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울산 등대박물관을 다녀 오면서..

올 여름 멋진 추억을 만들기 위해 오랜만에 언니들과 여행을 다녀 왔습니다.한달에 한번 만나자고 해 놓고도 왜 그렇게 시간이 맞지 않아 다 모이지 못했는지..드디어 8월의 끝자락을 향해가는 날 어렵게 모두다 만나 뜻깊은 여름 추억여행을 했습니다.


부산을 거쳐 기장~ 일광~ 서생을 지나 해안도로를 달려 도착한 곳은 바로 울산 간절곶..
33도를 훌쩍 넘는 무더위였지만 오랜만에 사랑하는
언니들과의 여행이라 마음만은 가벼웠습니다.



시원스레 펼쳐진 바다...
그리고 몸을 휘감는 시원한 바람은 오랜만에 떠난 여행을 더욱
설레이게도 하더군요.


간절곶은 해가 제일 먼저 뜬다는 곳으로 유명한 곳이죠.
해마다 해맞이를 보기위에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곳인데 한여름 간절곶을 찾아서
그런지 사람들이 거의 없어 나름대로 여유있게 구경을 할 수 있었습니다.



벤치에 앉아 수다를 떨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아름다운 풍경을 보며
추억을 이야기하니
시간 가는 줄 모를 정도더군요..
역시 형제들과의 여행은 색다른 묘미를 갖는 것 같습니다.



간절곶하면 아름다운 풍경 못지않게 유명한 명물이 하나 있지요..
그것은 바로 5m가 넘는 세계 최대 크기의 우체통입니다.
물론 무늬만 우체통이 아닌 사용하고 있는 우체통이지요.



소망우체통안에 들어 가면 엽서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 엽서에 소망을 적어 우체통에 넣으면 소망이 꼭 이뤄진다는 설이 있지요.
그래서 언
니들과 전 아름다운 소망을 적어 부치며 즐거운 담소를 나누기도 했습니다.


소망우체통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낸 후 바다가 한 눈에 보이는 등대에 올라가 
아름다운 간절곶의
풍경에 빠져 들기도 했습니다.
한 눈에 내려다 보이는 풍경이 가히 절경이지요.



그리고 아름다운 풍경을 보며 언니들과  어릴적 소중한 추억 이야기를 하며
추억 속으로 흠뻑 빠져 들었답니다.



간절곶의 풍경..
어떠세요..정말 운치가 그대로 묻어 나지 않나요..



아름다운 해안도로와 80년대 추억의 우체통 모양으로 세계 최대 크기를
자랑하는 간절곶의 소망우체통과 그 풍경은 볼때마다 늘 포근한 느낌으로
다가 오는 것
같아 여행지로 정말 좋은 것 같다는 생각을 하였습니다.

물론 소중한 가족들과의 넉넉한 추억여행이라
더 멋지고 아름답게 보이는 것 같다는..
어떠세요..
아름다운 풍경과 잘 어울리는 소망우체통..
정말 눈에 띄는 울산 간절곶의 명물이죠.


 



사랑하는 연인과 휴일 어디서 멋지게 보낼까?...


고민하지 마세요..ㅎ


위의 사진처럼 편안한 분위기로 하루를 보낼 수 있는 곳이


울산에 있답니다.


오잉?


:





이곳은 울산시 서생에 위치한 간절곶이라는 곳입니다.


물론 부산 근교나 경남에 사시는 분들이라면


아하!~.


하실 곳이지요..






간절곶 건너편에는 이렇 듯 작은 어촌마을의 모습을


낭만적이게 보여주고 있답니다.





낚시 좋아 하시는 분들은 배를 빌려 타고



떠나고 싶겠네요..ㅎ





방파제 부근은 이렇게 깔끔하게 잘 정리되어 있었습니다.


여기서 건너편 간절곶을 보면 하나의 작은 섬처럼


보인답니다.





