니다.
하지만 그건 제 생각이었다는..
언니는 차를 마시면서 이젠 남편한테도 하나 사줘라며 연설을 했습니다.

" 너무 무리하고 피곤하면 한방에 간다.. 피곤할때 이 약 먹으면 완전 효과 본다."
" 어....이거 없어도 된다.. 비타민약 따로 사 놓고 먹고 있다.."
" 으이구.. 그거 효과 하나도 없다. 우리회사꺼는 생약으로 만들어서
몸에도 좋거든..
그거 먹어야된다.. 약국에서 파는거 별 효과 없다."
" 아니..됐다.. "

정말 난감하더군요.
핏대를 올리며 설교를 하는데 피곤 그자체였습니다.
남편도 언니의 말에 급 피곤한 얼굴이더군요.

그렇게 일주일에 몇 번은 가게에 들리며 계속 홍보를 했습니다.
맘으론 진짜 친척언니가 아니면 단오하게 안한다고 했을텐데
올때마다 난감 그자체였습니다.

그렇다고 시댁식구 중에 이런 분이 있으면 오히려 제가 딱 잘라 말했을텐데
그렇지도 못한 제자신에 더 짜증이
밀려 왔습니다.
물론 남편에겐 말을 못하고 말이죠.
사실 남편앞에서 사촌언니 욕하는거 누워서 침 뱉기란 생각이 들었지요.
전 어쩔 수 없이 사촌언니의 설교에 넘어가 남편한테 좋다는 약도 구입했습니다.

평소 잘 아프지도 않고 약을 잘 안 먹는 체질인 남편이라 그런지..
울 남편 아예 손도 대지 않았습니다.
..


지금껏 살면서 홈쇼핑에 물건 하나 사는 것도 몇 번은 본 뒤..
다른 회사와 비교하고 생각하고 생각한 뒤에도 살까말까하다 대부분
사지 않는 경우가 99.9%인데..

참..나 .. 친척언니의 집요함때문에 먹을려고 생각도 하지 않은 약들을
샀으니 얼마나 제 모습이 한
심해 보였는지..
남편 보기에도 미안할 정도였습니다.


그런데..
얼마전 또 일이 터졌지요.
에공..이젠 다른 것을 가지고 와서 또 집중적으로 설교를 하더군요.
친환경제품이라며 몸에도 좋고 환경에도 좋은거라며 말입니다.

" 횟집에선 이게 꼭 있어야 한다.. 살모넬라균도 다 없애준다.."
" 이 더운날 뭐하러 맨날 회수건을 삶아..
이 세제로 쓰면 삶는 효과가 나고 정말 하애진다."

" 너.. 알레르기때문에 고생한다며.. 이거 발라 봐라.. 정말 좋다.. 병원 안가도 된다."

말을 들으면 다 옳은 것 같고 이해가 가지만 ..
가격대가 만만치 않아 선뜻 사기가 그렇더군요.
하지만 그 집요함 정말 피곤 그자체였지요.
전 또 어쩔 수 없이 언니가 말하는 것들을 구매했습니다.

남편에겐 미안한 마음으로 설득하며 말이죠.

' 이거 횟집에 좋다더라..한번 써 보자.. ' 라고 말이죠.
 
남편도 제가 억지로 구매한 것을 잘 알고 있었지만 차마 아내에게
상처가 되는 말을 하지 못했습니다.

평소 쇼핑 중독자도 아니고 꼭 필요한 것만 이것저것 다 따지고 사는 타입인데..
아는 사람이라 어쩔 수 없이 거금을 들여 산 것들때문에 남편에게
미안한 마음까지 들었습니다.

이 놈의 혈연, 지연에 얽매인 세상..
모른 척 나 몰라라 할 수도 없공 정말 난감 그자체입니다.

결혼 11년차인 저..
쇼핑중독도 아닌데 그저 남편 보기가 미안해질 정도네요.
에공..
이거 뭐 단호하게 거절하려니 평생 안 볼 것 같고..
어쩔 수 없이 사 주려니 쓸데없이 돈을 쓰는 것 같고..
정말 어떻게 해야 이 상황을 잘 풀 수 있을까요.
생각하면 할 수록 솔직히 피곤합니다.
;;;;;



 

알레르기 치료를 위한 나의 한끼 식단

5년 동안 알레르기때문에 남 모르게 고생해서 그런지..요즘엔 어지간히 아픈 것도 다 참을 수 있을 정도가 되었습니다.알레르기를 몸으로 경험하지 않은 분들은 이해가 안 될 말일겁니다. 알레르기..이 말만 들어도 근지러운 겁나는 병이라고 느끼니까요.빨리 이 놈의 알레르기에서 탈출해야 할텐데하는 생각 뿐입니다.그나마 다행인 것은..수 많은 병원을 전전하다 드디어 제 몸을 너무도 잘 진단해 주는 병원을 찾았다는 것이지요.아는 지인의 추천으로 가게되었지만 솔직히 믿음반 의심반이었답니다.하도 많은 병원을 가봐서 이젠 각종 내과, 피부과 병원이라고 하면 지겨울 정도였으니까요.하지만 지인이 추천한 병원은 제 삶을 다시 살게 해 준 곳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겁니다.

