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자투리 나무로 만든 미니 입간판

제주도 살면서 자연스럽게 셀프의 달인이 되어 가는 내 자신이 간혹 대단하다고 느낄때가 있다. 물론 마음 속으로..... 아무 연고없는 제주도에서 산다는 것은 정말 독하디 독한 마음을 먹지 않으면 안된다. 하여간 알뜰살뜰 오랜만에 버리는 나무조각을 이용해 귀요미 입간판을 만들었다. 물론 이 입간판이 다 만들어지기까지는 약 4~ 5일의 시간이 소요되었다. 하루면 뚝딱 만들거라 생각하고 시작했는데 시간상 이유로 오래걸린 나만의 작은 작품이다.

버리는 나무조각으로 만든 미니 입간판

우리가게 바로 옆집에 나무를 사용하고 버리는 조각들이 조금 있었다. 그냥 버리려고 모아 둔 것 같아 몇 개 사용해도 되냐고 물으니 흔쾌히 필요한 만큼 사용하라고 하셨다. 늘 그렇듯 제주도 인심은 최고다..

우리가게는 주택가 골목에 위치해 있고 차가 그냥 씽씽 달리는 그런 곳이다. 하여간 뭔가 포인트를 주면 지나가는 사람들도 눈여겨 더 볼 것 같아 입간판을 만들기로 했다. 뭐...큰 것은 아니고 작은 미니 입간판....... 남편에게 네모 반듯하게 잘라 달라고 했다. 이건 내가 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라서... ㅡㅡ;;;;; 난 기계가 무서워...ㅋㅋㅋㅋㅋ

남편은 안정감 있게 네모 반듯하게 잘라 주었다.

늘 그렇듯 일 할때가 제일 멋지다. ㅋㅋㅋㅋ

네모 반듯하게 잘라 놓은 나무

이제부터 내가 할 일이다. 큰 박스에 작은 나무들을 넣고 흰색 페인트칠을 했다. 사실 요것도 노하우라면 노하우다. 이렇게 페인트칠을 하면 바닥에 페인트가 묻지 않아 좋다. 물론 비스듬하게 놓고 칠하면 잘 마르기까지....

가는 날이 장날이라 했던가..... 페인트를 열심히 칠하고 나니 비가 부슬부슬...... ㅜㅜ

그래서 가게 마치고 나서 열기가 가득한 난로 옆에 두고 잘 말렸다.

며칠 뒤..... 어떻게 입간판을 만들것인가를 생각하고...

원하는 디자인을 나무에 스케치했다,

그리고 색칠......

짜잔...... 미니 입간판 완성.....

두 개 이렇게 연결하면 완전 귀요미 입간판이 될 것이다.

하여간.....그렇게 머리 속에 구상을 하고 햇볕 잘 드는 날 바싹 말렸다. 참고로 색칠은 페인트로 다 했다.

잘 마른 미니 입간판...그런데..... 가게 일을 마치고 이런저런 볼 일 볼게 많아 철물점에 못갔다.

그래서 대충이나마 가게 테이크아웃 데크에 올려 두었는데 의외로 손님들이 귀엽다고 커피를 입간판 바로 앞에 두고 사진을 찍었다. 오호~ 이런 좋은 일이.....가게 홍보도 되고 무엇보다도 잘 만들었다고 칭찬까지 아끼지 않았다. 소소하지만 이렇게 나의 셀프인테리어는 이번에도 대성공인 듯하다.. 하하하~

                   

버리는 우유박스의 변신은 무죄!

뭐든 버리기 전에 한 번 더 생각하는 습관이 정말 실생활에서 아주 유용하게 발휘될때가 많습니다. 얼마전 우유박스를 버리려다 갑자기 번뜩이는 아이디어....늘 그렇듯 남편은 잔머리를 많이 써서 치매는 안 걸리겠다고 합니다. 이번에도 그런 말을.... ^^;;;;;; 하여간 그런말 하거나 말거나 전 뭐든 내 손으로 만들어가는 것에 재미를 느끼나 봅니다. 도대체 버리는 우유박스로 뭘 했는지 궁금하시죠... 그럼 오늘 포스팅 보따리 하나 풀어 보겠습니다.

[ 주부 9단은 버리는 박스 이렇게 활용한다 ]

우유박스는 여느 박스 못지 않게 단단합니다. 물론 작아서 활용도가 높은 편이죠...어디에? 바로 안내 표지판 만들기에 딱이죠......딱~ 딱~ 딱!

