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서면 맛집 '홍단' 중국음식점

연말이 되니 각종 모임이 줄을 잇고 있네요.. 한 해를 마무리하는 달이라 더 바쁜 것 같습니다. 바쁘게 앞만 보고 달리다 보니 12월은 더욱더 아쉬운 하루 하루인 것 같네요.. 거기다 남편 생일이랑 제 생일이 12월에 몰려 있어 더 바쁜 한 해 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대부분 나이가 들어 가면서 생일을 잘 챙기지 않게 되는데 사실 그렇게 하면 여자든 남자든 서운한 마음은 같은 것 같아 왠만하면 생일을 뜻깊에 보내려고 하고 있어요. 연말 모임도 얼마 남지 않아 생일도 있고 해서 겸사겸사 서면에서 유명하다는 중국음식점을 갔습니다.

 

서면 백안관 바로 옆에 위치해 있어 많은 사람들이 찾을 만한 요리집입니다. 무엇보다도 넓은 실내와 아늑한 분위기가 좋아 가끔 들리는 곳이기도 해요. 모르는 사람들이 들어가면 아마도 '여기가 중국집 맞아?' 할 정도로 놀라기도 하지요.

 

중국음식점은 2층입니다. 1층 로비와 올라가는 곳이 마치 미술관처럼 푸근하고 좋습니다.

 

2층 중국집 입구에 들어서면 팬더인형들이 중국음식점인 것을 알려 주지요. 크리스마스가 얼마남지 않아서 그런지 분위기도 연말 분위기나게 이쁘게 꾸며 놓았더군요.

 

너무 앙증맞게 잘 꾸며 놓은 중국음식점..완전 아기자기하니 연말 분위기 물씬 납니다.

 

테이블과 곳곳에서도 느낄 수 있는 연말 분위기.. 중국음식점 '홍단' 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대부분 붉은색 계열입니다. 그래서 더 크리스마스 분위기도 물씬 느껴지네요.

 

중국음식점에 이렇게 이쁘게 꾸며 놓은 곳은 처음이라 아마 처음 보신 분들은 놀라실겁니다. 연말 분위기도 물씬 느껴지고 크리스마스 분위기도 많이 느껴져 각종 모임이나 행사때 이곳에서 회식을 하면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을 계속하게 되더군요.

 

무엇보다도 넓은 창이 보이는 분위기 있는 홀과 룸 그리고 단체석이 완비되어 있어서 맘에 들었습니다. 조만간 지인들과 모임을 하려고 하는데 이곳도 한 장소로 지정해 놓아야 할까봐요..

 

메뉴판입니다. 우린 해물덮밥과 고추잡채밥을 주문했습니다. 각종 요리들도 많아 골라 먹는 재미도 솔솔한 것 같아요.

 

그리고 코스요리도 따로 있으니 모임이 있는 날엔 코스요리를 시켜도 품격이 있어 보일 듯 합니다.

 

요리 주문후 나 온 반찬

 

양배추 반찬

 

피클반찬

 

단무지

 

김치

 

요리로 주문한 북경새우완자요리와 크림새우완자가 나왔습니다.

 

새우가 통째로 들어가 있어 씹는 식감이 너무 좋았고 무엇보다도 고급스런 맛에 반해 버렸답니다.

 

그리고 중국요리같지 않은 크림새우완자도 쫄깃한 식감이 입안 가득 느껴져 너무 좋았어요. 크림소스와 새우완자의 만남 가히 고급스런 느낌을 주더군요.

 

해물덮밥

 

해물덮밥은 말 그대로 해물이 가득하고 커서 씹는 식감이 살아 있어서 좋았습니다. 식사로 나 온 요리라 그런지 든든한 식사로 손색이 없었습니다.

 

고추잡채덮밥

 

평소 고추잡채를 좋아하는데 이렇게 덮밥 식으로 나오니 든든한 식사로 강추!

 

특별한 날 특별한 요리...거기다 럭셔리하고 아기자기한 분위기라 너무 괜찮았던 식사였어요

 

연말... 뷔페에서 모임을 할까? 횟집에서 모임을 할까? 고민 고민했었는데 이번엔 중국음식점에서 모임 한번 가져 볼랍니다. 크리스마스 분위기 제대로 나고 가족들과 오붓하게 식사를 할 수 있고 무엇보다도 서면 번화가 중심지라 식사 후 추억의 서면 골목길을 거닐어도 괜찮을 것 같아요. 점점 잊혀져가는 추억을 잡으려는 마음이 조금 씁쓸하긴 하지만 그래도 즐길 수 있을때 추억을 잡는것도 괜찮은 생각인 것 같아요.

 

아참... '홍단' 중국음식점의 주차장은 음식점 건물에 황제주차장이 있으니 그곳을 이용하면 1시간 무료로 편하게 식사를 하실 수 있어요.

 

[홍단]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부전동 524-43
매장전화 : 051-808-4001

주차- 황제주차장 주차가능

 

위드블로그
신고

Copyright ⓒ 줌마스토리 & zoommastory.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