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부산아줌마의 제주도 정착일기 8편

5월은 참 빨리 지나가는 느낌이 든다. 월 초에 황금연휴를 시작에 제주관광협회 간담회까지 정말 정신없이 지낸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즐거운 일이 많아서 몸은 좀 피곤해도 기분은 좋다. 제주도에 이사 온 후, 서서히 정착을 잘 해가는 듯한 생각도 들고 흐뭇하다. 물론 아직 배울 것도 많고 해야 할 것도 많지만 생각했던 것보다 빨리 적응하는 것 같다.누가 그랬던가... 어딜가나 적응하는 것은 자기 하기 나름이라고..그런 말이 왜 이렇게 가슴깊이 와 닿는지 모르겠다. 조만간 아는 동생도 제주도에 이주한다. 사업을 처음으로시작하는 동생이기에 우리보다 더 많은 어려움이 있을테지만 잘 이룰 수 있도록 옆에서 많은 조언을 해야하는 것이 내가 할 일인 듯 하다. 이제 낮에는 한여름을 방불케하는 더위에 조금 걱정이 되기도 한다. 더위를 유독 많이 타는 남편때문이다. 시원한 제주바람이 남편에게 땀띠가 안났음하게 해주는게 크나큰 바람이다.

 

제주도 정착기제주도 정착일기

2015. 5. 15

 

정말 오랜만에 저녁 늦게까지 가게에서 일을 하는 것 같다. 그런데 참 희한하지 피곤하지만 밤공기가 이렇게 싱그러울 수 없다. 아마도 성시경의 노래가사처럼'제주도의 푸른 밤'이라 그렇게 느껴지나 보다. 남들이 부러워하는 그런 제주도의 느낌을 이제서야 조금은 알 것 같다. 다른 날과 달리 낮에는 조용했었는데 저녁에 이렇게 손님이 많이 올 줄은 몰랐다. 재료가 떨어져 일찍 마치는 바람에 저녁에 오는 손님은 초밥 맛을 보지 못했었다.
그동안 얼마나 맛난 초밥을 기다렸을까..그 생각을 하니 미안한 마음이 든다.

 

2015.5. 16

 

요즘에는 CD에서 흘러 나오는 음악보다 라디오를 자주 듣는 편이다. 학창시절 '별이 빛나는 밤에'를 들으며 낭만을 부르짖었던 그때가 새록새록 생각날 정도로 감성적이고 좋은 음악이 많이 나온다. 아마도 공기좋고 낭만이 가득한 제주도라서 더 그런 느낌이 드는지도 모른다. 특히 조용한 팝은 더 날 감성적이게 만드는 것 같다.
2015. 5. 17

 

나도 제주도에 살기 위해 온 사람이라서 그런지 몰라도 육지에서 제주도로 일을 하러 온 사람들을 보면 남같지 않은 마음으로 바라 보게 된다.누가 그랬던가...제주도에서 잘 되면 파라다이스에서 사는 것이고, 일도 제대로 안되고 사람들과 잘 어울리지 못한다면 우울증이 다른 지역보다 더 잘 걸리는 그런 곳이라는 것을..오늘은 그 부분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한 하루이다. 어딜가든 열심히 한 만큼 그 댓가를 인정받고 살아야함에도 그러지 못한 사람들이 많아 안타깝다.
2015. 5.18

 

출판사에 원고를 오늘 마지막으로 넘겼다. 정말 길게만 느껴지는 듯한 이번 글이다. 제주도 이사 오기 전부터 원고를 쓰기 시작했는데 참 세월이 유수같이 마지막 점검을 하는 날이 되었다. 6월 5일 인쇄를 한다는 뒷표지판을 보니 감회가 새롭다. 드디어 기다리고 기다리던 출간 날이 임박했음을 말하기때문이다. 이번 책은 더욱더 왠지 모르게 사람들의 반응이 좋을 것 같은 예감이다. 나의 예감은 늘 그렇듯이 거의 적중하는 것 같다. 물론 좋은 쪽으로 .....어제 잠을 못자고 늦은시각까지 원고마감을 해서일까..하루종일 피곤함이 밀려와 많이 힘든 하루였다. 오늘은 집에 가면 아무것도 하지 않고 씻고 바로 침대로 향할 것 같다.
2015. 5. 20

 부산아줌마의 제주도 정착일기 7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