그림에 소질은 없지만 노력하는 노력파.... 우유박스 뒷면에 광어 한 마리 그려 봅니다.  일단 밑그림부터 샤샤샥~

광어 그림이 마를 동안 원하는 표지판에 넣은 글씨를 적어 줍니다. 재료소진이 빨리 되었음하는 바람과 함께.............누구나 쉬고 매일 쉬고 싶은 쉬는 날까징....적어 봅니다.

광어 밑그림이 다 말랐으면 테두리를 그려 가며 광어 모양을 조금은 완벽하게 그려 봅니다.

우유박스로 나름대로 표지판이 되었죠..ㅋㅋㅋㅋㅋ 물론 허접하기 짝이 없지만.......

일단,  이 부분과......

이 부분을 분리해 줄꺼예요...


요렇게...가위로 샤샤샥 자르면 표지판 두 개가 완성~ 지금껏 흰종이에 글씨를 적곤 했는데 요즘 너무 편해요..... 딱딱한 박스 표지판을 원하는 장소에 붙이기만 하면 되니....물론 글씨도 커서 멀리서도 알아 볼 수 있어 굿굿굿~

그냥 버리면 쓰레기인데 이렇게 표지판을 만들어 놓으니 완전 200% 재활용에 성공한 셈이죠... 뭐든 버리기 전에 한번 더 생각하는 습관.....이번에도 대성공입니다. 이쁘나요~ ^^;;

                   

선풍기의 변신은 무죄!

올해는 작년 보다 더위가 더 빨리 찾아 온 느낌입니다. 낮엔 초여름을 방불케하는 날씨일 정도니까요...오늘은 겨울철 잘 보관해 두었던 선풍기를 꺼내기로 했어요... 제주도 바람은 너무도 강해 창문을 열어 두는 것 보다 간혹 선풍기를 트는게 나을때도 있더라구요.. 아무리 잘 보관해도 조금씩 먼지는 끼어 있어서 다시 세척하기로 했어요... 아참..선풍기가 너무 밋밋해 보이는 것 같아 오늘 선풍기 대변신을 시켰습니다. ㅎㅎ




바로..... 새롭게 변신한 선풍기는 바로 캡틴방패 모양.....그럼 선풍기의 변신 어떻게 진행 되었는지 한 번 보실까요..



선풍기를 일일이 다 분리해 주세요.



물로 깨끗이 씻어 주시구요..



햇볕에 잘 말려 주세요.



잘 마른 선풍는 이제 캡틴방패로 변신할거예요..



필요한 것은 아크릴물감과 붓



선풍기 날개부터 색칠....



요렇게....



이렇게만 해도 괜춘한데요..ㅎㅎ



선풍기망 중앙에 파란색으로 색칠해 주세요.



한 번 하면 선풍기 자체 이니셜이 살짝 보여서 전 다 마르고 난 뒤 두 번 색칠했어요.



조금 더 짙어진 색깔....



잘 말려 주는거 잊지 마시공....요즘 낮엔 햇살이 좋으니 금방 말라요...



붉은색으로 칠 한 뒤 다 마르면 흰색으로 빈 공간을 칠해 주어요.



선풍기망도 다 마르면 이렇게 흰색으로 별모양을 그려 색칠해 주면 됩니다.



요렇게...



이제 잘 말리는 일만 남았어요.



색칠한 것이 잘 마른 선풍기......



이제 조립해 볼까요...



조립하는건 해체할때 반대로 하면 되니 누구나 쉽게 할 수 있어요.



짜잔........ 캡틴방패 선풍기 조립 끝! ㅎㅎ



시중에선 캡틴방패 선풍기도 따로 판다는 이야기도 하던데.....전 자작했어요...많이 허접하지만 내 손때가 묻은거라 좋아요..ㅋㅋㅋ



조립하고 선풍기를 돌려 보니 완전 영화에서 나오는 캡틴방패...... 돌아 가는 것을 사진으로 찍으니 표가 잘 나지 않아 동영상도 첨부했습니다. 역시 동영상으로 보니 더 비슷해요..ㅋㅋㅋ 밋밋한 선풍기에 그림만 그렸을 뿐인데 나름대로 재미난 인테리어소품이 되었어요.. 어때요..괜찮나요? ㅎㅎ




                   

버리는 맥주캔의 대단한 활용!

맥주를 다 마시고 그냥 버리게 되는 맥주캔...이제 생활 속에서 유익하게 한 번 더 활용해 보세요.. 생각보다 활용도가 높아 이제 버리는 맥주캔이 많이 줄어 들지 않을까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오늘은 버리는 맥주캔으로 캔들홀더를 만들어 볼께요... 소소한 아이디어이지만 인테리어 효과도 괜찮아 개인적으로 강추하는 재활용 아이템입니다.