푸른 파도와 바위에 부딪히는 파도소리가


내 마음을 더 감성적이게 만드네요..





                                                                          

                                                       간절곶이란 어떤 곳인지 잠시 알아 볼까요!.


  울산광역시 울주군 서생면 대송리의 간절곶은 매년 1월 1일 우리나라에서 가장 먼저 해돋이를 볼수 있는 곳으로


                                         해송과 잔디밭이 잘 꾸며져  빼어난 경관과 파도가 일품입니다.


                   세찬 조류에 일렁이는 바다 위로 가슴 속 깊은 곳에 감추어 두었던 욕망을 토해낸 듯한 붉은해가


                                   솟아오르는 장면은 가히 일품이며,울산지방해양수산청에서 새롭게 단장한

            

                등대와 밀레니엄전시실, 해맞이조각공원의 조각 품들은 일출 외에 또 다른 볼거리가 되고 있답니다.


            고운 모래를 자랑하나 잘 알려지지 않은 나사해수욕장에서는 가족들과 오붓한 해수욕을 즐길 수 있으며,


                                싱싱한 회를 맛 볼수 있고 나사등대에서 바라보는 일출과 일몰 또한 장관이랍니다.

         
                                        이날 나사해수욕장은 바람이 많이 불어 해수욕하시는 분들이 거의


                                                                  없어서 저도 수영은 못했답니다.







이곳이 바로 간절곶에서 사진 촬영을 가장 많이 하는 곳입니다.


아름다운 바다를 배경으로 각종 조형물이 설치되어 있어


연인이나 가족들이 추억을 간직하기 위해


사진을 찍는 곳..





이곳은 간절곶 정상에 위치한 등대전망대에서 바라 본 전경입니다.


이국적인 분위기가 물씬나는 곳이지요..





우리나라 맞나요?..


할 정도로 아름다운 풍경입니다.






                                                                           간절곶 등대


                    우리나라 동해남부 연안을 지나는 선박들의 안전항해를 돕기 위하여 1920년 건립 되었습니다.


                        건립된 후 두 차례 등탑 개량을 거쳤으며, 국립천문대 및 새천년 준비위원회의 발표에 따라


                        동북아대륙 해안가에서 새천년의 해가 가장 먼저 뜨는(2000. 1. 1, 7시31분17초) 곳으로 알려져


                                                  2000년 해맞이 행사가 치러진 등대로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들자,


                                                            울산지방해양수산청에서는 해양친수문화공간


                                                 조성의 일환으로 새로운 천년을 상징하는 등대로 개축하였답니다.





간절곶 등대전망대에서 본 바깥 풍경.





예전에 사용한 등대 조형물..





해안가를 멋지게 드라이브를 하시고 잠시


이곳에서


도심의 묵은 때를 벗어 버리고


편안하게 쉬어가세요..


둘만의 오붓한 시간을 누구에게도 구애받지 마시고..


음...




해안도로에서 본 바다와 하늘 풍경..





기념으로 이곳에서도 한 컷..ㅎ





향긋한 꽃들이 만발한 해안도로 풍경..





그 곳에 우리나리에서 가장 큰 우체통까지...





보는 것만으로도 당장 떠나고 싶어지는 곳입니다.





그럼 망설이지 마시고...


고고씽~!.


달려~ 달려~~ ㅎㅎ





아름다운 해안도로에 멋진 풍경을 보며


사랑하는 연인과


행복한 시간 어떠세요..


우리나라에도 이렇게 멋진 곳이


가까운 곳에 있다는 걸


알려 드리고 싶네요..ㅎ


이곳은 절대 외국이 아닌...




내가 태어난 대한민국 입니다...


행복한 휴일 멋지게 잘 보내셔요..



피오나의 다음 블로그 : 좋은시간 되세요아름다운 이야기모음
 

 



 
5m 높이의 세계에서 가장 큰 우체통이 있다?
(네!... 있습니다.)

