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어린이가 글러브에 받은 사인..


누구든지 좋아하는 스포츠나 연예인이 있으면 사인을 받고, 고이 간직하고픈 마음이 들것입니다.

나도 학창시절에 좋아하던 연예인이 있으면 레코드를 사서 직접 연예인에게 사인을 받으면

며칠 밤을 좋아서 잠을 설쳤던 기억이 나는데..

요즘의 청소년들도 그럴까요?!..ㅎ

난 요즘 야구장에 자주 간답니다. 스포츠를 워낙 좋아하다 보니, 야구시즌만 되면 거의 야구장에서 살다시피하지요.^^

그래서 야구장에 관한 일은 내 눈에 속속 잘 들어 와서 재미난 광경을 많이 접하게 된답니다.

어제는 사인을 받으려고 대학생 , 고등학생 심지어는 유치원다닐정도의 어린 아이들이 사인을 받기 위해

선수들이 경기장에서 몸을 풀고 있는 곳에 와서, 사인부탁한다고 장사진을 이루었습니다.

정말 다양한 곳에 사인을 해달라는 것을 보고 옛 생각도 나고 재미나기도 했어요.


                      자기가 입고 있던 티셔츠에 사인을 받은 사람..절대로 빨래를 안한다나~ㅎ

                      핸드폰 뒷면에 받은 사인..음~시간이 흐르면 지워질텐데..^^


                           어느분은 자기 지갑에다가 해달라고도 하데요..헐!~


                                         대단하신 분입니다.


                             끝까지 기다리다 사인을 받아갔지만..ㅎ

                                   야구공에다 직접하는 사인은 보편적.


                                   "야!~ 볼 고마 갖고 온나! "


                                 "사인 마이 했다 아이가!~"  - 마해영선수..


                         정수근 선수에게 사인을 해 달라고 사람들이 부탁하면 꼭 이런말 하지요..


                                                    " 너희!~ 누나랑 같이 왔어?."


                   이런말 하면서 한바탕 웃음바다를 만들고 사인은 잘 안해주더라구요!~ ㅎ


                                        정수근 선수 담에는 꼭 많이 해 사인해주셔요...^^.

                                         엥!~~ 그래도 사인보다는 더 좋은 것이 있었넹~~! ㅎㅎ


                                                    야구팬들에게 사랑의 포옹을~~..^^


                                                                 "좋겠당!~~~"


                                         좋아하는 선수들에게 포옹, 사인보다 더 기억에 남겠죠.!...



tip..   선수들에게 사인을 받고자 하신분들은 여기를 주목해 주셔요.

        사인펜은 미리 본인이 준비하시고, 경기전 연습할 시간 약 2시간전에

        1루 외야에 오시면 선수들이 짬 날때 사인을 잘 해준답니다.^^.

      

Daum 블로거뉴스
블로거뉴스에서 이 포스트를 추천해주세요.
추천하기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