[ 버리는 맥주캔으로 캔들홀더 만드는 방법 ]


필요한 것은? 아크릴물감, 젯소, 바니쉬, 칼, 가위



제일 먼저 맥주캔을 깨끗이 헹군 뒤 잘 말려 주세요.



입구 부분을 깔끔하게 캔따개로 잘라 주세요.



사실 요렇게 입구 부분을 잘라서 사용하면 깔끔하니 좋긴 하지만 ...번거로운 면도 있어 전 그냥 있는 그대로 사용하기로 했어요. 참고로 캔따개로 윗부분을 잘라 냈으면 날카로운 부분을 사포로 잘 문질러 부드럽게 해 주는 것이 좋아요.



작은 캔들을 넣을거니 요런 모양으로 만들어 줄건데요.....자르는 법은 아래 글 참고~



캔을 눕혀서 칼을 꾹 누르듯이 찔러 세로로 잘라 주세요. 생각보다 캔이 얇아 칼이 쉽게 잘 들어가니 힘들이지 않아도 뚫릴거예요.



칼로 세로로 잘랐으면 가위를 이용해 노란선을 표시해 놓은 모양대로 오려 주세요.



캔을 자를때 조심~ 조심~ 자르다 보면 날카로울 수 있으니 목장갑 착용을 해 주심 안전해요



버리는 맥주캔 모아 뒀더니 꽤 되네요..똑 같은 모양은 아니지만 비슷해 잘라 놓으니 일률적이고 좋아요.



이렇게 잘라 놓은 맥주캔에 이제 그림을 그려 넣어 줄꺼예요.



그림을 그리기 전... 젯소를 캔 전체에 먼저 칠해 주세요. 젯소를 칠해 놓으면 색을 칠하기 한결 수월하고 좋아요.



젯소는 두 번 정도 발라 주면 깨끗한 흰색의 모습이 되니 참고하세요.



두 번 바른 젯소...물론 한 번 젯소를 칠했을때 완전히 마른 상태에서 색을 칠해 주어야 한다는 점!



이제 맥주캔에 자신이 좋아하는 그림을 그려 넣어 주세요. 전 카카오프렌즈를 그렸어요.



조금 어설프지만 색을 칠해 놓으면 한결 보기 좋을 듯요~



아크릴물감으로 색칠을 하는 것도 두 번 정도 해 주면 색이 곱게 나와요



귀요미 카카오프렌즈~



검정색으로 테두리까지 그려 넣어 주면 더 선명한 카카오프렌즈가 됩니다



카카오프렌지 각자 친구들 이름도 써 놨더니 더 이쁨~ ㅎㅎ



마를 동안은 눕혀 두는게 좋아요. 세워 뒀다가 마를 동안 아크릴물감이 흘러 내릴 수 있으니까요~



마지만 단계.....바니쉬를 카카오프렌즈가 그려진 곳에 발라 주세요.



바니쉬를 발라 두면 코팅 역할을 하기 때문에 물이 묻었을 경우 물감이 지워지는 일은 거의 드물어서 그림이 오래가요



다 만들어진 캔들홀더에 캔들을 하나씩 넣었더니 이뻐요



카카오프렌즈를 그려 넣으니 마치 파는 것 같은 느낌이 솔솔~



그냥 버렸다면 이렇게 귀요미 캔들홀더가 탄생할 수 없었겠죠.. ㅎㅎ



너무 귀여운 카카오프렌즈 캔들홀더



인테리어 효과도 짱이고 생활 속에서 활용도도 괜찮아요. 소소한 아이디어이지만 버리는 맥주캔으로 멋진 캔들홀더가 탄생되니 남편도 무척 놀란 눈치였다는....... 어떤가요...그냥 버렸음 이렇게 귀요미 카카오프렌즈 캔들홀더를 볼 수 없었겠죠~ ^^

                   

셀프인테리어 어디까지 해 봤니? - 나무 울타리 만들기

나무파레트는 제주도에서 흔히 구할 수 있는 셀프인테리어 재료입니다. 아마도 섬이라는 특성상 물건을 실어 올때 대부분 나무파레트로 고정하고 박스로 이용해 들어와서 그런가 봅니다. 오늘은 제주도에서 흔하디 흔한 나무파레트를 이용해 만든 화분 울타리입니다. 손재주가 없는 사람도 한 번 보면 쉽게 따라할 수 있을 듯요~



[ 나무파레트로 만든 화분 울타리 ]


필요한 것은? 나무파레트, 공구 ,자, 싸인펜



작은 화분이 들어갈 울타리를 만들거라 자로 재어 조금 넉넉하게 만들어요.



