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간만에 번화가에 나왔습니다.

                               이곳 저곳 구경을 하는데 한 간판이 나의 발길을 멈추게 했습니다.

                                                                 그건 바로 헌혈의 집 간판..

                               정말 오랜만에 보는 헌혈의 집 간판이라서 그런가요! 왠지 마음이 짠해집니다.

                       20년전에 엄마가 백혈병에 걸렸을때 엄마를 위해서 무엇을 해 드릴 수 있을까란 생각을 하며
                                                           
                                                                     헌혈을 시작하였습니다.
                                     
                                                 하지만 그 당시 체중미달로 인해 헌혈은 쉽지 않았지요.
                                                   
                          그날이후 열심히 건강한 몸을 만들어서 헌혈을 시작하여 별로 많이는 하지 않았지만

                                  나름 꾸준히 했답니다.그렇게 시작한 것이 불과 얼마전까지 하게 되었는데..

                                                      엄마는 잘 버티시다가 작년에 돌아 가셨습니다.

                                 그 충격으로 인해 헌혈의 집을 지나가면, 한동안 간판을 보지 않고 지나갔지요.

                                                                       엄마생각이 나서...

                              그러나 시간이 해결해 준다는말처럼 조금씩 아픈기억은 잊혀져 가고 있었습니다.

                       그래서일까요! 헌혈의 집을 보자마자 나도 모르게 헌혈의 집문을 열고 들어 가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엄마를 위해서 시작한 헌혈이었지만

                                             이제는 수혈을 필요로 하는 분들을 위해 다시 해 볼려구요.

                                                                       


                                                                           

                                                                    계단에 올라서니 눈에 띄는 종이한장..

                                                                                  혈액급구 안내서..

                                                                                 그 종이를 보는 순간

                                                ' 그래 날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기다리고 있어.. 다시 시작하는거야~!'

                                                             왠지 모르게 가슴 속에서 뭔가 불타 오르는 듯 했습니다.

                                                               




                                           헌혈의 집에 들어서자 마자 아늑한 분위기에 기분까지 좋아졌습니다.

    그런데 계단에 붙여진 종이처럼 정말 심각해 보이는 혈액수급의 모습을 이 공간을 통해서 더 느낄 수 있었습니다.

                                                                         너무 조용했거든요..

                                   예전에는 나름대로 사람들이 줄을 서서 했던 기억이 나는데 조금은 안타까웠습니다.

                   물론 요즘 젊은 여성분들은 다이어트때문에 혈액수치가 낮아 헌혈을 하기 힘든분들이 많으실거고..

                                                               학생들은 개학을 해서 못하는 것이고..

                                       직장인들은 늦은시간까지 근무하니 하고 싶어도 하지 못하는 현실을 감안하면

                                                      이렇게 헌혈의 집이 설렁한 것도 배제할 수 없는 이유입니다.





  하지만 헌혈의 집에 오고 싶어도 잘 몰라서 못하시는 분들을 위해서 안내해 드리겠습니다.

                  헌혈의 집에 오면 친절하게 하나 하나 설명을 해주며 헌혈을 할 수 있게 간호원이 도와줍니다.

                          간호원이 바쁠때는 입구에 안내하는 분들이 따로 계시니까 자세히 가르쳐 줍니다.

                                 절대 어색해 할 필요없으니 처음오시는 분도 걱정말고 한번 와 보셔요..

                                           한번 하다보면 정말 마음이 따뜻해짐을 느끼실 겁니다^^..

     그리고 헌혈하는 사람이 많을경우를 감안해기다리기 지루하지 않게 인터넷과 책들이 구비되어 있어요.

                       사실 여자분들은 남자친구랑 많이 오는데 헌혈하러 같이 왔다가 혈액치수가 낮게 나와

                                                             못하는 여성분들이 많잖아요..

              여성분들은 몸에 이상이 없어도 생리전후엔 헌혈을 할 수 없으니, 이점 참고 하시고 가셔야됩니다.



  잡지책과 신문도 다양하게 배치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목이 마르면 음료수도 무료로 자판기를 사용할 수 있답니다.

                                              편안한 분위기라 기다리기에 절대 지루하지 않아요^^






                                                     그리고 요즘에는 헌혈을 하면 각종 인센티브가 적용 됩니다.

                                       국가공무원도 헌혈권장하는날 즉, 혈액부족시 이규정에 참여하면 1일 휴가를 주고..

                                                대학이나 회사 , 은행, 각종연금공단등에도 헌혈을 하면 혜택이 많답니다.

                                                             그리고 헌혈등록회원은 박물관에 무료로 관람도 된답니다.

                                                                    전 헌혈등록회원이라 혜택을 나름 보고 있어요.

                                                                                      그리고 무엇보다도

                                   헌혈을 하면 남을 도울 수 있고 본인의 건강도 체크할 수 있어 일석이조입니다.


 




그리고 하나 더..

선물도 준다는 거..ㅎ


     어떠세요..!

헌혈은  스스로의 건강을 수시로 체크도 하고. 남을 위하는 소중한 사랑의 실천아닌가요!

                많이 참여하셔셔 소중한 생명을 구하는 곳에 따뜻한 도움을 주신다면 본인도 정말 흐뭇하실겁니다.

                                              아무리 이야기해도 지나치지 않는 헌혈을 하면 좋은 점..

                                               모두가 잘 아시지만 선뜻 가기가 겁이 나서 망설였다면

                                               용기를 내어 남을 위해 사랑의 실천을 한다고 생각하시고

                                                      딱..10분만 투자하세요.

                                    10분의 투자로 인해 가슴 속에는 행복이 가득할 것입니다.

                                                            물론 세상도 더 아름답게 보일 것이구요.

                                 다른사람을 위해서 뭔가 할 수 있다는건 얼마나 뿌듯한지 여러분도 느껴보셔요.



[##_Jukebox|hk200000000000.mp3|Kenny G - 04 Always.mp3|autoplay=1 visible=1|_##]

피오나의 다양한 기사를 보시려면....피오나의 다음 블로그 : 좋은시간 되세요아름다운 이야기모음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