왜냐구요..
그 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2개월 동안이란 짧은 기간에 몸이 많이 좋아졌기때문입니다.
예전엔 몸에 두드러기처럼 붉은 줄이 생기면서 근지럽기시작하면 약은 하루 세번에
한번 먹는 약알의 개수는 5알 정도로 제법 많은 양이었거든요.
그런데 지금 전 이틀에 한번 그것도 한알만 먹습니다.
뭐..상태가 좋으면 3일에 한번일때도 있구요.
어때요..
정말 대단한 성과죠.

무엇보다도 더 좋은 일은 식이요법을 병행해 변비도 없어지고 피부도 많이
부드러워졌다는겁니다.

의사선생님께서 약을 줄이게 하면서 제게 시도한 것이 바로 식이요법인데..
대부분의 사람들이 식이요법을 하다 많이 실패해 알레르기가 잘 낫지 않게 되는
경향을 많이 보였는데,
전 의사선생님의 말씀을 잘 듣고 꾸준히 식이요법을
해 약도 줄이고 건강도 좋아져서
얼마나 좋은지 모릅니다.

그럼 오늘 제가 5년 동안 알레르기때문에 고생했던 것들을 청산하게
해 준 알레르기 치료에 좋은
저의 한끼 식단을 소개할까합니다.
집에 알레르기때문에 고생하시는 분이나 주변에 그런 분들이 있으면 꼭
알려 주셔셔
건강을 되찾으시길 바랍니다.



요즘 방사능때문에 많이 먹고 있는 다시마인데도 이것을 꾸준히 드시면 좋아요.
전 인터넷쇼핑을 통해 염장으로 되어 있는 다시마를 한박스씩 구입해서
매일 끼니마다 먹습니다.
다시마는 변비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으니 누구나 드시면 좋아요.
깨끗이 씻어서 소금을 다 제거한 후 밋밋한 맛이 날 정도면 오~케이..




그리고..
미역도 좋아요.
미역은 혈액순환에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여성분들 빈혈에도 좋다잖아요.
역시나 알레르기에도 좋으니 자주 드시면 좋아요.
미역반찬이 싫으시면 미역국도 좋아요.

 

무나 양파도 좋아요.
생으로 먹는것이 좀 불편하다고 생각되시면..
반찬으로 만들어서 드시면 먹기 한결 수월하겠죠.



그리고..
장에도 좋은 청국장도 알레르기에 좋습니다.
청국장 냄새때문에 힘들어서 잘 못 드시겠다는 분은 된장을 조금 섞어서
요리를 해 드시면 냄새때문에 못 드실 일은 없어요.
예전엔 매운찜이나 탕 등을 주로 해 먹었는데 몸에 그렇게 안 좋다네요.
알레르기엔 자극적인 음식은 독이라는 사실.. 꼭 명심하시길요..



신선한 채소는 알레르기 환자에게 필수입니다.
거기다 과일도 몸에 좋다는 사실을 염두해 두시길요.


음식에서 알레르기의 최고의 독은 바로 육고기입니다.
쇠고기,돼지고기,닭고기 정말 치명적이죠.
알레르기 체질인 분들은 다 아실것 같아 패스..
그렇다면 고기대신 뭘 먹어야 할까요..
바로 생선입니다.
전 다행이도 횟집을 하다 보니 생선은 쉽게 접할 수 있어 좋더군요.ㅎ



신선한 채소와 생선만 먹기엔 왠지 뭔가 부족할 것 같은 영양소..
칼슘섭취..
약으로 먹는 것 보다는 음식으로 섭취하는게 더 몸에 좋다는거
다 아시죠.
전 멸치를 매일 칼슘대용으로 먹습니다.

여자들은 마흔이 넘으면 골다공증에 관심을 가져야잖아요.ㅎ
고기만 먹지 못하지만 그래도 골고루 영양소를 다 갖추고 끼니마다
먹으니 몸에 좋을 수 밖에 없겠죠.


그리고..
제일 중요한 마지막 한가지..
그것은 밥입니다.
알레르기 환자는 무조건 현미와 잡곡이 섞인 밥을 드셔야합니다.


 

자...
별로 차린건 없지만 알레르기 치료차 먹는 제 한끼 식단은 이렇습니다.



처음엔 남편때문에 육고기 반찬을 따로해서 상에 올려 놓고
먹고 싶어도 먹지 못하고 침만 흘렸는데요.
울 남편..
고기귀신이 고기도 먹지 못하는 제 모습이 안쓰러웠는지 제 식단대로 먹겠다더군요.
지금은 오히려 육식위주의 식사를 하던 울 남편도 채식위주로 하다보니
식사 후 더부룩한 부분도 없고 몸도 한결 가볍다고 합니다.
뭐..그렇다고 육고기를 완전 안 먹는건 아닙니다.
간식으로 갈비,삽겹살,백숙등을 먹으니까요..^^;;
전 남편이 간식으로 고기를 먹으면 우아하게 과일로 출출한 배를 채우지요.



여하튼..

위의 식단 위주로 끼니마다 먹습니다.
알레르기는 평생 몸에 지니고 갈 수도 있고..
약을 먹으면서 완화시킬 수도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약으로 완화시키기엔 정말 힘들지요.
그러니 제가 생각해도 의사선생님의 말씀대로 식이요법이 제일 중요한 것 같습니다.
어때요..
알레르기때문에 고생하시는 분들 이제부터 식이요법으로 한번 고쳐 봅시다.
말 못할 만큼 근지러움에서 해방되어 보자구요.
아자~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