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후라이팬 버리기 전 한 번 더 재활용해 보아요!

눌어 붙어 요리 자체 불가한 후라이팬의 마지막 종착지는 어딜까? 쓰레기봉투 속.....아니 아니요~ 주부 9단인 저의 집..ㅋㅋㅋㅋㅋ 뭐든 버리기 전에 한 번 더 생각하는 습관이 몸에 배인 저로써는 조금 피곤한 스타일이긴 합니다. 물론 스타일만 피곤할 뿐 제가 하고 싶을때 뚝딱 만드는거라 뭐....그닥 피곤하진 않아요...... 남이 보기엔 피곤하게 보이겠지만..ㅋㅋ




요리를 할 수 없을 정도로 사용한 오래된 후라이팬 그럼 주부 9단은 어떻게 사용할까?



먼저 남편에게 구멍하나 뚫어 달라고 귀찮게 요청합니다. ㅋㅋㅋ



시원하게 잘 뚫어주는 남편의 솜씨......



후라이팬 중앙에 구멍 하나 뻥 뚫었어요.



그럼 요렇게 구멍 뻥 뚫은 걸로 도대체 뭘 하려고 할까?



두구~두구~ 두구~ 그건 바로 벽장식용 시계를 만들기 위한 단계라는 사실..... 구멍을 시원하게 뚫었으니 하얀 페인트로 검디 검게 변한 후라이팬 앞 뒤 전체를 칠해 주세요.



페인트가 잘 마르게 난로 옆에 안착.....그리고......... 가게 일을 마치고



집으로 가져 왔어요.. 아크릴물감, 붓을 들고..



벽걸이 시계 밑그림을 그려서 색을 칠할거예요.



제가 좋아하는 카카오프렌즈 친구들....



조금 안 닮긴 했지만 나름 귀엽게 그려졌어요..ㅋㅋㅋㅋ



이제 마무리로 아크릴물감으로 색을 칠했습니다.



원하는 색이 다 없어서 비스무리한 색으로 대체... ㅜㅜ 조금 아쉽~



짜잔.....나름 귀요미 카카오프렌즈 친구들이 그려졌어요....앗......그런데.....시계바늘이 없어졌어요...버렸나? 잘 둔 것 같은데 없어진 시계바늘과 부속.......아쉽지만 그냥 요 상태로 인테리어용으로 가게 벽 한 켠에 걸어 둬야겠습니다. 완성작이라고 하기엔 많이 허접하지만 그래도 시꺼먼 후라이팬의 마지막 코스이자 변신이니 나름 만족요~ 하하하하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