 
높이 5m , 가로 2.4m ,세로 2.0m , 무게가 무려 7톤이나 나가는

 

세계에서 가장 큰 우체통을 오늘 제가 보았습니다.

 

보는 순간 큰 조형물에 얼마나 놀랬는지..

 
아름다운 바다를 배경으로 연인들의 해안드라이브 코스로서
 
각광받고 있는 곳에

 
초대형 우체통이 마련되어 있었습니다.



간절곶 도로..





간절곶은 새해에 해가 가장 먼저 뜨는 곳이라하여 많은 사람들이


잘아시고 찾는 곳입니다.


아름다운 바다에서 새해를 맞이하기 위해 이곳은


연말이나 새해가 되면 도로가 주차장을 방불케 할 만큼


많은 사람들이 모여 드는 곳이지요.


이런 곳에 엄청나게 큰 우체통이 생겨


간절곶에 들리는 사람들에게 또 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었습니다.





정말 5m 일까?..


네.. 맞습니다~ 맞고요..


제가 옆에 서 보았는데.. 


차이가 많이나죠..^^




큰 우체통 앞을 보니 우편함 넣는 곳에 뭐라고 쓰여 있네요..




우편물 거두어 가는 시간..


와우!


그냥 조형물이 아닌 정말 우체통 맞습니다.


하하하~.



그럼 우체통이 맞나 구경 한번 해볼까요..


안으로 들어가는 문이 우체통 뒤에 있습니다.




우체통안에는 엽서가 비치되어 있네요..


우편번호부책까지..


하하~.




엽서에 사연을 적어서 옆에 있는 우편함에 넣으면 시간에 맞춰


우체부아저씨께서 수거해 가십니다.


엽서는 공짜..


아~~싸!




남친에게 사랑의 엽서를 보내나...


오랜 시간동안 엽서에 글을 적고 있는 아가씨..





이 대형 우체통의 이름은 바로 짜~잔.


소망우체통입니다.




tip..간절곶에서 간절히 빌면 소망이 이루어진다는 말이 있습니다.


그래서 관광객의 소망과 염원을 담아 보낼 수 있는 무료 소망엽서를 제작, 비치하고 있답니다.


비치엽서종류


1.무료엽서-간절곶의 추억을 담은 내용 등을 지인 간에 보내는 엽서


2. 소망엽서 -수취인 없는 단순한 소망이나 기원을 바라는 내용을 적어 보내시면,


시에서 연말까지 보관한 후 간절곶 해맞이 행사시 소망엽서 태우기, 소망집 발간 이벤트를 개최하여 소망이 이루어 질수 있도록 도와 드립니다.


울산 mbc( 라디오방송)와 연계하여 좋은 사연은 매주 소개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특전


소망엽서는 일반추첨 등을 통하여 경품이나 간절곶 인근 음식점 할인이용권 등을 보내드립니다.


엽서비치장소


소망우체통내( 소망우체통 뒤쪽 문을 통하여 들어 가시면 됩니다.)





바다를 배경으로 서있는 멋진 모습의 소망우체통..






간절곶에 오늘의 가장 아름다운 연인..^^


세상에서 제일 행복한 순간 일 듯 합니다.


조용히 지나가야징~.ㅎ




바다를 배경으로 아름답게 서있는 소망우체통..


한 폭의 그림같은 풍경처럼


느껴집니다.





70~80년대의 우체통 모습을 하고 있어 그 시절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우체통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는 세계에서 가장 큰 우체통이랍니다.


그리고


규모를 보시면 웃음이 절로 나와 기분좋은 하루가 될 것이고..


이곳 울산 간절곶에 와서


5m 높이의 우체통도 구경하고


소망을 적어 우체통에 넣어 보고


사랑하는 사람과 영원히 기억될 추억을 만드시는 건 어떠실지...


아름다운 바다와 낭만이 있는 멋진 곳이랍니다.


 



 

피오나의 다음 블로그 : 좋은시간 되세요아름다운 이야기모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