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세탁을 하기 전 옷을 꼭 털어야 하는 이유

새벽 5시 30분에 일어나 하루일과를 하다보니 하루가 참 길게 느껴집니다. 낮이 긴 여름엔 더욱더 그런 마음이 드네요.. 가게 일을 마치고 요즘엔 가까운 숲길을 걷는 재미가 솔솔합니다. 부산에서는 하루 10분도 안 걸었었던 저로써는 하루 기본 3km~ 5km는 자연스런 일상이 되었습니다. 아마도 제주도의 공기가 유난히 좋아서 그런 이유도 포함될 듯 합니다. 물론 천혜의 자연환경도 무시 못하구요.. 오늘은 조금 안타까우면서도 조금은 섬찟했던 포스팅 하나 합니다. 먼저 세탁기에서 생을 마감한 귀요미 도마뱀에게 명복을 빌며.....ㅡㅡ

 

늘 그렇듯 하루일과를 같이 시작하고 같이 마감하는 우리부부... 제주도에 와서는 서로를 도와 생활하는게 자연스럽습니다. 부산에서 살때는 뭘 하나 해달라고 하면 엄청 시간을 끌었던 남편이 솔직히 많이 변한건 사실.... 오늘은 아침부터 놀라는 눈치...

 

" 에그......여기서 죽다니...."

 

남편의 안타까워하는 목소리가 세탁실에서 들렸습니다.

 

" 뭔데?  뭐가 죽었나? "

 

평소 벌레를 무서워하는 저... 한발짝 먼 발취에서 한마디 던지니 남편 나즈막한 목소리로 한마디 합니다.

 

" 도마뱀"

 

헉!!!!!!!!!!!!!

 

이 무슨 소리.. 순간 그 말에 놀랐습니다.

;;;;;;;;

 

 

산골짜기도 아니고 아파트에 사는 저로써는 말도 안되는 일이라는 생각에 남편이 한참을 바라 보던 세탁기안으로 고개를 넣었더니....

 

뜨아!!!!!!!!!!!!!!!!!!!!!

진짜

이었습니다.

 

그것도 꼬리가 잘린채.....어릴적 이야기만 들었던 도마뱀이 위험상황에 놀라 달아날때 꼬리를 잘라 놓고 도망간다는 이야기는 들었지만 세탁기안에서 꼬리가 조금 잘린채 있는 모습은 처음이라 적잖게 놀랐습니다.

 

 

흑흑.....도마뱀...우짜다가...세탁기안에서...

ㅡㅡ

 

 

도마뱀꼬리... 솔직히 첨 봅니다. 이런게 된거....

 

 

도대체 세탁기에 어떻게 들어 갔단 말인가요... 암만 생각해도 아리송.....

 

 

흑흑흑..... 우짜다가..우짜다가...

 

 

남편은 죽어 있는 도마뱀을 꺼내기위해 고개를 숙였습니다. 그때 생각나는 한가지..... 그 도마뱀은....그 도마뱀은.....

 

바로 옷에 딸려 온 것 같았습니다. 어제 숲에 갔다가 옷에 딸려 온 듯....

 

 한라생태숲한라생태숲

 

남편이 입었던 윗옷이 어제 빨래를 한 그 옷....그러니까..오늘 세탁기안에 죽은 도마뱀은 바로 바로...한라생태숲에 살던 그 녀석입니다. 평소 입었던 옷을 세탁할때 그냥 세탁기에 넣어서 세탁하는 습관이 있어서 이렇게 도마뱀이 옷에 딸려 올 줄 몰랐네요.. ㅡㅡ;;;

 

 

다음부터는 산에 갔다 오면 꼭..꼭..꼭..... 옷을 탈탈 털어야겠습니다. 우리때문에 죽은 도마뱀... 정말 미안하네요... 그래서 죽은 도마뱀은 우리가게 텃밭에 고이 묻었습니다.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