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물파스가 이렇게 독했나?

아침에 일어나서 얼마나 놀랐는지 모른다....세상에 만상에..... 온수매트를 끄려고 스위치를 누르는 순간... 바로 옆에 있던 물파스가 흘러 내려 옥수매트를 올려 둔 협탁이 엉망이 되고 말았다. 전날 밤에 손목이 시려 물파스를 조금 발랐다가 뚜껑을 잘 닫아 뒀는데 자다가 쳤는지 옆으로 넘어져 있었다.. 물론 그로 인해 조금씩 흘러 나 온 물파스가 협탁을 엉망으로 만들어 버렸다.. ㅜㅜ



" 물파스가 흘렀다고 이렇게 되나? " 할 정도로 어이없는 일이다.



방 안 전체 진동하는 물파스를 수건으로 닦고 보니 협탁의 모습이 가관이다.



쪼글쪼글 윗 면이 다 일어 났다.



물파스의 위력에 정말 놀랐다...



보통 모기에 물려 가렵거나 소염제로 바르는 것인데 협탁에 물파스가 흘렀다고 이렇게 쭈글쭈글해지다니......... 왠지 몸에 바르고 싶지 않은 이 느낌은 뭐지?!... 사실....실생활에서 나름대로 유용하게 사용되고 있긴 하지만 이렇게까지 협탁 윗 부분이 쪼글쪼글해 질지 몰랐다.. 뭐든 득이 있으면 해도 생기기 마련인가 보다. 모두 협탁이나 탁자, 책상 위에 물파스가 있다면 넘어지지 않게 조심요!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