표시를 해 둔 곳에 공구를 이용해 모양대로 자릅니다.



깔끔하게 모양대로 갖추어진 울타리



나무파레트가 새것처럼 단단해 여러모로 활용 가능한 것 같아요.



화분을 넣으니까 물 빠짐이 좋도록 밑에 조금 여유를 두고 나무를 덧 대었어요.



짜잔.... 나무파레트로 만든 화분 울타리 완성입니다.



가게 안에 작은 화분이 여러개 있는데 이곳에 넣어 깔끔하게 정리할거예요.



색깔을 입힐까도 생각했지만 나무 고유의 모습이 은근 자연스러울 것 같아 그냥 사용하기로 했어요.



나무파레트로 만든 화분 울타리 ...여러 개의 화분을 넣었기때문에 청소할때 이동하기 완전 편하고 무엇보다도 깔끔하게 정리가 되니 굿! 나무파레트 다른 지역에 가면 구하기 힘든데 이곳 제주도는 주위에 은근 많아 활용도 완전 굿입니다요~ ^^

                   

셀프인테리어 어디까지 해 봤니? - 벽화 그리기

자재를 쌓아 두던 한쪽 벽면을 청소하면서 공간도 넓어지고 나름대로 잘 활용하면 괜찮을 것 같아 소소한 인테리어를 했습니다. 나만의 필살기 그림 그리기로 말이죠.. 사실 잘 그리는 그림은 아니지만 내가 원하는 스타일을 잘 캐치해서 그리다 보니 나름대로 깔끔하더라구요.. 뭐...내 생각이 99,9%이지만 그래도 내 만족이니 다 그리고 나서 보니 기분은 좋더라구요..



밋밋한 벽의 대변신~



각종 자재들이 쌓여 지저분 했던 자리에 나무파레트를 잘라 포개어서 벤치를 만들었어요..



나름대로 쉴 수 있는 공간확보라 개인적으로 만족!



하지만 밋밋한 벽이 신경이 쓰여 그림을 그려 넣기로 했어요.



우리가게 메인메뉴 '생선라떼' 를~



밑그림을 그리고 알록달록 색칠을 했어요.. 색은 페인트로 칠함~



페인트색이 한정이라 섞어 가면서 색을 만들어 사용했어요. 요것도 은근 나만의 노하우죠.. 제주도 이사와서 가게를 운영하기 전 100% 셀프인테리어 작업을 하다 보니 이젠 이런 일도 익숙해요~



원하는 색을 칠한 뒤 ......... 잘 말리는 과정도 중요합니다.



서서 색을 칠하는 작업이라 자칫 잘못하면 페인트가 줄줄 흘러 내릴 수 있으니 농도 조절 잘 해야 해요~



참고로...... 나무파레트 벤치에 앉아서 바라 보면 텃밭이 한 눈에 들어 옵니다. 물론 제주도를 느끼게 하는 야자수도 있구요~



색을 하나 둘 씩 칠해지니 나름대로 원하는 인테리어 효과가 팍팍 나오는 듯요~



테이크아웃 잔에 생선모양 ~ 우리가게 메인메뉴 생선라떼를 형상화해서 그린거랍니다.



글씨도 적고 나름 완성이라고 생각했는데......사진으로 찍으니 영 글씨가 제대로 보이지 않네요...



아무리 색이 이뻐도 잘 보이지 않으면 무용지물~ 그래서 다시 글씨를 써 넣기로 했습니다.



글씨가 쓰여진 부분에 흰색 페인트를 다시 칠한 뒤 검정색으로 글씨를 써 넣었어요.



오호....나름대로 잘 보임요~



옆에 문은 뚜벅이여행객들을 위한 쉼터예요... 커피를 드시지 않아도 지도를 보며 쉴 수 있는 공간이랍니다. 넉넉한 제 마음을 담아서~



여기서 하나 더 고쳤는데요... 테이크아웃 잔을 검은색 테두리가 아닌 흰색으로 덧칠했어요. 그게 더 이쁘고 선명하게 보일 것 같아서요..



뭐든 시행착오를 겪어 봐야 완벽한 작품이 나오는거잖아요...ㅎㅎ 뭐....완벽한 작품은 아니지만 나름대로 눈에 팍팍 띄고 사진발 잘 받는 포토존이 그대로 완성된 셈입니다. 밋밋해서 그려 넣은 벽화....이번에도 대만족입니다. 하하~

 «이전 1 2 3 4 ··· 8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