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음식점 주문벨을 보고 빵 터진 이유

음식점이 좀 크다고 생각 되는 곳에 가면 보통 테이블마다 주문이나 필요한 것을 시킬때 손님들이 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동그란 주문벨이 있습니다. 오늘은 조금 특이한 주문벨을 보고 빵 터진 일이 있어 포스팅할까 합니다. 사실 개인적인 생각이겠지만 웃기다면 웃긴 일이고 별로라 생각하면 그냥 밋밋하게 넘어갈 일 일수도 있지만 지금껏 이런 음식점 주문벨은본 적이 없는지라 솔직히 특이하고 웃겼어요...

 


조금 특별했던 주문벨

 


해물탕 전문점인데 반찬이 나름 잘 나오는 편이라 흡족해 했습니다. 대부분 해물탕집이라고 하면 해물탕과 밑반찬이 나오는 것이 기본인데 이곳은 회까지 나오더군요.


 


밑반찬이 테이블에 하나 둘씩 세팅이 되고 우리가 주문한 해물탕이 나왔습니다. 전복이 꿈틀꿈틀 ~  싱싱함에 기분이 업!



남편은 해물탕 안에서 꿈틀거리는 전복 두 마리를 동영상으로 촬영... 정말 오랜만에 해물탕에서 쌀아 있는 해산물을 본거라며...ㅋ 하기사 저도 그랬어요..그렇게 우린 해물탕이 조리되길 기다렸고 드디어 해물이 하나 둘 익어갈때 식사를 했습니다. 그런데 어찌나 해물이 많은지 초장이 모자라더군요..  지나가는 종업원에게 초장 좀 갖다 달라고 말하니 종업원이 바쁜지 못 들은 것 같다며 테이블에 놓은 주문벨을 누르고는...


 


" 술 한잔하고 호출벨 잘 못 누르면 술 갖고 오겠는데.." 라고 하며 웃더군요..전 무슨 말을 하는지 잘 모르다가 남편이 가르킨 주문벨을 보고 빵 터졌어요.. 음식점 주문벨을 자세히 보니 남편 말대로 조그만 주문벨 안에는 맥주, 소주, 호출이란 글씨가 선명하게 표시되어 있었습니다. 대부분 호출벨이라고 하면 호출버튼 하나가 고작인데 이곳은 다양한 술 이름과 호출이 같이 표시되어 있었던거죠. 소소한 것이지만 조금 특이하게 나 온 음식점 주문벨에 그저 웃음이 난 하루였습니다. 그런데 더 웃긴건..... 우리가 초장이 부족해 더 갖다 달라고 호출이 적혀진 벨을 눌렀는데 종업원이 와서 하는 말...

" 술 뭘로 드릴까요? " 라고 하더군요..


엥~~~

 

"남푠... 벨 잘못 눌렀나?"

ㅋㅋㅋㅋ....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